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G. Book 12. Chapter 4 Section 2-2 The difference between British civilization and Japanese civilization – 영국 문명과 일본 문명의 차이

② 영국 문명과 일본 문명의 차이
2.2. The difference between British civilization and Japanese civilization

현대 20세기의 민주주의 제도는 다 영국에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The democratic systems of the twentieth century originated in England.

여러분이 알다시피, 영국의 엘리자베드 1세가 해양정책을 강화해 가지고 아시아는 물론이요, 아프리카를 비롯하여 전세계 곳곳을 점령했습니다.
As you all know, Queen Elizabeth I of England strengthened her maritime policy, leading eventually to the occupation of numerous places in the world, especially in Asia and Africa.

그것은 하나님이 시킨 것입니다.
God influenced her to take such actions.

영국은 섬나라이기 때문에 바이킹(Viking)들의 침략으로 훈련을 많이 받았습니다.
Since England was an island nation, the English had been trained many times through the invasion of the Vikings.

언제나 공격을 받는 입장이었기 때문에 훈련을 많이 해 가지고 어떤 민족보다도 해양문화를 강화한 민족입니다.
The English were always in a position to be attacked. Therefore, they trained themselves extensively to strengthen their oceanic culture more than any other race.

그때 스페인이나 포르투갈의 해양권이 상당히 강한 입장에 있었는데,
At that time, Spain and Portugal were much stronger oceanic powers.

그 이상의 표준을 중심삼고 강화운동을 해서 엘리자베드 1세가 1593년부터 1603년의 기간 동안에 해양력을 강화시켰던 것입니다.
But Queen Elizabeth I built her navy up to a higher level, strengthening it in the years from 1593 to 1603. (80-139, 1975.10.21)

영국은 도서국가로서 노르웨이나 스웨덴의 바이킹들에게 언제든지 공격을 받았기 때문에,
As an island nation, England was always at the mercy of attacks from the Vikings of Norway, Denmark and Sweden.

바다에 대한 관심을 갖고 해양 방비를 위해 훈련해 나왔습니다.
That is why the English people took an interest in the ocean and trained themselves in sea defense.

해양권을 잡지 않으면 영국은 존속할 수 없는 입장이기 때문에 엘리자베드 여왕을 중심삼고 해양권 제패의 정책을 강화했던 것입니다.
England was in a position where she could not survive unless she maintained her control over the oceans. Consequently, England strengthened its policy of mastery over the seas in Queen Elizabeth’s time.

그것은 하나님의 섭리에 다 일치됐던 것입니다.
This was all in accordance with God’s providence.

스페인 같은 나라가 남미를 지배하고, 북미를 영국이 지배하게 될 때, 스페인을 외적으로 좋아하면서 내적으로 속이는 정책을 해 나왔습니다.
Britain took control of North America. Britain employed a policy of pretending to be outwardly civil towards Spain, but resorted to deception internally.

그것을 역사를 배워서 다 알지 않느냐 이겁니다.
Don’t we know this through studying history?

스페인이 남미를 제패했습니다.
Spain conquered South America.

그래서 영국은 스페인이 북미까지 제패하려는 것을 막기 위해서 여러 가지 해양정책을 강화했던 것입니다.
Consequently, in order to prevent Spain from conquering all of North America, Great Britain strengthened many of her maritime policies. (80-292, 1975.11.2)

영국은 조그만 나라입니다.
Great Britain is a small country,

그 나라가 오대양 육대주에 해지는 날이 없다고 큰소리할 때는 로마로부터 해양을 중심삼고 도둑질하는 파이럿(pirate;해적)정신을 받아 전부 점령한 것입니다.
but could boast that the sun never set on her colonial possessions. England had inherited the pirate spirit from Rome, going out into the ocean, stealing and occupying everywhere.

하나님의 섭리와 연결시켜 볼 때 세계를 빨리 구해야 하는 작전이 하나님의 섭리관이기 때문에 영국 사람을 쓰는 것입니다.
That is why, when you connect this to God’s providence, God used the British people because His providential outlook is to employ the tactics of quickly bringing salvation to the world.

