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G. Book 5. Chapter 1-1 The Existence of Human Beings in the Physical and Spirit Worlds – 유 무형세계에서의 인간의 존재

Book Five – Earthly Life And The Spirit World

제 1 장 유 무형세계에서의 인간의 존재
Chapter One – The Existence of Human Beings in the Physical and Spirit Worlds

1) 인생 노정
Section 1. Our Course of Life

① 인생 노정에 대한 기도문
1.1. Prayers relating to the life course

사랑하는 아버님, 하늘이 수욕을 당하는 부끄러움이 있을까봐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싸워 나온 소자를
지켜 주신 아버지의 은사에 감사드립니다.
Beloved Heavenly Father, I thank You for Your grace, and for having shielded me in my struggles from my childhood until now; during those years I have been apprehensive of any humiliation or shame that Heaven might suffer.

이 땅에 그 무엇이 좋다 하더라도 아버지가 운행하시는 본연의 심정에 연결된 것 이상 귀한 기준이 없는 것을 생각할 때, 그 자리를 무한히 그리워해야 되겠습니다.
Among all the good things on this earth, there is nothing more precious than connecting to Your original heart.Knowing this, we must infinitely long for that relationship.

아버님의 그 사랑에 접하는 사람은 세상만사를 다 잊더라도 미련이 없는 자리에 있다는 것을 저희들은 알아야 되겠습니다.
We must keep in mind that those who experience Your love will have no regrets even if they forget about all the things of this world.

이제 저희는 아버지의 사랑으로 사는 이상세계, 본향을 찾아가야 되겠습니다.
Now we must seek the ideal world, the original homeland where we live by Your love.

제3의 생의 자유권한을 가질 수 있는 해방아로 출생할 그날을 오늘 이 지상세계에서 준비해야 되겠습니다.
We must prepare today on earth for the day of our birth as liberated children endowed with the authority of freedom of our third life.

아기가 태중에 있을 때 건전해야만 지상에 태어난 그의 일생이 건전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지상생활이 건전해야만 하늘나라의 생활이 건전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되겠습니다.
We must know that just as we needed to be healthy in the womb to be born to lead a healthy life on earth, we need a wholesome earthly life to have a wholesome life in heaven.

하늘과 땅이 협조하고, 만우주의 동적인 운세에 박자를 맞출 수 있는 자리에 서려면, 오늘의 세상이 상충적이요 악이 주관하는 세상이기 때문에 죽음을 각오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사실을 저희는 알아야 겠습니다.
As the world today is one of conflict under the dominion of evil, we must we must be resolved to fight to the death in order to be blessed with the cooperation of heaven and earth and to keep in step with the dynamic fortunes of the universe.

저희 후손들은 저희들과 같은 자리에 세워져서는 절대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아야 되겠습니다.
We must resolve that our descendants will never be placed in the same position as we have been. (49.308, 1971.10.17)

사랑하는 아버지, 지금까지 봄의 환경을 개척하기 위해서 끊임없이 수고하신 아버님이 계시다는 사실을 생각할 때, 저희들은 아버님께 무한히 고마워하고 무한히 반가워하면서 저희 생명과 사랑 전체를 몽땅 옮겨 드릴 수 있는 자신이 못 된 것을 탄식할 줄 아는 아들딸이 되어야 되겠습니다.
Beloved Father, when we think of how You exist and have toiled unremittingly to usher in a new spring, we must become Your infinitely grateful and joyous sons and daughters who lament the fact that we have yet to offer our entire life and love to You.

저희가 새로운 봄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내 생명이 동화될 수 있는 인연을 갖추어 거기에 완전히 흡수되어야 한다는 것을 알아야 되겠사옵니다. 그래야 비로소 봄을 맞이하여 꽃을 피울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되겠사옵니다.
In our predestined relationship with You, our lives are meant to be harmonized, and completely absorbed in and by You so that we too, may greet the new spring.

일생에서 어느 한때에 봄을 맞이한 적이 있었느냐고 물을 때 그렇다고 대답할 수 없는, 봄을 맞이하지 못하고 간 불쌍한 영이 되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We must realize that only when we greet spring for the first time will the flowers bloom. We must not become such pitiful souls who have never done so.

하나의 꽃이 피어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여름과 가을을 거쳐야 하듯이, 저희도 하나의 열매로 맺어지기 위해서는 그런 과정을 거쳐야 되겠사옵니다.
Just as a flower goes through summer and autumn before blooming and bearing fruit,
we too are to undergo a similar process to bear fruit.

하나의 생명이 투입되어 열매가 맺히기까지는, 여름절기를 거치고 그 뿌리와 줄기와 가지 전체에서 생명요소를 흡수해야만, 완전한 생명력을 지니고 제2의 생을 출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생각하게 됩니다.
We know that for a tree to bear fruit, it first absorbs life elements through its roots, trunk and branches in summer, concentrating a perfect life force to bring forth a second life.

마찬가지로 이 몸은 죽더라도 그 마음 가운데 새로운 세계에 다시 태어날 수 있는 생명의 기운이 부풀어 오를 수 있느냐 하는 문제를 스스로 살필 줄 아는 아들딸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Similarly, we must become the sons and daughters who are introspectively determining whether we have a life force welling up in our hearts one that is capable of rebirth in a new world even if our bodies should die.

