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2. Chapter 4. The Parallels between the Two Ages in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4.6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AND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SECOND ADVENT OF THE MESSIAH – 메시아 강림준비시대와 메시아 재강림준비시대

제 6 절 메시아 강림준비시대와 메시아 재강림준비시대
SECTION 6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AND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SECOND ADVENT OF THE MESSIAH

이 스라엘 민족은 바빌론 포로(捕虜)에서 예루살렘으로 돌아온 후,
Following the period of Israel’s exile and return, another four hundred years elapsed before Jesus came.

메시아 강림준비시대(降臨準備時代) 400 년을 지나서야 예수님을 맞았다.
This was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그러므로 이것을 탕감복귀하기 위하여는, 기독교 신도들도 교황이 아비뇽의 포로생활에서 로마로 돌아온 후, 메시아 재강림준비시대(再降臨準備時代) 400 년을 지나서야 재림 예수님을 맞을 수 있는 것이다.
Likewise, Christianity is to meet Christ at his Second Advent only after passing through four hundred years of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Second Advent of the Messiah, which has followed the period of papal exile and return. It should restore through indemnity in the form of substantial parallels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40 일 사탄 분립기간(分立期間)으로 ‘믿음의 기대’를 복귀하기 위한 섭리가 계속되는 사탄의 침범으로
인하여 연장을 거듭하여 내려왔던
During the four thousand years of God’s providence of restoration from Adam to Jesus, vertical indemnity conditions had accumulated due to Satan’s repeated defilement of dispensations to restore the foundation of faith through periods of forty for the separation of Satan.

아담 이후 4 천년 복귀섭리역사(復歸攝理歷史)의 종적인 탕감조건을 이 역사의 최종적인 한 시대에 횡적으로 탕감복귀(湯減復歸)하기 위하여 메시아 강림준비시대(降臨準備時代)가 있었다.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was intended to be the final period of providential history in which all these conditions would be horizontally restored through indemnity.

그러므로 이시대를 실체적인 동시성으로 탕감복귀하기 위하여는, 아담으로부터 6 천년 복귀섭리역사의 종적인 탕감조건들을, 이 역사의 최종적인 한 시대에 횡적으로 탕감복귀하기 위한 메시아 재강림준비시대(再降臨準備時 代)가 없어서는 아니 되는 것이다.
Likewise,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Second Advent of the Messiah is intended to be the final period of providential history, when all the vertical indemnity
conditions which have accumulated during the six-thousand-year history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since Adam’s day are horizontally restored.

바빌론 포로에서 돌아온 이스라엘 민족은느부갓네살왕에 의하여 파괴되었던 성전(聖殿)을 신축하고,
Upon returning from the Babylonian exile, the Israelites established the foundation of faith by repenting of their past sin of idolatry, rebuilding the Temple (Ezra 3:7-13; Ezra 6:1-15)

또 말라기 선지(先知)의 영도에 의하여 사신(邪神)을 숭배하던 과거의 죄를 회개하면서,
which had been destroyed by King Nebuchadnezzar, and reforming their faith based on the Mosaic Law under the guidance of Ezra the scribe. (Ezra 7:1-10; Neh. 8)

율법(律法)을 공부하고 신앙의 쇄신운동을 일으킴으로써 ‘믿음의 기대’를 복귀해 나왔었다.
They then began to prepare for the coming of the Messiah according to the word of the prophet Malachi.

이와 마찬가지로 교황이 로마로 귀환한 후의 중세 기독교인들은, 루터 등을 중심하고 종교의 개혁운동을
일으키어,
Likewise, after the papacy’s return to Rome, medieval Christians established the foundation of faith by seeking to reform the Roman church; these efforts culminated in the Protestant Reformation led by Martin Luther.

중세 암흑시대의 암운(暗雲)을 뚫고 새로운 복음(福音)의 빛을 따라 신앙의 새로운 길을 개척함으로써, ‘믿음의 기대’를 복귀해 나왔던 것이다.
This movement pierced the gloom of medieval Europe with the light of the Gospel and pioneered new paths of faith.

야곱이 하란에서 가나안으로 귀환하여 애급(埃及)으로 들어갈 때까지의 약 40 년 준비기간(準備期間)을 형상적인 동시성으로 탕감복귀하는 시대가 메시아 강림준비시대였다.
One purpose of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was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in the form of image parallels the approximately forty years of Jacob’s preparation to enter Egypt. This was the period in his life from his return to Canaan from Haran until he and his family entered Egypt.

