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1. Chapter 1. The Principle of Creation. 2-3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WHICH REALIZES THE THREE OBJECT PURPOSE THROUGH ORIGIN-DIVISION-UNION ACTION – 정분합작용에 의하여 삼대상목적을 이룬 사위기대

1. 정분합작용
1. ORIGIN-DIVISION-UNION ACTION

만유원력(萬有原力)으로 인하여 하나님 자체 안의 이성성상(二性性相)이 상대기준을 조성하여 수수작용을 하게 되면,
The process of God’s creation begins when the dual characteristics within God form a common base through the prompting of His universal prime energy.

그 수수작용의 힘은 번식작용을 일으키어 하나님을 중심하고 이성성상의 실체대상으로 분립된다.
As they engage in give and take action, they generate a force which engenders multiplication. This force projects the dual characteristics into discrete substantial object partners, each relating to God as its center.

이와 같이 분립된 주체와 대상이 다시 만유원력에 의하여 상대기준을 조성함으로써 수수작용을 하면,
These object partners to God then assume the position of subject partner and object partner to each other as they are prompted by the universal prime energy to form a common base and engage in give and take action.

이것들은 다시 합성일체화(合性一體化)하여 하나님의 또 하나의 대상이 된다.
They then join together in one harmonious union to form a new object partner to God.

이와 같이 하나님을 정(正)으로 하여 그로부터 분립(分立)되었다가
This whole process— in which out of God, the Origin, two entities are separately manifested

다시 합성일체화하는 작용을 정분합작용(正分合作用)이라고 한다.
and reunited in oneness—is called origin-division-union action.


2. 삼대상목적
2. THE THREE OBJECT PURPOSE

이와 같이 정분합작용에 의하여 정(正)을 중심하고 2 성(二性)의 실체대상으로 분립된 주체와 대상과
As a result of origin-division-union action, four positions are formed: the origin at the center, the subject partner and the object partner (distinct substantial object partners to the origin in the pattern of its dual characteristics),

그리고 그의 합성체(合性體)가 제각기 주체의 입장을 취할 때에는 각각 나머지 다른 것들을 대상으로 세워 삼대상기준(三對象基準)을 조성한다.
and their union. Any one of the four positions may assume the position of subject partner and engage the other three as its object partners, forming a communion of three object partners.

그래 가지고 그것들이 서로 수수작용을 하게 되면 여기에서 그 주체들을 중심으로 각각 삼대상목적(三對象目的)을 완성하게 되는 것이다.
When each of the four then acts as the subject partner and enters into give
and take with the other three revolving around it, they fulfill the three object purpose.


3. 사위기대
3.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이와 같이 정분합작용에 의하여 정(正)을 중심하고 2 성의 실체대상으로 분립된 주체와 대상과
When through origin-division-union action, the origin, the subject partner and object partner projected from the origin,

그리고 그의 합성체가 각각 삼대상목적을 완성하면 사위기대(四位基臺)를 조성하게 된다.
and their union all fulfill the three object purpose,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is established.

사위기대는 4 수의 근본이며,
The original significance of the number four derives from the fourposition foundation.

또 그것은 삼대상목적을 완성한 결과이므로 3 수의 근본이기도 하다.
The original significance of the number three also derives from it, because it is the fulfillment of the three-object purpose.

그리고 사위기대는 정분합작용에 의한 하나님, 부부, 자녀의 3 단계로써 완성되므로 3 단계 원칙의 근본이 된다.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is realized by God, husband and wife, and children; they complete the three stages of origin-division-union action.

사위기대는 그의 각 위(位)를 중심하고 각각 3 대상이 되므로
Hence,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is the root of the principle of three stages. Furthermore, each of the four positions in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takes on three object partners in fulfilling the three object purpose.

이것들을 총합하면 12 대상이 되기 때문에 12 수의 근본이 되기도 하는 것이다.
In total there are twelve object partners; hence, from it derives the original significance of the number twelve.

또 사위기대는 창조목적(創造目的)을 완성한 선(善)의 근본적인 기대이므로,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is the fundamental foundation of goodness. It is the realization of God’s purpose of creation.

하나님이 운행하실 수 있는 모든 존재와 또 그것들이 존재하기 위한 모든 힘의 근본적인 기대가 된다.
It is the fundamental foundation for the life of all beings, providing all the forces necessary for their existence and enabling God to abide in them.

