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2. Introduction to Restoration 1.1 THE AGES IN THE COUR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 복귀섭리노정의 시대적 단계

Ⅱ. 복귀섭리노정
SECTION 2 THE COUR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1. 복귀섭리노정의 시대적 단계
1. THE AGES IN THE COUR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이제 아담이후 오늘에 이르는 전역사노정(全歷史路程)에 있어서의 시대적 단계에 개관(槪觀)해 보기로 하자.
Let us now present an overview of the entire course of history since the time of Adam, as reckoned in the Bible, and survey the providential ages which comprise it.

타락인간(墮落人間)으로 하여금 메시아를 위한 기대를 세우게 하고, 그 기대 위에서 메시아를 맞게 함으로써,창조목적(創造目的)을 완성하고자 하셨던 하나님의 섭리는 일찍이 아담가정으로부터 시작되었었다.
God’s providence to have fallen people establish the foundation upon which they could receive the Messiah, and thence complete the purpose of creation, began with Adam’s family.

그러나 가인이 아벨을 죽임으로써 그 섭리의 뜻은 좌절되었고,
However, God’s Will was frustrated when Cain murdered Abel.

그 후 10 대를 지나 그 뜻은 다시 노아의 가정으로 옮겨졌던 것이다.
Ten generations later, the unfulfilled Will was passed down to Noah’s family.

40 일의 홍수(洪水)로써 악한 세대를 심판하셨던 것은, 노아가정을 중심하고 메시아를 위한 가정적인 기대를 세우게 하고 그 기대 위에 메시아를 보내심으로써, 복귀섭리(復歸攝理)를 완수하시기 위함이었던 것이다.
God judged the evil world with the flood in order to set apart Noah’s family and conduct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God intended to complete the providence by establishing the foundation for the Messiah in Noah’s family and sending the Messiah on that basis.

그러나 노아의 차자(次子) 함의 타락행위로 인하여, 노아가정과 방주(方舟)를 찾아 세우기 위하여 세웠던 10 대와 40 일을 사탄에게 내주고 말았다.
Yet due to the fallen act of Noah’s second son, Ham, the providence for Noah’s family and the ark failed. As a consequence, the ten generations and the forty-day flood which God had set up to prepare for this providence were lost to Satan.

그러나 이것들을 다시 하늘편으로 탕감복귀하는 기간 즉 400 년이 지난 후에, 뜻은 다시 아브라함에게 옮겨졌던 것이다.
After four hundred years had passed in order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what had been lost to Heaven’s side, God’s Will was entrusted to Abraham.

그러므로 만일 아브라함이 ‘메시아를 위한 가정적인 기대’를 뜻맞게 세웠더라면, 이 기대(基臺)를 중심하고 ‘메시아를 위한 민족적인 기대’를 이루어 가지고, 그 터 위에서 메시아를 맞이하였을 것이었다.
If Abraham had established the foundation for the Messiah on the family level exactly as God had intended, the foundation would have expanded to the national level, and thereupon the Messiah would have come.

그런데 아브라함이 ‘상징헌제(象徵獻祭)’에 실수함으로써 그 뜻은 또다시 좌절되고 말았다.
However, because Abraham failed in the symbolic offering, God’s Will was frustrated once more.

이에 메시아를 맞기 위한 믿음의 조상을 찾아 내려왔던 아담가정으로부터의 2 천년기간은, 일단 사탄에게 내줄 수밖에 없었다.
Consequently, the biblical two thousand years from Adam to Abraham, ( The traditional biblical reckoning of the date for the first human ancestors as six thousand years ago, or two thousand years before Abraham, is a symbolic chronology representing a much longer period of time, the determination of which is a matter for science. —Ed. ) during which God had sought a father of faith who could receive the Messiah, was claimed by Satan.

그러나 아브라함이 노아의 입장과 다른 것은,
Yet Abraham’s situation differed from that of Noah.

비록아브라함이 상징헌제에는 실수하였지만 이상, 야곱의 3 대에 걸쳐 연장하면서 ‘메시아를 위한 가정적인 기대’를 세움으로써,
Although Abraham failed in the symbolic offering, the family foundation for the Messiah was eventually fulfilled through the three generations of Abraham’s family: Abraham, Isaac and Jacob.

