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G. Book 4. Chapter 4-1 The True Family Originally Intended at the Time of Creation – 창조 본연의 참가정

제 1 장 창조 본연의 참가정
Chapter 1 The True Family Originally Intended at the Time of Creation

1) 아담과 해와를 통한 하나님의 뜻
Chapter 1 Section 1. God’s Will through Adam and Eve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뜻에 대하여 말을 하고 있습니다.
Many talk about God’s will

그러나 이 말은 간단한 것 같지만 정작 ‘하나님의 뜻이 무엇이냐?’고 하는 질문을 받게 되면 대답하기가 지극히 어려운 것입니다. 또 오늘날까지 많은 신앙자들이 ‘하나님이시여, 뜻을 이루소서!’라고 기도를 했습니다.
and many believers have prayed, “Heavenly Father, may Your will be done!” The words in themselves seem simple, but it is difficult for us, when asked, to articulate precisely what God’s will is.

그리고 그 뜻을 이루기 위해 현재 우리는 신앙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At present we are leading lives of faith to accomplish that will,

그러나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잘 모르면서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기를 기도하고, 그 뜻을 위해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은, 하나의 모순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but there is some contradiction in living a life of faith and praying for the accomplishment of God’s will without knowing what that will is. (Blessed Family – 298)

통일교회에서 보는 하나님의 뜻, 곧 레버런 문이 알고 있는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가?
What does the Unification Church understand God’s will to be?

그것은 하나님이 이 우주를 만든 창조이상(創造理想), 즉 창조목적(創造目的)을 완성하는 것이라고 봅니다.
What is Rev. Moon’s understanding of God’s will? God’s will is understood to be the completion and fulfillment of the original ideal of creation for which God made this universe.

하나님은 모든 피조만물을 창조할 때 반드시 목적을 가지고 창조하셨기 때문에, 그런 하나님의 창조목적을 이루는 것이 하나님의 뜻입니다.
Because God created the universe with certain purposes, it is God’s will to realize such purposes.

그 목적의 중심이 누구냐?
Who or what was at the center of this purpose?

아담과 해와였습니다.
It was none other than Adam and Eve.

그렇기 때문에 저는 창조의 이상을 실현하는 것, 곧 아담과 해와를 중심삼은 이상을 실현하는 것이 하나님의 창조목적이라고 보는 것입니다.
That is why I perceive God’s purpose of creation to be the realization of His ideal beginning with and from Adam and Eve.

그렇다면 그 이상실현(理想實現)은 무엇인가?
Then, what is the substance of this ideal?

그것은 바로 사위기대(四位基臺)를 이루는 것입니다.
It is none other than the realization of the four-position foundation.

사위기대는 하나님을 중심삼고
The four-position foundation is the foundation of the family with God at the center.

아담과 해와가 하나님의 사랑권에서 벗어나려 해도 벗어날 수 없도록 완전히 하나로 일치되어 이상적인 부부를 이루고,
It is realized only when Adam and Eve become so completely united that they cannot separate themselves from the realm of God’s love.

그들이 자녀를 번식함으로써 이루어지는, 하나님을 중심한 가정의 기대를 말합니다.
With God at the center, they become an ideal husband and wife, giving birth to children of their own.

이 사위기대가 조성되면,
When this four-position foundation is completed,

하나님을 중심삼고 아담과 해와가 부부의 사랑으로 일체가 되어, 하나님의 사랑권(圈)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됩니다.
Adam and Eve become one in their love as husband and wife and are secured within the realm of God’s love. (Blessed Family – 298)

인간조상을 통한 하나님의 이상은 무엇이었는가?
What was this ideal that was supposed to be realized through the ancestors of humankind?

그 이상은 이상적인 남자와 이상적인 여자가 결합하여 이상적인 가정을 이루는 것이었습니다.
It was to realize an ideal family through the union of an ideal man and an ideal woman.

그러면 이상적인 가정을 이루는 중심은 무엇인가?
Then, what is necessary for the realization of an ideal family?

그것은 남자도 아니고 여자도 아닙니다.
It is neither man nor woman alone.

가정이란 결국 부모와 자녀, 부부의 결합으로 이루어진 하나의 묶음인데, 그 묶음의 중심은 바로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A family, after all, is a unit. It is represented by the union of a husband and wife, and the relationship of parents and children with the love of God at the center.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삼아 부부가 결합하고,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삼아 가정을 완성시키는 것이 하나님의 뜻이라는 결론이 나옵니다. (성약?-301)
Therefore, we reach the conclusion that God’s will is the union of a husband and wife, perfecting a family centered on God’s love. (Blessed Family – 298)

하나님의 창조목적이 무엇이냐?
What is God’s purpose of creation?

아담과 해와를 지어 놓고 그냥 보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God did not create Adam and Eve merely to gaze at them after creation.

남자와 여자를 만든 것은, 남자는 남자대로 여자는 여자대로 늙어 죽게 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He did not create man and woman so that they would simply grow old and, in the end, die by themselves.

이들이 장성하여 서로 이성에 대한 상대적인 심정을 통하여 하나님을 중심한 인류의 참된 지상천국을 건설하게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No, He created them to mature with Him at the core of their being and at the core of their love for each other.

하나님을 중심한 사랑의 보금자리를 만들도록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He created them so that they could build a love nest centering on God and then establish the true Kingdom of Heaven on earth for all humanity.

여기에서 남성인 아담은 하늘을 대표하고, 여성인 해와는 땅을 대표합니다.
In this union, Adam, the man, represents heaven, and Eve, the woman, represents the earth.

그러므로 그들은 둘이지만 그들이 횡적으로 하나되면, 하늘과 땅이 통일되는 것입니다.
Therefore, although they are two separate persons, when they become one horizontally, heaven and earth are united.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삼고 두 사람이 통일하고 나면, 천주는 당연히 통일이 되는 것입니다. (성약?-299)
When these two people unite based on God’s love, the cosmos is united automatically. (21-43, 1968.9.1)


2) 하나님께서 절대로 필요로 하는 것
Section 2. God’s Absolute Requirements

하나님께서 왜 피조세계를 창조하셨겠습니까?
Why did God create the universe?

