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G. Book 7. Chapter 3. Section 10-1 Social Relationships – 타인과의 관계

10) 타인과의 관계
Section 10. Social Relationships

① 사람을 함부로 대하지 말라
10.1. People should not be treated lightly

사람을 함부로 대하지 말아야 합니다.
You should not treat people lightly.

그래서 1970년까지 본부에서는 누구든지 지나가다 배고픈 사람은 밥먹고 가라고 한 것입니다.
That is why until 1970, whenever someone who was hungry passed by the headquarters, I let them have a meal before they went on their way.

배고픈 사람에게 밥을 주는 것은 인간의 도리입니다.
It is our duty as human beings to give food to the hungry.

얻어 온 밥이라도 나누어 먹는 것이 도리입니다.
Even when you are getting a meal for free, it would be right to share it with others.

쌀독에 쌀을 두고 지나가는 배고픈 사람이 밥을 얻어먹는다고 타박하면, 그 집은 오래가지 않습니다.
If someone with a plentiful supply of rice were to strike a hungry person who, passing by, had asked for something to eat, that household would not last for long. (56-37, 1972.5.10)

불쌍한 사람을 보면 도와주기 위해 모든 것을 다 갖다 주고 싶을 때도 있었습니다.
There were times when I saw a person who was so pitiable that I wanted to help by offering him everything I had.

주고 싶은 마음, 도와주고 싶은 마음을 가지고 욕심을 갖게 될 때에는 하나님도 찬양하십니다.
If you are generous with wanting to give and to help someone, God will praise you.

자기만 먹고살겠다는 것이 아니라 전부가 좋게 하기 위해서, 현재는 고통스럽더라도 미래에 잘 살게 해주기 위해 욕심을 내는 것은 좋은 겁니다.
It is good to be generous for the greater good rather than your own well-being, and for improving people’s lives in the future, even though life is miserable at present. (42-168, 1971.3.4)

공밥 많이 먹여서는 안 됩니다.
You should not just give a lot of free food.

공밥을 먹이는 동시에 공적인 마음을 많이 써야 된다는 겁니다.
You should invest public-mindedness at the same time.

그것이 복받는 놀음입니다.
That will bring blessings.

공밥을 많이 먹임과 동시에 공적인 마음을 많이 쓴 사람, 그런 사람은 누구도 싫어하지 않습니다.
No one dislikes the person who gives free food and displays a public mind at the same time. (56-37, 1972.5.10)

사람을 무시하지 말아야 합니다.
You should not ignore people.

지렁이도 밟으면 꿈틀거린다고 했지요?
Don’t people say that a worm will wiggle if you step on it?

그건 반드시 그런 것입니다.
That is how it is for sure.

죽을 때 한을 품고 원망하는 그 원망을 받는 사람은 오래 못 가는 겁니다.
When a person dies and harbors resentment and bitter feelings toward another, the person who incurred that resentment will not last long. (56-38, 1972.5.10)

사람 대하는 것을 시덥잖게 해서는 안 됩니다.
When dealing with people, you must not do it unsatisfactorily.

의무적인 과정에서는 부활의 역사가 안 일어납니다.
The work of resurrection does not occur in a course that is mandatory.

재미가 나야 됩니다. 밤 가는 것도 모르고 밤을 새고,
It has to be exciting. You must stay up at night without even realizing it is night.

천국이 이곳밖에 없다 하는 곳에서만 천국 갈 수 있는 가치가 발견됩니다.
You discover the value of heaven only when you get to the point at which you can say, “The place where I am now is heaven.”

그렇잖아요? 나무도 완전히 밀착돼야 접붙여지지 않느냐 말입니다.
Isn’t that right? Even with trees, unless they are completely bonded, they don’t engraft. (75-177, 1975.1.2)

선생님은 우리가 굶더라도 찾아온 사람들에게 잘해 주려고 합니다.
I try to warmly treat those who come, even if we were to starve.

그들이 백 만큼의 기준의 도를 닦았으면 그 백 기준 이하로 해주다가는 우리가
막혀버립니다. 심판받는 겁니다.
If they have reached a certain level of spirituality, say one hundred, we will be struck and judged if we treat them any less.
그럴 때는 배 이상 삼 배, 오 배, 십 배 이상 해주는 것입니다.
In those situations, you should treat such people two, three, five, even ten times greater than their level.

