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G. Book 14. Chapter 7. Section 1 God and True Parents – 하나님과 참부모님

제 7 장 하나님과 참부모님
Chapter Seven God and True Parents

1) 참부모님은 충효의 표본
Section 1. True Parents Are the Model of Loyalty and Filial Piety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를 ‘만왕의 왕’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We might call Jesus Christ the King of kings,

‘만주의 주’라고, 혹은 ‘절대자의 주체자’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the Lord of lords, or the main representative of the Absolute Being.

그러나 그 분 앞에 충신이라고 축복받은 사람이 없다는 것입니다.
However, there is no one who can stand before him and be blessed with the title of loyal subject or patriot.

이것을 알아야 되겠습니다.
Please understand this.

하늘의 충신이 나오지 않았고, 하늘의 효자가 나오지 않았으며, 하늘의 열녀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No loyal subject, filial son, or virtuous woman of heaven has yet emerged.

어떤 절대적인 신앙을 가진 사람이 있어서 하늘이 그를 하늘땅을 통치할 수 있는 자리에 세워 축복을 해주고 싶다 할진대, 그는 최고의 자리에 나가게 될 것입니다.
If there is a person who has absolute faith, God would want to bless him and set him up in the highest position from which he could rule heaven and earth.

그러려면 그는 그 나라의 최고의 충신이라는 이름을 가져야 할 것이고, 그 나라의 최고의 효자라는 이름을 가져야 할 것이며, 신앙자들을 신부라고 하였으니 그 나라의 최고의 열녀라는 칭호도 가져야 될 것입니다.
For that to be so, he should be called the most loyal subject and most filial child, and since the believers are called his brides, they have to gain the title of the most virtuous women.

그러나 하나님이 6천년 동안 복귀섭리를 해 나오셨지만 ‘너는 하늘땅이 생겨난 그날부터 오늘날까지의 역사에서 둘도 없는 나의 충신이다.’ 하고 축복해 준 사람이 없다는 것입니다.
God has conducted His providence of restoration for six thousand years, but He has been unable to bless anybody saying, “You are my most loyal subject without equal in all of history” or,

‘창세 이후 오늘까지의 역사에서 너는 내 앞에 진정한 효자다.’ 하고 축복해 준 사람이 없고, 열녀라고 축복해 준 사람이 없다는 겁니다.
“You are truly the filial son that I have been wanting since Genesis.” Nor has He been able to bless anyone as His virtuous daughter.

그것은 이 땅의 국가들은 하늘이 내세울 수 있는 주권을 가진 나라가 못 되었고, 이 땅의 가정들은 하늘이 영원히 사랑하고 지켜줄 수 있는 참부모를 가진 가정이 못 되었고, 이 땅의 사람들은 하늘이 영원히 믿어줄 수 있는 참신랑신부가 못 되었다는 것입니다.
None of the world’s nations have become the country possessing the sovereignty that God could designate as His own; none of its families have become the family having True Parents whom God could love and protect eternally; nor has anyone on earth been able to become the true bride or groom whom God could trust eternally.

그러기에 창조주는 창세 이후 오늘까지 이 땅 위에 사는 인간들 가운데서 너는 내 사랑하는 아들딸이라고 내세운 사람이, 너는 천상천하를 대신한 효자라고 내세운 사람이 없다는 것입니다.
Thus, from Genesis to the present day, the Creator God has not been able to designate, among the people living on the earth, anyone as His beloved son or daughter, or as His filial child who can represent Heaven and Earth.

너는 내 앞에 충신이라고 내세운 사람이 없고, 열녀라고 내세운 사람이 없다는 것입니다.
He has been unable to designate anyone as His loyal subject or as a virtuous woman before Him.

타락한 우리는 그리워합니다. 하늘이 인정하는 충신이 될 수 있는 그 나라를 그리워하는 겁니다.
We, who have fallen, long for the nation where we can become the loyal subjects approved by Heaven,

참부모를 모셔 놓고 효자가 될 수 있는 그 세계를 그리워하는 것입니다.
and for the world where we can become filial children in the presence of True Parents.

참신랑신부가 되어 하늘의 품에 안길 수 있는 본연의 그 세계를 그리워하는 것입니다.
This is the original world in which God can embrace us in His bosom as true brides and grooms.

이것이 인간이 바라는 최대의 목표입니다.
This is the greatest goal desired by humankind. (9-102, 1960.4.24)

이 세계는 부모가 그립기 때문에 그 부모가 올 날을 위해 준비하는 것입니다.
Since this world is longing for Parents, we are preparing for the day when those Parents will come.

그 하나의 주인공, 하나의 부모, 하나의 세계가 하나님께서 오늘날까지 6천 년 동안 수고하신 열매며 바라시는 목표물입니다.
The one master, the one parent and the one world are the fruits and goals for which God has endured and toiled for over six thousand
years up to the present day.

여기에 그 부모를 대신하여 설 수 있는 심정적인 후계자가 나와야 됩니다.
Here, an heir of the heart, who can stand representing his parents, has to appear.