이 기대를 중심하고 애급(埃及)에서 하나님의 선민(選民)을 번식하여 후일 ‘메시아를 위한 기대’를 민족적으로 넓힐 수 있었다는 사실에 있다.
On that basis, God multiplied the chosen people in Egypt and expanded the foundation for the Messiah to the national level.

아브라함을 ‘믿음의 조상’이라고 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는 것이다.
For this reason, Abraham is called the father of faith. (Rom. 4:11-12, 16-17)

그렇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보면, 아담으로부터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기간은, 믿음의 조상인 아브라함을 찾아 세워, 장차 복귀섭리(復歸攝理)를 시작할 수있는 그 기대를 조성하는 기간이었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If we judge the significance of the age strictly by its outcome, we can understand that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dam to Abraham was for the purpose of finding one father of faith who could lay the foundation to begi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복귀섭리의 역사가 아브라함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하는 이유는 여기에 있는 것이다.
Thus, God’s work of restoration can be said to have begun with Abraham.

아브라함의 상징헌제 실수로 인하여,
However, due to Abraham’s mistake in making the symbolic offering,

아담으로부터 아브라함에 이르기까지의 2 천년기간을 사탄에게 내주었으므로,이 기간을 다시 하늘 편으로 탕감복귀하는 기간이 있어야 할 것이니, 이 기간이 바로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이 오실 때까지의 2 천년기간이다.
the two thousand years from Adam to Abraham were lost to Satan. Hence, a period had to be set up in which those lost years could be restored through indemnity to God’s side; this is the significance of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braham to Jesus.

아브라함이 ‘상징헌제’에 실수하지 않았다면, 그 후손들에 의하여 세워졌을 ‘메시아를 위한 민족적인 기대’ 위에 메시아가 오셨을 것이므로, 그 때에 복귀섭리가 이루어졌을 것이다.
If Abraham had not failed in making the symbolic offering, the Messiah would have come and stood upon the national foundation for the Messiah built by Abraham’s immediate descendants, and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would have been completed at that time.

이와 마찬가지로 만일 유대민족이 예수님을 믿고 모시어서,
Likewise, had the Jewish people believed in and attended Jesus,

그를 하나님 앞에 민족적인 산 제물로서 뜻맞게 세워 드렸더라면, 그 대에도
they would have supported him to stand representing the nation as the living sacrifice before God.

그들이 세운 ‘메시아를 위한 민족적인 기대’ 위에서,
They then would have laid the national foundation for the Messiah.

오신 바 메시아를 중심하고 복귀섭리는 완성될 수 있었던 것이다.
Jesus, standing as the Messiah on that foundation, could then have completed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그러나 아브라함이 상징헌제에 실수한 것과 같이, 유대인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달리게 함으로써, 그 민족적인 헌제(獻祭)에 실수하였기 때문에 아브라함 이후 예수님까지의 2 천년기간은, 또다시 사탄에게 내준 결과가 되고 말았다.
However, just as Abraham failed in his symbolic offering, the Jewish people failed to make their offering on the national level when their leaders sent Jesus to the cross. Thus, a period of two thousand years— this time from Abraham to Jesus—was lost yet again to Satan.

그러므로 사탄에게 내준 이 2 천년기간을 또다시 하늘편으로 탕감복귀(蕩減復歸)하는 2 천년 기간이 필요하게 된 것이니,
As a consequence, a parallel period had to be set up in which the earlier two-thousand-year period could be restored through indemnity to God’s side.

이 기간이 바로 예수님 이후 오늘에 이르기까지의 2 천년 기간인 것이다.
This is the significance of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Jesus’ time until today.

이 기간에는 예수님의 십자가에 의한 복귀섭리로써,
During this age, founded upon the cross of Jesus,

기독교 신도들이 ‘재림주님을 위한 세계적인 기대’를 세우지 않으면 아니된다.
Christians must establish the worldwide foundation for the Messiah.

2. 복귀섭리노정의 시대 구분
2. CATEGORIZATION OF THE AGES IN THE COUR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1) 말씀에 의한 섭리로 본 시대 구분
(1 ) THE AGES CATEGORIZED WITH REFERENCE TO GOD’S WORD

① 아담으로부터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기간은, 인간이 아직 복귀섭리를 위한 하나님의 말씀을 직접 받을 수 있는 탕감조건을 세우지 못한 시대였다.
(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dam to Abraham, people had not yet fulfilled sufficient indemnity conditions to receive God’s Word directly.

