CSG. Book 16. Chapter 2. Section 7.2. Through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 위하는 생활을 통하여

② 위하는 생활을 통하여
7.2. Through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가정맹세 7번에서 ‘우리는 참사랑을 중심하고 본연의 혈통과 연결된’ 다음에 부가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Number seven of the Family Pledge says, “…to perfect the world based on the culture of heart, which is rooted in the original lineage…” There is something to be added:

‘위하는 생활을 통하여’ 이걸 집어넣어야 됩니다.
“through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본연의 혈통과 연결된 위하는 생활을 통하여 심정문화세계를 완성’하는 것입니다.
Through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we are to perfect the world based on the culture of heart, which is rooted in the original lineage…”

‘위하는 생활을 통하여’를 넣어야 됩니다.
We need to add the phrase “through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위하는 건 막연합니다.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alone could be vague.

구체적인 생활을 통하여, 개인, 가정,전체 생활을 통하여 심정문화세계를 완성한다는 것입니다.
So, we are to perfect the world based on the culture of heart through our concrete daily life — individual life, family life, and life in the larger society. (297-209, 1998.11.20)

‘참사랑을 중심삼고 본연의 혈통과 연결된 위하는 생활을 통하여’ 위하는 사랑입니다.
“Through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rooted in the original lineage, by centering on true love.” It is love that serves.

사랑을 느낄 줄 알아야 됩니다. 거룩한 것입니다.
You should be able to feel love. It is something holy.

사랑을 주관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자기 마음대로 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You should be able to govern love. You should not do things as you please.

위하는 생활을 통해서 ‘심정문화세계’를 만든다는 것입니다.
We build a world based on the culture of heart through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심정문화세계가 뭐예요?
What is the world based on the culture of heart?

하나님의 사랑의 문화세계요, 근본적인 문화세계를 추구하는 것입니다.
It is the world based on the culture of God’s love; we are pursuing the original world culture.

어디에 사랑이 있다면 참사랑이 관계돼 있지 않는 것이 없는 문화세계예요.
It is the world of culture where there is no love to which true love is not related. (304-273, 1999.11.9)

우리들 가운데 남에게 주관(主管)받는 것은 죽어도 못 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압니다.
I know that many of you think that they do not want to be under the dominion of anyone else, no matter what.

그러나 한 가지 알아야 할 것은 이제까지의 인간들이 위해서 존재하는 그 앞에 주관받고 사는 것이 얼마나 행복하다는 사실을 꿈에도 생각지 못했습니다.
However, until now, people have not been able to fathom even in their dreams how happy it is to live under the dominion of the one who exists for the sake of others.

영계의 조직을 보면 천지의 대주재 되시는 하나님, 그 하나님은 우주 만유의 존재 가운데 위해 존재하는 중심존재이기 때문에 그 분에게 지배받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것인지 알지 못했습니다.
Looking into the structure of the spirit world, God, the great Master of heaven and earth, is the center of all beings in the whole universe that exist for the sake of others. For this reason, it would be a great happiness to be governed by Him, but people have not understood how happy this would be.

천년만년 지배받더라도 감사할 수 있는 이상적 통일권이 여기에 성립되는 것을 알기 때문에 하나님은 위해 존재하라는 원칙을 세우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God had to establish the principle of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because He knows that it is here that the ideal realm of unification, where people can be grateful, is established for eternity.
(75-322, 1975.1.16)

위하여 사는 사람이 돼라.
Be a person who lives for the sake of others.

이것이 천주 생성, 형성의 근본입니다.
This is the basis of the generation and formation of the cosmos.

하나님도 위하여 있는 것입니다.
God exists for the sake of others.

천주의 모든 것을 가운데 이것을 거스르는 것이 없습니다.
Among all things in the cosmos, nothing goes against this.

이렇게 주체적, 생성의 근원, 에키스적, 핵심적인 자리에 선 그 사람은 천주,
하나님까지도 환영하는 것입니다.
The one who has, in this way, stood in the central and core position of the subject partner, which is the root of the generation, is welcomed by the cosmos, and even by God.

