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2. Chapter 6. The Second Advent 4.1 PARALLELS BETWEEN JESUS’ DAY AND TODAY – 동시성으로 본 예수님 당시와 오늘

제 4 절 동시성으로 본 예수님 당시와 오늘
SECTION 4 PARALLELS BETWEEN JESUS’ DAY AND TODAY

예수님의 초림시(初臨時)와 재림시(再臨時)는 섭리적인 동시성의 시대인 것이다.
The period of the Second Advent is parallel to the time of Jesus.

그러므로 오늘날 기독교(基督敎)를 중심으로 벌어지고 있는 모든 사정은 예수님 때에 유대교를 중심하고
벌어졌던 모든 사정들과 흡사하다.
The situations unfolding in Christianity today are similar to those which took place in Judaism at Jesus’ time.

이러한 실례를 들어 보면,
Let us examine some of these parallels.

첫째로 오늘의 기독교는 유대교와 같이 교권(敎權)과 교회의식(敎會儀式)에 붙들려 있는 한편 내용이 부패하고 있다는 점이다.
Today’s Christianity, like the Judaism of Jesus’ day, adheres too rigidly to institutional authority and ceremonies, while internally it is corrupt.

예수님 당시의 제사장(祭司長)과 교법사(敎法師)들을 중심으로 한 지도층은 형식적인 율법주의(律法主義)의 노예가 되어
At the time of Jesus, many priests and scribes had become enslaved to ritualism and legalism,

그 심령생활(心靈生活)이 부패하였으므로,
and their spiritual life was corrupt.

양심적인 신도들일수록 심령의 갈급을 채우기 위하여 이단자(異端者)로 몰리던 예수님을 벌떼 같이 따라다녔던 것이다.
Therefore, Jews with sincere faith flocked to Jesus, that accused heretic, to slake their spiritual thirst.

이와같이 오늘의 기독교에 있어서도 교직자(敎職者)를 비롯한 지도층이, 그 교권과 교회의식의 노예가 되어 심령적으로는 날로 암매(暗昧)해 가고 있다.
Similarly, in today’s Christianity, many leading clergymen and priests are captive to their authorities and enamored of their rituals while their spirits grow dimmer each day.

그러므로 독실한 기독교 신도들은 이러한 환경을 벗어나 신앙의 내적 광명을 체휼(體恤)하려고 참된 길과
Hence, devout Christians are wandering about the mountains and plains in search of
the true path.

새로운 지도자를 찾아 산과 들로 헤매고 있는 실태인 것이다.
They are seeking new leaders who can guide them out of this spiritual wilderness and show them the way to the inner light.

다음으로 오늘의 기독교인들도
Christian leaders today,

예수님 초림(初臨) 때의 유대교인들과 같이,
like the Jewish leaders of Jesus day,

예수님이 재림(再臨)하시면 그들이 먼저 주를 핍박하게 되리라는 것은 위에서 이미 상론(詳論)한 바와 같다.
will probably be the first to persecute Christ at the Second Advent.

예수님은 예언자(豫言者)들에 의한 구약성경(舊約聖經)의 말씀을 이루시고 그 터전 위에서 새 시대를 세우시기 위하여 오신 분이셨기 때문에,
Jesus came to found a new era which would fulfill the words of the Old Testament proclaimed by the prophets.

그는 구약말씀을 되풀이하는 데 그치시지 않고,
He did not limit himself to repeating the words of the Old Testament,

새 시대를 위한 새 말씀을 주셔야 했던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but gave new words of truth fit for the new era.

그런데 제사장(祭司長)과 교법사(敎法師)들은 예수님의 언행(言行)을 모두 구약성경의 문자가 허락하는 범위 안에서 비판하였기 때문에,
The Jewish priests and scribes criticized Jesus’ words and deeds based on their narrow understanding of the Old Testament Scriptures.

거기에서 오는 차질로 인하여 마침내 예수님을 십자가에 내주는 결과에 이르렀던 것이다.
Their mistaken judgment led them to deliver Jesus to the cross.

이와 같이 예수님이 재림하시는 목적도 기독교 신도들이 닦아놓은 신약시대(新約時代)의 영적 구원섭리의 터전 위에, 새 하늘과 새 땅을건설하시려는 데 있는 것이기 때문에(요한계시록 21 장 1〜4 절),
Similarly, the purpose of Christ at the Second Advent is to build a new heaven and a new earth (Rev. 21:1-4)
upon the foundation of the spiritual salvation which had been laid by Christianity in the New Testament Age.

