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G. Book 8. Chapter 3. Section 2-1The Historical Indemnity Course of True Father – 참아버님의 역사적 탕감노정

2) 참아버님의 역사적 탕감노정
Section 2. The Historical Indemnity Course of True Father

① 탕감노정을 가는 사람의 마음자세
2.1. What our attitude should be in following the course of indemnity

내가 40년 전에 40년 후면 이러이러한 때가 온다고 했습니다.
Forty years ago, I said that in forty years time, such and such time would occur.

그때는 따라지 중에서도 왕따라지였습니다.
At the time, I was a king of beggars.

옷도 없어서 바지는 한복바지 겹바지인데 그것도 아껴 입으려고 안껍질 겉껍질을 따로 퍼런 물을 들여서 입고,
I had no clothing, so I wore Korean traditional trousers made of double layers of fabric. In order to wear them, carefully I dyed both the outer and inner sides blue separately.

위에는 입을 것이 없으니까 미군 작업복인 푸른 옷을 입고,
I had no jacket, so I wore green fatigues from the U.S. military,

신은 운동화, 그 운동화는 일본사람이 갖다준 것입니다.
and sports shoes given to me by a Japanese person.

그렇게 3국의 옷을 떡 입고 다녔습니다.
I went around wearing clothes from three countries like that.

그렇게 하고 다니면서도 ‘이건 다 탕감복귀다.
Going around looking like that, I still said, “This is all for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탕감복귀하려니 미국의 누더기, 한국의 누더기, 일본의 누더기를 내가 입고 다닌다.’ 이랬습니다. 그게 얼마나 근사해요.
In order to accomplish that I will walk around wearing rags from America, rags from Korea. and rags from Japan.” How wonderful that is! (164-61, 1987.3.3)

우리 교회는 탕감복귀의 길을 걸어 왔습니다.
Our church has followed the way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탕감복귀하기 위해 사연의 길을 거치면서 선생님이 지금까지 이만큼 기반을 닦았습니다.
In order to indemnify and restore everything, I have been through indescribable circumstances, in order to create the foundation that we have now.

망하지 않고 사탄의 코에 걸려서 낚여지지 않고 남아졌습니다.
Without being destroyed, without being caught by Satan’s hooks, I have endured and prevailed.

이 기반은 누구를 위해 닦은 것이냐?
For whom was the foundation made?

나를 위해 닦은 것이 아닙니다. 인류를 위해 닦은 것입니다.
It was not made for me, but for the sake of humankind.

이것을 통일교회의 것으로 남겨서는 안 됩니다.
This foundation should not remain as a possession of the Unification Church.

인류를 위한 것입니다. 앞으로 통일교회는 없어져야 됩니다.
It is for the sake of humanity. The Unification Church must disappear in the future.

하나의 주권 속으로 넘어 와야 됩니다. 그게 모든 종교가 바라는 것입니다.
All people must come under one sovereignty. All religions desire this.
(I61-86, 1987.1.2)

이스라엘 승리권의 출발자, 야곱으로부터 기독교 문화권까지 4천 년을 기반 닦은 게 실패로 돌아간 것을 레버런 문, 일대에 4백 년 가지고 안 되겠으니, 4십 년 동안에 어떠한 수욕을 당하더라도 이걸 돌려 맞춰, 탕감복귀해야 됩니다.
What began with Jacob, the pioneer of the victorious real in of Israel, and continued through the history of Christian culture, created a foundation that took 4,000 years to build; yet it ended in failure. As I had to restore this all within my lifetime, and since I could not spend 400 years on it I had to reverse and restore everything through indemnity within 90 years, no matter how much humiliation I had to endure.

그것이 광야 4십 년 노정입니다.
That was the forty-year wilderness course. (149-59, 1986.11.2)

이스라엘 역사가 야곱에서부터 예수님을 거쳐 지금까지 4천 년 역사입니다.
The history of Israel is the four thousand-year history from Jacob to Jesus that continues until today.

이 4천 년 역사를 4십 년에 탕감복귀 못하게 되면 흘러가는 겁니다.
If this four-thousand-year history cannot be restored through indemnity in forty years, it will be washed away.

다 깨지는 겁니다. 4천 년 역사를 4십 년에 압축시켜 전부 다 탕감해야 됩니다.
All will be destroyed. The four thousand years of history must be compressed into forty years, and everything must be indemnified.