따라서 사위기대는 하나님의 영원한 창조목적이 되는 것이다.
Therefore,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is God’s eternal purpose of creation.


4. 사위기대의 존재양상
4. THE MODE OF EXISTENCE OF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정분합작용에 의하여 삼대상목적을 이루어 사위기대(四位基臺)를 완성한 존재는 무엇이든지 원형(圓形)
All beings which have completed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by fulfilling the three object purpose through origin-division-union action move in circular (elliptical) or spherical paths.

또는 구형운동(球形運動)을 하여 입체로 존재한다.
As a result, they exist in three dimensions.

이제 우리는 그 이유를 알아보기로 하자.
Let us now investigate the reason for this.

정분합작용에 의하여 하나님의 이성성상이 각각 그의 실체대상으로 분립된 주체(主體)와 대상(對象)에 있어서,
Through origin-division-union action, the dual characteristics of God are projected to form two distinct and substantial object partners,

그 대상이 주체에 대응하여 상대기준을 조성하면
which interact with each other as subject partner and object partner.

그 대상은 주체를 중심하고 서로 주는 힘(遠心力)과 받는힘(求心力)으로써 수수작용을 하게 된다.
The object partner responds to the subject partner to form a common base and begins give and take action around the subject partner.

이와 같이 주체와 대상이 수수작용을 하게 되면,
As they are held in balance by the force of giving (centrifugal) and the force of
receiving (centripetal),

그 대상은 주체를 중심하고 돌아서 원형운동(圓形運動)을 하게 됨으로써 합성일체화한다.
the object partner revolves around the subject partner in a circular motion, and thus they become harmonious and unified.

그런데 이와 동일한 원리에 의하여, 그 주체는 하나님의 대상이 되어 하나님을 중심하고 돌아서 그와 합성일체화하고,
In the same manner, the subject partner becomes an object partner to God,

또 그 대상이 그러한 주체와 합성일체화하게 될 때,
revolving around God and thus attaining oneness with Him.

비로소 그 합성체는 하나님의 이성성상을 닮은 실체대상이 된다.
When the object partner becomes completely one with its subject partner, their union can stand before God as a new object partner resembling His dual characteristics.

이와 같이 그 대상은 그의 주체와 합성일체화함으로써 비로소 하나님의 대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Moreover, the way for any object partner to stand as an object partner before God is by making oneness with its subject partner.

그리고 이 실체대상에 있어서의 주체와 대상도 역시 각각 이성성상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In this union of subject partner and object partner, the subject partner and object partner are themselves composed of dual characteristics;

그것들도 똑같은 수수작용의 원리에 의하여 제각기 원형운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these, by the same principle of give and take action, carry on their own circular motions.

그런데 이 실체대상은 이와 같이 제각기 끊임없는 운동을 하고 있는 주체와 대상의 수수작용에 의하여 원형운동을 하기 때문에
Thus, we see circular motions of give and take action within both the subject partner and object partner, which are simultaneously engaged in the greater circular motion within their union.

그 원형운동은 이 운동을 일으키고 있는 그 주체와 대상 자체들의 특수한 운동양상에 따라서는 동일한 평면상의 궤도에서만 일어날 수도 있으나,
Although there are moments when the two levels of circular motion among subject partners and object partners may happen to have orbits on the same plane,

일반적으로 는 그 주체를 중심하고 부단히 그 원형운동 궤도의 각도를 달리하면서 돌아가기 때문에, 이 원형운동은 드디어 구형운동(球形運動)을 일으키게 되는 것이다.
in general, because the angle of revolution around the subject partner is constantly changing, this circular movement becomes a spherical movement.

따라서 사위기대를 완성한 존재는 모두 원형또는 구형운동을 하게 되어 그 존재하는 모양은 입체가 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In short, all beings which have completed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carry on circular and spherical movement, and hence their mode of existence always becomes threedimensional.

이에 대한 예로서 태양계(太陽系)를 들어 보기로 하자.
Let us take the solar system as an example.