장차 그가 재림하시면 이미 2 천년전 옛날에 주고 가셨던 신약의 말씀을 되풀이하시지 않고
When he returns, he will not merely repeat the words of the New Testament given two thousand years ago,

새 하늘과 새 땅을 건설하는 데 필요한 새 말씀을 주실 것임에 틀림이 없다.
but will surely add new words of truth necessary for the founding of a new heaven and a new earth.

그러나 성서의 문자에 붙들려 있는 오늘의 기독교 신도들은 초림 때와 같이 재림주님의 언행을 신약성경의 문자가 보여주는 범위 안에서 비판하게 될 것이니,
However, those Christians of today whose minds are narrowly attached to the letter of the New Testament will criticize the words and deeds of Christ at his return based on their narrow understanding of the Scriptures.

결국 그를 이단자(異端者)로 몰아 핍박할 것임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Therefore, it can be expected that they will brand the Lord a heretic and persecute him.

예수님이 그가 재림하실 때에 먼저 많은 고난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던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누가복음 17 장 25 절).
This is why Jesus foretold that at the Second Advent, Christ would first suffer many things and be rejected by his generation. (Luke 17:25)

한편 또 예수님의 재림에 관한 계시나, 재림하셔서 주실 말씀을 받아들이는데 있어서도 초림 때와 똑같은 양상이 나타나게 된다.
When people receive revelations about Christ at the Second Advent or hear his words, they will respond in ways similar to the way the Jews in Jesus’ day responded.

초림 때에 있어 하나님은 메시아가 오셨다는 소식을 제사장(祭司長)이나 교법사(敎法師)들에게는 주시지
않고
God did not reveal the news of the birth of Jesus to the priests and scribes,

이방의 점성술자(占星術者)와 순진한 목자(牧者)들에게 주셨던 것이니,
but to gentile astrologers and purehearted shepherds.

마치 친 자식이 무지하기 때문에 의붓자식에게 통정(通情)한 것과 같은 격이다.
This is like the case of a father who, due to the ignorance of his own children, has to confide in his step-child.

또한 예수님의 재림에 관한 소식도 진부한 신앙태도를 묵수(墨守)하고 있는 오늘의 기독교 지도자들에게보다는 도리어 평신도(平信徒)들이나 그들이 이방인(異邦人)으로 취급하는 이교도(異敎徒) 혹은 양심적으로 사는 불신자들에게 먼저 계시해 주실 것이다.
God may well reveal the news of the return of Christ first to lay people, to marginal spiritual groups and churches which the mainstream treats with disdain, or to conscientious non-believers.

Likewise, Only later may the news reach the mainstream Christian clergy who are unthinkingly keeping to their conventional ways of faith.

그리고 초림 때에 예수님의 복음을 받아들였던 사람이 선민(選民)인 유대교의 지도층이 아니고 그 하민(下民)이나 이방인들이었던 것과같이,
In Jesus’ day, those who sincerely received the Gospel were not the Jewish leaders, but simple common folk and Gentiles.

예수님의 재림시에도 선민 된 기독교의 지도층들보다 평신도나 비기독교인(非基督敎人)들이 먼저 그의 말씀을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Likewise, at Christ’s return, simple Christians -99and non-Christians will accept the Lord’s words before the Christian leadership, which regards itself as God’s elect.

예수님이 예비한 잔치에 참석할 자는 미리 청함받은 손님들이 아니고, 행길에서 만나는대로 불러들여진 사람들일 것이라고 개탄하셨던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었다
This is the meaning of Jesus’ parable of the marriage feast. When the invited guests, the leading men of the community, declined the king’s invitation:

(마태복음 22 장 8〜10 절).
He said to his servants, “The wedding is ready, but those invited were not worthy. Go therefore to the thoroughfares, and invite to the marriage feast as many as you find.” And those servants went out into the streets and gathered all whom they found, both bad and good; so the wedding hall was filled with guests. —Matt. 22:8-10

다음으로는 재림 때에도 초림 때와 같이 천국을 바라고 나선길로 해서 지옥으로 가게 될 신도들이 많을 것이다.
Both in Jesus’ day and at the Second Advent, many devout believers who set out on the path of faith with the hope of entering Heaven may actually find themselves in hell.

