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1. Chapter 1. The Principle of Creation. 6-3 THE RECIPROCAL RELATIONSHIP BETWEEN THE PHYSICAL SELF AND THE SPIRIT SELF – 육신과 영인체와의 상대적 관계

Ⅲ. 육신과 영인체와의 상대적 관계
3. THE RECIPROCAL RELATIONSHIP BETWEEN THE PHYSICAL SELF AND THE SPIRIT SELF

1. 육신의 구성과 그의 기능
1. THE STRUCTURE AND FUNCTIONS OF THE PHYSICAL SELF

육신(肉身)은 육심(주체)과 육체(대상)의 이성성상으로 되어 있다.
The physical self consists of the dual characteristics of the physical mind (subject partner) and the physical body (object partner).

육심(肉心)은 육체(肉體)로 하여금 그 생존과 번식과 보호 등을 위한 생리적인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작용부분을 말한다.
The physical mind directs the physical body to maintain the functions necessary
for its survival, protection and reproduction.

그러므로 동물에 있어서의 본능성은 바로 그들의 육심에 해당하는 것이다.
Instinct, for example, is an aspect of an animal’s physical mind.

육신이 원만히 성장하려면 양성의 영양소인
For the physical self to grow in good health, it must have proper nourishment.

무형의 공기와 광선을 흡수하고 음성의 영양소인 유형의 물질을 만물로부터 섭취하여,
It must absorb air and sunlight, which are intangible, yang types of nourishment, and must eat and drink food and water, which are tangible, yin types of nourishment.

이것들이 혈액을 중심하고 완전한 수수작용을 해야한다.
The body has give and take with this nourishment through its digestive and circulatory systems.

육신이 선행(善行)하고 악행(惡行)에 따라서 영인체(靈人體)도 선화(善化) 혹은 악화(惡化)한다.
Good or evil in the conduct of the physical self is the main determinant of whether the spirit self becomes good or evil.

이것은 육신으로부터 영인체에게 어따한 요소를 돌려주기 때문이다.
This is because the physical self provides a certain element,

이렇듯 육신으로부터 영인체에 주어지는 요소를 우리는 생력요소(生力要素)라고 한다.
which we call the vitality element, to the spirit self.

우리는 평소의 생활에 있어서 육신이 선한 행동을 할때는 마음이 기쁘고 악한 행동을 할 때는 마음이 언짢은 것을 경험 하거니와,
In our everyday experience, our mind rejoices when our physical self performs good deeds but feels anxiety after evil conduct.

이것은 그 육신의 행동의 선악(善惡)에 따라 그에 적응하여 생기는 생력요소가 그대로 영인체에 돌아가는 증좌(證左)이다.
This is because vitality elements, which can be good or evil according to the deeds of the physical self, are infused into our spirit self.


2. 영인체의 구성과 그의 기능
2. THE STRUCTURE AND FUNCTIONS OF THE SPIRIT SELF

영인체(靈人體)는 인간의 육신의 주체로 창조된 것으로서 영감(靈感)으로만 감득되며, 하나님과 직접 통할 수 있고,
Our spirit self, or spirit, is a substantial yet incorporeal reality which can be apprehended only through the spiritual senses. It is the subject partner to our physical self. Our spirit can communicate directly with God

또 천사나 무형세계를 주관할 수 있는 무형실체(無形實體)로서의 실존체인 것이다.
and is meant to govern the incorporeal world, including the angels. In appearance our spirit self matches our physical self.

영인체는 그의 육신과 동일한 모습으로 되어 있으며, 육신을 벗은 후에는 무형세계(영계)에 가서 영원히 생존한다.
After we shed the physical self, we enter the spirit world and live there for eternity.

인간이 영존(永存)하기를 염원하는 것은 그 자체 내에 이와 같이 영존성을 지닌 영인체가 깃들어 있기 때문이다.
The reason we desire an eternal life is because our innermost self is the spirit
self which has an eternal nature.

이 영인체는 생심(生心, 주체)과 영체(靈體, 대상)의 이성성상으로 되어 있다.
Our spirit self consists of the dual characteristics of spirit mind (subject partner) and spirit body (object partner).

그리고 생심이라고 하는 것은 하나님이 임재하시는 영인체의 중심부분을 말하는 것이다.
The spirit mind is the center of the spirit self, and it is where God dwells.