그런데 그러한 관에 일치될 수 있는 영국 국민이 되지 못하고 자기 중심삼은 방향으로 갈라졌습니다.
But the British people did not align themselves with that outlook and fell away in a self-centered direction.

그래서 지금 영국이 고립돼 있습니다.
That is why Great Britain is isolated today. (99-150, 1978.9.17)

영국이 세계의 판도를 닦는 것은 로마의 문명을 이어받았기 때문입니다.
England was able to create a worldwide empire because it was the successor to Roman civilization.

영국이 로마를 점령하기 전까지는 사람들이 목욕을 일 년에 한번도 제대로 안 했습니다.
Before England was occupied by Rome, her people did not bathe properly more than once a year.

그거 야만인이지요? 추우니까, 으스스하니까 목욕을 못했습니다.
Isn’t that barbaric? They could not bathe because it was freezing cold.

그런 영국 패들이 다 해적단의 후예들인데, 언제 목욕할 새가 있어요?
The English people are all descendants of pirates. Would they have had time to bathe?

그런 영국이 로마의 문명을 이어받아서 해양 문명권을 중심삼고 세계 판도를 확대한 것입니다.
England inherited Roman civilization and expanded its global domain, centering on the ocean. God had them dominate the world.

세계를 지배하라는 것입니다. ‘너, 섬나라가 세계를 지배하라!’ 그게 하나님의 뜻입니다. (110-41)
“You, island nation, conquer the world!” That was God’s will.
(110-41, 1980.11.8)

하나님께서는 바다의 주인이기도 하고 육지의 주인이기도 합니다.
God is the master of the ocean, as well as the master of the land.

상징적으로 그게 모두 맞지 않으면 안 됩니다.
Symbolically everything must fit.

그래서 그러한 자매관계를 갖게 되었습니다.
This is why we had the Sisterhood Bridge Ceremony.

일본은 앞으로 모든 것을 가지고 대륙으로 이동합니다.
In the future, Japan will move to the continent, taking everything with it.

지금 일본이 원하고 있는 것은 이민정책을 통해 5천만 명 이상을 외국으로 내보내는 것인데,
What Japan wants to do at this time is to send at least fifty million people to other countries through a policy of emigration.

그것을 못 하면 50년 후, 백년 후에는 큰일이 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Some believe that if Japan does not adopt such measures, it will be in deep trouble fifty to a hundred years from now. (259-92, 1994.3.27)

지금은 예수님이 메시아로 이스라엘 민족에게 강림했을 때와는 다른 상황에 놓여 있습니다.
Today we are placed in a different situation from the time when Jesus came to the people of Israel as the Messiah.

로마제국 때나 대영제국 때와는 다른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The situation is different from the time of the Roman Empire, and the time of the British Empire.

대영제국은 헨리 8세의 이혼에 대한 로마 교황청의 처벌 조치를 무시하고 헨리 8세의 주관 아래 영국 구교(성공회)를 창시하는 데서부터 시작됩니다.
The providence that lead to the British Empire, began when Henry VIII ignored the punitive actions taken against him by the Vatican in Rome, due to his divorce and his establishing of the Church of England under his own supervision.

이때 하나님의 중심은 하나님의 뜻에 어긋나고 부패한 로마 교황청이 있던 이탈리아 반도에서 성공회가 부흥하는 섬나라 영국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At this time, the center of God’s providence shifted from the Italian peninsula, where the corrupt Vatican in Rome that was going against God’s will was located, to the island nation of England that was revitalized by the Anglican Church.

엘리자베스 여왕이 통치하던 대영제국의 전성기 때는 하나님의 뜻에 따라 바다를 통한 영토 확장정책을 펼쳐 5대양 6대주를 다스리며 하나님의 축복을 많이 받았습니다.
During the golden age of England under Queen Elizabeth’s rule, conditions were made for Britain to rule the five oceans and six continents, by extending her territory through the ocean under an expansionist policy according to God’s will. In this way, she was blessed profusely by God.