그러므로 이 시대는 다만 타락인간이 헌제에 의한 탕감조건을 세움으로써,
At most, fallen people made indemnity conditions through offering sacrifices; but in doing so,

말씀에 의한 섭리를 하실 수 있는 다음 시대를 위한 기대(基臺)를 조성한 시대였기 때문에
they laid the foundation for the next period when God could begin to work His providence of restoration based on the Word.

이 시대를 ‘말씀기대섭리시대(基臺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Word.

② 또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braham to Jesus,

구약(舊約)의 말씀에 의하여, 인간의 심령(心靈)과 지능(知能)의 정도가 소생급(蘇生級)까지 성장한 시대였으므로,
humanity’s spirituality and intellect developed to the formation stage based on the Word revealed in the Old Testament.

이 시대를 ‘소생 구약시대(蘇生 구약시대(舊約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formation stage of the providence, or the Old Testament Age.

③ 한편 예수님으로부터 재림기(再臨期)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Jesus until the Second Coming,

신약(新約)의 말씀에 의하여 인간의 심령과 지능의 정도가 장성급(長成級)까지 성장하는 시대이므로,
humanity’s spirituality and intellect developed to the growth stage based on the Word revealed in the New Testament. Hence,

이 시대를 ‘장성 신약시대(長成 新約時代)’라고 한다.
this period is called the growth stage of the providence, or the New Testament Age.

④ 예수님 재림 이후의 복귀섭리완성시대(復歸攝理完成時代)는,
(iv) During the period whe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s to be completed after the Second Coming of Christ,

복귀섭리의 완성을 위하여 주시는 성약(成約)의 말씀에 의하여,
humanity’s spirituality and intellect are to develop through the completion stage based on the Completed Testament Word,

인간의 심령과 지능의 정도가 완성급(完成級)까지 성장하는 시대이므로,
which will be given for the fulfillment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이 시대를 ‘완성 성약시대(完成 成約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completion stage of the providence, or the Completed Testament Age.

(2) 부활섭리로 본 시대 구분
(2) THE AGES CATEGORIZED WITH REFERENCE TO GOD’S WORK OF RESURRECTION

① 아담으로부터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기간은,
(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dam to Abraham,

인간이 헌제(獻祭)로써 장차 부활섭리(復活攝理)로 하실 수 있는 구약시대(舊約時代)를 위한 기대를 조성한 시대였으므로,
people offered sacrifices to lay the foundation to commence the Old Testament Age, when God would begin His work of resurrection.

이 시대를 ‘부활기대섭리시대(復活基臺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to lay the foundation
for resurrection.

②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braham to Jesus,

부활섭리의 시대적인 혜택과 구약의 말씀에 의하여, 인간이
영형체급(靈形體級)까지 부활하는 시대였으므로,
people could be resurrected to the form-spirit level based on the Old Testament Word and the merit of the age i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이 시대를 ‘소생부활섭리시대(蘇生復活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of formation- stage resurrection.

③ 예수님으로부터 그의 재림기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i) During the two-thousand year period from Jesus to the Second Advent,

복귀섭리의 시대적인 혜택과 신약의 말씀에 의하여 인간이 생명체급(生命體級)까지 부활하는 시대이므로,
people could be resurrected to the life-spirit level based on the New Testament Word and the merit of the age i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이 시대를 ‘장성부활섭리시대(長成復活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of growth-stage resurrection.

④ 예수님 재림 이후의 복귀섭리완성시대(復歸攝理完成時代)는,
(iv) During the period whe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s to be completed after the Second Coming of Christ,

복귀섭리의 시대적인 혜택과 성약의 말씀에 의하여 인간이 생령체급(生靈體級)으로 완전 부활하는 시대이므로,
people are to be fully resurrected to the divine-spirit level based on the Completed Testament Word and the merit of the age i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이 시대를 ‘완성부활섭리시대(完成復活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of completion-stage resurrection.