태양을 주체로 한 모든 유성(遊星)들은 태양의 대상이 되어
The planets, standing as object partners to the sun,

그와 상대기준을 조성함으로써 태양을 중심하고 그에 대응하여 원심력과 구심력에 의한 수수작용을 하기 때문에, 그것들은 모두 공전(公轉)의 원형운동을 하게 된다.
each form a common base and engage in give and take action with the sun through centripetal and centrifugal forces. Revolving around the sun in elliptical orbits, the planets attain harmony and oneness with the sun to form the solar system.

이와 같이 되어 원형운동을 하는 태양과 유성들은 합성일체화하여 태양계를 이룬다.
At the same time the planet Earth, as a composite body of dual characteristics, rotates on its own axis.

그런데 이성성상의 복합체인 지구가 자전(自轉)하고 있을 뿐 아니라,태양이나 태양을 중심한 다른 유성들도 또한 이성성상의 복합체이기 때문에 부단히 자전하고 있다.
This is also true of the sun and the rest of the planets; they are in continuous rotation on their own axes, because they too are composite bodies of dual characteristics.

따라서 이와 같이 자전하고 있는 태양과 유성들의 수수작용에 의한 태양계의 원형운동은 항상 똑같은 평면상의 궤도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The orbits caused by give and take action in the solar system do not occupy exactly the same plane.

태양을 중심하고 부단히 그 궤도의 각도를 달리하면서 돌아가기 때문에,태양계는 구형운동을 하게 되어 입체로서 존재하게 된다.
Rather, due to the varied angles of their orbits and rotations, the solar system exhibits spherical motion in three dimensions.

이와 같이 되어 모든 천체(天體)는 원형 또는 구형운동에 의하여 입체로써 존재하며,
Likewise, all heavenly bodies exist in three dimensions by virtue of their circular and spherical movements.

이와 같은 무수한 천체들이 서로 수수작용을 함으로써 합성일체화하여
When the countless heavenly bodies carry on give and take action with each other,

이루어지는 우주(宇宙)도 역시 똑같은 원리에 의하여 구형운동을 하게 됨으로써 입체로서 존재하는 것이다.
they form one body and thereby give structure to the universe. The universe exists in three dimensions as, governed by the same principle, its elements engage in spherical movements.

원자(原子)를 형성하고 있는 전자(電子)가 양자(陽子)와 상대기준을 조성하여 양자를 중심하고 수수작용을 하게 되면,
When an electron forms a common base with a proton and engages in give and take action,

그것들은 원형운동을 함으로써 합성일체화하여 원자를 형성하게 된다.
it moves about the proton in a spherical or otherwise three-dimensional pattern. Thus, they unite and form an atom (Hydrogen).

그런데 양자와 전자도 각각 이성성상으로 되어 있어서 제각기 부단한 운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The electron and the proton are themselves composed of dual characteristics that cause them to spin in continuous rotation.

이러한 양자와 전자의 수수작용에 의한 원형운동도 역시 똑같은 평면상의 궤도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Therefore, the circular motion arising from the give and take action between the proton and electron is not limited to an orbit on one plane but,

양자를 중심하고 부단히 그 각도를 달리하면서 돌아가기 때문에 이 운동은 드디어 구형운동으로 화하게 된다.
by continuously altering its angle of revolution, creates a spherical movement.

원자 역시 이렇듯 구형운동을 함으로써 입체로서 존재하게 되는 것이다.
Through spherical movement the atom thus exists in three dimensions.

전기에 의하여 양과 음 두 극에 나타나는 자력선(磁力線)도 똑같은 원리에 의하여 구형운동을 하게 된다.
By the same token, the magnetic force between positive and negative poles causes electrically charged particles to precess in spherical movement.

다시 이러한 예를 인간을 두고 생각해 보기로 하자.
Let us consider the example of human beings.

몸은 마음의 대상으로서 마음과 상대 기준을 조성하여 수수작용(授受作用)을 하게 되면,
As the object partner to the mind, the body establishes a common base with the mind and engages in give and take action with it.

몸은 마음을 중심하고 원형운동을 함으로써 합성일체화(合性一體化)한다.
Figuratively speaking, the body then revolves about the mind and attains complete oneness with it.

그런데 마음이 하나님의 대상이되어 하나님을 중심하고 돌아서 그와 합성일체화 하고 몸이 이러한 마음과 합성일체화하게 되면,
If and when the mind stands as an object partner before God and revolves around Him, resonating in oneness with Him, and when the body becomes one with this mind,

그 개체는 비로소 하나님의 이성성상(二性性相)을 닮은 실체대상이 되어 창조목적(創造目的)을 완성한 인간이 되는 것이다.
the individual will resemble God’s dual characteristics and thus stand as God’s embodied object partner. Thereupon, the person fulfills the purpose of creation.