그래서 전세계가 반대하는 겁니다.
The entire world will oppose me.

어느 한 나라도 빠지면 안 되는 겁니다.
Not even one country will support me.

거기는 유대교로부터, 기독교로부터, 미국으로부터 공산당까지 모든 것이 선생님을 반대한 겁니다.
Beginning with Judaism, Christianity, America, the communists and everyone have opposed me. (148-289, 1986.10.25)

이스라엘 노정은 탕감복귀 노정입니다.
The course of Israel was one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모세를 따라가면 되는 겁니다.
All they had to do was follow Moses.

그러나 모세는 60만의 생사지권을 책임지고 하늘땅을 부여안고 뒤넘이친 겁니다.
But Moses had to struggle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life and death of the six hundred thousand, while embracing heaven and earth.

모세가 저 시내산에서 40주야를 철야 금식하면서 석비를 받기 위한 놀음을 한 것이 얼마나 비통한 사실입니다.
What a grievous fact it is that Moses had to fast and pray for forty days and nights on Mt. Sinai, in order to receive the tablets of stone!

모세가 편안했겠어요? 뭐야, 너희들은?
Was Moses in a comfortable position? And what about you?

지금까지 건달로 폼잡고 다니고… 대갓 집에 와서,
So far you’ve been fooling around like scamps… You came to live in a prominent family,

살면서도 그 대갓집의 역사도 모르고, 뭘하는 지도 모르고 아무것도 모르면서 눈치밥만 먹고, 눈치만 봐 왔다는 겁니다.
but you know neither the history of this family, nor what it is doing; you know nothing! You just eat your meals, always worrying about how others look at you.

전부 다 부끄러운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You should feel ashamed. (110-197, 1986.2.9)

험한 사람을 보면 발도 크고 손도 큰데, 선생님의 손발을 척 보니까 고생을 안 할 분이라는 겁니다.
If you look at a person whose life was tough. his feet and hands are big, but if you look at my hands and feet, you would say that I was not meant for suffering.

이렇게 귀한 몸을 갖고 태어난 분이 고생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You would say that a person who was born with such a precious body should not suffer.

자기가 생각해도 고생해서는 안 될 양반이 고생을 했다는 사실이 이상하다는 겁니다.
You would find it ironic that a person, who shouldn’t have suffered, has actually suffered so much.

그건 탕감복귀를 몰라서 그런 겁니다.
That is because you don’t know about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140-184, 1986.2.9)

여러분은 가짜입니다. 가짜, 가짜라는 겁니다. 진짜 되는 건 쉬운 게 아닙니다.
You are all fakes. Do you think it’s easy to become the real thing?

용광로에 몇백 번 들어갔다 나왔다 해야 된다는 것을 알아야 된다는 것입니다.
You should know that you have to go in and out of the blast furnace hundreds of times.

탕감복귀, 심정권의 복귀를 위해 자기 아들딸을 형장에 보낼 수 있는 애비가 될 때에, 아브라함도 그랬지요? 눈물 없이는 안 된다 이겁니다.
When you become a father who has to send his son or daughter to the place of execution for the sake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in order to restore the realm of heart, you cannot do this without tears. It was exactly so with Abraham.

천리의 대도를 닦고, 하나님을 위해, 하나님을 사랑권 내로 해방하기 위해서는 이대로 앉아 가지고는 안 되는 겁니다.
In order to pioneer the heavenly way, to liberate God and enter His realm of love, you can’t just stay as you are.

오늘날 이와 같은 자리를 갖춘 것도 우연히 된 것이 아닙니다.
The foundation that you are standing on now did not come about by coincidence.

피눈물 나는, 피눈물이 더께가 앉듯이, 그런 과정을 거쳐 통일교회의 기반이 닦아진 것입니다.
The Unification Church has been built through a course that required tears of bitterness, a course stained with blood and tears.

그 기반을 알고나면 눈물 없이 앉을 수 없고, 통회 없이 앉을 수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됩니다.
If you learn about this foundation, you will know that you cannot sit here without tears; you cannot sit here without deeply repenting. (169-131, 1987.10.29)

내가 일생 동안 고생했지만 내가 호화스러운 높은 자리에서 역사를 탕감하고 가겠다는 것이 아닙니다.
I have undergone hardships throughout my life, but I never intended to indemnify history so that I could obtain a high position with many luxuries. I gave up the blessings that I could have enjoyed.