하나님께서는 피조세계를 통해서 기쁨을 누리시고자 했던 것입니다.
Because He wanted to feel joy through the created world.

하나님께서 아무리 절대자라 하지만 기쁨을 홀로 느낄 수는 없습니다.
Although God is an absolute being, He does not feel joy alone.

기쁨은 상대가 있어야 생겨나기 때문입니다.
Joy cannot be experienced without an object partner.

하나님께서 필요로 하시는 것은 지식도 아니요, 돈도 아니며, 권력도 아닙니다.
God does not require knowledge, money or power.

하나님 자신이 절대적이며 전지전능하시기 때문에 그런 것들을 필요로 하지 않으십니다.
Because God Himself is absolute and almighty, he does not need such things.

제아무리 과학이 발달해도 하나님이 만드신 것을 따라가거나 넘어설 수는 없습니다.
No matter how science advances, it will never equal or surpass what God has created.

방대한 우주는 질서 속에 법도에 따라 운행되고 있습니다.
The great universe exists in a certain hierarchy and in accordance with the laws of nature.

인간의 생각과 과학이 미칠 수 없는 방대한 우주를 하나님께서 창조하시고 또한 운행하시고 계신 것을 생각할 때, 하나님은 절대적인 과학자이시기도 합니다.
When we consider the fact that God is the creator who operates this great universe, which is so far beyond the understanding or the science of human beings, we can safely say that God is also an absolute scientist.

세상에 존재하는 것들 가운데 하나님과 상대가 되는 힘은 없습니다.
Among all existence, there is no power that can compete with God’s power.

하나님의 힘은 전지전능하며 절대적이기 때문입니다.
That is because God’s power is almighty and absolute.

또한 영원불멸한 자존의 분이 하나님이십니다.
Moreover, God is everlasting, unchanging and self existing.

그러한 하나님께서 바라시는 것이 있다면 무엇이겠습니까?
Considering all this, if God were to wish for something, what would He wish for?

돈도 아니요, 지식도 아니요, 권력도 아닌 그 무엇을 바라고 계시겠느냐는 말입니다.
What would God desire that is beyond money, knowledge, or power?

하나님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이냐가 문제입니다.
The issue at hand is: what is most desired by God?

하나님께서 절대 필요로 하는 것은 오직 하나가 있습니다.
There is only one thing that God absolutely requires.

그것은 인간에게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인 동시에 하나님께도 절대 필요한 것, 바로 참사랑입니다.
That thing is absolutely necessary, not only to God but also to human beings, and that something is none other than true love.

그렇다면 하나님 혼자서 사랑을 받으실 수 있겠습니까?
Then is it possible for God to receive love alone?

하나님은 자신이 사랑을 마음대로 할 수 있지 않겠느냐 하겠지만, 천만에요!
Some people might say that God Himself can love by Himself if He wants to, but it is not so.

하나님에게 제일 필요한 것은 참사랑을 나눌 수 있는 대상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을 몰랐다는 것입니다.
(성약?-304)
What is required most by God and what no one knew, is that He needed an object partner with whom to share true love. (Blessed Family – 302)

하나님께서 절대적인 분이시라면 그 절대적인 분이 왜 인간을 지었느냐 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If God is absolute, then the question arises: “Why did such an absolute being create human beings?”

돈 때문에 지은 것도 아니요, 지식 때문에 지은 것도 아니요, 권력 때문에 지은 것도 아닙니다.
It was not for money, knowledge or power.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단 하나의 길이기 때문에 인간을 만드셨습니다.
He created human beings because that was the only way God could love.

이런 관점에서 볼 때, 하나님은 아버지이고, 인간은 아들딸이라는 것이 하나의 축을 이루는 것입니다.
In this scenario, the relationship between God, the Father, and human beings, as the sons and daughters, forms an axis line.

이 축이 만일 연결됐더라면, 인간과 하나님이 사랑으로 일체된 관계를 무엇이 작용해도 절대 뗄 수 없다는 것입니다.
If this axis had been connected, it would have been impossible to separate human beings and God in their relationship of love.

하나님의 본연의 사랑에다가 줄을 매고 그 사랑의 맛을 본 사람이 갈라질 것 같습니까?
Do you think that a man or woman who has tasted God’s original love would ever want to be separated from it?

벌은 봄에 꿀맛을 보게 됩니다.
Bees get a taste of nectar in the spring time.

꿀을 빨고 있는 벌의 꽁무니를 잡아당기면 그것이 빠지더라도 그 벌은 꿀에서 입을 떼지 않습니다.
When you pull on the abdomen of a bee sucking on the nectar, the abdomen may be pulled off but the bee will not separate itself from the nectar.

여러분이 그 맛을 느낀다면 어떻겠습니까?
What would happen if you were to get a taste of such love?

가다가도 되돌아와서 또다시 거기에 붙으려고 할 것입니다.
Even if you somehow separated yourself from it, you would return to it, clinging to it forever.

이 축의 사랑에 연결된 만유가 작용하는 기준이 되어 있으면, 인간의 가정은 개인적으로 완성된 남성과 여성이 하나되어서 사랑을 중심삼은 가정의 현현히 벌어집니다.
Once the foundation to operate the universe connecting to the axis of love is formed, the union of an individually perfected man and woman would form the foundation of a family centered on love.