그런데 몸과 마음도 각각 이성성상으로 되어 있어서 그 자체들도 제각기 부단한 운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The mind and body are also each composed of dual characteristics, so they carry on
continuous movement within themselves.

이러한 몸과 마음의 수수작용으로 인하여 일어나는 원형운동은 하나님을 중심하고 끊임없이 그 각도를 달리하면서 돌아가게 되어, 구형운동으로 화하게 된다.
Thus, the circular movement produced through the give and take dynamic between mind and body ceaselessly alters the angle of revolution around God and becomes spherical.

그러므로 창조 목적을 완성한 인간은 하나님을 중심하고 언제나 구형운동의 생활을 하는 입체적인 존재이기 때문에
People who have realized the purpose of creation exist as three-dimensional beings who always lead their lives in spherical relationships centered on God.

결국 무형세계(無形世界)까지도 주관하게 되는 것이다.(본장 제 6 절 참조)
This is how they can attain mastery even over the incorporeal world.

이와 같이 주체와 대상이 주고 받는 평면적인 회로에 의한 원형운동이 다시 입체적인 회로에 의한 구형운동으로 화하는데서 창조의 조화는 벌어지는것이다.
When the circular movement of the subject partner and the object partner on a single plane becomes a spherical movement in a threedimensional orbit, the dynamism and creativity of the universe unfolds.

즉 그 회로의 거리와 모양과 상태와 방향과 각도와 그리고 그들이 각각 주고 받는 힘의 속도 등의 차이에 의하여 천태만상의 조화의 미(美)가 벌어지게 되는 것이다.
Variations in each orbit’s distance, shape, state, direction, angle, force and velocity are manifest as the beauty of creation in its infinite variety.

모든 존재는 성상(性相)과 형상(形狀)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그것들의 구형운동(球形運動)에도 성상적인 것과 형상적인 것의 두 가지가 있다.
Just as all beings have internal nature and external form, there is a type of spherical motion that corresponds to internal nature and a type that corresponds to external form.

따라서 그 운동의 중심에도 성상적인 중심과 형상적인 중심이 있는 것이다.
Likewise, there is a center of motion that corresponds to internal nature and a center that corresponds to external form.

그리하여 전자(前者)와 후자(後者)는 성상과 형상의 관계와 동일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
These two centers have the same relationship as that between internal nature and external form.

그러면 이 구형운동의 궁극적인 중심은 무엇일 것인가?
What is the ultimate center of all these spherical movements?

하나님의 이성성상의 상징적 실체대상으로 창조된 피조물의 중심은 인간이고,
Human beings are the center of all created things, which are embodied object partners to God’s dual characteristics in symbol.

그의 형상적 실체대상으로 창조된 인간의 중심은 하나님이시므로,
God is the center of human beings, who are created as His embodied object partners in image.

피조세계의 구형운동의 궁극적인 중심은 하나님이시다.
Consequently, the ultimate center of all spherical movements in the universe is God.

우리는 이제 이에 관한 것을 좀더 구체적으로 알아보기로 하자.
Let us consider this further.

하나님의 모든 실체대상(實體對象)에 갖추어진 주체(主體)와 대상(對象)에 있어서,
Every object partner to God contains a subject partner and an object partner within itself. The center of their relationship is the subject partner,

그 대상의 중심이 그의 주체에 있으므로, 주체와 대상의 합성체(合性體)의 중심도 역시 그 주체에 있는 것이다.
so the center of the union between subject partner and object partner is also the subject partner.

그런데 그 주체의 궁극적인 중심이 하나님이시므로,
Since God is the center of the subject partner,

그 합성체의 궁극적인 중심도 하나님이시다.
He is also the ultimate center of the union.

그러므로 하나님의 3 대상이 상대기준(相對基準)을 조성하여,
As discussed above, the three substantial object partners to God (subject partner, object partner, union) also form common bases with each other.