내가 누릴 수 있는 복을 남겨두고…. 여러분이 하는 그 고생과 더불어 선생님이 높이 올라가는 그런 민족적 존경심도 여러분과 같은 자리에서….
I want to suffer together with you and rise to the high position where I can be respected by the whole nation together with you.

국가의 해방과 더불어 환희의 한날을 바라는 것이 선생님의 희망이라는 걸 알아야 됩니다.
You must know that my hope is to see the day of joy when this nation is liberated. (181-66, 1988.8.28)

감옥을 거치는 모든 사람들은 감옥에 들어가면서부터 절망과 낙망을 갖고 갔지만
Those who enter prison have feelings of desperation and discouragement from the moment they enter,

여기에 서 있는 이 사람은 감옥 생활 이후에 찾아올 결과가 무엇이냐 하는 여기에 상당히 관심이 많습니다.
but I had considerable interest in what kind of results would come after my life in prison.

여러분은 탕감복귀를 배웠기 때문에 알 겁니다.
You have all learned about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so I think you understand.

이 고개를 넘으면 무엇이 벌어질 것이냐?
What was going to happen after I surmounted each obstacle?

지금 당하는 고통이 문제가 아니라,
The pain I was going through then was not the problem,

그 고통 뒤에 오는 새로운 역사적인 하나의 선물이 무엇이냐 하는 것을 언제나 생각했던 것이
but I would always think about what new historical gift might come after the pain.

지금도 새롭습니다.
This is still fresh in my memory. (133-300, 1985.1.1)

책임분담 완수 못한 우리 조상의 죄로 사탄 사랑의 영역이 하늘나라의 문전 경계선까지 연결되고, 사망의 심연의 구렁텅이가 생겼다는 겁니다.
Through the sin of our first ancestors, who could not fulfill their portion of responsibility, the domain of Satan’s love expanded to the edge of the gates of heaven, creating a deep abyss of death.

그래서 선생님은 세계로부터 반대받으면서 국가 기준을 넘어 탕감복귀 노정을 가는 것입니다.
That is why I am going beyond the national level in the course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even though the whole world is against me. Cain and Abel must achieve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on the foundation of the indemnity conditions on the worldwide level.

이래 가지고 미국이 민주세계의 기독교문화권을 중심삼고 원래의 평형선, 직접주관권과 완전히 하나된 자리에서, 세계 탕감조건을 세운 터 위에서 가인 아벨이 탕감복귀해 왔다는 겁니다.
this is where the United States, centered on the Christian cultural realm of the democratic world, should completely unite with the original line of equilibrium, which is the realm of the direct dominion. (137-249, 1986.1.3)

탕감복귀의 길은 엄숙한 겁니다.
The way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is a serious one.

틀림없이 40년 동안 잃어버린 걸 찾아나오는 것입니다.
Truly, what was lost will be restored in forty years.

40년 전에 기독교와 미국이 하나되어 한국을 품고 통일교회를 지원하였더라면,
If Christianity and America had become one forty years ago, if they had embraced Korea and supported the Unification Church,

세계복귀는 7년 이내에 끝났을 것입니다.
the restoration of the world would have been accomplished within seven years.

오늘날 이런 문제를 40년 걸어 가지고,
Now it has taken me forty years to resolve that problem.

야곱으로부터 재림시대까지 4천 년 재탕감역사를 40년 동안 걸어 가정을 끌고 탕감복귀해 가지고….
For forty years I have been dragging families along in order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the four-thousand-year history of re-indemnification from Jacob to the era of the Second Advent.

감옥에 들어가서라도 천신만고 이것을 하나 만들고 청산짓지 않으면 안 될 그러한 사명,
I have a mission, a calling that obliges me to unite everyone and clear up all the problems even if the cost is tremendous hardship or imprisonment.

소명을 받았기 때문에 선생님은 생명을 내 놓고 그 길을 위해 싸움을 해온 것입니다.
Therefore, I have staked my life and have been fighting my way through,

그런 역사노정에 이놈의 자식들, 자기만 생각하고 자기 멋대로 놀고 별의별 요지경이 다 벌어지는 겁니다.
while you scoundrels, even though you were on such a historical path, have been thinking only about yourselves, fooling around the way you please and doing all kinds of things.

회개해라 이겁니다.
You must repent.

이제부터 그런 사람들은 내가 보지 않을 것입니다.
From now on, I will not meet such people.