그렇게 해주었다고 해서 망하지 않습니다.
You will not go to ruin by doing so.

그러면 하늘이 탄복한다는 겁니다. ‘저 녀석 하늘보다 낫구만!’ 그런다는 것입니다.
God will be deeply impressed saying, “This fellow is better than Heaven!”
(56-38, 1972.5.10)

가만히 보면, 되는 집은 개가 똥을 싸도 그 집 마당 귀퉁이에 와서 쌉니다.
A dog will enter the yard of even the best of houses to relieve itself.

그런데 주인이 ‘아이고 이놈의 개새끼들, 이 동네 개들은 왜 전부 다 우리집 뜰안에 와서 똥을 싸노?’
If the homeowner complains, “Oh! You dirty little dog! Why are you coming round to our house to defecate in our yard?”

이렇게 불평하는 사람은 복을 쫓는겁니다.
then he is chasing away his blessings.

‘어서 와라 싸라, 어서 와!’ 그래야 되는 겁니다.
Instead, he should say, “Come on in and relieve yourself.” (60-158, 1972.8.19)

싸우지 말라는 게 아닙니다.
I am not saying we should not fight or argue.

둘 다 좋게 될 때는 싸우는 겁니다.
If both sides are going to benefit, then we should fight.

하나가 망할 때는 싸워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We should not fight if one side would perish.

싸우더라도 내 편을 만들고 교육을 시키기 위해 싸워야지, 원수되기 위해 싸워서는 안 되는 겁니다.
We fight to educate and bring them to our side, not to make enemies.
(104-33, 1979.3.25)

줄 때는 부모의 마음을 가지고 주어야 합니다.
You have to give with a parental heart.

자기의 욕망과 야심을 가지고 주어서는 안 됩니다.
You must not give centering on your own ambitions and wishes.

아버지께서 그러셨기 때문에 여러분도 그래야 합니다.
Since the True Father has been doing it in this way, you must also do likewise. (11-268, 1961.12.14)

사람을 사랑하는데는 아까워 하지 말라, 무엇을 투입했는지 기억하지 말라, 더 주고 싶다….
When you show love to people, you should not be stingy. You should not remember what you have invested. I want to give more….

그렇기 때문에 여러분이 먹을 것이 좋은 게 생겼을 때, 숨어 혼자 먹는 사람이라면, 에이, 급살맞을 자라는 겁니다.
Therefore, when you have something good to eat, if you are eating it hiding out somewhere alone, then you are a leader who is to going to decline immediately.

먹을 것이 있으면 그걸 먹지 않고 두었다가,
If you have something to eat, then you should not eat it but save it.

내가 먹지 못하더라도 주고 싶고,
You should wish to give it to someone even if you cannot eat it yourself,

혼자 못 먹겠다고 하며 식구들을 생각하고, 그럴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합니다.
and be thinking about the members because you cannot eat it alone. This is the type of person you should become.

그러한 부모의 마음을 갖춘 자가 돼야 되는 것입니다.
You have to become leaders who have nurtured this type of parental heart.
(70-166, 1974.2.9)

주는데는 어떻게 줘야 되느냐 ?
When you give, how should you give?

먹다 남은 찌꺼기를 줘서는 안 됩니다.
You should not give leftovers.

먹다 남은 찌꺼기를 주면, 먹고 나서도 기분 나빠 침을 뱉습니다.
If you give what is left over from your meal, then even after eating it, people will feel disgusted and spit.

떡을 주더라도, 다섯 개가 있으면 다섯 개 가운데 이것 저것 들었다 놓았다 하다가 줄 때는, 차라리 안 주는 것보다 더 기분 나쁘다는 것입니다.
When you are giving rice cakes, for example, if you take a long time to select one out of the five, picking one up and then putting it down and then picking another, it is worse than not giving at all.

남에게 주는데 다섯 개가 있으면 절반쯤 그냥 집어 주면 그래도 고맙다고 하지,
When you give to others, if there are five, then you should have no hesitation in picking up half of them and handing them over. Then, people will thank you.

이것 저것 집었다가 주면 신세를 지는 사람이 신세지고 나서 평합니다.
Yet, if you are so hesitant and picky, then people will judge you even after they become indebted to you.

그렇기 때문에 주는 데에는 하나님과 더불어 부모의 마음으로 주라는 겁니다.
For this reason, when you give, you should do so together with God and with a parental heart. (60-170, 1972.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