그것들의 3 중심이 하나님을 중심하고 하나되어 수수작용(授受作用)을 함으로써,
As each of the three takes the central position, and becomes one with the others through give and take action with God as their ultimate center,

삼대상목적(三對象目的)을 완성할 때 비로소 사위기대(四位基臺)가 완성되는 것이다.
they fulfill the three object purpose and establish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따라서 사위기대의 궁극적인 중심은 하나님이시다.
Accordingly, the ultimate center of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is God.

이와 같이 사위기대를 완성한 각개 피조물을 개성진리체(個性眞理體)라고 한다.
All things that have established four position foundations in this manner are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그런데 위에서 이미 언급한 바와 같이,
As mentioned before,

개성진리체는 형상적 개성진리체(인간)와 상징적 개성진리체(인간 이외의 피조물)로 대별된다.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are divided broadly into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in image (human beings) and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in symbol (the rest of the creation).

그리고 피조세계는 무수한 개성진리체로 구성되어 있는데,
The universe is composed of countless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그 저급한 것으로부터 고급한 것에 이르기까지 단계적으로 질서정연하게 연결되어있으며,
mutually related to each other in good order from those of the lowest level to those of the highest level.

그 중 인간은 그 최고급의 개성진리체로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Among them all, human beings occupy the highest level.

그리고 개성진리체는 모두 구형운동을 하고 있는데,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revolve spherically around each other,

저급한 개성진리체는 보다 고급한 개성진리체의 대상이 되므로,
with those of a lower level acting as object partners to those of a higher level.

이 대상의 구형운동의 중심은 보다 고급위(高級位)에서 그의 주체가 되어있는 개성진리체인 것이다.
Thus, the center of any spherical movement is an individual embodiment of truth of a higher level which acts as the subject partner.

이와 같이 수많은 상징적 개성진리체의 중심들은 저급한 것으로부터 고급한 것에로 연결되어 올라가,
The centers of the countless symbolic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are interconnected from the lowest to the highest.

그 최종적인 중심은 형상적 개성진리체인 인간이 되는 것이다.
The highest cen ters are human beings, who are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in image.

이것을 좀더 상고(詳考)해보자.
Let us examine the centrality of human beings.

오늘의 과학은 물질의 최소단위를 소립자로 보고 있는데, 소립자(素粒子)는 에너지로 되어 있다고 말한다.
Science holds that elementary particles are the most basic building blocks of matter and explains that they are composed of energy.

여기에서 물질세계를 구성하고 있는 각 단계의 개성진리체(個性眞理體)들의 존재목적을 차원적으로 살펴보면,
Considering the purpose of existence of the individual embodiments of truth that make up the material universe at different levels,

에너지는 소립자의 형성을 위하여,
we can surmise: energy exists in order to form particles,

소립자는 원자(原子)의 구성을위하여,
particles exist to form atoms,

원자는 분자(分子)의 구성을 위하여,
atoms to form molecules,

분자는 물질의 형성을 위하여,
molecules to form matter,

모든 물질은 우주 삼라만상의 개체들을 구성하기 위하여 각각 존재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and matter exists for the creation of all the individual entities in the universe.

그렇기 때문에 에너지의 운동의 목적은 소립자에,
Likewise, the activity of energy is for the purpose of forming particles,

소립자의 목적은 원자에,
the activity of particles is for atoms,

원자의 목적은 분자에,
the activity of atoms is for molecules,

분자의 목적은 물질에,
the activity of molecules is for matter,

모든 물질의 목적은 우주형성에 있는 것이다.
and the activity of matter is for the purpose of constructing the universe.

그러면 우주(宇宙)는 무엇을 위하여 있으며 그의 중심은 무엇일 것인가?
What is the purpose of the universe? What is its center?

그것은 바로 인간인 것이다.
The answer to both questions is none other than human beings.

그러므로 하나님은 인간을 창조하시고 나서 인간에게 피조세계를 주관하라고 말씀하셨다(창세기 1 장 28 절).
This is why God, after creating human beings, commanded them to have dominion over the universe.12

만일 피조세계에 인간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If there were no people to appreciate the universe,

그 피조세계는 마치 보아 줄 사람이 없는 박물관에 비할 수 있을 것이다.
then it could be likened to a museum without any visitors.