아무리 세월이 지나가고 폭풍우가 거세게 몰아치더라도, 내적인 생명력은 그 환경의 침범을 받지 않고 꾸준히 발전의 노정을 가야만, 봄을 맞이하여 다시 뿌려질 수 있는, 제2의 생명의 모체인 씨가 되는 것임을
아옵니다.
No matter how much time flies by no matter how fiercely the storms rage; our inner life force must withstand the intrusions of the environment and persevere persistently on the path of growth. Only in this way, can we welcome the new spring and become a seed, the original source of a second life, which can be planted again.

마찬가지로 저희가 외적으로 모습은 처량하지만 무한한 생명력을 집약할 수 있는 모체요, 결실체로서 다시 무한한 세계에 심어질 수 있는 가치 있는 사람이라면,
Likewise, no matter how pathetic we may look externally, if we maintain our value as the original essence that can enhance the spiritual life force and as a seed that can he planted in the infinite world,

아무리 비참하더라도 비참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생각하옵니다.
we are not miserable people even though we may think we are.

그 외적인 모습이 비참해지면 비참해질수록 내적인 가치는 더욱 더 충실해지는 것이 보장된다는 사실을 저희들이 알게 허락하여 주시옵길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니다.
Please allow us to realize that the more miserable we may appear externally, the more our internal value is complete and guaranteed. (32-36, 1970.6.14)

아버님, 아버지를 모시고 겸손히 경배드리고 싶은 마음이 없는 사람은 영원한 저나라에서 아버지와 인연을 맺을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되겠사옵니다.
Father, we have realized that without the desire to serve and bow down humbly to You, we can have no relationship with You in the eternal world.

이제 저희가 마음의 문을 열고 아버지의 심정을 느끼게 하여 주시옵고,
Open the doors of our hearts to feel

오늘 저희의 마음으로부터 우러나오는 당신의 음성을 들어서 잃어버렸던 자신의 몸을 찾을 수 있고,
Your heart and hear Your voice welling up from the depths of our hearts, and guide us to regain our lost bodies today.

아버지께서 나 하나를 찾기 위하여 내 배후에서 환난과 수고의 역사 과정을 거쳐온 것을 느껴 스스로 머리 숙일 수 있는 저희들이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Help us to appreciate Your historical course of toil and trouble to find each one of us, that we may humbly bow our heads before You. (4-280, 1958.9.14)


② 사람이 원하는 목적
1.2. The purpose that people desire

하나님은 체(體)가 없습니다. 그래서 모든 만물을 하나님의 체로, 아담을 하나님의 얼굴로 나타낸 것입니다. 그것이 창조이상입니다.
God does not have a body. Therefore, in order to manifest His body, God used Adam as His body, showing His face through him. That is the ideal of creation.

하나님은 본래 영적인 초점이고, 아담은 본래 육적인 초점입니다.
God is the original spiritual focal point and Adam is the original physical focal point.

그 두 초점이 90각도를 만드는 것입니다.
These two focal points generate a 90-degree angle.

그것이 하나님의 창조목적이요, 사람이 원하는 목적입니다.
This is God’s purpose of creation and the purpose that people desire.

아담과 해와가 타락하지 않았다면, 저나라에 가서 아버지 어머니로 영원히 나타날 것인데, 타락했기 때문에 그럴 수 없는 것입니다.
Had Adam and Eve not fallen, they would have occupied the positions of father and mother eternally in the spirit world; yet, due to the Fall, this was not possible.

타락하지 않았으면 자기 부모를 하나님같이 모시면, 누구나 다 천국 가게 되는 것입니다.
Had there been no Fall, everyone could have gone to Heaven simply by attending their parents as though they were attending God. (119-109, 1982.2.1)


③ 태어난 이유
1.3. The reason for birth

오늘날 이 세계는 둥글게 되어 있습니다.
This created world is round everywhere:

태양도 둥글고, 땅도 둥글고, 별도 둥글고, 입도 둥글게 되어 있습니다.
the sun, the earth, and the stars; everything is created round.
Even our mouth, if we analyze it, is round.

어떤 물건이라도 다 그렇게 되어 있습니다.
No matter what, everything is created that way.

그렇기 때문에 우주는 둥글둥글 돌면서 관계를 맺습니다.
Then, the universe makes relationships by going around and around, making circular, cyclical movements.

그리고 둥글게 있더라도 개별적으로 있는 것이 아니라 전체에 연관성을 맺고 있습니다.
Even if one individual thing has a round shape, it does not exist by itself individually but makes a relational connection with the whole.

그러면 내가 왜 태어났느냐?
Then, why are we born?

이 대우주와 박자를 맞추기 위해 태어났습니다.
We are born to beat in rhythm with this vast universe.

그러니 바다의 물결이 출렁거리면 내 마음도 출렁거리고, 바람이 기분 좋게 불면 내 마음도 기분 좋고,
Ocean waves lapping against the shore lap against our hearts as well. Gentle breezes sighing serenely lull our hearts into serenity.