지금부터는 법으로 다스릴 겁니다.
From now on there will be the rule of law. (137-38, 1986.1.1)

탕감길을 가면서 불평을 했으면 이미 사라져갔을 것입니다.
If I had complained about going the way of indemnity, I would have disappeared long ago.

탕감복귀의 길이 어떻게 된다는 것을 내가 잘 알기 때문입니다.
The reason I haven’t disappeared is because I know well what the way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is like.

탕감길은 세계적인 핍박을 받아야 됩니다.
On the path of indemnity, I must receive worldwide persecution.

만민이 개인적 입장에서, 세계 50억 인간들이 일대일로 전부 다 반대하는 자리에서, 내가 패자가 되지 않기 위해서 그 반대하는 50억 개인, 그들이 하는 이상의 모든 것을 하겠다는 배포를 가져야 되는 것입니다.
Every single person, that is, all five billion people of the world, may individually oppose me, one by one; nevertheless, I must have the courage to do more than each one of them so that I will not be defeated.

그렇지 않고는 안 됩니다.
Otherwise, I will not succeed. (135-134, 1986.1.19)

2차 대전 직후에 세계는 전부 다 장자권을 복귀할 수 있었습니다.
Immediately after World War II, the world could have restored the birthright of right of the eldest son.

기독교가 통일교회 문선생과 하나되었더라면, 오늘날과 같이 40년 역사는 생기지 않았습니다.
If Christianity had united with the founder of the Unification Church, this past forty-year course would not have occurred.

공산주의는 이미 없어진 것입니다.
Communism would have already disappeared.

선생님의 말만 들었더라면 한국이 분단되지 않았습니다.
If they had only listened to me, Korea would not have been divided.

기독교를 중심삼고 신령한 단체들이 전부 다 내 말을 들었더라면 분단되지 않았다는 겁니다.
If the spiritual groups centered on Christianity had all listened to what I said…

그런데 에덴동산을 복귀하기 위해 준비했던 모든 단체들이 세상적인 생각을 함으로써 세례요한과 같은 운명으로 흘러가 버렸다는 겁니다.
However, all the groups which had been prepared to restore the Garden of Eden were led to a fate like that of John the Baptist, through their secular way of thinking.

그리하여 해방 이후 통일교회가 반대받음으로 말미암아 이것을 다시 수습하기 위해 기독교의 2천 년 역사, 야곱으로부터 4천 년 역사를 되풀이하는 이런 일을 40년 동안에 탕감복귀해 온 겁니다.
After the liberation of Korea the Unification Church faced opposition. To take charge of this situation, we have been restoring, through indemnity over a period of 40 years, the 2,000-year history of Christianity and the 4,000 years of history since Jacob that were repeated. (138-214, 1986.1.21)

선생님은 혼자 탕감복귀하는 겁니다.
I am accomplishing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by myself.

세상은 모른다는 겁니다.
The world is not aware of this.

이래서 개인 복귀, 가정 복귀…. 이 일을 해 나온 겁니다.
By this method, restoring the individual, restoring the family… I have been continuing.

사탄세계가 뿌린 대로 열매가 맺히는 데 열매 맺힌 이 세계에 메시아가 와서 이것을 다시 구하지 않으면 구할 길이 없습니다.
The satanic world bears fruit according to the seeds it has sown. If the Messiah does not come to this world to save it, there is no way to for it to be saved.

해방 직후에 선생님과 하나만 되었으면 7년 노정을 중심삼고 일시에 개인 가인, 가정 가인, 종족 가인, 민족 가인, 국가 가인, 세계 가인, 전체 가인을 탕감복귀할 수 있었는데 믿지 않음으로 40년이 연장된 겁니다.
Had only people become one with me right after the liberation of Korea, all Cains on the levels of the individual, family, tribe, ethnic people, nation and the world could have been restored through indemnity over a seven-year course. Because of their disbelief, however, this course was prolonged for forty years. (138 216, 1986.1.21)

선생님이 기독교와 미국, 한국의 반대를 받음으로 어떤 입장에 섰느냐 하면 나라 없는 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Facing the opposition of Christianity, in America and Korea, I stood in the position of a person with no nation.

나라가 없다는 겁니다. 나라가 없는 동시에 민족도 없고, 종족도 없고, 가정도 없는 고아와 같은 자리에 떨어져 나갔다는 겁니다.
I had no country. Since I had no country I also had no people. no tribe and no family. Thus, I was like an orphan.