더 나아가 이 사랑을 축으로 해서 이루어진 종족의 현현, 민족의 현현, 세계의 현현히 벌어지게 되는 것입니다. (성약?-305)
On the basis of this love, tribe, people, and world could be formed and realized. (137-57, 1985.12.18)


3) 하나님의 영원한 사랑의 상대자
Section 3. God’s Eternal Partner in Love

하나님이 이 세상을 창조하셨는데, 우리가 하나님께 무엇 때문에 이 세상을 만들었느냐고 묻는다면, 하나님은 틀림없이 ‘좋아서…’라고 대답할 것입니다.
God created this world. If we were to ask Him, “Why did you create this world?” He would answer, “Because it is good.” In other words,

좋아서, 곧 기쁘기 때문에 그 기쁨을 얻기 위해서 하나님은 이 세상을 창조하셨다는 것입니다.
God created this world because He thought it was good, he felt joy from it, and wanted to receive more joy from it.

그런데 좋은 상태, 곧 기쁨은 어떻게 해서 얻어지느냐 하면,
How do you achieve goodness or joy from something?

사랑의 형태를 통해서 얻어지는 것입니다.
You receive joy in the form of love.

그러니까 하나님은 사랑의 실현을 통해서 기쁨을 얻으려고 이 세상을 창조하셨다는 결론을 우리는 얻을 수가 있는 것입니다.
Therefore, we come to the conclusion that God created this world to feel joy through the realization of love.

사랑의 실현을 위해 이 세상을 창조하신 하나님이었습니다.
For the realization of love, God created this world.

인간과 만물이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으로 하나되어 화기애애한 사랑의 세계를 이루는 것을 보고 기뻐하시기 위해서, 그리고 인간이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으로 하나의 참된 부부의 인연을 맺고, 하나의 참된 사랑의 가정과 종족, 민족, 국가, 세계를 이루는 것을 보고 기뻐하시기 위해서, 그리고 그러한 인간과 사랑으로 하나됨으로 말미암아 사랑의 기쁨을 맛보기 위해서 피조세계를 창조하신 하나님이었습니다.
God created the universe to feel joy through human beings and the creation becoming one and thus establishing a harmonious world of love. God feels joy from seeing and becoming one in love with human beings, forming true relationships of husband and wife and then establishing a family, tribe, people, nation and world of true love.

바로 그것이 하나님의 창조의 이상이었던 것입니다. (성약,-302)
That was God’s ideal of creation. (Blessed Family – 302)

하나님의 꿈은 단 한 가지, 사랑의 이상을 실현하는 것이었습니다.
God’s only dream was to realize the ideal of love.

그런데 문제는 사랑의 이상실현은 하나님 혼자서 이룰 수 없다는 것입니다.
But the problem is that the ideal of love cannot be realized by God alone.

사랑이나 행복, 기쁨 등은 한 개체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게 되어 있는 것이 아닙니다.
Such things as love, happiness and joy cannot be realized through only one being.

상대방이 없이는 절대로 성립될 수가 없는 것입니다. (성약,-303)
They cannot be realized without an object partner.
(Blessed Family – 302)

하나님은 절대적 존재이시지만, 사랑의 상대가 될 수 있는 존재가 있어야 합니다.
Although God is an absolute being, He needs someone to be his object of love.

하나님의 사랑의 상대자는 바로 인간인 것입니다.
His object of love is none other than human beings.

인간이 완성된 사랑을 가지고 사랑의 상대자로서 하나님 앞에 나타날 때, 하나님은 행복한 하나님,
When humankind comes before God as the object of love, with perfected love, God becomes the God of happiness,

기쁨의 이상을 찾은 하나님이 되는 것입니다. (성약,-303)
the God who has fulfilled the ideal of joy. (145-267, 1986.5.15)

하나님에게는 인간이 왜 필요한 것인가?
The answer to the questions, “Why does God need human beings?

하나님의 이상을 실현하는 데에 인간이 왜 필요한 것인가 하는 물음에는 ‘하나님의 사랑을 완성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다’ 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 and “Why does He need human beings in realizing His ideal?” is: God needs human beings to perfect His love.

하나님의 사랑은 무엇인가?
What is God’s love?

그것은 사람끼리 영원히 보고 좋아하는 것은 물론이지만 하나님이 사람을 영원히 좋아할 수 있는 것이라고도 말할 수 있겠습니다.
We can say that God’s love involves human beings liking each other eternally, but more importantly, it involves God liking human beings eternally.

인간은 이렇게 하나님의 영원한 사랑의 상대자라는 것입니다.
In this way, human beings are God’s eternal objects of love.

아담과 해와를 창조하신 그 날부터 하나님은 영원무궁토록 아담과 해와를 보고 보고 또 봐도 더 보고 싶고,
From the day God created Adam and Eve, God desired to love Adam and Eve as the object partners whom He would look at over and over again,

있고 있고 또 있더라도 더 있고 싶고, 살고 살고 또 살더라도 더 살고 싶은 대상들로 사랑하고 싶어하셨습니다.
and would wish to look at forever, to be with over and over again, and to live with over and over again.

그럴 수 있는 대상을 갖는 것이 하나님의 창조이상입니다. (성약,-306)
Having such object partners is God’s ideal of creation. (Blessed Family – 302)


4) 아담과 해와를 창조하신 목적
Section 4. The Purpose of Creating Adam and Eve

구약 성경 창세기 1장 27절을 보면, ‘하나님의 형상대로 사람을 지었는데, 일남 일녀를 지으셨다’ 하는 말씀이 있습니다.
Genesis 1:27 says, “So God created man in His own image, male and female He created them.”

귀납적으로 추리하면, 하나님은 하나의 남성과 하나의 여성을 합한 분이시라는 결론이 나오는 것입니다.
We can deduce from this that God has both male and female qualities.

그러한 하나님이 혼자 있어서는 안 되겠기에 대상을 필요로 해서 이 세계를 창조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God needs an object because He cannot live alone.Therefore, He had no choice but to create this world.

그래서 지어진 것이 하나의 남자요, 하나의 여자인 것입니다. (성약,-307)
As a result, a man and a woman were created. (Blessed Family – 307)

하나님은 첫째, 체(體)를 입기 위해서 아담과 해와를 창조하셨고,
God created Adam and Eve, first of all, to have physical form.