꽃이 피어서 향기를 풍기면 내 마음도 향기를 풍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Flowers in bloom release rich fragrances and stir the fragrances in our hearts. (104-122, 1979.4.22)

사랑에서 태어나고, 사랑에서 자라 가지고, 사랑에서 살다가, 사랑에서 죽게 될 때는 낳는 것도 감사한 것이요, 사는 것도 감사한 것이요, 죽는 것도 감사한 것입니다.
If we are born, raised, live and die in love, then we can be grateful for our birth, life and death.

여러분은 어머니 아버지가 지극히 사랑하는 자리에 동참해서 태어났다는 것입니다.
You were all born by having participated in the place where your father and mother loved and treasured each other exceedingly.

동참자라는 것입니다.
You are participants in this love.

여러분은 부모의 사랑으로 태어났기 때문에 부모님의 사랑이 꽂아 놓은 깃발로 태어났다고 생각하라는 것입니다.
Since you were born through your parents’ love, you consider yourselves born as the flags planted through your parents’ love.

그렇기 때문에 깃발이 움직이는 것은 사랑을 표시하기 위해서 움직이는 것입니다. 일생 동안 사랑 때문에 사는 것입니다.
These flags flutter to express love. We are all meant to live for the sake of love throughout our lives.

그래서 어머니를 위해서도 사랑의 깃발을 흔들어 주고, 아버지를 봐도 사랑의 깃발을 흔들어 주고, 형제들을 위해서도 사랑의 깃발을 흔들어 주라는 것입니다.
So you should wave the flag of love for your mother, wave the flag of love when you see your father, and wave the flag of love for your siblings. (103-258, 1979.2.25)


④ 순간(하루)과 일생 관계
1.4. The relationship between a moment and a lifetime

여러분의 생활 전체가 영양소를 흡수할 수 있는 발판이 되지 않고는 생명체를 완성할 수 없습니다.
Your living body cannot be perfected unless your entire existence becomes a foothold for absorbing nutrients.

이것이 자연현상 세계에서 벌어집니다.
This phenomenon occurs in the natural world.

생명의 분기점은 긴 기간에 있는 것이 아니고 한 순간에 있습니다.
The crossroads of life do not appear over a long period of time but in a single moment.

순간을 무시하는 사람은 귀한 것을 가질 수도 없습니다.
People who ignore a moment fail to obtain something precious.

위대한 사람도 될 수 없고, 하나님의 왕좌와 왕관을 물려받을 수 없습니다.
They cannot become great people, nor inherit God’s throne and crown.

그렇기 때문에 순간을 빛내기 위해서 여러분은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도 주의해야 하고, 생각하는 것도 주의해야 됩니다.
Thus, for the sake of one bright shining moment, exercise care with each word you utter, each action you take, and even each thought you entertain.

자기의 생활에서 벌어지는 모든 내용이 세계와 관계되는 현상으로 남는다는 신념으로 해결짓는 데에서만이 승리권이 결정되는 것입니다.
Deal with life and solve problems, believing that the contents of your daily life will all remain as phenomena in relationship to the world.

이렇게 승리권이 결정되는 것은 순간입니다.
That is the only way the realm of victory is determined.

따라서 역사적인 승리권, 천주적인 승리권도 순간에 결정됩니다.
In this way, the realm of victory is determined in one moment.
It is the same with the historical realm of victory and the cosmic realm of victory.

순간을 빛낼 수 있는 무한한 가치를 느끼며 생활하는 사람은 위대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성인도 될 수 있는 것이며, 하나님의 아들딸도 될 수 있습니다.
Those who know the infinite value of one bright shining moment and live accordingly can become great people, even saints or God’s sons and daughters.

이와 같이 생사의 분기점은 순간에 달렸습니다.
In this way, the junction of life and death is crossed in a single moment. (31-217, 1970.5.31)

오늘 우리들의 자세가 문제입니다.
Today, our attitude is the problem.

먼저 뜻의 나라가 오기를 바라고 뜻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그것보다 자체가 어떻게 하면, 뜻과 더불어 일치되어 나가느냐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Of course, it is necessary to first desire the coming of the kingdom and wish for the Will to be done. Yet, what is more important is how we ourselves can personally become one with God’s will.

한 시간이면, 한 시간을 어떻게 하면 뜻과 더불어 하나되게 하느냐 하는 것이, 뜻의 나라가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것보다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If we take this one hour, we see that how we use it to become one with the Will is more important than to desire the Kingdom of God to come.

그러므로 먼저 뜻을 계승할 수 있는 개인적인 환경, 가정적인 환경, 종족적인 환경,
Therefore, we must first create environments as individuals, families, tribes and peoples that will enable us to inherit God’s will,

민족적인 환경을 이루어야 뜻의 나라와 관계맺을 수 있기 때문에, 하나님을 중심삼고 하루의 생활권 내에서,
whereupon we can then proceed to establish a relationship with God’s Kingdom. Then, centered on God,

한 시간이면 한 시간을 어떻게 뜻과 더불어 관계맺느냐 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how do we make a relationship with the Will in this one hour — if you are given an hour — within the sphere of your daily living? This is a very important issue.

복귀섭리역사를 보면 아담 가정에서부터 노아 가정, 아브라함 가정, 모세 가정과 예수님 가정까지 4천 년의 역사가 내려오고 있지만, 그들이 실수하게 된 동기는 어느 한 해를 중심삼은 것이 아닙니다.
Looking at the history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there were four thousand years from Adam’s family through Noah’s, Abraham’s and Moses’ families down to Jesus’ family.