(3) 믿음의 기간을 탕감복귀하는 섭리로 본 시대 구분
(3 )THE AGES CATEGORIZED WITH REFERENCE TO THE PROVIDENCE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THE LOST PERIODS OF FAITH

① 아담으로부터 아브라까지의 2 천년기간은,
(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dam to Abraham,

사탄에게 내주었던 이 기간을, 아브라함 한 분으로 찾아 세움으로써,하늘 것으로 탕감복귀할 수 있는 구약시대를 위한 기대를 조성한 시대였으므로,
God laid the foundation for the Old Testament Age. Although this period was lost to Satan, God, by raising up Abraham, could commence the Old Testament Age, in which He would restore this first period through indemnity.

이 시대를 ‘탕감복귀기대섭리시대(蕩減復歸基臺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to Lay the Foundation for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②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braham to Jesus,

아브라함의 헌제 실수로 인하여 사탄에게 내주었던 아담으로부터의 2 천년기간을, 이스라엘민족을 중심하고 다시 하늘 것으로 탕감복귀하는 시대였으므로
God restored through indemnity the previous period of two thousand years—lost to Satan due to Abraham’s mistake in the symbolic offering— by working predominantly through the people of Israel.

이 시대를 ‘탕감복귀섭리시대(蕩減復歸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③ 예수님으로부터 그의 재림기(再臨期)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Jesus to the Second Advent,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심으로 말미암아서 사탄에게 내주었던 구약시대의 2 천년기간을, 기독교 신도들을 중심하고 하늘 것으로 재탕감복귀(再蕩減復歸)하는 시대이므로,
God has been restoring through indemnity the Old Testament Age—lost to Satan due to Jesus’ crucifixion—by working predominantly through Christianity.

이 시대를 ‘탕감복귀섭리연장시대(蕩減復歸攝理延長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longation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④ 예수님 재림 이후의 복귀섭리완성시대(復歸攝理完成時代)는,
(iv) During the period whe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s to be completed after the Second Coming of Christ,

사탄에게 내 주었던 복귀섭리의 전 노정을 하늘 것으로 완전히 탕감복귀하는 시대이므로,
God will work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the entire cour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which has been lost to Satan.

이 시대를 ‘탕감복귀섭리완성시대(蕩減復歸攝理完成時代)’라고 하는 것이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for Completing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4) 메시아를 위한 기대의 범위로 본 시대 구분
(4 )THE AGES CATEGORIZED WITH REFERENCE TO THE EXPANDIN SCOPE OF THE FOUNDATION FOR THE
MESSIAH

① 아담으로부터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기간은,
(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dam to Abraham,

헌제(獻祭)에 의하여 아브라함가정 하나를 찾아 세움으로써, ‘메시아를 위한 가정적인 기대’를 조성한 시대였으므로,
God laid the family foundation for the Messiah by raising up Abraham’s family on the condition of the sacrifices they offered.

이 시대를 ‘메시아를 위한 가정적(家庭的)인 기대섭리시대(基臺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to lay the family foundation for the Messiah.

②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braham to Jesus,

구약(舊約)의 말씀에 의하여 이스라엘민족을 찾아 세움으로써, ‘메시아를 위한 민족적인 기대’를 조성하는 시대였으므로,
God worked to lay the national foundation for the Messiah by raising up Israel based on the Old Testament Word.

이 시대를 ‘메시아를 위한 민족적(民族的)인 기대섭리시대(基臺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to lay the national foundation for the Messiah.

③ 예수님으로부터 그의 재림기(再臨期)까지의 2 천년 기간은,
(i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Jesus to the Second Advent,

신약(新約)의 말씀에 의하여 기독교 신도들을 세계적으로 찾아 세움르로써, ‘메시아를 위한 세계적인 기대’를 조성하는 시대이므로,
God has been laying the worldwide foundation for the Messiah by raising up worldwide Christianity based on the New Testament Word.

이 시대를 ‘메시아를 위한 세계적(世界的)인 기대섭리시대(基臺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to lay the worldwide foundation for the Messiah.

④ 예수님 재림 이후의 복귀섭리완성시대(復歸攝理完成時代)는,
(iv) During the period whe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s to be completed after the Second Coming of Christ,

성약(成約)의 말씀에 의하여 천주적인 섭리를 하심으로써, ‘메시아를 위한 천주적인 기대’를 완성해야 할 시대이므로,
God will complete the cosmic foundation for the Messiah by working throughout heaven and earth based on the Completed Testament Word.