제사장과 교법사들은 하나님의 선민을 지도할 사명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In Jesus’ day, because the priests and scribes had the responsibility to guide God’s chosen people,

메시아가 오신것을 누구보다도 먼저 알아 가지고 솔선하여 그 선민을 메시아 앞으로 인도해야 할 것이었다.
they should have been the first to recognize that the Messiah had come and should have led the Jewish people to him.

예수님은 그들이 이 사명을 다하도록 하시기 위하여 먼저 성전을 찾아가셔서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셨던
것이다.
To help them fulfill their mission, Jesus took the initiative; he visited the Temple and taught them the Gospel before teaching anyone else. (Luke 2:42-47)

그러나 그들이 받지 않았기 때문에 할 수 없이 갈릴리 바닷가를 헤메시어 어부(漁夫)로써 제자를 삼으셨고,
However, when they did not receive him, Jesus had no choice but to search the shores of Galilee and take disciples from among the fishermen there.

또한 주로 죄인과 세리(稅吏)와 창녀(娼女) 등 미천한 사람들을 대하셨다.
He had to minister to the dregs of society and associate with sinners, tax collectors and prostitutes.

그리하여 마침내 제사장과 교법사들은 예수님을 살해하는 데까지 나아갔다.
Eventually, the priests and scribes persecuted him to the point where he had to accept the fate of the cross. They committed this murder, believing that they had done a righteous deed by eliminating a dangerous heretic and blasphemer.

그리고 그들은 하나님의 역적을 처단한 줄로만 알고 여생을 성직(聖職)에 충성하여 경문(經文)을 외우고
Then they continued on with their customary clerical duties for the rest of their lives, reciting the Holy Scriptures,

십일조(拾壹條)를 바치며 제사를 드려 곧장 천국에의 길로 달렸다.
paying their tithes, and making sacrifices at the Temple, all with the assurance that they were headed toward Heaven.

그러나 결국 육신을 벗고서 다다른 곳은 뜻밖에도 지옥이었던 것이다.
Instead, after they passed on, they found themselves most unexpectedly in hell.

불행히도 그들은 천국을 바라고 나선 길을 통하여 지옥으로 빗나가 버렸던 것이다.
Ironically, the very path upon which they had set out to reach Heaven had led them astray.

이러한 일들이 끝날에도 그대로 일어날 현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될 때에,
Recognizing that similar events may occur in the Last Days,

우리는 누구나 다시 한번 자기 스스로를 심각히 되살펴보지 않을 수 없게 된다.
each of us should seriously examine ourselves.

오늘날의 많은 기독교 신도들은 저마다 천국에의 길을 달리고 있다.
Many Christians today are dashing on a path which they believe leads to Heaven.

그러나 잘못하면 그 길이 바로 지옥으로 통하는 길이 되고 말 것이다.
Yet if they take a wrong step, their path may actually lead them to hell.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은 일찍이 끝날에 있어 주의 이름으로 사귀(邪鬼)를 쫓고 모든 기사(奇事)를 행할
정도로 잘 믿던 성도들을 대하여
This is why Jesus once said that he will rebuke many devout believers in the Last Days, even those whose dedication is so strong that they can cast out demons and perform miracles in his name: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내게서 떠나가라(마태복음 7 장 23 절)고 책망케 될 것으로 말씀하셨다.
“I never knew you; depart from me, you evildoers.” (Matt. 7:23)

알고 보면 오늘날과 같은 역사의 전환기(轉換期)에 살고 있는 성도들처럼 위험한 입장에 잇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In truth, no one faces a more precarious situation than believers who live in such a transition period of history as exists today.

그들이 만일 예수님 당시의 유대인의 지도자들과 같이 그 신앙의 방향을 잘못 잡으면,
No matter how much faith we have demonstrated in our lives, if we, like the Jewish leaders of Jesus’ day,

아무리 독실한 신앙생활을 하여 왔다 할지라도 그것은 모두 수포(水泡)로 돌아가고 말 것이다.
take the wrong step of turning against the returning Christ, all our efforts will have been in vain.

그렇기 때문에 다니엘은 오직 지혜있는 자는 깨달으리라 (다니엘 12 장 10 절)고 하였던 것이다.
Of these people, Daniel had said, “Many shall purify themselves, and make themselves white, and be refined; but the wicked shall do wickedly; and none of the wicked shall understand; but those who are wise shall understand.” (Dan. 1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