아담 가정에 있어서 아담과 해와가 타락한 것도 1년이나 10년 혹은 몇십 년을 계획하여 실수한 것이 아닙니다.
Here, however, what led to their failures did not occur over the span of, say, a year. In Adam’s family, the Fall of Adam and Eve was not something planned out and put into action over the span of a year or a decade or even several decades.

그 실수는 한 순간에 초래되었으며, 한 순간의 실수가 억천만세 이어져 왔다는 것을 생각하게 될 때, 그 순간이 얼마나 무섭고 얼마나 두려운 것인가를 알 수 있습니다.
Their mistake happened in a flash, and when we think about how that failure of one moment has been perpetuated over eons of time, we can understand the fearfulness and dreadfulness of that instant.

그 한 순간의 실수로 역사시대에 도의 길을 갔던 수많은 사람들이 수난의 보응을 받지 않으면 안 되었고, 그 뜻을 따라가지 않은 수많은 민족이 멸망의 구렁텅이로 빠지지 않으면 안 되었습니다.
Due to the failure of that one moment, so many people who walked the path of righteousness in the course of history had to undergo untold suffering, and many races that could not follow the Will fell into the abyss of destruction. casually in our daily life becomes fearful;

그것이 엄청난 탕감 제물의 기원이 되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사실을 생각할 때, 한 시간 똑딱 하는 순간이 무서운 것입니다.
All these became the origin of a tremendous offering of indemnity.
When we understand this, a single hour that we ordinarily live so but even more, we have to feel how fearful a moment is, even one second of one hour that goes by as the clock steadily ticks.

그렇기 때문에 영원한 천국도 한 순간을 떠나서는 있을 수 없습니다.
Even the eternal Kingdom of Heaven does not exist without having an integral relationship with the single moment.

영원한 출발은 내가 죽어서 시작되는 것이 아닙니다.
영원한 출발은 내가 뜻을 알고 난 순간부터 계속되는 것입니다.
Eternity does not start when we die, but at the moment we come to know God’s will.

여기에 한 순간이라도 시간 관계를 두고 비약이 있든가 구렁텅이가 생겨나면 영원은 중단되는 것입니다.
Here, if for even an instant there is a leap in the relationship of time or an abyss created, eternity will be interrupted.

그러므로 우리가 생애노정을 중심삼고 신앙길을 가는데 금년에 못 가면 명년에 가고, 명년에 못 가면 내명년에 가고, 10대에 못 가면 20대에 가고, 20대에 못 가면 30대에 가고, 30대에 못 가면 40대에 가고, 40대에 못 가면 50대에 가고, 이렇게 해서는 안 됩니다.
Therefore, while walking the path of faith in the course of your lives, do not procrastinate by deferring your providential responsibilities from this year to the next, and then to the year after that, or from your youth to your midlife and finally into your old age.

일생을 이런 식으로 살아간다면, 그는 일생 동안 뜻과 더불어 하나 될 수 있는, 하루의 생활도 가져 보지 못하고 죽을 것입니다.
We cannot live like that. People with such a lifestyle will die without having ever spent even one day of being one with the Will over the course of their lifetime.

만약 그렇게 살았다면 그 사람은 천국에 가지 못합니다.
They cannot go to the Kingdom of Heaven.

아무리 자기가 살고 있는 그 나라가 좋다 하더라도, 하루의 승리기준을 갖지 못하면 하늘나라에 갈 수 없으며,
However good your country of residence may he, you cannot go to the Kingdom of Heaven if you were unable to live even one day by a victorious standard;

일년의 승리기준을 갖지 못하면 영원한 세계에 들어갈 수 없다는 것입니다.
you cannot enter the eternal world if you failed to live even one year victoriously.

그렇기 때문에 신앙자는 영원을 꿈꾸고 나가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현실에서 어떻게 악을 청산하고 선의 기수가 되느냐 하는 것입니다.
Hence, while it is important for believers to go forth dreaming of eternity, what is even more important is how they actually eradicate evil and whether they become the standard-bearers of goodness.

이런 문제가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This is preeminently crucial.

이런 점에서 볼 때, 아담의 순간적인 실수가 억천만세 한을 남겨 놓았던 것입니다.
From this perspective, Adam’s momentary lapse led to eons of anguish.

아담 가정에서 가인 아벨이 부모의 한을 풀고 형제의 담벽을 무너뜨려 하나의 가정 기원을 만들어야 했습니다.
It was in Adam’s family that Cain and Abel had to dissolve the anguish of their parents and demolish the wall that existed between the brothers and create the origin of one family.

이렇게 복귀섭리의 대표로 세워졌던 아벨이 죽었던 것도 순간적인 사건이었습니다.
Yet the murder of Abel, who was set up as the representativ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was also an instantaneous incident.

120년 걸려 방주를 짓던 노아의 수고노정에서도 하나님께서 ‘소원을 성취할 날이 왔으니 배에 오르라!’고 하신 명령도 한 순간에 내려졌습니다.
In the 120-year course during which Noah toiled to build the ark, in only a brief moment God issued the command, “The day to fulfill My wish has come: all aboard!”