둘째로 사랑을 완성하기 위해서 아담과 해와를 창조하신 것입니다.
Secondly God created Adam and Eve to perfect love.

이러한 아담과 해와가 완성하여 둘이 하나될 수 있는 사랑의 실체가 되면,
When Adam and Eve are perfected and become the substantial beings of love through which they can become one,

하나님이 임재(臨在)하여 인류의 완전한 사랑의 부모가 되는 것입니다.
God can come and reside with them, becoming the parent of perfected love to humanity.

그리하여 하나님의 형상적 실체부모가 된 아담과 해와가 실체의 자녀를 번식함으로써 이상세계가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Then Adam and Eve, who are the substantial parents with visible form, can reproduce children and thus realize the ideal world.

그렇게 되면, 인간을 통해서 영계와 지상세계가 연결되기 때문에, 영계와 지상세계를 연결시키기 위한 목적으로도 인간을 지으신 것입니다.
When that happens, the spirit world and the physical world are connected through humankind.

그래서 하나님이 사랑을 중심삼고 아담과 해와에게 임재하심으로서 인류의 참된 부모, 실체의 부모로 계시다가,
This implies that God also created human beings for the purpose of connecting the spirit world and the physical world.So while Adam and Eve are on earth, God can reside with them in love as the true and substantial parent of humanity.

아담과 해와가 저나라에 가면 영계에서도 아담과 해와의 형상으로 체(體)를 쓰시고 부모의 자리에 현현할 수 있는 것입니다.
Then when Adam and Eve pass on to the spirit world, He can continue to stay in the position of the parent with physical form through their lineage.

그런데 아담과 해와가 타락함으로 말미암아 이러한 것이 이루어지지 못했다는 사실을 여러분이 이해하시길 바랍니다. (성약,-308)
It must, however, be clearly recognized that these plans were thwarted by the Fall of Adam and Eve. (Blessed Family – 307)

하나님은 보이지 않습니다.
God is invisible and because God is invisible,

그 무형의 하나님이 실체상을 갖기 위해 아담과 해와를 창조하셨던 것입니다.
He created Adam and Eve as His physical image.

마음 속에 하나님을 모시고 있는 아담과 해와가 완성하여 결혼하고 자녀를 낳으면,
When Adam and Eve, in whose minds God resides, become perfect, marry, and bear children,

하나님은 내적인 아버지가 되고 아담은 외적인 아버지가 되는 것입니다.
God becomes the internal father and Adam the external father.

이렇게 되면, 아담은 하나님을 완전히 닮게 됩니다.
When this happens, Adam resembles God completely.

하나님을 닮은 아담과 해와가 인류의 아버지와 어머니가 되었다면,
If Adam and Eve, who resemble God, had become the father and mother of humanity,

그 모습을 통해 언제나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이 역사를 통해 인지될 수 있을 것이었습니다. (성약,-309)
it would have been clearly perceived throughout history that God, through their existence, does indeed exist. (Blessed Family – 307)

하나님께서 남자와 여자를 지으신 목적은 둘이 사랑하여 하나가 되게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God created a man and a woman with the purpose of having them fall in love and unite into one.

아담은 아담을 위해서, 해와는 해와를 위해서 지으셨던 것이 아닙니다.
He did not create Adam for himself or Eve for herself.

아담은 해와를 위해서, 해와는 아담을 위해서 지으셨던 것입니다.
He created Adam for Eve and Eve for Adam.

또한 하나님 자신의 사랑과 기쁨을 위해서 아담과 해와를 지으셨던 것입니다.
Also, God created Adam and Eve for his own love and joy.

하나님이 아담과 해와를 지은 것은 지식,권력,돈 때문이 아닙니다.
It was not for knowledge, power or money.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은 지식,돈,권력 등이 필요했던 것이 아니라 오직 사랑이 필요했던 것입니다.
The Almighty God does not need knowledge, money or power. He only needs love. (Blessed Family – 307)

하나님께서 아담과 해와를 지은 것은 지식을 주기 위한 것도 아니고 권력을 주기 위한 것도 아니며, 많은 재물을 주어 잘살게 하기 위한 것도 아닙니다.
God did not create Adam and Eve to give them knowledge or power, or wealth to live in affluence.

그들을 창조한 목적은 사랑의 실체로 세우기 위해서였던 것입니다. (성약.-308)
The purpose of creating them was to establish them as the substantial beings of love. (Blessed Family – 307)


5) 아담과 해와의 첫사랑의 시기
Section 5. The Time for Adam’s and Eve’s First Love

하나님이 아담과 해와를 보고 ‘따먹지 말라’고 했던 것은 그들이 사랑할 수 있는 시기가 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God told Adam and Eve “not to eat of the fruit,” because it was not the time for them to love.

그들은 성장기에 있었기 때문에 성숙할 때까지 기다리라는 율법이었던 것입니다. (성약,-310)
Since they were still in their growth period, God gave the commandment to wait until they became mature. (Blessed Family – 310)

인간은 사춘기를 바라보면서 한 때를 중심삼고 나왔습니다.
People grow up longing to reach the time when they pass through adolescence.

그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이유가 어디에 있는지 알아야 합니다.
We must know the reason we have to wait to be married until after adolescence.

곧바로 남자 여자가 하나되어 사랑을 하면 되는데 왜 기다려야 하는 것입니까?
It is possible for a man and a woman to come together in love anytime, so why do we need to wait?

사랑 때문에 그럴 수밖에 없었다는 것입니다.
Because of love, this is the only course.

성숙할 수 있는 사춘기 시기까지의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 기간까지 과정적인 요건을 갖춰야 합니다.
Since we need to pass through adolescence in order to become mature, we need to fulfill certain conditions during that period. (Blessed Family – 310)

그러면 아담과 해와가 교육받을 수 있는 자세가 무엇이냐?
Then, what should have been Adam’s and Eve’s attitude toward their education?