그리고 이 시대를 다시 실체적인 동시성으로 탕감복귀하는 시대가 메시아 재강림준비시대인 것이다.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Second Advent of the Messiah is to restore this period through indemnity in the form of substantial parallels.

따라서 이 시대의 모든 기독교 신도들은, 마치 애급에서 요셉을 만날 때까지의 야곱가정이나, 또 예수님을 맞을 때까지의 이스라엘 민족과 같이, 갖은 파란과 고난의 길을 걷지 않으면 아니 된다.
Accordingly, Christians in this period have had to suffer tribulations and hardships as Jacob’s family did until they met Joseph in Egypt, or as the Jews did before they met Jesus.

복귀섭리시대(復歸攝理時代)는 율법(律法)과 제사(祭祀) 등의 외적인 조건으로 하나님에 대한 신앙을 세워 내려오던 시대였으므로,
Specifically, in the Ag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people were justified before God by such external conditions as keeping the Mosaic Law and offering sacrifices.

메시아 강림준비시대(降臨準備時代)에 있어서의 제 1 이스라엘은,폐르시아, 희랍(希臘), 애급(埃及), 시리아, 로마 등의 이방(異邦)에 속방되어 외적인 고난의 길을 밟았던 것이다.
Therefore, during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the First Israel had to suffer external hardships at the hands of the gentile nations of Persia, Greece, Egypt, Syria and Rome.

그러나 복귀섭리연장시대(復歸攝理延長時代)는 예수님의 말씀을 중심한 기도와 신앙의 내적인 조건으로 하나님에 대한 신앙을 세워 나온 시대이므로, 메시아 재강림준비시대(再降臨準備時代)에 있어서의 제 2 이스라엘은 내적인 수난의 길을 걷지 않으면 아니 된다.
During the Age of the Prolongation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Christians have been justified before God by internal conditions of prayer and faith according to the teachings of Jesus. Hence, in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Second Advent of the Messiah, the Second Israel has had to walk a path of internal tribulations.

곧 이 시대에는 문예부흥(文藝復興)의 주도이념인 인문주의(人文主義)와 그에 따라 일어나는 계몽사조(啓蒙思潮), 그리고 종교개혁(宗敎改革)에 따라 부르짖게 된 신앙의 자유 등에 의한 영향으로 말미암아, 종교와 사상에 일대 혼란을 일으키게 되어 기독교 신도들은 말할 수 없는 내적인 시련을 당하게 되는 것이다.
The ideologies of Renaissance humanism and the Enlightenment, as well as the call for religious freedom which arose from the Reformation, have created a profusion of philosophies and theologies, causing great confusion in the Christian faith and turmoil in people’s spiritual lives.

이와 같이 예수님의 강림(降臨)을 위한 400 년 준비시대를 실체적인 시성으로 탕감복귀(湯減復歸)하기 위하여, 그의 재림(再臨)을 위한 400 년 준비기간이 있게 된 것인데, 우리는 여기에서 메시아를 맞기 위한
준비기간인 이 두 시대에 대해서, 각각 그 시대적인 배경과 환경이 어떻게 조성되었던가 하는 것을 알아보기로 하자.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Second Advent of the Messiah has also been restoring, through parallel indemnity conditions of a substantial type, the internal preparations and external environment for the worldwide reception of the Messiah, which had first been set up during the four hundred years of the period of preparation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초림(初臨) 때에는 하나님이 그의 선민(選民)을 위하여, 메시아가 강림하시기 430 년 전에 선지자(先知者) 말라기를 보내시어,
In preparation for the First Coming of Christ, God sent the prophet Malachi to the chosen people 430 years beforehand to arouse in them a strong messianic expectation. At the same time, God encouraged the Jews to reform their religion and deepen their faith to make the internal preparations necessary to receive the Messiah.

메시아가 강림하실 것을 예언케 하시고, 한편으로는 유대교를 쇄신하여 메시아를 맞을 수 있는 선민으로서의 준비를 갖추도록 하셨다.
Meanwhile, among the world’s peoples, God founded religions suited to their regions and cultures by which they could make the necessary internal preparations to receive the Messiah.

한편 이방인들간에 있어서는, 이와 거의 동시대에 인도의 석가모니(B.C. 565∼485)로 하여금 인도교를 발전시켜 불도(佛道)의 새로운 터전을 개척케 하셨고,
In India, God established Buddhism through Gautama Buddha (565-485 B.C.) as a new development out of Hinduism.

희랍에서는 소크라테스(B.C. 470∼399)로 하여금 헬라문화시대를 개척케 하셨으며,
In Greece, God inspired Socrates (470-399 B.C.) and opened the brilliant age of classical Greek civilization.