그 당시 미국도 대영제국의 손 아래 있었습니다.
Then America also came under the rule of the British Empire.

대영제국의 번성은 성공회의 부흥이요,
The prosperity of the British Empire was ensured by the revival of the Anglican Church,

이는 구라파 전역에 로마교황청에 대항하는 신교운동을 확산시키는 원동력이 되었던 것입니다.
which became the driving force in spreading the Protestant movement that was confronting the Vatican in Rome everywhere in Europe. (215-199, 1991.2.17)

영국이 얼마나 나쁜 나라예요? 영국은 해적의 근거지입니다. 그렇지요?
What a bad nation England was! It was a stronghold of pirates. Is that not so?

한때 세계를 제패한 것도 범선을 타고 바다로 나가서 총칼로 습격해 가지고 타고 앉은 것 아닙니까? 해적단들입니다.
They once dominated the world. But was that not because they attacked and occupied other lands with guns and knives from their ships at sea? They were a band of pirates.

그런 것들이 하나님을 업고 다녔다는 것입니다.
Yet God supported them as they carried on their activities.

그래 가지고 종교 판도를 만들었기 때문에 망하지 않았지 그렇지 않았으면
In that way, they created a religious sphere of influence. This is why they did not perish.

다 망했을 것입니다.
Otherwise, they would have utterly perished. (207-240, 1990.11.11)

엘리자베드 여왕은 신교 지지자입니다.
Queen Elizabeth I was a supporter of Protestantism.

웨스트민스터조약(Statute of Westminster) 33개 조에 의해 엘리자베드 여왕이 칼빈주의 사상을 흡수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아 가지고,
Through the thirty-three articles in the Statutes of Westminster, Queen Elizabeth laid the foundation to absorb Calvinism and

해양권 제패라는 정책을 세워 가지고 스페인이 해양권에 개입할 수 없도록 기반을 닦게 된 것은 다 하나님의 뜻입니다.
established a policy of dominating the seas, in order to prevent Spain from intruding into her oceanic domain. This was all part of God’s will. (81-238, 1975.12.28)

영국의 엘리자베드 1세는 1558년에서 1603년까지 한 50년 기간을 중심삼고 재위 당시에 무엇을 했느냐?
What did Queen Elizabeth I of England accomplish during her almost fifty-year reign from 1558 to 1603?

해양을 개발했습니다.
She developed the oceans.

해양권을 쥐는 민족이 안 되고는 세계를 지배할 수 없다는 것을 벌써부터 깨달았다 이겁니다.
She already knew that she could not conquer the world without attaining hegemony over the oceans.

어느 나라보다도 영국을 하나님이 훈련시켰다는 것입니다.
God trained England more than any other nation. (80-242, 1975.10.24)

당시 해양을 무대로 하여 전세계에 뻗칠 수 있는 기반을 가진 상대국인 영국에 선교본부를 설치하게끔 해 가지고 기독교사상을 전파시켜 나왔습니다.
God disseminated the Christian faith by having the mission headquarters established in Britain, which at that time was a nation with a foundation to expand around the world by means of the oceans.

영국 자체는 하나님의 뜻에 대한 가치는 몰랐지만,
Britain itself was not aware of the value of God’s will.

식민지를 확대하는 입장에 있었기 때문에,
Yet since Britain was in a position to increase her colonies,

그 영국 주권의 손길이 머무는 곳곳마다 기독교가 배후에서 사상적으로 지탱하는 놀음을 해 나왔습니다.
Christianity ideologically supported British rule in those places. (78-309, 1975.6.10)

어머니 나라가 영국입니다. 왜 어머니 자리냐?
Great Britain is the mother nation. Why is it in the mother position?

대륙이 남편이라면 바다의 섬, 섬나라는 여자를 상징합니다.
If the continent is the husband, then the island of the sea — the island nation — symbolizes the woman.