하나님과 아담과 해와는 부모 자식지간이니까 그 부모가 가는 곳에는 언제나 따라가야 하고 주관을 받아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Because God is the parent of Adam and Eve, they should have obeyed him and followed Him wherever He went.

그 입장을 떠남으로 말미암아 본연의 자세를 이탈했던 것입니다.
However, they did not do so; instead, they left their original positions by disobeying Him.

하나님은 절대적인 분이시기 때문에 절대적으로 그분을 따르고 복종했어야 했습니다. (성약,-311)
Since God is the Absolute Being, they should have followed and obeyed Him absolutely. (Blessed Family – 310)

아담과 해와는 만물의 영장으로서 하나님 아버지께서 정해 준 기간, 즉 영육기간과 아울러 성숙해지는 때를 기다려야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도 아담과 해와에게 생육하고 번식하라고 했습니다.
God told Adam and Eve to be fruitful and to multiply. That means that only after their physical bodies and spiritual bodies had become fully mature, should they have become a loving husband and wife and had children.

그것은 육체와 영인체가 온전히 성장한 다음에 부부가 되어 사랑하고 아들딸을 번식하라는 말씀인 것입니다.
Adam and Eve, as the lords of all creation, should have acted according to their Heavenly Father’s time table; in other words, they should have waited until they were mature both physically and spiritually.

아담과 해와는 신체적으로 성숙해지면서 함께 다니게 되었는데, 함께 다니다가 깜짝 놀랄 광경을 보면, 해와가 ‘어마, 무서워!’ 하면서 아담의 품에 안기거나 뒤에 숨는 일이 생겨나게 된 것입니다.
Adam and Eve were always together, even as their bodies started to become mature. There must have been times when Eve, frightened by something, would jump into the arms of Adam, or hide behind him.

해와는 아담 품에 안기면서 무섭던 마음이 놓이고 편안함과 함께 아담으로부터 강렬한 이성적 충동을 받게 됩니다.
Under such circumstances, she would have felt safe and comforted in the arms of Adam, while at the same time having strong sexual urges towards him.

아담 또한 그 느낌이 싫지 않으면서 해와로부터 자신과는 다름에서 오는 성적 충동을 받았을 것입니다.
Adam, too, would have felt the pleasure of Eve in his arms, and would have had sexual urges towards her, because her body was very different from his.

이럴 때 아담과 해와 가운데 성적인 동작은 어느 쪽이 먼저 취했느냐?
In this situation, who initiated sexual actions first: Adam or Eve?

무섭다고 아담 품으로 뛰어든 해와였습니다.
It was Eve who had jumped into the arms of Adam because she was frightened.

그때부터 점차적으로 그들의 사랑의 접촉이 이루어지게 된 것입니다.
From that time on, their sexual contact began to increase gradually.

하나님은 사랑으로 피조세계를 창조하셨습니다.
God created the universe with love.

그러므로 아담과 해와는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하고 피조세계를 사랑의 조직체로 만들어 하나님께 연결시켜야 했습니다.
Therefore, Adam and Eve should have made the created world a community of love centering on God’s love and connecting it to Him.

그런 임무를 가진 아담과 해와는 어떤 자세를 가지고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사랑을 공유하여야 하는가를 생각했어야만 했습니다.
Since this was their responsibility, Adam and Eve should have thought about how and with what attitude they would share the love permitted by God.

이 사랑의 문제는 지극히 중대한 것으로서 그들의 생사를 가름하는 것이 되기도 합니다. (성약,-311)
As matters of love are extremely serious, this determined whether they would live or die. (Blessed Family -310)

사랑은 어디서부터 출발하는가?
Where does love begin?

개성을 완성하는 데서부터입니다.
It begins from the perfection of the individual.

원리로 보면 개성을 완성한 후에 사랑하게 되어 있습니다.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Principle, you can only love after you have become perfect.

사춘기를 거쳐 이성을 대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추어 천지의 조화에 일치하고 통과할 수 있는 책임을 짊어질 수 있을 때에 비로소 사랑의 인연이 시작되는 것입니다.
The relationship of love can begin only when one has passed through adolescence and has become mature enough to fulfill the responsibility of becoming one in harmony with the universe.

그런데 아담과 해와에게 있어서는 그것이 아니었습니다.
In the case of Adam and Eve, this did not occur.

그 사랑은 무슨 사랑이었느냐?
What kind of love was theirs?

천지의 모든 만물을 통일시킬 수 있는 자리에서의 사랑이 아니었습니다.
Their love was not love in the position to unify all creations in the universe.

주체적인 사랑이 아니었습니다.
Their love was not mature.

그들의 사랑은 주체적이고 필연적인 사랑이어야 했습니다.
Their love should have been mature and natural.

그런데 그들이 필연적인 사랑을 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성약,-317)
However, the sad fact remains that the love they shared was unnatural.
(26-151, 1969.10.25)


6) 모든 존재는 사랑을 통해서만 완성된다
Section 6. All Beings Are Perfected through Love

개체 완성이란 마음과 몸이 본래 하나님이 지으신 사랑의 바탕 위에서 완전히 하나된 가운데 성장하여 성숙하도록 수수작용을 영속시켜 나가는 것을 말합니다.
Individual perfection results from the continuous give and take action between the mind and the body, based on the foundation of love established by God at the beginning. Both the mind and the body should grow, mature, and then unite completely.

사랑을 중심하여 출발하고 사랑을 중심하여 성숙되고,
Perfection can only be achieved when one’s life is rooted in love,

그 위에 사랑의 싹이 터서 열매를 맺어야 완성되는 것입니다.
when it matures centering on love, and when that love puts out buds and bears fruit on that foundation.

이렇듯 사랑의 기대가 서게 되면,
When the foundation of love is established in this way,

하나님께서 그 가운데로 사랑의 연분을 가지고 임재하신다는 것입니다.
God can then come and reside there, connected through love.