이 시대를 ‘메시아를 위한 천주적(天宙的)인 기대섭리완성시대(基臺攝理完成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to complete the cosmic foundation for the Messiah.

(5)책임분담으로 본 시대 구분
(5 )THE AGES CATEGORIZED WITH REFERENCE TO RESPONSIBILITY

① 아담으로부터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기간은,
(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dam to Abraham,

다음 구약시대에 하나님의 책임분담섭리(責任分擔攝理)를 하시기 위한 기대를 조성한 시대였으므로,
God laid the foundation upon which to conduct His providence in the subsequent Old Testament Age, a providence which was to be fulfilled by God shouldering the responsibility.

이 시대를 ‘책임분담기대섭리시대(責任分擔基臺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to lay the foundation for God’s responsibility.

②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braham to Jesus,

하나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신 바 원리적인 책임을 지심으로써, 친히 사탄을 굴복시키는 제 1 차의 책임을 담당하시고 선지자(先知者)들을 대하시어, 소생적(蘇生的)인 복귀섭리를 해 나오신 시대였으므로
God took responsibility as the Creator of human beings and carried out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at the formation stage. God worked with the prophets and personally shouldered the first responsibility to defeat Satan.

이 시대를 ‘하나님의 책임분담섭리시대(責任分擔攝理時代)’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based on God’s responsibility.

③ 예수님으로부터 그의 재림기(再臨期)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Jesus to the Second Advent,

타락의 장본인인 아담과 해와의 사명을 대신 완성해야 되었던 예수님과 성신(聖神)이, 사탄을 굴복시키는 제 2 차의 책임을 지시고 타락인간을 대하시어, 장성적(長成的)인 복귀섭리를 해 나오신 시대이므로,
Jesus and the Holy Spirit, who assumed the missions of Adam and Eve, have conducted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at the growth stage. Jesus and the Holy Spirit have shouldered the second responsibility to defeat Satan as they work to restore fallen people.

이 시대를 ‘예수와 성신의 책임분담섭리시대(責任分擔攝理時代)’라고 하는 것이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based on Jesus and the Holy Spirit’s responsibility.

④ 예수님 재림 이후의 복귀섭리완성시대(復歸攝理完成時代)는,인간이 본래 천사까지도 주관하게 되어 있는 창조원리(創造原理)에 입각하여, 지상과 천상에 있는 성도들이 타락한 천사인 사탄을 굴복시키는 제 3 차의 책임을 지고, 복귀섭리를 완성해야 하는 시대이므로, 이 시대를 ‘성도(聖徒)의 책임분담섭리시대’라고 한다.
(iv) During the period whe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s to be completed after the Second Coming of Christ,the people of faith on earth and in heaven are to bear the third responsibility to defeat Satan, the fallen archangel, and complete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They are to achieve this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 of Creation, which lays out the way for human beings to gain the qualification to rule the angels.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the providence based on the believers’ responsibility.

(6)섭리적 동시성으로 본 시대 구분
(6 )THE AGES CATEGORIZED WITH REFERENCE TO THE PARALLELS IN THE PROVIDENCE

① 아담으로부터 아브라함까지의 2 천년기간은,
(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dam to Abraham,

‘메시아를 위한 기대’를 복귀하는 탕감조건들을 상징적으로 세워 나온 시대였으므로,
the foundation for the Messiah was restored by fulfilling parallel indemnity conditions of a symbolic type.

이 시대를 ‘상징적(象徵的) 동시성(同時性)의 시대’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symbolic parallels.

② 아브라함으로부터 예수님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Abraham to Jesus,

‘메시아를 위한 기대’를 복귀하는 탕감조건들을 형상적으로 세워 나온 시대였으므로,
the foundation for the Messiah was restored by fulfilling parallel indemnity conditions of an image type.

이 시대를 ‘형상적(形象的) 동시성(同時性)의 시대’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image parallels.

③ 예수님으로부터 그의 재림기까지의 2 천년기간은,
(iii) During the two-thousand-year period from Jesus to the Second Advent,

‘메시아를 위한 기대’를 복귀하는 탕감조건을 실체적으로 세워 나온 시대이므로,
the foundation for the Messiah has been restored by fulfilling parallel indemnity conditions of a substantial type.