박물관의 모든 진열품들은 그것들을 감상하고 사랑하며 기뻐해 줄 수 있는 인간이 있음으로써,
The articles on display in a museum attain their true value and are cherished as historical relics only when there are people who appreciate,

비로소 역사적인 유물로서 존재할 수 있는 인연적인 관계가 그것들 사이에 성립되어, 각각 그 존재의 가치를
나타내게 되는 것이다.
love and take delight in them. Their relationship with human beings gives value to their existence.

만일 거기에 그 중심되는 인간이 없다면 그것들이 무슨 존재 의의를 가질 수 있을 것인가?
If there were no one to appreciate them, then what meaning would their existence have?

인간을 위주로 한 피조세계의 경우도 이와 조금도 다름이 없다.
The same holds true for the universe, whose lords are human beings.

즉 인간이 있어 가지고 피조물을 형성하고 있는 모든 물질의 근본과 그 성격을 밝히고 분류함으로써 비로소 그것들이 상호간에 합목적적인 관계를 맺을 수 있고,
The diverse things in creation enter into mutual relationships with a common purpose when human beings discover the source and nature of matter,

나아가서는 인간이 있어야만 동식물이나 수륙만상(水陸萬象)이나 우주를 형성하고 있는 모든 성좌(星座)들의 정체가 구분되어
and when they identify and classify plants and animals of the water, land and air, and all the stars in the sky.

그것들이 인간을 중심하고 합목적적인 관계를 가질 수 있게 되는 것이다.
Their common purpose is realized when they are assimilated into the human body as elements essential for people to maintain their physiological functions,

그리하여 물질은 인간의 육체에 흡수되어 그의 생리적인 기능을 유지하게 하는 요소가 되며,
and when they participate in the construction of a comfortable living environment for people.

삼라만상은 인간의 안락한 생활환경을 만들어 주는 자료가 되는 것이다.
In these and other ways, human beings stand as the center of the created universe in terms of its external form.

이것들은 모두 인간의 피조세계에 대한 형상적인 중심으로서의 관계이지만, 이밖에 또 성상적인 중심으로서의 관계가 있다.
In addition, people relate to the universe from their position as the internal center.

전자를 육적인 관계라고 하면, 후자는 정신적 또는 영적인 관계인 것이다.
While the relationships discussed above are physical relationships, here we consider mental or spiritual relationships.

물질로 형성된 인간의 생리적 기능이 마음의 지 정 의에 완전히 공명되는것은,
The human body, though consisting of matter, fully responds physiologically to the emotion, intellect and will of the human mind.

물질도 역시 지(知)- 정(情)- 의(意)에 공명될 수 있는 요소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다.
This demonstrates that matter has within itself elements which resonate with emotion, intellect and will—elements which constitute the internal nature of matter.

이러한 요소들이 물질의 성상을 이루고 있기 때문에,
This is the reason all things in the universe respond to human emotion, intellect intellect and will—elements which constitute the internal nature of matter.

삼라만상은 각각 그 정도의 차는 있으나, 모두 정 지 의의 감응체인 것이다.
This is the reason all things in the universe respond to human emotion, intellect and will, albeit to different degrees.

우리가 자연계의 미(美)에 도취하여 그와의 혼연일체의 신비경(神秘境)을
체험하게 되는것은,
We become intoxicated with the beauty of the natural world and experience the rapture of mystical union,

인간은 피조물의 이러한 성상의 중심도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We experience this because we are the center of the internal natures of all things in the natural world.

인간은 이와 같이 피조세계의 중심으로 창조되었기 때문에 하나님과 인간이 합성일체화한 자리가 바로 천주의 중심이 되는 자리인 것이다.
Human beings are thus created as the center of the universe, and the place where God and human beings become completely one is the center of the cosmos.

우리는 또 다른 면에서 인간이 천주의 중심이 되는 것을 논하여 보자.
Let us discuss from another viewpoint how human beings are the center of the cosmos,

상세한 것은 제 6 절에서 논하겠지만, 무형 유형 두 세계를 총칭하여 천주라고 하는데,
which is composed of both the spirit world and the physical world.

인간은 이 천주를 총합한 실체상이다.
Every human being embodies all the elements in the cosmos.

그런데 우리가 이미 위에서논한 바에 의하여,
Yet, as we discussed earlier,

천주를 이루고 있는 모든 피조물은 주체와 대상의 두 가지로 양별(兩別)된다는 사실을 알았다.
everything in the cosmos can be divided broadly into subject partners and object partners.