사랑이 성숙되지 않게 되면, 열매를 맺을 수 있는 바탕을 조성할 수 없는 것입니다.
Until love fully matures, the foundation to bear its fruits cannot be established.

모든 피조물은 사랑의 법도를 따라 창조되었고 또 존재하고 있는 것입니다.
All things were created according to the rules of love, and thus they continue to exist.

식물을 보더라도 꽃이 피면 꽃 속의 수술과 암술이 수수작용 즉, 순환운동을 함으로써 열매를 맺게 됩니다.
When we look at plants alone, they bear fruit through the give and take action, or the circular action, between the stamen and the pistil in the flower blossom.

동물세계도 그렇고 인간세계도 사랑의 순환운동에 의하여 존재하고 있는 것입니다.
This is true also for the animal kingdom and the human world;

이와 같이 모든 피조물들은 사랑의 관계를 거쳐서 완성되게 되어 있습니다.
everything and everyone continue to exist through the circular motion of love.

모든 존재는 사랑을 통해서만이 완성될 수 있다 하겠습니다.
In this way, all things become perfected only after passing through the relationship of love.

인간은 하나님의 사랑의 핵과 일치하는 자리에 섰을 때 몸과 마음이 일체를 이루게 되며,
하나님의 사랑권 내에 몸과 마음을 일체화시켜 들어가게 되면 성숙한 인간이 되는 것입니다.
In other words, all beings can be perfected only through love. The human mind and body can unite into one only when they are in a position that conforms to the nucleus of God’s love. Also, human beings can only completely mature when they enter the realm of God’s love united in mind and body.

그때 비로소 타락하지 않는 본연의 인간으로서 개인 완성이 출발하게 됩니다. (성약,-314)
Only then can they begin their journey of individual perfection as human beings originally intended at the time of creation before the Fall. (Blessed Family – 313)

마음과 몸에 있어서, 마음은 하늘을 중심삼고 몸은 세상을 중심삼고 있는데, 이런 마음과 몸이 하나되었다고 할 때, 그 이념을 무슨 이념이라고 합니까?
When we explore the mind and the body, we find the mind to be oriented towards heaven and the body to be oriented towards the earth. When such a mind and body unite into one, what ideology is formed?

천주주의 이념이라고 합니다.
We call this the cosmos-centered ideology.

천주주의가 뭔지 아십니까?
Do you know what this is?

하늘과 땅, 즉 무형세계와 유형세계가 일체가 되는 자리를 이루어 가자는 주의가 천주주의입니다.
It is an ideology that wants to create a place where heaven and earth, the invisible world and the visible world, can unite into one.

이 천주를 지배하려면 지배하고자 하는 사람의 마음과 몸이 일체가 되지 않고 되겠습니까?
If one wanted to dominate this cosmos, do you think it would be possible for that person to rule over the cosmos if his mind and body were not completely united?

일체가 되지 않으면 여기서 망합니다.
If his mind and body fail to become one completely, nothing can be achieved.

그리고 하나님을 중심삼고 마음과 몸이 일체가 될 때,
When the mind and body become one centering on God,

하나님은 내적 하나님이고 자기는 외적 하나님이 되는 것입니다.
then God becomes the internal God and the person becomes the external God;

무엇을 중심삼고 하나되느냐 하면, 사랑을 중심삼고 하나되는 것입니다. (성약,-314)
the mind and the body become one centering on love. (Blessed Family – 313)

아담은 하나님과 하나가 돼야 합니다.
Adam must become one with God.

이를 결부시키는 것은 사랑입니다.
Love is their link.

존재세계의 평면적인 대표자는 인간이며,
Human beings are the horizontal representatives of the existing world

입체적인 대표자는 하나님입니다.
and God is the vertical representative,

이것을 영원히 결부시키는 중심이 바로 사랑이라는 끈입니다.
and love bonds the two eternally.

육체를 가진 인간이 하나님과 일체를 이루게 될 때,
When human beings become one in body with God,

그의 심정과 감정은 무한한 체휼경(體恤境)과 행복감에 취하게 됩니다.
their heart and emotions are exalted in infinite joy and happiness.

결국 사랑에 의해서 하나님과 인간은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In the end, God and human beings become one through love.

사랑에 의해서 인간과 세계가 하나가 되며,
Human beings also become one with the world through love,

하나님의 창조목적 이상세계의 실현은 여기서부터 출발되는 것입니다.
and the realization of the ideal world fulfilling God’s purpose of creation begins from there. (35-156, 1970.10.13)

아담과 해와는 16, 17, 18세가 되면 자연히 사춘기가 되어 이성의 눈이 뜨이게 됩니다.
At sixteen or seventeen years of age Adam and Eve had passed through adolescence and began to notice the opposite sex.

꽃이 활짝 피었을 때 사람이 그 향기에 취하듯이 아담과 해와가 성숙하면,
Just as a person becomes enraptured in the fragrance of a flower in full bloom,

이성을 생각하게 되는 것입니다.
as they matured Adam and Eve were drawn to the opposite sex.

이 향취에 하나님도 함께 걸려들어 가시는 것입니다.
Even God becomes enraptured in this fragrance.

하나님의 사랑과 아담과 해와의 몸과 마음, 이 셋이 하나되면 우주의 핵이 생겨나고,
When God’s love and Adam’s and Eve’s mind and body become one, the nucleus of the universe is formed,

모든 사랑을 컨트롤할 수 있는 본 궤도에 들어갈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and together they can travel the path upon which they can take charge of all kinds of love. However, they strayed from that path.

그런데 여기서 탈선했습니다. 탈선하지 않았으면 완전히 하나되었을 것입니다. 이렇게 하나되었으면 하나님도 떠나실 수 없고,
Had they not done so, they would have united into one completely and God would never have been able to leave them.

아담과 해와도 떠날 수 없었을 것입니다.
Nor would Adam and Eve ever have been able to leave God.

그래서 자자손손 연결되고 종족, 민족, 국가, 세계를 이뤘을 것입니다.
Consequently, their descendants would have been connected, generation after generation, forming a tribe, people, nation, and the world.