영인체는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생소(生素, 양성)와 육신으로부터 오는 생력요소(生力要素, 음성)의 두 요소가 수수작용을 하는 가운데서 성장한다.
The spirit grows through give and take action between two types of nourishment: life elements of a yang type that come from God, and vitality elements of a yin type that come from the physical self.

그리고 영인체는 육신으로부터 생력요소를 받는 반면에 그가 육신에게 돌려보내는 요소도 있는 것이니, 우리는 이것을 생령요소(生靈要素)라고 한다.
The spirit self not only receives vitality elements from the physical self; it also returns an element to the physical self which we call the living spirit element.

인간이 신령(神靈)에 접함으로써 무한한 기쁨과 새로운 힘을 얻어서 고질(痼疾)이 물러가는 등
When people receive grace from a heavenly spirit, they undergo many positive changes in their physical self; they feel infinite joy and new strength welling up in them which can even drive away illness.

그 육신에 많은 변화를 일으키게 되는데, 이것은 그 육신이 영인체로부터 생령요소를 받기 때문이다.
Such phenomena occur because the physical self receives living spirit elements from the spirit self.

그리고 영인체는 육신을 터로 하여서만 성장한다.
The spirit can grow only while it abides in the flesh.

그러므로 영인체와 육신과의 관계는 마치 열매와 나무와의 관계와 같다.
Thu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hysical self and the spirit self is similar to that between a tree and its fruit.

생심(生心)의 요구대로 육심(肉心)이 호응하여 생심이 지향하는 목적을 따라 육신이 움직이게 되면 육신은 영인체로부터 생령요소를 받아 선화(善化)되고,
When the physical mind obeys the spirit mind and the physical self acts according to the good purpose of the spirit mind, the physical self receives living spirit elements from the spirit self and becomes wholesome.

그에 따라 육신은 좋은 생력요소를 영인체에 다시 돌려 줄 수 있게 되어, 영인체는 선(善)을 위한 정상적인 성장을 하게 되는 것이다.
In return, the physical self provides good vitality elements to the spirit self, which enable the spirit self to grow properly in the direction of goodness.

생심(生心)이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가 하는 것을 가르쳐 주는 것이 진리(眞理)이다.
Truth illuminates the innermost desires of the spirit mind.

그러므로 인간이 진리로 생심이 요구하는 것을 깨달아 그대로 실천함으로써 인간 책임분담(人間責任分擔)을 완수해야만
A person must first comprehend his spirit mind’s deepest desire through the truth and then put this knowledge into action to fulfill his responsibility.

생령요소(生靈要素)와 생력요소(生力要素)가 서로 선(善)의 목적을 위한 수수작용(授受作用)을 하게 된다.
Only then do the living spirit elements and vitality elements reciprocate within him, enabling him to progress toward goodness.

그런데 생령요소와 생력요소는 각각 성상적인 것과 형상적인 것의 관계를 가지고 있다.
The living spirit element and the vitality element have the relationship of internal
nature and external form.

그러므로 악인(惡人)에 있어서도 그의 본심이 선을 지향하고 있는 것은 그 생령요소가 항상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Because all people have living spirit elements ever active within themselves, even an evil person’s original mind inclines toward goodness.

그러나 인간이 선한 생활을 하지 않는 한 그 요소도 육신의 선화(善化)를 위한 것으로 돌아갈 수 없으며, 따라서 생력요소와의 사이에 있어 올바른 수수작용을할 수도 없게 되는 것이다.
However, unless he actually leads a life of goodness, the living spirit elements cannot engage in proper give and take with the vitality elements, nor can they be infused into his physical self to make it wholesome

이와 같이 영인체(靈人體)는 어디까지나 지상의 육신생활에서만 완성할 수 있다.
It can be inferred from the above that the spirit self can attain perfection only during a person’s earthly life.

영인체는 육신을 터로 하여 생심을 중심하고 창조원리에 의한 질서적 3 기간을 거쳐서 성장하여 완성하게 되는데,
The spirit mind guides the spirit self as it grows in the soil of the physical self. The growth of the spirit self toward perfection progresses through the three orderly stages ordained by the Principle of Creation.