여기서부터 40년 동안 되찾아 가지고 국가적, 세계적 영적 판도 기반 위에 서야 했습니다.
From this point, everything had to he restored within forty years, in order to stand on the foundation of spiritual territory on the national and worldwide level.

그러나 영적 판도만 가지고 안 된다는 겁니다.
However, just having spiritual territory was not enough.

영적 판도 기반을 기독교문화권에서 인수, 전수받아 가지고 국가기준의 실체 문화권을 다시 찾고
I had to inherit the foundation of the spiritual territory from the realm of the Christian culture and restore the substantial cultural realm on the national level.

그 기반 위에 세계의 실체 기독교문화권을 전부 다 탕감복귀해야 되는 것입니다.
Upon that foundation, I had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the substantial realm of the Christian culture on the worldwide level. (143.176, 1986.3.18)

이스라엘 역사는 야곱시대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The history of Israel began from the time of Jacob.

이스라엘이라는 승리한 전통적인 역사를 세계적 승리의 기반으로 기독교문화권을 통해 통일권을 만들어 놓았는데,
The victorious tradition and history known as Israel has led to a unified realm being built through the Christian culture on a worldwide level.

이것이 반대함으로 갈라졌기 때문에 4천 년을 40년을 통해서 다시 탕감복귀해야 됩니다.
This realm, however, was divided by its opposition towards the Second Advent, with the result that four thousand years must again be restored through indemnity in forty years.

만약에 이걸 40년에 못하면 문제가 크다는 것입니다.
If this cannot be accomplished in forty years, the problem will increase.

이 40년간이 역사시대에 있어서 대변천시대입니다.
These forty years of recent history represent a period of great transition.

그래서 사탄이 제일 위협을 느끼던 2차 대전 직후에 사탄이 전면적으로 후퇴할 것이었는데,
Satan should have retreated completely, immediately after World War II, when he was feeling the greatest threat;

모두가 사탄편에 섬으로 말미암아 하늘이 전면적으로 후퇴하고 사탄이 세계를 전면적으로 지배해 가지고 하늘편 통일교회를 몰아세우기 시작한 것입니다.
however, as everything stood in the position of being on Satan’s side, Heaven retreated completely. Thus, Satan ruled the world overall and began to vilify the Unification Church, which stood on God’s side. (161-220, 1987.2.15)

종의 종으로부터 시작하는 이것은 내적 탕감분별노정입니다.
The course of separation from Satan through internal suffering begins from the position of servant of servants.

사탄세계의 모든 종적인 탕감조건을 전부 다 세우게 되면, 사탄이 공격하려야 공격할 조건이 없다 이겁니다.
Once all vertical indemnity conditions required by the satanic world are set, there is no remaining condition for Satan to attack you no matter how much he wants to.

그래서 선생님 자신이 종의 종에서부터 종으로, 종에서 양자로, 양자에서 서자로 취급받고 이렇게 탕감복귀해 나오는 겁니다.
I have brought about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starting in the position of being treated as a servant of servants, then as a servant, adopted child, and child by a concubine.

그 다음에는 아들 복귀, 어머니 복귀를 해야 되고, 아담 복귀를 해야 됩니다.
Next, the direct son has to be restored, then the mother, followed by Adam.

남성으로서 최고의 자리에 올라가고 여성으로서 최고의 자리에 올라갔다고 할 수 있는 조건이 되어야,
It is only after the conditions are set that enable man and woman to say that they have risen to the highest position as a man and the highest position as a woman,

부모의 자리에 올라가는 것이지,
can they rise to the position of parents.

그냥 올라가는 게 아닙니다.
They cannot just go up automatically.

내적 탕감조건, 요걸 확실히 해야 합니다.
Concrete internal indemnity conditions must be made. (161-208, 1987.2.4)

복귀를 위해서는 남들이 어떤 간섭을 하더라도 자기 자신의 확고한 주체성을 가지고 나가야 합니다.
To achieve restoration, we must go forward with our own firm determination, no matter how much others may interfere.

남들은 어떤 길을 가든지 내 갈 길이 바쁩니다.
Whatever paths others may take, we have to be busy with our own path.

옆에서 무슨 말을 하더라도 거기에 신경 쓸 겨를이 없습니다.
Whatever others may say behind our hacks, we have no time to worry about this.