선생님 같은 사람이 그렇습니다.
Someone like me, Rev. Moon, belongs to this category.

여러분은 그것을 모르기 때문에 실감을 못 하는 것입니다.
You do not feel it substantially because you do not know it.

영계도 선생님을 중심삼고 움직이고 있는 것입니다.
However, even the spirit world is moving with me as the center.

그런 세계를 모르지요?
You do not know such a world, do you?

그렇기 때문에 아무렇게나 하고 있는 것입니다.
That is why you are living carelessly. (255-176, 1994.3.10)

사랑은 혼자서는 이루어지지 않습니다.
Love is not realized when you are alone.

사랑은 어디서 나오는 것입니까?
Where does love come from?

나에게서부터 나오는 것이 아니라 대상으로부터 오는 것입니다.
It does not come from us but from our object partner.

대상으로부터 나오기 때문에 내가 머리를 숙이고 대상을 위해야 되는 것입니다.
Because it comes from our object partner, we must bow our head and serve our partner.

‘위하여 살라!’고 하는 천리가 여기에서 생겨나는 것입니다.
This is where the heavenly principle, “live for the sake of others,”
comes from.

지극히 고귀한 것이 나에게로 찾아오는데, 그것을 받으려니 높이고 위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When something extremely precious comes to us, we should exalt and serve others in order to receive it.

‘위하는 철학’을 이루어야 사랑받는 것입니다.
We can receive love only when we have realized the philosophy of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143-277, 1986. 3.20)

참사랑을 중심삼고 위하여 사는 사람은 밤이든 낮이든 천주 만주 어디에 가든지 환영을 받는 것입니다.
The ones who live for the sake of others, centering on true love, are welcomed, day or night, wherever they go in the cosmos.

여러분은 어차피 영계의 전시장에 전시되는 것입니다.
No matter what, you are, to be displayed in the exhibition hall of the spirit world…

인간의 박람회를 하는 곳이 영계입니다.
The spirit world is a place where a human exhibition is going on.

영계에서는 지상에서 어떤 생애를 산 사람인지 금방 전시되는 것입니다.
In the spirit world, what kind of life you have lived on earth will be displayed immediately.

거기서 꼴찌가 되고 싶습니까, 모두가 찬양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까?
Do you want to be the last there, or do you want to be one whom everyone praises?

어느 쪽입니까? 최고로 찬양을 받는 사람이 되고 싶지요?
Which side? You want to be the one who is praised the most, don’t you?

그렇게 되기 위해서는 선생님이 얘기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거라구요.
To do so, you have to live according to the way I tell you.

최고로 찬양을 받으려 하기 전에 최고로 위해서 살라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 사람은 틀림없이 중심자가 되는 것입니다. (255-179)
I am saying that, before trying to be praised the most, you should live for the sake of others to the highest degree. Such people will surely become the central people. (255-179, 1994.3.10)

영원이라는 개념, 이것은 자기를 위한 데서는 불가능한 것입니다.
As for the concept of eternity, this is impossible when you live for your own sake.

여러분이 운동하는 것을 보더라도 밀어 주고 끌어 주는 상대적 방향이 크면 클수록 빨리 도는 것입니다.
When you look at things in motion, the bigger the reciprocal force that pushes and pulls, the faster it turns.

지혜의 왕 되는 하나님이 위해서 존재하는 법도를 세운 것은 영원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The reason why God, the King of wisdom, has established the law of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is because we should be eternal.
(75-318, 1975.1.16)

위해 사는 사람은 망하지 않습니다.
The one who lives for the sake of others does not perish.

또, 위해 사는 사람은 영계에서 자꾸 코치해 줍니다.
Also, the one who lives for the sake of others will keep being coached by the spirit world.