심정적인 후계자. 말만 하는 후계자 말고, 모양만 같은 후계자 말고, 좋아만 하는 후계자 말고 부모의 슬픔과 고통을 자기의 소유로 삼아 아버지 대신 고통하고 아버지 대신 슬퍼하면서 심정적으로 하늘 앞에 충효의 도리를 세우려고 허덕이는 후계자 말입니다.
An heir of the heart is not an heir who just talks, or someone who merely appears to be an heir, or one who is having a good time; but rather the one who takes ownership of his parents’ sadness and suffering, agonizes and grieves in place of his father, and struggles to establish the way to manifest the duty of loyalty and filial piety before Heaven.

그런 무리만이 하늘 앞에 설 수 있다는 것입니다.
Only such people can stand before Heaven. (9-30, 1960.4.3)

오늘날까지의 역사노정은 선과 악의 투쟁이 점철된 노정입니다.
The course of history until today has been one of intermittent warfare between good and evil.

이러한 역사가 내 앞에 다가왔으니 나를 중심하고 악은 악으로 선은 선으로 갈라 세워야 합니다.
Faced with such a history, each individual must separate evil from good.

‘나’라는 존재는 이 성패를 좌우할 관건을 쥔 사람입니다.
It is the individual who holds the key to determine success or failure.

그러므로 나는 개인을 초월하여 공적인 존재임을 명심하여야 합니다.
Bear in mind that you are public figures who are to transcend the individual level.

과거에 충성과 효성으로 공적인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수고한 선조들의 그 역사적인 위업을 계승할 자는 그들보다 공적 사명 앞에 더 충성할 수 있는 사람이라야 됩니다.
In the past, our ancestors worked hard to fulfill their public mission through loyalty and filial piety. So the person who is to inherit the historically great accomplishments of his ancestors must, when it comes to his public mission, be even more loyal than they were.

그러므로 우리가 공적인 사명을 맡으려면 역사를 초월한 우주적인 충효열(忠孝烈)의 심정과 각오를 갖추어야 합니다.
Therefore, if we are going to take on a public mission, we need to have a universal heart and resolve to be examples of loyalty, filial piety, and virtue which transcend history. (11-270, 1961.12.17)

충신이라는 것이 뭐냐?
What is a loyal subject?

나라님 대해서 정성들이는 것이 충신이냐? 아닙니다.
Is it someone who is devoted to his king? No.

백성을 나라님같이 위할 줄 아는 사람이 충신인 걸 알아야 됩니다. 효자가 뭐냐?
Know that a loyal subject is someone who knows how to live for the people in the same way that he lives for the king. Then who is a filial son?

부모를 위해서 정성들이는 사람이 아닙니다.
It is not someone who is devoted to his parents.

부모를 위하듯이 형제를 위해 정성들이는 사람이 효자라는 걸 알아야 됩니다.
Know that a filial son is someone who lives for his siblings in the same way that he lives for his parents.

참된 성자, 하나님의 아들딸이 누구냐?
Who are true divine children, God’s sons and daughters?

하나님을 위하듯이 하나님에게 속한 모든 전부를 위해 가려고 하는 사람이 성자입니다.
Divine sons and daughters are those people who seek to live for the sake of everything that is of God, in the same way that they live for His sake.

그렇기 때문에 나는 성자의 길을 가겠다는 겁니다.
That’s why I say that I will go the way of the divine son.

선생님은 하나님도 사랑하지만 인류도 사랑하는 겁니다.
원수인 미국까지도 사랑하는 겁니다.
I love God, but I also love all humankind, even my enemy America.

그래야 하나님이 볼 때 ‘내 아들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Only when I do this will God, who has been watching, be able to say to me, “My son!”

아무개 나라의 아들이 아닙니다.
I am not a son of any particular country.

대한민국에서 태어났지만 한국 사람이 아닙니다. 대한민국의 아들이 아닙니다.
I was born in Korea, but I am not Korean. I am not a son of Korea.

하나님이 ‘내 아들아’ 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님을 위하듯이 인류를 위하는 사람입니다.
A person to whom God can say, “My son!” is a person who lives for all of humankind in the same way that he lives for God.

그런 사람이 하나님의 아들인 겁니다.
Such a person is God’s son.

자기를 잊고 인류를 위하는 하나님이기 때문에 자기를 잊고 이 인류를 위하니 효자라는 겁니다.
Since God is a being who forgets Himself and cares for people, someone who does likewise is His filial child.

그 정의를 확실히 알아야 합니다.
You have to know this definition clearly.

우리는 효자의 길에서부터 충신의 길로부터 성자의 길을 찾아가는 겁니다.
We are people who start out on the path of filial children, progressing by way of the path of loyal subjects or patriots, to reach the path of divine sons and daughters.

성인의 길을 찾아가는 게 아닙니다.
We are not aspiring to achieve sainthood.

그러한 내용을 중심삼은 효자의 도리를 통해서, 충신의 도리를 통해서 성자의 도리를 이루어 놓으면 그 나라가 무슨 나라라구요?
Based on such contents, by fulfilling the duty of divine sons and daughters through the duties of filial children and loyal subjects, then what nation would we end up with?

지상천국입니다.
The Kingdom of Heaven on Earth.

이렇게 산 나라는 그냥 그대로 천국 가는 겁니다.
A country which lives in this way will go to heaven just as it is.

그렇게 옮겨지게 하기 위한 것이 하나님의 창조이상이었다 이겁니다.
What I mean to say is that putting this into practice was God’s ideal of creation. (133-241, 1984.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