밤에 잠잘 시간이 없습니다.
There is no time to sleep at night.

자리잡고 편히 앉아서 밥을 먹을 여유도 없습니다.
We don’t have the spare time to sit comfortably and eat.

그와 같은 절박한 심정을 갖지 않고서는 복귀의 길을 갈 수가 없습니다.
Unless we have that kind of desperate heart, we cannot go the way of restoration. (22-211, 1969 2.4)

선생님은 몇십, 몇백, 몇천, 몇만이나 되는 생사의 경계선을 지켜 보면서 사탄과 대결해 왔습니다.
I have confronted Satan in hundreds and even thousands of life-and-death situations.

형언할 수 없는 어려운 환경이 파도처럼 거듭거듭 몰려와도, 선생님이 세운 기준은 변하지 않습니다.
I have never compromised the standard I set, even when unspeakably difficult circumstances surged against me repeatedly like waves.

다리가 부러지더라도 눈알이 빠지더라도 목이 달아나더라도 출발할 때의 심정기준에서 이탈되지 않습니다.
Even if my legs break, or an eyeball comes out, or my head falls off, I will not depart from the standard of heart I resolved to maintain at the outset.

그러므로 죽지만 않으면 승리합니다.
Thus, as long as I do not die, I will win. (22-184, 1968.2.2)

선생님은 평생 동안 목숨을 걸고 싸워 나왔습니다.
Throughout my life. I have fought with my life on the line.

세상에서 고통스런 일이란 피할 수 있지만 이 일은 피할 수도 없습니다.
In the ordinary world, people can avoid pain and suffering, but I cannot.

완력이나 폭력을 가지고도 되는 일이 아닙니다.
It is not something I can overcome with just physical power or by force of arms.

원리 원칙에 따라 하지 않으면 사방에서 몰아치는 화살을 피하지 못합니다.
Unless I follow the heavenly principles and laws. I cannot avoid the arrows that come from all directions.

이러한 싸움은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는 일보다 더 어려운 일이 아닌가도 생각됩니다.
Such a battle might be even more difficult than when God created heaven and earth.

그와 같은 일을 하면서 탕감조건을 세워 내적 기반을 닦아 왔음을 여러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You cannot, even in your dreams, imagine how I have paid indemnity in this way and built up an internal foundation.

그러한 기반을 터로 하여 전환점을 이루었다는 것은 천주적인 승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The fact that I achieved a transition point based on such a foundation can be called a cosmic victory. (35-166, 1970.10.13)

내가 이제 죽는다면, 나같이 하나님을 사랑하고 나같이 인류를 사랑하는 사람이 이 땅 위에 누가 있을까 하는 염려가 앞섭니다.
If I were to die right now, my concern would be to know who on this earth could love God as I have done. and love humanity as I have done.

그런 의미에서 내가 오래 살아야 되겠다는 것입니다.
In that sense, I have to live for a long time.

선생님은 여러분 가운데서 그런 사람이 빨리 나왔으면 얼마나 좋겠느냐는 눈으로 여러분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You must know that I am watching all of you, hoping desperately that such a person will quickly appear from amongst you.

하나님이 이 레버런 문에게 축복을 해주신다면, 하나님이 나에게 그런 사람을 주시는 것이 제일 큰 선물이요, 축복이라고 보는 것입니다.
If God were to bless Rev. Moon, the best present and blessing God could give me would be such a person.

지금까지 불신받고 수난당하신 하나님을 대해 선생님 이상 사랑하고 선생님 이상 인류를 해방해 주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사람이 이 시간 나온다면, 오늘은 영광의 날일 것입니다.
If a person were to appear now, who could love God, who has been betrayed and suffered until today, more than I have done, and could work harder than I have done in order to liberate humankind, today would be a day of glory. (92-293, 1977.4.18)

어떤 영통인이 문선생이 가짜인가 진짜인가 기도를 하다가 통곡을 했다는 것입니다.
One spiritualist wept profusely after praying about whether I was genuine or a fake.

자기도 모르게 통곡을 했다는 겁니다.
He began crying bitterly without knowing why.

하루, 이틀, 매일 통곡을 하는 겁니다. 왜 이럽니까?
He cried for one day, two days, every day. Why was that?

문선생을 알려면 통곡하는 심정을 알아야 합니다.
In order to know me, you must experience this kind of agonized heart.