자꾸 새 것과 관계 맺게 만들어 준다는 것입니다.
The spirit world will keep helping him make a relationship with new things.

새 것과 관계 맺으니까 그 사람은 자연히 유명해지고 세계적으로 알려집니다.
Since he makes a relationship with new things, he will naturally become famous and known throughout the world. (292-26, 1998.3.27)

하나될 수 있고 평화의 기원이 될 수 있는 그 길은 어디에 있느냐?
Where is the path whereby we can be one, the path that can be the starting point of peace?

하나님 자신뿐만 아니라 참된 인간은 위해서 사는 존재라는 원칙을 세우지 않을 수 없었던 것입니다.
The principle had to be established that not only God Himself but also true people live for the sake of others.

그렇기 때문에 참된 사랑은 위하는 데서부터, 참된 이상도 위하는 데서부터, 참된 평화, 참된 행복도 위하는 자리에서 성립되지, 위하는 자리를 떠나서는 찾을 수 없습니다.
Hence, true love, the true ideal, true peace, and true happiness are established by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they cannot be found apart from that.

이것이 천지 창조의 근본이라는 것을 우리 인간은 몰랐습니다.
We human beings did not know that this is the root of the creation of heaven and earth. (75-320, 1975.1.16)

흔히 세상에서 말하기를, ‘아! 인생이 무엇이냐?’
People in the world often wonder, “Alas, what is life?”

고 하는데 인생관(人生觀), 세계관(世界觀)의 확립, 그 다음엔 우주관(宇宙觀)의 확립이 문제가 되는 것입니다.
The question is establishing the proper view of life, view of the world, and view of the cosmos.

이것을 어떻게 확립할 것인가?
How are we going to establish these?

계통적 단계와 질서를 어디에다 둘 것이며, 그 차원적 계열(次元的系列)을 어떻게 연결시킬 것이냐 하는 문제는 가장 심각한 것입니다.
A most serious question is how to place everything in systematic order and connect their dimensional systems.

그러나 위해 존재한다는 이 원칙에 입각해서 보게 될 때에 가장 가치있는 인생관은 내가 전인류를 위해 있고,
The viewpoint of the principle of living for the sake of others, the most noble view of life, enables us to be happy while existing for the sake of all of humankind,

전세계를 위해 있고,
existing for the sake of the whole world,

국가를 위해 있고, 사회를 위해 있고, 가정을 위해 있고, 아내를 위해 있고, 자녀를 위해 있다는 입장에서 행복한 자아를 발견할 수 있다면
existing for the sake of our nation, our society, our family, our spouse, and our children.

이 이상의 인생관이 없다고 보는 것입니다.
There is no higher view of life than this.
(75-324, 1975.1.16)

통일교회에 오게 되면 땅 위에서 잘살라고 하지 않습니다.
When you join the Unification Church, you are not encouraged to live a good worldly life.

지지리 못살고, 지지리 고생하다가 죽어 길가에 쓰러져 개도 안 물어갈 주검을 남겼더라도 그 자리에는 꽃이 필 날이 올 것입니다.
However, even if you have lived in utter misery and suffering, and you die and fall on the street so miserably that even dogs do not pay attention to you, there will be a day when flowers will blossom in the place of your death.

거기에는 모든 거룩한 사람들이 모여들어 도성을 만들 것입니다.
There, all the holy people will gather around and create a city.

통일교회 무리들을 나라를 위해서, 세계를 위해서 지긋지긋하게 고생을 시켜서 효자, 충신으로 만들어 보자는 것이 선생님의 생각입니다.
My idea is that I drive the Unification Church members to horrible suffering for the sake of the nation and for the sake of the world, and raise you as filial children and patriots.

안 가겠다면 후려갈겨야 되겠습니다.
If you refuse to go, I will have to slap you.

발길로 차서라도 현재의 비참함을,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시키는 것이 사랑입니다.
Even by kicking you, I will have to help you overcome the current misery and the current difficulty. This is love. (49-303, 1971.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