소생기의 영인체를 영형체(靈形體)라 하고, 장성기의 영인체를 생명체(生命體)라 하며, 완성기의 영인체를 생령체(生靈體)라고 한다.
A spirit in the formation stage of life is called a form spirit; in the growth stage, a life spirit; and in the completion stage, a divine spirit.

하나님을 중심하고 영인체와 육신이 완전한 수수작용을 하여 합성일체화함으로써 사위기대를 완성하면,
A spirit fully matures as a divine spirit when the person’s spirit self and physical self unite through perfect give and take action centered on God and form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그 영인체는 생령체가 되는데, 이러한 영인체는 무형세계의 모든 사실들을 그대로 느낄 수 있게 된다.
A divine spirit can accurately feel and perceive every reality in the spirit world.

이처럼 영인체에 느껴지는 모든 영적인 사실들은 그대로 육신에 공명되어 생리적인 현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인간은 모든 영적인 사실들을 육신의 오관(五官)으로 느껴서 알게 된다.
As these spiritual realities resonate through the body and manifest themselves as physiological phenomena, they can be recognized through the five physical senses.

생령체를 이룬 인간들이 지상천국을 이루고 살다가
People of divine spirit, who thus resonate with the spirit world, build the Kingdom of Heaven on earth.

육신을 벗고 영인으로서 가서 사는 곳이 천상천국이다.
When they shed their physical bodies, they will make a smooth transition into the Kingdom of Heaven in the spirit world.

그러므로 지상천국(地上天國)이 먼저 이루어진 후에야 천상천국(天上天國)이 이루어지게 되어 있다.
For this reason, the Kingdom of Heaven in heaven will be realized only after the Kingdom of Heaven on earth has been established.

영인체의 모든 감성도 육신생활 중 육신과의 상대적인 관계에 의하여 육성되는 것이므로,
All the sensibilities of a spirit are cultivated through the reciprocal relationship with the physical self during earthly life.

인간은 지상에서 완성되어 하나님의 사랑을 완전히 체휼해야만 그 영인체도 육신을 벗은 후에 하나님의 사랑을 완전히 체휼할 수 있게 된다.
Therefore, only when a person reaches perfection and is totally immersed in the love of God while on earth can he fully delight in the love of God as a spirit after his death.

이와 같이 영인체의 모든 소성(素性)은 육신을 쓰고 있는 동안에 형성되기 때문에 타락인간(墮落人間)에 있어서 영인체가 악화(惡化)는 육신생활의 범죄행위에 유인(由因)하는 것이며, 마찬가지로
All the qualities of the spirit self are developed while it abides in the physical self: Sinful conduct during earthly life aggravates evil and ugliness in the spirit of a fallen person,

그 영인체가 선화(善化)도 또한 육신생활의 속죄(贖罪)로 인하여서만 이루어진다.
while the redemption of sins granted during earthly life opens the way for his spirit to become good.

죄악인간을 구원하시기 위하여, 예수님이 육신을 쓰고 지상에 오셔야 했던 이유는 여기에 있는 것이다.
This was the reason Jesus had to come to the earth in the flesh to save sinful humanity.

그러므로 우리는 지상에서 선한 생활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며,
We must lead a good life while we are on the earth.

따라서 구원섭리(救援攝理)의 제 1 차적인 목적이 지상에 이루어져야 하기 때문에, 예수님은 천국문의 열쇠를 지상의 베드로에게 주셨고(마태복음 16 장 19 절),
Jesus gave the keys to the Kingdom of Heaven to Peter, who remained on the earth,(Matt. 16:19 )

땅에서매고 푸는대로 하늘에서도 매이고 풀린다고 말씀하셨던 것이다(마태복음 18 장 18 절).
and said, “whatever you bind on earth shall be bound in heaven, and whatever you loose on earth shall be loosed in heaven,”(Matt. 18:18 ) because the primary objectiv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must be carried out on the earth.

천국이든 지옥이든 영인체가 그 곳에 가는 것은 하나님이 정하시는 것이 아니라 영인체 자신이 정하는 것이다.
It is not God who decides whether a person’s spirit enters heaven or hell upon his death; it is decided by the spirit himself.

인간은 원래 완성하면 하나님의 사랑을 완전히 호흡할 수 있도록 창조되었기 때문에,
Humans are created so that once they reach perfection they will fully breathe the love
of God.