섬은 언제나 대륙을 그리워하는 것입니다. ‘언제 갈꼬? 언제 오겠노?’ 이러는 것입니다.
The island always yearns for the continent. It cries out, “When shall I go? When will you come?”

이렇게 볼 때, 그것이 극동인데 땅 끝과 끝에서, 그와 같은 나라가 영국의 반대인 아시아에서 나와야 합니다.
In that sense, since this is the Far East, a similar nation should appear in Asia, from one end of the land to the other, as a reflection of England.

서양에서 나왔으면 반대되는 아시아에서 나와야 합니다. 그것이 일본입니다.
If one appears in the West, another should appear in the East. That country is Japan. (189-93, 1989.3.19)

일본은 사탄편 해와국가입니다.
Japan is the Eve nation on the satanic side.

그러니까 사탄편 해와국가는 하늘편 해와국가의 모든 복을 대등하게 나눠 가질 수 있습니다.
This is why the Eve nation on the satanic side could share and retain equally all the blessings of the Eve nation on the heavenly side.

기독교가 아시아에서 성공하지 못하고 거꾸로 구라파를 돌아서, 로마를 거쳐 영국을 거쳐 나오는 것입니다.
Christianity did not succeed in going to Asia and instead went in a reverse course to Europe, through Rome and passed on to Britain.

이와 같이 반대로 오는 것입니다.
In this way, it has gone the other way.

로마와 맞먹는 반도가 한반도이고, 지중해와 맞먹는 바다와 섬이 일본이고, 구라파 대륙과 맞먹는 것이 아시아 대륙입니다.
The peninsula corresponding to Rome is the Korean peninsula; the sea and island corresponding to the Mediterranean Sea is Japan; and the continent corresponding to Europe is the Asian continent.

상대적으로 일주해 들어오는 것입니다.
In correlation, it comes back after making a full circuit.

이것이 서로 만날 때가 되었기 때문에
The time has come for these two to meet.

학자들이나 정치가들은 태평양 문명권시대가 온다고 하는 것입니다.
This is why scholars and politicians say that the age of the Pacific civilization is coming. (251-144, 1993.10.17)

일본은 영국과 다르지 않습니다.
Japan is no different from Britain.

영국문명을 그냥 그대로 이어받은 것이 일본입니다.
It is the direct successor to British civilization.

영국문명을 미국에서 이어받음과 동시에 아시아에서는 영국문명을 일본이 그냥 그대로 이어받았습니다.
America succeeded British civilization, while at the same time in Asia, Japan directly succeeded British civilization (80-14, 1975.10.1)

영국의 대(對)가 되는 것이 일본입니다.
Japan corresponds to Britain.

일본문명은 영국문명을 이어받은 것입니다.
Japanese civilization succeeded British civilization.

기독교문명의 모든 것을 뽑아다가, 핵심만 뽑아다 일본문명을 만든 것입니다.
Japanese civilization was created by removing all the elements of Christian civilization, and utilizing only the core essence.

이것이 사탄국가입니다. 기독교가 서양으로 감으로 말미암아 서양문화권을 누가 지배했느냐?
That is a satanic nation. When Christianity went to the West, who dominated the Western cultural sphere?

사탄이 지배했기 때문에 서양문명이 찾아 들어온 일본을 중심삼고 볼 때 이것이 영국에 해당합니다.
Satan was in control. Therefore, when you consider Japan, which had accepted Western Civilization, you can see that it corresponds to Britain.

일본에서는 좌측 통행이지요? 일본의 전성기는 120년간입니다.
Don’t they drive on the left in Japan? Japan’s golden age lasted for 120 years.

1868년에 명치유신 출발한 것이 120년 중심삼고 1988년 작년까지 끝장이 나는 겁니다.
The 120 years, which began with the Meiji Reformation in 1868, came to an end last year in 1988. (188-309, 1989.3.1)

내가 일본을 택해 주었고 독일을 택해 줬습니다. 일본을 영국 대신 세운 것입니다.
I chose Japan and Germany. I replaced Great Britain with Japan.