이 명령에 동조한 사람은 영원하신 하나님의 축복을 받을 수 있었지만 그렇지 못한 사람은 영원한 심판권 내에 매장되었다는 것입니다.
Those who followed this order were able to receive the blessings of the eternal God; those who did not were buried within the realm of eternal judgment.

아브라함도 마찬가지입니다.
It was the same with Abraham:

하나님께서 ‘네 후손이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이 창성(昌盛)하여 만국을 덮고도 남으리라’고 축복하셨는데,
God’s promise that his descendants would be as numerous as the stars in the sky and as the sands on the seashore” (Genesis 22:17)

그 축복의 명령도 똑딱 하는 한 순간에 내려졌다는 것입니다.
was bestowed in the twinkling of an eye.

아브라함이 제사를 지낸 시간도 몇십 년 동안 제사를 지낸 것이 아니라 단 하루라는 시간권이었습니다.
Abraham’s sacrificial offering did not require decades but rather a mere day’s work.

제물을 쪼개어 제사 드리는 시간은 한 시간 미만이었지만 여기서 역사적인 모든 생사화복의 기원이 짜여져 나오는 것입니다.
The time it took him to cut the offering and place it on the altar was not more than an hour, yet that single hour historically bore the seeds of all life and death, curse and blessing.

오늘날 신앙자들이 두려워해야 할 것은 끝날에 찾아오는 심판이 아니라, 하루하루의 생활권 내에서 찾아오는 시간을 어떻게 뜻과 일치시키느냐, 어떻게 뜻과 더불어 교차로를 형성하고 나가느냐 하는 문제입니다.
Today, what believers should dread is not the visitation of judgment in the Last Days but the question of how they will harmonize their daily activities and face life’s crossroads in alignment with God’s will. (37-217, 1970.12.27)


⑤ 유아기와 3단계 질서
1.5. Infancy and the three orderly stages of the growing period

아담과 해와를 하나님이 지었다면 어떻게 지었을까?
How did God create Adam and Eve?

흙으로 빚어서 지었다면 어떤 흙으로 지었을까?
If He used clay, what kind was it?

어디서 출발했을까?
Where did He begin?

어디서부터 시작했느냐는 것입니다.
From which point did Adam and Eve’s lives start?

아담과 해와를 장성한 사람으로 지었다고 생각할 수 없습니다.
We cannot think that God created them as adults,

아기로부터 지었습니다.
but rattier as babies.

하나님이 아기를 밴 어머니가 품어 키우는 것과 마찬가지의 과정을 거쳐 지었다는 논리를 세우지 않고는, 이 모든 3단계의 질서를 통한 존재 형성이라는 것을 설명할 도리가 없습니다.
Without the notion that God behaved as a pregnant mother who subsequently gave birth to, nourished and nurtured a baby, we cannot logically explain the formation of all existence through the three orderly stages of growth.

그래서 아담과 해와에게도 유아기가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 다음에 장성기가 있었습니다. 그 다음에 완성기가 있었습니다.
Logically, Adam and Eve passed through infancy before entering the growth and completion stages.

이건 천리입니다.
This is heavenly law.

유아기는 어떤 유아기였겠느냐?
What was Adam and Eve’s infancy like?

무형의 하나님이 무형의 세계에서부터 유형의 과정을 거쳐올 수 있는 아기의 존재를 품고 키웠다는 논리로부터 시작해야 됩니다.
We must proceed from the concept that the invisible God nurtured a baby whose beginnings were in the world without form and who could pass through the course in the physical realm. (225-198, 1992.1.20)


⑥ 우리들의 인생길
1.6. Our life path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 국가, 세계는 내 뜻에 부합되는 환경이 돼 있지 못하기에 온갖 고충이 벌어지고 있고, 선악의 분기점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Since the society, nation and world in which we live are far from ideal, all manner of suffering occurs, and good and evil are at cross-purposes.

백이면 백 사람이 각기 자기 나름대로 하루의 생활을 영위하기 위해서 환경과 투쟁하고 있고, 환경을 밀고 나가고 있습니다.
If we took a random sample of a hundred men, it would reveal that one hundred percent of them jostle among themselves in “an every man for himself” struggle within their circumstances to cope with the demands of their mundane affairs.

그러기에 아침에 계획한 하루의 일을 그 누구도 자신할 수 없는 것을 우리는 하루의 생활 가운데서 잘 느끼게 됩니다.
Therefore, in our daily lives, we all acutely lack the confidence that we can complete the day’s work that we planned in the morning.

더우기 그 환경의 범위가 크면 클수록 자신의 하루 생활을 승리로 결과짓기 위해서는 그것에 비례해서 결의와 추진력을 가져야 합니다.
With a wider scope of activities we would need proportionately more drive and determination to bring a victorious result in our everyday life.

그러지 않고는 그날이 승리의 날이 될 수 없습니다.
Lacking these, that day cannot be victorious.

그런 하루하루가 더해져서 한 달이 되는 것이요, 한 달 한 달이 더해져서 일년이 됩니다.
Such days turn into months and months into years.

그 한 달도 우리가 계획한 대로 살 수 있는 환경이 되어 있지 않습니다.
We also lack environments conducive for meeting our monthly goals.