또 동양에서는 공자(B.C. 552∼479)로 하여금 유교(儒敎)로써 인륜도덕(人倫道德)을 세우게 하시는 등, 각각 그 지방과 그 민족에 적응되는 문화와 종교를 세우시어,
In the Far East, God raised up Confucius (552-479 B.C.), whose teachings of Confucianism established the standard of human ethics.

장차 오실 메시아를 맞이하는데 필요한 심령적인 준비를 하게 하셨던 것이다. 그러므로 예수님은 이와 같이 준비된 터 위에 오셔서, 기독교를 중심하고 유대교(Hebraism)를 수습하고 헬라문화(Hellenism)및 불교(Buddhism) 유교(Confucianism)등의 종교를 포섭함으로써, 그 종교와 문화의 전역(全域)을 하나의 기독교문화권 내(基督敎文化圈內)에 통합하려 하셨던 것이다.
Jesus was to come upon this worldwide foundation of preparation, and through his teachings he was to bring together Judaism, Hellenism, Buddhism and Confucianism. He was to unify all religions and civilizations into one worldwide civilization founded upon the Christian Gospel. Since the Renaissance, God has been creating the religious, politica and economic environment conducive to the work of Christ at his Second Coming.

예수님의 초림(初臨)을 앞두고, 메시아 강림에 대한 준비를 위하여 섭리하셨던 그 환경 조성의 시대를, 실체적인 동시성으로 탕감복귀하기 위하여 오게 된 시대가 문예부흥시대(文藝復興時代)였다.
This has been the age to restore through indemnity, in the form of substantial parallels, the earlier period when God had set up the worldwide environment to prepare for the coming of Jesus.

그러므로 문예부흥시대는 메시아 재강림(再降臨)을 위한 그 시대적인 배경과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시대였던 것이다. 따라서 오늘날 우리가 보는 바와 같은 정치, 경제, 문화, 과학 등 모든 면에 걸친 비약적인 발전은, 모두 이 문예부흥시대로부터 급격히 시작되어, 재림(再臨) 예수님을 맞을 수 있는 오늘날의 시대적인 배경과 환경을 성숙시켜 나온 것이다.
Beginning with the Renaissance, progress in virtually every field of human endeavor, including politics, economy, culture and science, has increased at a rapid rate. Today, these fields have reached their zenith and have created a global environment conducive to the work of Christ at his Second Coming.

즉 예수님 때에는, 로마제국의 발흥(勃興)으로 인하여 지중해(地中海)를 중심하고 형성되었던 광대한 정치적 판도와, 사통팔달(四通八達)한 교통의 편과,
In Jesus’ day, the Roman Empire ruled the vast domains around the Mediterranean
Sea, integrated by an advanced and extensive transportation system reaching
out in all directions.

헬라어를 중심하고 형성되었던 광범한 문화적 판도 등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를 중심한 이스라엘, 이스라엘을 중심한 로마, 로마를 중심한 세계에로 메시아의 사상이 급속히 확대되어 갈 수 있는 평면적인 기대(基臺)가 이미 조성되어 있었던 것이다.
This was the center of a vast Hellenistic civilization founded on the Greek language. Thus, all the necessary preparations had been made for a swift transmission of the teachings of the Messiah from Israel, where Jesus lived, to Rome and the world.

마 찬가지로 그의 재림(再臨) 때인 오늘날에 있어서도, 열강(列强)들의 융흥으로 말미암아 자유를 기반으로 한 민주주의(民主主義)의 정치적인 판도는 전세계에 펼쳐졌고,
Similarly, in the present era of the Second Advent, the influence of the Western powers has expanded the democratic political sphere throughout the world.

교통 및 통신의 비약적인 발달로 인하여 동서(東西)의 거리는 극도로 단축되었으며,
The rapid progress of transportation and communication has greatly bridged the gap between East and West,

언어와 문화는 세계적으로 교류되어, 메시아 재강림을 위한 사조(思潮)가 자유롭고도 신속하게 전인류의 가슴 속에 흘러 들어갈 수 있도록 이미 그 평면적인 판도가 완전히 조성되어 있는 것이다.
and the extensive contact among languages and cultures has brought the world much closer together.

따라서 메시아가 재림하시면, 그의 진리와 사상을 급속도로 전파하여 단시일 내에 세계화시키는데, 이것이 그대로 적호(適 好)한 평면적 기대가 되어지리라는 것은 두말 할 것도 없다.
These developments characterize an environment in which the teachings of the returning Christ can freely and swiftly be conveyed to the hearts of all humankind. This will enable his teachings to bring rapid and profound changes all over the glo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