그걸 모르고는 문선생을 모르는 것입니다.
Without this, you cannot understand me.

어느 누가 나에 대해서 한마디만 하게 되면, 나는 천년 한을 품고 통곡할 수 있는 사연을 가진 것을 누가 알아요?
Should someone say one word about me, I will burst into tears with one thousand years of grief in my bosom; but who knows such circumstances as mine?

내가 하나님을 몰랐던들 그렇게 욕먹진 않습니다.
If I had not known God, I would not have been slandered in that way.

하나님을 너무나 안 죄로… 나만 믿을 수밖에 없는 하나님이 얼마나 불쌍해요?
Because of my “crime” of knowing God too well… How sad it is for God who can only place His trust in me.

2천 년 동안 저끄러진 역사를 20년 동안에 탕감복귀해야 되는 것입니다.
In twenty years I had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the entangled history of two thousand years.

그러니 쉬워요? 말하기가 쉬워요?
Is that easy? Can we easily speak about it? (137-183, 1956.1.1)

탕감원칙을 가지고 역사시대에 하나님이 슬펐던 모든 사연과 고통을 풀어 줘야 되는 것입니다.
Through the principle of indemnity, we must liberate God from all of the sorrowful circumstances, pain, and suffering that He endured throughout history.

그래야 자식이 잘못해 하나님을 고생시킨 불효자인 것을 알고, 부모를 모시는 데 있어 불효 이상의 효성을 다할 수 있는 참된 효자가 될 게 아니냐 이겁니다.
This is how we understand what un-filial children we have been and how much suffering we have caused God by our misdeeds. This is how we become true filial children who can attend their Parent with the filial piety that outdoes our past lack of filial piety.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을 모시는 데 자기의 모든 것을 희생시키고, 수고하신 부모님의 노고를, 역사시대에 얼마나 수고하셨느냐 하는 것을 알아야 됩니다.
Thus, in serving God, we must understand the toils of our Parent who sacrificed everything and made such effort through history.

한걸음 한걸음 점점점 이래 가지고 청산지을 수 있는 시대에 들어왔으니,
Step by step, gradually, we have come into the age where we can clear away past mistakes.

하나님을 모셔 가지고 여러분들이 이제부터라도 하나님의 수고를 대신해 하나님을 해원성사시켜 드려야 됩니다.
So we must attend God, and at least from today, take upon ourselves the hardships of God, so that He can be completely liberated. (119-274, 1986.4.25)

구세주가 도대체 뭐하러 오느냐. 정치하러 오는 분이 아닙니다.
What does the savior come to do? He does not come for the sake of politics.

오늘날 기독교에서 말하기를, 주님이 오게 되면, 전부 다 공중에 들려져 가지고 자기들은 떨래떨래 올라가고 지상 사람들은 다…. 아닙니다.
Some Christians say that when the Lord comes, the Christians will be lifted up into the air, and those left on earth will all perish. But that is not so.

그런 게 아닙니다.
It is not like that.

심판한다고 하는데 구세주가 뭘 심판하러 오시는 분이 아닙니다.
They say he will come to judge, but the savior is not someone who comes to judge.

그분은 하나님의 아들딸인 동시에 인류의 부모로 오는 것입니다.
He is the son of God, and, at the same time, he comes as the parent of humankind.

인류의 부모로서 부모의 마음을 갖고 오시는 분이 병이 나 가지고 죽을 자리에서 신음하고 있는 이런 아들딸을 보고 ‘야, 너 저 지옥으로 가라!’ 하고 쳐낼 수 있나?
Will someone who comes as the parent of humanity, with the heart of the parents, look at a sick son or daughter, groaning on the brink of death, and abandon them, saying, “You go to hell”?

타락한 세상의 부모도 자기 자식이 죽어가는 비참한 모습을 보면 그저 목이 메이고 통곡하고 자기 생명을 잃는 한이 있더라도 살려 주기 위해서는 무슨 놀음도 하고 싶은 마음이 앞서는 것이 부모라 할진대,
Even if parents in this fallen world see the miserable scene of their own child being about to die, they would cry themselves hoarse and want to do anything to save their child’s life, even at the cost of their own.

본연의 부모의 심정을 갖고 오시는 그러한 구세주는 얼마나 더 하겠느냐 이겁니다.
That is how parents are, so how much more would the savior, who has the original parent’s heart be determined to do?