우리가 한 달의 승리를 가져오기 위해서는 그 한 달의 환경에 갖추어진 복잡한
모든 사연들, 모든 여건들을 타파할 수 있는 추진력과 결의가 있어야 됩니다.
To end a month victoriously, we need the drive and determination necessary to achieve breakthroughs in tackling both the details and complexities of that month.

그것이 없어서는 한 달의 계획을 승리로 끝맺을 수 없습니다.
Without them, we cannot conclude our monthly activities victoriously.

일년을 밀고 나가기 위해서는 삼백예순 날을 극복할 수 있는 투지력 혹은 추진력을 갖추어야 합니다.
Getting through a year successfully requires us to be equipped with a fighting spirit or driving force that can thrust aside all the challenges of each and every one of its 365 days.

그러지 않고는 1년을 승리로 장식할 수 없습니다.
We can then celebrate that year victoriously.

이런 1년에 10년이 가해지고, 20년 혹은 30년이 가해진 날들을 지나가고 있는 것이 우리의 인생길입니다.
If we live a year like that, and continue in this vein, it will eventually add up to ten, and then twenty, and then thirty years, and that eventually becomes our life path. (31-30, 1970.4.12)

오늘 이 땅에 살고 있는 인간들은 시간성을 못 벗어납니다.
People living on earth today cannot escape from the constraints of time.

인류 역사를 봐도 마찬가지입니다. 개인, 가정, 종족, 민족, 국가, 세계도 그와 같은 시간권 내에서 움직여 나가고 있습니다.
That has been true throughout history. Individuals, families, tribes, people, nations and the world all move within the realm of time.

사람이 살아가는 데에는 반드시 달성해야 할 목적이 있습니다.
Wherever people exist, there is always some goal to attain.

그 목적을 중심삼고 10년, 20년, 30년, 70년, 일생 동안 가야 되는 것입니다.
We are to focus on such a goal for ten, twenty, thirty, seventy years and, indeed, our entire lives.

목적이 크면 클수록 내적으로 더욱 강하게 다짐하여야 합니다.
The greater our goal, the stronger our internal commitment needs to be.

그러지 않고는 그 목적에 도달할 수 없습니다. 시간이라는 과정을 통하여 그 목적을 능가할 수 있는 내적인 결의를 계속하지 않는 한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Unless we maintain an internal determination that surpasses the goal through the process called time, the goal will be unattainable. (31-149, 1970.5.24)


⑦ 우리가 찾아가야 할 본향
1.7. The original homeland that we must seek

여러분은 영계(靈界)의 사실을 모를지 모르지만 선생님은 하나님의 특별한 혜택을 입어 미지의 세계에 대해 잘 알고 있습니다.
You may not know of the reality of the spirit world, but I enjoy the special benefit from God of having a clear insight into that unknown world.

그 세계의 근본을 헤쳐 보니 원칙은 간단했습니다.
Digging into the root of that world, I found its principles to be quite simple.

그 세계는 하나님의 천지원칙인 위하여 산 사람만이 가는 곳입니다.
In the spirit world only those who lived altruistically in line with God’s universal principles can enter the higher realms.

그러한 내용으로 형성된 세계가 이상천국입니다.
The world structured along those lines is the ideal heavenly kingdom.

그곳이 우리 인간이 찾아가야 할 본향(本鄕)입니다.
That place is the original homeland that humankind must seek.

오늘 우리는 타락한 인생으로서 본향에서 추방당한 인간이 되었기 때문에 본향 땅을 향하여 돌아가야 할 운명에 있는 것입니다.
Today, although we are exiles from our original homeland and live a fallen life, we are destined to return there.

그러나 그곳은 인간 자체로서는 돌아갈 수 없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인간이 돌아갈 수 있는 길을 역사과정에 설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God had to create a path for this in the course of history because we could not do so by our own efforts.

그래서 그 민족의 문화 배경, 풍습 혹은 전통에 따라서 수많은 종교를 세워 수습해 나왔습니다.
This is why God raised up many different religions. They are training grounds through which He has been directing all people along that path, whatever their race, cultural background, customs and traditions.

그렇게 수습하기 위한 훈련장으로 세운 것이 종교입니다. 그러니 종교는 본향 땅으로 돌아갈 수 있는 자격자를 연마시키는 훈련장소입니다.
Religions are the training grounds for training people to become eligible to return to the original homeland.

동서 사방의 문화 배경에 따라 높은 데로 전진할 수 있는 하나의 통일된 종교세계로 이끌어 나오고 있습니다.
Taking into account the diverse cultural backgrounds ranging across the four corners of the earth, God is leading humanity toward a unified world of religion that can progress upward onto higher ground.

그런 본향의 곳으로 지도하여야 할 종교이기 때문에 종교는 무엇을 가르쳐 주느냐?
What does religion which guides people to the original homeland, centrally teach?

위하여 살라는 것을 가르쳐 주지 않을 수 없습니다.
It is to live for the sake of others.

그래서 고차적인 종교일수록 위하여 살아야 된다는 원칙을 강조해야 되겠기에
온유겸손하라고 하는 것입니다.
As highly developed religions tend to emphasize this principle, they teach us to be gentle and meek,

뭇사람을 높이고 그들을 위하는 자리에 서라는 것입니다. 희생봉사하라고 가르치는 것입니다.
to stand in a position to elevate others and live for their sake, and to serve them sacrificially.