여기가 멋있는 세계, 지상천국이 되는 것입니다. (성약,-312)
This world would then be a world of grace, the Kingdom of Heaven on earth. (Blessed Family – 310)


7) 인간들이 자랑할 수 있는 가장 큰 자랑거리
Section 7. What Human Beings Can Be Most Proud Of

하나님은 한 사람의 남성과 한 사람의 여성을 창조했습니다.
God created a man and a woman.

그리고 완성한 상태에 이른 후에야 그들로 하여금 하늘적인 결혼생활을 하게 하고 한 쌍의 하늘적인 부부로 세우려고 하셨습니다.
He intended for them to reach perfection, marry, become established as the heavenly husband and wife, and live in the heavenly kingdom.

하나님은 아담과 해와로 하여금 최초의 남편과 최초의 아내가 되게 하여 천국 건설을 시작하려고 계획하셨던 것입니다.
God’s plan was to make Adam and Eve the first husband and wife in history and establish the foundation of the Kingdom of Heaven upon their relationship.

만일 그것이 실현되었더라면 ‘생육하고 번성하라’ 하셨던 하나님의 축복은 그 때에 이루어졌을 것입니다.
If this plan had been realized, God’s first two blessings, to be fruitful and to multiply, would have been achieved then and there.

하나님은 그들에게 하나님의 자녀를 번식할 수 있는 힘을 부여하셨던 것입니다. 그랬다면 그들의 자녀도 죄가 없는 완전한 인간이 되었을 것입니다.
God gave Adam and Eve the power to multiply His children. Had they not fallen, they would never have passed sin on to humankind.Their children would have been born without sin and would have grown to perfection as sinless beings.

그들은 또 어떻게 될 수 있었을까요?
What else would have occurred?

죄는 절대로 인류에게 계승되지 않았을 것입니다.
By giving birth to such sinless children,

그러한 자녀들을 둠으로써 아담과 해와는 하나님을 중심한 참아버지와 참어머니가 되어 인류의 참부모가 되었을 것입니다. (성약,-319)
Adam and Eve would have become the true father and true mother of humankind centering on God. They would have become the True Parents. (Blessed Family – 319)

타락하지 않고 완성의 자리까지 나갔다면 아담과 해와는 개인 완성뿐만 아니라 우주사적인 완성을 했을 것입니다.
If Adam and Eve had not fallen, but instead had reached perfection, they would have achieved not only individual perfection but also the perfection of heaven and earth.

또,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한 새 가정이 출발되었을 것입니다.
Moreover, a new family based totally on God’s love would have been started.

이렇게 가정으로부터 씨족, 종족, 민족, 국가, 세계가 이루어졌다면 하나님을 모신 하나의 대가족 사회가 됐을 것입니다.
If a clan, tribe, people, nation, and world had emerged from this family, the world would have become a community of one large family serving God.

이러한 대가족 사회의 중심은 하나님과 아담입니다.
The center of that community would have been God and Adam.

그래서 그 세계에서는 하나님을 중심한 아담가정의 생활이나 일생의 노정이 역사적 전통으로 남습니다.
The everyday life and the life course of the family of Adam, centered on God, would have been recorded as the historical tradition.

그의 생활 방식,풍습,관습, 그리고 생활적인 배경이 역사적 전통이 되는 것입니다.
His lifestyle, customs, conventions, and background would have established the traditions for history.

그것은 하나님의 사랑으로 얽혀진 전통이 아닐 수 없습니다.
Such traditions would be bound forever with God’s love.

하나님의 사랑은 생명의 근원이요, 모든 이상의 원천이기에 그 품을 떠나려 해도 떠날 수 없고, 떠난다 해도 다시 돌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God’s love is the source of life and the origin of all ideals. People could not leave His embrace even if they wanted to. If, by any chance, they did leave, they would have no choice but to return.

타락한 이 세계에서도 부모 밑에 살다가 그 품을 떠나거나 형제의 곁을 떠나면, 항상 외로움을 느끼고
부모 형제를 그리워하는 것을 보게 됩니다.
Even in this fallen world we see that when someone who has been living with their parents has to leave their parents and brothers and sisters, they become lonesome and miss them all the time.

이와 같이 생명과 이상의 주체이신 하나님의 사랑으로 엉켜 있다면, 그 품을 떠날 수 없는 것입니다.
In the same way, when someone is linked to the love of God, who is the subject of life and ideals, they would not be able to leave God.

떠나면 외로워지고 슬퍼져 기쁨이 있을 수 없으니, 하나님의 사랑권 안에서 하나될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If they ventured to leave God, they would feel so lonely and unhappy that they would never be able to feel joy. Therefore, they would have no choice but to become one in the realm of God’s love.

그러한 자리에서 인간들이 자랑할 것이 있다면,
Under these circumstances, human beings can be proud of three facts:

첫째는 하나님은 내 아버지라는 것이요, 둘째는 자기들은 하나님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아들딸이라는 것이요,
first, God is our father; second, we are the children of God who can receive His love;

셋째는 자기들은 하나님이 창조한 우주의 상속자라는 것일 것입니다.
and third, we are the heirs to the universe created by God.

오늘날 세상사람들은 부잣집 사위만 되어도 크게 자랑합니다.
People brag when they marry into a rich family.

그런데 하나님이 내 아버지이시고 그 아버지의 사랑을 완전히 받을 수 있다면, 그 이상 더 큰 자랑거리가 어디에 있겠습니까? (성약?-319)
Compared to that, words cannot express how proud you would be if God were your father and you could receive His complete love. (Blessed Family – 319)

아담과 해와가 하나님을 중심한 이상가정을 이루었더라면 하나님의 뜻은 성취되었을 것이고,
If Adam and Eve had established God’s ideal family, God’s will would have been realized.