이 시대를 ‘실체적(實體的) 동시성(同時性)의 시대’라고 한다.
Hence, this period is called the age of substantial parallels.


Ⅲ. 복귀섭리 역사와 ‘나’
SECTION 3 THE HISTORY OF THE PROVIDENC OF RESTORATION AND I

‘나’라는 개성체(個性體)는 어디까지나 복귀섭리역사(復歸攝理歷史)의 소산(所産)이다.
As an individual, each one of us is a product of the history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따라서 ‘나’는 이 역사가 요구하는 목적을 이루어야 할 ‘나’인 것이다.
Hence, the person who is to accomplish the purpose of history is none other than I, myself.

그러므로 나는 역사의 뜻 가운데서야 하며,
I must take up the cross of history and accept responsibility to fulfill its calling.

그러기 위하여는 복귀섭리역사가 오랜 기간을 두고 종적으로 요구하여 나오고 있는 탕감조건(蕩減條件)들을, ‘나’ 자신을 중심하고 횡적으로 찾아 세워야 하는 것이다.
To this end, I must fulfill in my lifetime (horizontally), through my efforts, the indemnity conditions which have accumulated through the long cour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vertically).

그럼으로써 비로소 ‘나’는 복귀섭리역사가 바라는 결실체로서 설 수 있는 것이다.
Only by doing this can I stand proudly as the fruit of history, the one whom God has eagerly sought throughout His providence.

따라서 우리는 이제까지의 역사노정에서, 복귀섭리의 목적을 위하여 부름 받았던 선지선열(先知先烈)들이 이루지 못한 시대적인 사명들을 이제 ‘나’를 중심하고 일대의 횡적으로 탕감복귀하지 않으면 아니된다.
In other words, I must restore through indemnity, during my own generation, all the unaccomplished missions of past prophets and saints who were called in their time to carry the cross of restoration.

그렇지 않고서는 복귀섭리의 목적을 완수한 개체가 되어질 수는 없는 것이다.
Otherwise, I cannot become the individual who completes the purpo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우리가 이러한 역사적인 승리자가 되기 위하여는,
To become such an historical victor,

선지선열들을 대하시던 하나님의 심정과,
I must understand clearly the Heart of God when He worked with past prophets and saints,

그들을 부르셨던 하나님의 근본 뜻,
the original purpose for which God called them,

그리고 그들에게 맡겨졌던 섭리적인 사명들이 과연 어떠한 것이었던가 하는 것을 상세히 알아야 한다.
and the details of the providential missions which He entrusted to them.

그러나 타락인간(墮落人間)은 그 자신으로서 이러한 입장에 설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는 것이다.
Yet there is no one among fallen humanity who can become such an historical victor by his efforts alone.

그러므로 우리는 복귀섭리(復歸攝理)의 완성자로 오시는 재림주님을 통하여 그 모든 것들을 알고,
For this reason, we must understand all these things through Christ at the Second Advent, who comes to fulfill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또 그를 믿고 모시어 그와 하나가 됨으로써,
Moreover, when we believe in him, become one with him, and attend him in his work,

그와 함께 복귀섭리역사의 종적인 탕감조건들을 횡적으로 찾아 세운 입장에 서지 않으면 안되는 것이다.
we can stand in the position of having fulfilled horizontally with him the vertical indemnity conditions in the history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이와같이 복귀섭리(復歸攝理)의 ‘뜻’ 을 이루기 위하여 왔다 간 모든 선인(先人)들이 걸었던 길은,
The path which all past saints walked as they strove to fulfill God’s providential Will is the very path we must walk again today. Beyond that,

오늘날의 우리들이 다시 되풀이하여서 걸어야 할 길인 것이다.
we must continue on to the end of the path, even walking trails they left untrodden.

그러기 때문에 타락인간은 복귀섭리의 내용을 모르고서는, 결코 생명의 길을 찾아 나아갈 수 없는 것이다.
Therefore, fallen people can never find the path that leads to life without understanding the particulars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우리들이 복귀원리(復歸原理)를 자세히 알아야 하는 이유는 실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Herein lies the reason why we must study the Principle of Restoration in det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