그 이유는 그 나라의 법도에 맞는 훈련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All this serves to instill discipline in us to abide by the laws of the Kingdom of Heaven. (78-115, 1975.5.6)


⑧ 인생 최고의 갈 길
1.8. Our highest path in life

인생의 갈 길이 무엇이냐?
What should be our life path?

하나님의 사랑을 점령하는 것이 인생의 갈 길입니다.
It is the path of possessing God’s love.

하나님의 사랑을 점령하는 것이 인생이 가야 할 최고의 종착점입니다.
Possessing God’s love is life’s highest and final destination.

이 길은 남자도 여자도 다 가야 됩니다. 모든 사람이 다 가야 하는 것입니다.
Everyone, men and women alike, must go this way.

인생의 갈 길은 무한하신 사랑의 하나님을 찾는 것입니다.
Our life path must lead us to the infinite God of love.

열 번이고 백 번이고 죽을 고비를 거쳐서라도, 죽어서라도 끊임없이 찾아가야 할 하나님의 사랑을 찾는 것이 인생의 최고 갈 길입니다.
The greatest life path consists of finding God’s love by crossing over the peaks of death tens and even hundreds of times, and continuing in that search even after death.

욕망의 끝이 어디냐?
What is the endpoint of our desires?

하나님의 사랑을 점령하는 것입니다.
It is the possession of God’s love.

하나님을 점령했다고 하더라도, 그 가운데에 더 귀한 사랑을 점령하지 못하면 하나님은 자기의 하나님이
아닙니다.
If, in that regard, we possess love more precious than our own, God cannot be ours.

그러므로 하나님의 사랑을 점령해야 됩니다.
Thus, we need to possess God’s love.

사랑만 점령하면 하나님은 안 계셔도 괜찮다는 겁니다.
If we possessed only God’s love, then it would be all right even if He were not present.

그의 것이 내 것이요, 내 것이 그의 것이 될 때, 비로소 안팎이 하나되는 것입니다.
When His love becomes mine and mine becomes His, the internal and the external become one for the first time.

그러한 나라가 상하의 등급이 없는 이상의 본국(本國)이 되는 것입니다.
A nation based on such love becomes an ideal homeland without upper and lower classes.

그러한 자리에 눕게 되면, 천하에 있는 모든 존재가 좋게 보이지 않는 것이 없고, 천하에 있는 모든 존재가 자신을 위해서 있지 않은 것이 없다고 느껴지는 것입니다.
When we lie in that place of love, we feel that there is nothing under the sun that does not appear good and that does not exist for our sake.

그러한 것이 하나님의 사랑이기 때문에 오늘날 인간이 갈 천상세계 즉 천국은
사랑으로 충만된 곳입니다.
Since God’s love is like that, the heavenly world, which is humankind’s destination, namely the Kingdom of Heaven, is a place filled with love. (19-210, 1971.1.10)


⑨ 출생의 기준과 생애의 기준
1.9. The standard of birth and the standard of life

u 잘못된 출생의 기준
1.9.1. The wrong standard of birth

오늘날 세상 사람은 자기 자신이 고귀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아무리 박사라고 하더라도 자기 출생이 틀렸다는 걸 모르고 있습니다.
People in today’s world who flaunt their pedigrees and parade their degrees as marks of social distinction, are unaware that their births were spiritually sullied.

하나님의 원수인 사탄의 사랑과 생명과 핏줄을 타고났다는 걸 모른다는 것입니다. 중요한 문제입니다.
They do not know that they were born with the love, life and lineage of Satan; God’s enemy. This is a serious problem.

타락으로 인해 인간은 사탄의 사랑에 의해 태어난 것입니다.
Due to the Fall, people have been born from Satan’s love which was passed down to their parents.

사탄의 사랑이 그 부모에까지 이어져 왔습니다.
Satan’s blood has made its way down through the lives of our mothers and fathers to us in the present day.

어머니의 생명, 아버지의 생명에 사탄의 피가 흐르고 있어, 그 피가 오늘 나에게 이어져 왔다는 것입니다.
Satan’s blood has made its way down through the lives of our mothers and fathers to us in the present day.

그러한 세 종류의 결실체가 바로 나입니다.
The fruit of those three then, is you.

그러니 여러분은 사탄혈통에 속한 것입니다.
As such, you all belong to the satanic lineage.

말하자면 여러분의 혈관을 타고 사탄의 피가 흐르고 있다는 것입니다.
In other words, Satan’s blood is running through your veins.

그렇기 때문에 자동적으로 사탄은 자기의 이상적인 결실을 맺는 것이고, 하나님은 그런 남녀를 본연의 순수한 완성 인간으로 구하시고자 하는 것입니다.
Therefore, he automatically bears his ideal fruit while God strives to redeem those very men and women and transform them into originally pure and perfect people.

여러분은 사탄 사랑에서 출발한 것입니다. 여러분은 사탄 혈통을 타고난 것입니다.
You all began from Satan’s love and are born from his lineage.

그러므로 출발이 잘못됐습니다.
Since your start was all wrong,

출발이 잘못되었기 때문에 다시 돌아가야 합니다.
you must return to the original point.