일본문명은 영국문명을 따온 것입니다.
Japanese civilization is a replica of British civilization.

영국의 모든 행정분야를 가져오고 독일 군대의 모든 것을 따온 것입니다.
Japan imitated the British system of administration, and also copied from the German army.

옛날에 그런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영국도 좌측통행이고, 일본도 좌측통행입니다.
That is history and this explains why the Japanese, like the British, drive on the left.

120년 전 명치유신 때 일본이 영국문화를 전부 따온 것입니다.
About 120 years ago, during the Meiji Reform, Japan imported all of Britain’s culture.

그렇기 때문에 선생님이 일본을 섭리 가운데 세워 준 것입니다.
This is why I placed Japan at the center of the providence,

영국, 미국, 불란서가 책임을 못 했기 때문입니다.
due to the fact that Britain, America and France did not fulfill their responsibility.

섭리사에서 실패한 녀석을 다시 세워 쓰는 법이 없습니다.
Anybody who fails in providential history is never used again.
(213-100, 1991.1.16)

해와인 영국은 섬나라입니다.
Great Britain, in the Eve position, is an island nation.

섬나라는 육지를 그리워하는 것입니다. 딱 여자의 입장입니다.
An island nation longs for the land. It is just like a woman.

미국은 해와가 낳은 남자입니다. 그렇지요?
America is in the position of a man born from Eve. Isn’t that so?

불란서는 싸웠으니 원수입니다.
France is the enemy nation because it fought against Great Britain.

이 셋이 하나님 앞에 기독교 문화권을 중심삼고 하나되어야 합니다.
In God’s presence, these three nations should become one centering on the Christian cultural sphere.

사탄편은 뭐냐? 일본입니다.
Who is on the satanic side? Japan is.

일본의 문명은 전부 사탄이 하나님 것을 빼앗아 온 것과 같습니다.
Her civilization is like all the things Satan had taken from God.

그렇기 때문에 하늘편 영국 문화를 그냥 그대로 빼앗아 온 입장입니다.
That is why she stands in the position of having taken all of Britain’s culture, which was on the heavenly side.

도적질해 온 것입니다. 그래서 일본도 자동차가 좌측 통행입니다.
She has stolen from Britain. That is why cars in Japan also keep to the left. (200-299, 1990.2.26)

일본은 영국의 흉내를 냈습니다.
Japan copied from Britain.

서양 문명의 흉내를 낸 것입니다.
She is an imitation of Western Civilization.

법률은 로마의 것을, 군대는 독일의 것을, 문화는 영국의 것을 흉내낸 것입니다.
She borrowed Roman law, copied the German army, and followed the culture of Britain.

그래서 일본은 자동차가 좌측통행이지요? 그것은 영국과 똑같습니다.
Isn’t that why cars drive on the left in Japan? It copied Britain.

사탄은 무엇이든 하나님편의 것을 똑같이 흉내내는 것입니다.
Satan imitates everything that is done on the heavenly side.

그러니까 일본의 문명은 모방문명입니다.
That is why Japanese civilization is a replicate civilization.

하나님이 축복한 그 나라를 중심삼고 모방해서 그것을 빼앗아 버리는 것입니다.
It copied a country blessed by God, utilizing its accomplishments.

선진 세계의 것을 빼앗아 버렸다는 것입니다.
Japan took things away from the developed world.

그것은 하나님 때문이 아닙니다.
It was not on God’s account.

본래는 선생님이 인정한 해와나라로 돌아와서 그것을 하나님 편에서 사용하기 위해서이지 일본 나라를 위한 게 아닙니다.
Essentially, I have approved of Japan returning to the position of the Eve nation on the heavenly side. It was not for the sake of Japan herself.

그렇게 보면 역사는 탕감원칙의 원리권에서 전부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In that sense, history is continuing to unfold under the sphere of the principle of indemnity. (249-132, 1993.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