아담 가정은 위로는 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시고,
Adam’s family would have served God as their father,

아래로는 인류 조상의 입장에서 하나의 결합된 사랑의 기점(基點)을 마련할 수 있는 가정이 되었을 것입니다.
becoming the family that would be the starting point of one united love as the ancestors of humankind.

그 가정은 하나님이 창조한 아담과 해와의 이상(理想)의 완성을 위해 사랑의 결합으로써 일체를 이룰 수 있는 터전이 되었을 것입니다. (성약,-320)
This family would have then become the basis up on which Adam and Eve would have united into one in love, thereby perfecting their ideals. (Blessed Family – 320)


8) 참가정으로서 전통을 세웠어야 할 아담가정
Section 8. Adam’s Family Should Have Set the Tradition as the True Family

인간 시조가 타락하지 않았다면, 여러분은 누구의 아들딸로 태어났을까요?
If our human ancestors had not fallen, whose sons and daughters would you be?

당연히 하나님의 아들딸로 태어났을 겁니다.
Without question you would have been born as God’s sons and daughters.

타락하지 않았으면 모든 인간들은 하나님의 진정한 아들딸이 됩니다.
If Adam and Eve had not fallen, all human beings would have been God’s true sons and daughters.

오늘날과 같이 원수들 앞에 농락당하고 원수들에게 지배당할 수 있는 종족이 아니며, 원수들 앞에 참소받을 수 있는 무리가 아닙니다.
You would not be people that are toyed with, dominated or slandered by your enemies as you are today.

절대적인 권위를 가진 하나님의 아들이요, 어디를 가든지 하나님의 전권 전능을 대표할 수 있는 하나님의 아들입니다.
The son of God has absolute power, and he represents the absolute authority and power of God wherever he goes.

그 아들을 중심으로 가정을 이루게 될 때, 그 가정은 온 우주의 존재가 굴복하여야 할 하나님의 가정이 되는 것입니다.
When a family is formed centering on this son, that family becomes God’s family before which the entire cosmos should surrender.

또한 그 가정을 이룬 종족이 움직여나가는 데 있어서는 온 피조만물 전체가 그들을 옹위하고 그들에게 흡수되어야 하는 것입니다.
Moreover, when a tribe centered on that family comes into being, the whole of creation must safeguard that tribe and be assimilated into it.

그런데 타락한 연고로 인간들이 하나님의 아들딸이 되기는커녕 원수들에게 농락받는 무리가 된 것입니다.
Due to the Fall, human beings not only lost their positions as the sons and daughters of God, but they are tormented by their enemies.

인류의 시조가 본래 하나님의 법도를 어기지 않고, 하나님과 영원히 일체 되었으면, 그 일체 된 사랑의 인연 가운데에서는 그 누구도 그들을 데려갈 수가 없습니다.
If the first human ancestors had not disobeyed the commandment of God and had become one with God forever, no one would be able to sever the relationship of love based on that unity.

이미 아들딸로 태어났고, 또 이미 장성한 후에 그들을 보고 ‘야, 너의 아버지가 누구냐?’
Once born as sons and daughters, and growing up as sons and daughters, no theory or doctrine could explain away or deny the father’s identity.

하면 설명을 하고 그것을 부정시킬 수 있는 이론이나 학설이 없는 것입니다. 총칼을 들이대도 안 되는 것입니다. (성약 1-330)
If someone were to question them about the identity of their father, even at gunpoint, they could not deny who he was. (Blessed Family – 330)

만일 타락이 없었더라면 에덴동산에 하늘의 첫가정이 세워졌을 것이며, 그 가정은 사탄의 참소와는 아무런 관계 없이 하나님의 주권하에 번영하였을 것입니다. (성약,-330)
If Adam and Eve had not fallen, the first family of heaven would have been formed in the Garden of Eden, and that family would have prospered under God’s sovereignty, immune to Satan’s slanders. (Blessed Family – 330)

아담과 해와가 타락하지 않았더라면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을 받았을 것입니다.
If Adam and Eve had not fallen, they would have received all of God’s love.

이처럼 하나님의 완전한 사랑을 받는 아들과 딸로서 하나님의 사랑으로 결합했다면,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삼은 아들딸을 낳았을 것입니다.
If they had united into one in God’s love as the son and daughter receiving God’s complete love, they would have given birth to children centering on God’s love.

그래서 참다운 하나님의 사랑 가운데에서 남편으로서의 전통, 아내로서의 전통, 아들로서의 전통, 딸로서의 전통을 세울 수 있었을 것입니다.
Then, surrounded by God’s true love, they would have established the traditions of the husband, of the wife, of the son, and of the daughter.

그리고 하나님의 사랑을 중심삼은 가정의 전통이 확립되었다면 하나님의 뜻은 성사되었을 것입니다. (성약,-331)
If the tradition of the family based totally on God’s love had been established, God’s will would have been realized. (Blessed Family – 331)

아담과 해와는 하나님의 뜻대로 완성해서 축복을 받아 가정으로부터 시작되는 하나님의 나라를 이루어야
했습니다.
By the will of God, Adam and Eve should have become perfect, received the Blessing, and, upon the basis of their family, established God’s nation.

그들의 완성은 참사랑을 중심하고 이뤄져야 했습니다.
They should have achieved perfection based on true love.

하나님을 모시고 아담과 해와가 횡적인 상태를 이루었다면 창조목적의 세계가 출발했을 것이고, 그 세계는 확장되어 우주에까지 이르렀을 것입니다.
If Adam and Eve had established their horizontal object partnership under God, the fulfillment of the purpose of creation would have been laid and that world would have extended to the cosmos.

아담과 해와가 부부일체를 이루어 하나되는 전통 속에 하나의 세계를 이루었을 것입니다.
A world based on the tradition of oneness achieved through the union of Adam and Eve as husband and wife would then have been established.

그러나 아담과 해와는 하나님의 뜻을 저버리고 타락하고 말았습니다.
However, Adam and Eve disobeyed God’s will and fell. (Blessed Family – 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