돌아가긴 돌아가는데 어디로 가느냐? 원점으로 돌아가야 됩니다. 거짓부모로 시작했으니 돌아가서 참부모로 다시 시작해야 됩니다.
As we originated from false parents, we need to return and start anew from true parents.

그러니 얼마나 심각합니까?
How serious is this?

내가 하나님의 사랑과 하나님의 생명과 하나님의 핏줄을 다시 이어받아야 합니다.
It is imperative to inherit God’s love, life and lineage afresh.

그래서 축복받을 때 혈통전환식을 합니다.
That is why, when you receive the Blessing, you undergo the ceremony for changing the lineage.

그걸 내 생명보다 더 믿어야 되는 것입니다.
You must believe in this more than your own life.

통일교회의 하나의 예식이라고 해서 그저 일반 종교의식으로 생각해서는 안 되는 것입니다.
Just because it is a Unification Church ceremony, you should not think of it as some ordinary ritual.

이것은 죽은 입장에서 회생(回生)하는 주사약과 마찬가지입니다.
해독주사입니다.
It is like a wonder drug, an antidote, to restore the dead back to life.

우리 조상이 잘못한 것입니다. 이를 위해 역사를 거쳐오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희생했습니다.
Our ancestors committed an error so grave that countless people fell victim to its aftereffects throughout the course of human history.

이것을 아는 우리는 다시 그 길을 갈 수 없습니다. 절대 못 가는 것입니다.
Knowing this, we cannot tread that same path again — ever again!

타락 천지에 불륜한 사랑을 남김으로써 역사를 통해 얻은 그 대가가 엄청났다는 것입니다. 개인, 가정,사회, 국가, 세계에 미친 영향이 엄청났다는 것입니다.
We paid a ghastly price throughout history for having perpetuated illicit love in the fallen spiritual and physical worlds, with far-reaching consequences for individuals, families, societies, nations and the world. (216-109, 1991.3.9)


v 생애(生涯)의 기준
1.9.2. The standard of life

여기서 생애는 영원한 생애를 말합니다.
When I say life here, I mean eternal life.

영계만 말하는 게 아닙니다. 그것은 살아 있는 영원한 삶입니다.
I am not referring only to the spirit world, but to a life to live for eternity.

‘나’라는 존재는 하나님의 사랑의 대상으로 지음받았습니다.
Each individual was created to be an object of God’s love.

절대적이고 주체적인 하나님의 대상이 바로 나입니다. 하나님의 사랑의 상대가 나라는 것입니다.
You are the object partner of the absolute God, and the partner in His love.

하나님이 자신보다 더 귀하게 여기는 것이 참사랑의 개념입니다.
God cherishes the notion of true love more than He values Himself.

하나님은 절대적이고 영원하신 생명의 중심입니다.
He is the absolute and eternal center of life.

그리고 하나님의 이상은 더 영원한 것인데, 그 이상의 중심이 바로 참사랑입니다. 그 사랑의 상대가 나입니다.
His ideal is even more eternal and the center of that ideal is true love. The partner of that love is you.

사랑의 속성은 주체와 대상이 하나되는 것입니다.
The attribute of love promotes unity between partners.

그것은 국가를 하나로 만듭니다.
Such love can unify a nation.

그렇기 때문에 어느 자리에나 동참할 수 있고, 어디를 가든 따라갈 수 있습니다.
Thus, one partner can accompany the other partner in any position and follow unconditionally.

전재산을 다 상속받을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심정까지도 다 상속받는 것입니다.
You can inherit God’s entire fortune and even His entire heart.

선생님이 비참한 과정을 거쳐서 이것을 발견함으로써, 그 기반 위에 서게 되었습니다.
I went through a miserable course to discover this and now stand on that foundation.

이것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고, 숭엄하고 고귀합니다. 놀라운 은사입니다.
It is sublime and lofty and cannot be exchanged for anything: it is an amazing grace.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과 같은 자리에 서는 것입니다.
For that reason, I stand in the same position with God.

영원한 참사랑의 자리에 동참하는 것입니다.
I share the eternal position of true love.

저세계는 제한된 지구성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The spirit world is in a different dimension from this limited earthly world.

제한된 곳에서는 자유로이 움직일 수 없지만, 저세계는 차원이 높은 세계이기
때문에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곳입니다.
We cannot move freely within mundane confines, but as the spirit world is a higher-dimensional place, you can do anything there;

시간을 뛰어넘을 수 있습니다.
you can leap across time.

사랑을 중심삼고 무엇이든 바라기만 하면, 언제 어디서나 다 얻을 수 있는 것입니다.
if you want something based on love, you can have it all anytime, anywhere.

우리는 본래 영생체로 지음받았습니다.
We were originally created as eternal beings.

참사랑을 중심한 대상체인 나는 영원한 생명체라는 것입니다.
그러니 영계에 가면 자유로운 것입니다.
If we become eternal beings of true love and go to the spirit world, we will be free.

그래서 생애 기준으로 첫째가 선악의 기준입니다. 여러분은 그것을 알아야 합니다. 선악의 기준이 첫째이고, 둘째가 본연의 출발점이고, 세 번째는 영생입니다.
The first standard of life is the standard of good and evil, the second is the original starting point, and the third is eternal life. (216-107, 199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