범죄행위로 인하여 생긴 허물로 말미암아 이 사랑을 완전히 호흡할 수 없게 된 영인체는 완전한 사랑의 주체되시는 하나님 앞에 서는 것이 도리어 고통이 되는 것이다.
Those who committed sinful deeds while on earth become crippled spirits who are incapable of fully breathing in the love of God. They find it agonizing to stand before God, the center of true love.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영인체는 하나님의 사랑과 먼 거리에 있는 지옥을 자진하여 선택하게 되는 것이다.
Of their own will, they choose to dwell in hell, far removed from the love of God.

한편 영인체는 육신을 터로 하여서만 생장(生長)할 수있도록 창조되었기 때문에,
Since the human spirit can grow only in the soil of the physical self,

영인체의 번식은 어디까지나 육신 생활에 의한 육신의 번식과 함께 하게 되는 것이다.
the multiplication of human spirits takes place at the same time that the multiplication of physical selves occurs: during earthly life.


3. 생심과 육심과의 관계로 본 인간의 마음
3. THE SPIRIT MIND, THE PHYSICAL MIND AND THEIR RELATIONSHIP IN THE HUMAN MIND

생심(生心)과 육심(肉心)과의 관계는 성상(性相)과 형상(形狀)과의 관계와 같아서,
The human mind consists of the spirit mind and physical mind. The relationship between these two minds is like that between internal nature and external form.

그것들이 하나님을 중심하고 수수작용(授受作用)을 하여 합성일체화하면,
When they become one through give and take action with God as their center,

영인체와 육신을 합성일체화하게 하여 창조목적을 지향하게 하는 하나의 작용체를 이루는 것이니,
they form a united functioning entity which guides the spirit self and physical self to become harmonious and progress toward the purpose of creation.

이것이 바로 인간의 마음이다.
This united entity is the mind of a human being.

인간은 타락되어 하나님을 모르게 됨에 따라 선의 절대적인 기준도 알지 못하게 되었으나, 위와 같이 창조된 본성에 의하여 인간의 마음은 항상 자기가 선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지향하는 것이니, 이것을 양심(良心)이라고 한다.
The conscience is that faculty of the human mind which, by virtue of its inborn nature, always directs us toward what we think is good. However, due to the Fall, human beings have become ignorant of God and thus ignorant of the absolute standard of goodness.

그런데 타락인간은 선(善)의 절대적인 기준을 알지 못하여 양심의 절대적인 기준도 세울 수 없기 때문에,
For this reason, we are unable to set the proper standard of judgment for our conscience.

선의 기준을 달리 함에 따라서 양심의 기준도 달라지게 되어,
As the standard of goodness varies, the standard of our conscience also fluctuates;

양심을 주장하는 사람들 사이에도 흔히 투쟁이 일어나게 된다.
this causes frequent contention even among those who advocate a conscientious life.

선을 지향하는 마음의 성상적인 부분을 본심(本心)이라하고, 그 형상적인 부분을 양심이라고 한다.
The original mind is that faculty of the human mind which pursues absolute goodness. It relates to the conscience as internal nature to external form.

그러므로 인간이 그 무지(無知)에 의하여 창조본연의 것과 그 기준을 달리한 선을 세우게 될 때에도 양심은 그 선을 지향하지만,
A person’s conscience directs him to pursue goodness according to the standard which he has set up in ignorance, even though it may differ from the original standard.

본심은 이에 반발하여 양심을 그 본심이 지향하는 곳으로 돌이키도록 작용한다.
However, the original mind, being sensitive to the proper direction, repels this faulty standard and works to correct the conscience.

사탄의 구애(拘碍)를 당하고 있는 생심과 육심이 수수작용을 하여 합성일체화하면,
As long as our spirit mind and physical mind are under the bondage of Satan,

인간으로 하여금 악을 지향하게 하는 또 하나의 작용체를 이루는 것이니, 이것을 우리는 사심(邪心)이라고 한다.
the functioning entity they form through their give and take action is called the evil mind.

그러므로 인간의 본심이나 양심은 이 사심에 반발하여, 인간으로 하여금 사탄을 분립하고 하나님을 상대하게 함으로써, 악을 물리치고 선을 지향하게 하는 것이다.
The evil mind continually drives people to do evil.Our original mind and conscience direct us to repel the evil mind. They guide us in desperate efforts to reject evil desires and cling to goodness by breaking our ties with Satan and turning to face G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