여기에서 우리는, 인간시조로 창조되었던 아담이 완성되었더라면
Had Adam, the first human ancestor, reached perfection,

그는 피조물(被造物)의 모든 존재가 갖추고 있는 주체들을 총합한 실체상이 된고,
he would have embodied all the subject elements in the things of creation.

해와가 완성되었더면, 그는 또 피조물의 모든 존재가 갖추고 있는 대상들을 총합한실체상이 되었으리라는 결론을 바로 얻을 수 있는 것이다.
Had Eve attained perfection, she would have embodied all the object elements in the things of creation.

그리고 하나님은 피조세계를 주관하도록 인간을 창조하셨기 때문에,
아담과 해와가 다 함께 성장하여서,
God created Adam and Eve to have dominion over the natural world. Growing together toward perfection

아담은 피조물의 모든 주관주(主管主)로서 완성되고,
Adam was to become the king of all the subject elements in creation,

또 해와는 모든 대상의 주관주로서 완성되어
and Eve was to become the queen of all the object elements.

그들이 부부를 이루어 일체가 되었더라면,
If they had then become one as husband and wife,

그것이 바로 주체와 대상으로 구성되어 있는 온 피조세계를 주관하는 중심체였을 것이다.
they would have become the center that could rule the entire universe consisting of subject partners and object partners.

또 인간은 천주의 화동(和同)의 중심으로 창조되었기 때문에,
Human beings are created to be the center of harmony of the whole cosmos.

모든 피조물의 이성성상의 실체적인 중심체인 아담과 해와가 완성되어 부부를 이루어 가지고 그들이 서로 화동하여 일체를 이룰 때,
If Adam and Eve had attained perfection and united as husband and wife, it would have meant the joining into oneness of the two centers of the dual characteristics of all beings.

비로소 이성성상으로 창조된 온 천주도 화동하게 되는 것이다.
Had Adam and Eve moved together in harmony and attained oneness, the whole cosmos with its dual characteristics would have danced in harmony.

이와 같이 아담과 해와가 완성된 부부로서 일체를 이룬
The place where Adam and Eve become perfectly one in heart and body as husband
and wife is

그 자리가 바로 사랑의 주체이신 하나님의 미(美)의 대상인 인간이 일체화하여
also the place where God, the subject partner giving love, and human beings, the object partners returning beauty, become united,

창조목적을 완성한 선(善)의 중심이 되는 자리이다.
This is the center of goodness where the purpose of creation is fulfilled.

여기에서 비로소 부모되신 하나님은 자녀로 완성된 인간에게 임재하시어 영원히 안식하시게 된다.
Here God, our Parent, draws near and abides within His perfected children and rests peacefully for eternity.

이 때의 이 중심은 하나님의 영원한 사랑의 대상이므로,
This center of goodness is the object partner to God’s eternal love,

이것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은 영원히 자극적인 기쁨을 느끼시게 되는
것이다.
where God can be stimulated with joy for eternity.

그리고 여기에서 비로소 하나님의 말씀이 실체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This is the place where the Word of God is incarnated and brought to fulfillment.

여기가 바로 진리의 중심이 되어 모든 인간으로 하여금 창조목적을 지향하도록 이끌어 주는 본심의 중심도 되는 것이다.
It is the center of truth and the center of the original mind which guides us to pursue the purpose of creation.

그러므로 피조세계는 이와 같이 인간이 완성되어 하나님을 중심하고 부부를 이룸으로써 이루어진 사위기대(四位基臺)를 중심하고 합목적적인 구형운동을 하게 된다.
Consequently, the entire universe will perform a spherical movement with a unified purpose when it is founded on the four position foundation established by a perfected man and woman who join as husband and wife centered on God.

그런데 피조세계(被造世界)는 인간이 타락됨으로 말미암아 이 중심을 잃어버렸기 때문에,
Tragically, the universe lost its center when human beings fell.

만물도 탄식하면서 하늘의 뭇 아들들 즉 창조본성(創造本性)을 복귀한 인간들이 나타나서
This is why St. Paul wrote that the creation has been groaning in travail while longing for the children of God.(Rom. 8:19-22)

그의 중심이 되어줄 날을 고대한다고하였다 (로마서 8 장 19 – 22 절).
Creation awaits the people who have restored their original nature to appear and become its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