심판이란 것은 생각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아요?
He cannot think of such a thing as judging people. Don’t you think so?
(222-150, 1991.11.3)

자, 선생님하고 하나님하고 만난다면 웃고 만나겠어요, 통곡하고 만나겠어요?
What do you think? If God and I were to meet, would we meet laughing, or would we be crying?

생각해 보라구요. 내 생각에는 혼수상태로 떨어질 겁니다.
Try to think about it. I think I would faint.

눈물을 흘리겠다면 체면이 있고, 죽겠다면 체면이 있기 때문에 그런 것입니다.
I wish I could shed tears, but I don’t have the face to do that.
I wish I could die but I don’t have the face to do that either; that is why I would just faint.

체면이 없습니다. 40평생 한다고 했지만 자랑할 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부끄러운 겁니다.
I am embarrassed. Even though I’ve done my best for forty years, there is nothing I can be proud of I am just ashamed.

그렇게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That is how I feel. (193-77, 1989.8.20)

통일교회 문선생이라는 사람이 나왔으니 다행이지.
It is fortunate that Rev. Moon of the Unification Church came into this world.

인간의 150만 년이라는 이런 역사적인 한이, 저끄러지고 얽히고설킨 것을 바로잡기에 얼마나 고생이 많았는지 모릅니다.
You have no idea how hard it has been to untangle all the intricacies and all the grief of human history that have lasted for one and a half million years.

한도 없이 굴러 나갈 이 역사적인 비참상을 누가 하늘 앞에 돌아갈 수 있는 길을 닦느냐 하는 게 문제입니다.
That wretched history has been rolling on without stopping, so the question is who will pave the way to turn it back to Heaven?

통일교회 몇 년의 역사 위에 수천 년의 역사가 전개되고, 수십만 년의 역사가 배후에 맞물려 돌아간다는 것입니다.
Behind the few years of history of the Unification Church stretches a human history of thousands of years. History, which spans millions of years, is being resolved in cohesion with the history of our church.

슬픈 역사를 통일교회가 탕감의 비운을 지니고 찾아 나왔다는 사실을 망각해서는 안 되는 겁니다.
You must not forget that the Unification Church has embraced the bitterness of indemnity to restore the sorrowful history. (143-36, 1986.1.51

내가 땅에 인간으로 태어나 본연의 땅 위에 만물을 하나님같이 사랑하고,
As I was born on earth as a human being, I have loved all of the original creation on this earth as God does.

동물을 하나님같이 사랑하고, 인간을 하나님같이 사랑했기 때문에 하나님의 사랑의 상대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I have loved the animals and I have loved humankind as God has.
Thus, I was able to become His partner in love.

하나님으로 출발했으니 하나님으로 돌아가는 것입니다.
We came from God and return to God.

하나님은 여러분이 살아 생전에 몇 억만 배 훌륭하기를 바라는 것입니다.
He wishes all of you to become billions of times greater than I am during your lifetime.

그러기 때문에 자기보다 훌륭한 아들이 되어 돌아오기를 바라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Thus, the truth is that God wishes you to return to Him as children who are more wonderful than He is. (268-291, 1995.4.3)

선생님의 이름 가운데 재미있는 게 있습니다.
There is something interesting about my name.

문(文)을 이렇게 빨리 쓰면 아버지(父)가 됩니다.
If you write the Chinese character for “Moon” quickly, it looks like the character for father.

그리고 선(鮮)자는 양(羊)하고 고기(魚)를 뜻합니다.
The character for Sun consists of elements meaning fish and lamb.

이렇게 아버지 중심삼고 육지와 바다를 합한 것입니다.
In this way, the sea and the land are united centered on the father.

그 다음에 명(明)은 해와 달입니다.
Next, the character for Myung consists of the elements Sun and Moon.

바다를 하나 만들고 육지를 하나 만드는, 가인 아벨을 하나 만드는 통일적 진리를 가르쳐 주고,
The one who unites the land and sea, who teaches the unified truth bringing Cain and Abel together as one,

해와 달이 하나되는 통일적 진리를 가르쳐 주는 그 양반이 누구냐 하면 하나님이라는 것입니다.
and who brings the sun and moon together as one is God.

하나님은 지혜의 왕입니다. 지혜의 왕인 동시에 하나님은 부모입니다.
God is the king of wisdom and, at the same time, He is the Parent. (268-289, 1998.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