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2. Chapter 1. The Providence to Lay the Foundation for Restoration 1-4 SOME LESSONS FROM ADAM’S FAMILY – 아담가정이 보여준 교훈

Ⅳ. 아담가정이 보여준 교훈
4. SOME LESSONS FROM ADAM’S FAMILY

아담가정을 중심한 복귀섭리(復歸攝理)의 실패는 결과적으로, 첫째 뜻 성사(成事)에 대한 하나님의 예정과 인간책임분담(人間責任分擔)에 대한 하나님의 태도가 어떠하셨던가 하는 것을 보여주셨다.
The failure of God’s providence of restoration in Adam’s family teaches us something about God’s conditional predestination of the accomplishment of His Will and His absolute respect for the human portion of responsibility.

원래 뜻 성사에 대한 하나님의 예정은 반드시 하나님의 책임분담과 인간의 책임분담이 합하여서만 이루어지게 되어 있는 것이다.
From the time of creation, God predestined that His Will be accomplished based on the combined fulfillment of God’s portion of responsibility and the human portion of responsibility.

그러므로 가인이 아벨을 통하여 헌제(獻祭)하는 것은,
God could not instruct Cain and Abel on how to properly make their sacrifices

그들의 책임분담에 해당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하나님은 그들에게 어떻게 헌제해야 된다는 것을 가르쳐 주실 수는 없었던 것이다.
because it was their portion of responsibility that Cain make his sacrifice with Abel’s help.

둘째, 가인이 아벨을 죽였으나, 그 후 하나님이 아벨 대신 셋을 세워 새로운 섭리를 하신 것으로써,
Second, even after Cain killed Abel, God began a new chapter of His providence by raising Seth in Abel’s place.

뜻에 대한 하나님의 예정은 절대적인 것이고,
This shows us that God has absolutely predestined that His Will shall one day be fulfilled,

인간에 대한 그의 예정은 상대적이라는 것을 보여 주셨다.
even though His predestination concerning individual human beings is conditional.

하나님은 그의 책임분담에 대하여 아벨이 그 자신의 책임분담을 완수함으로써만, 그가 ‘실체헌제(實體獻祭)’의 중심인물이되도록예정하신것이었다.
God foreordained that Abel succeed as the central figure of the substantial offering contingent upon fulfilling his own portion of responsibility.

그러므로 아벨이 그의 책임분담을 완수하지 못한 입장에 서게 되었을 때,
Therefore, when Abel could not complete his responsibility,

하나님은 그 대신 셋을 세우시어, 절대적인 것으로 예정되어 있는 ‘뜻’을 이루어 나아가셨던 것이다.
God chose Seth in his place and carried on His efforts to accomplish the Will, which is predestined to be fulfilled without fail.

세째, 가인과 아벨의 헌제로써,
Third, through the offerings of Cain and Abel,

타락인간은 항상 아벨적인 존재를 찾아 그에게 순종 굴복해야만,
God teaches us that fallen people must constantly seek for an Abel-type person.

하늘이 요구하는 ‘뜻’을 자기도 알지 못하는 가운데서 이루어 나아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셨다.
By honoring, obeying and following him, we can accomplish God’s Will even
without understanding every aspect of it.

한편 아담가정을 중심하고 이루려 하셨던 것과 동일한 섭리(攝理)는, 인간의 불신으로 말미암아 그 후 계속 반복되어 내려왔다.
The providence which God worked to accomplish through Adam’s family has been repeated over and over again due to the faithlessness of human beings.

따라서 이 노정은 오늘날의 우리 자신들도 걸어야 할 탕감노정(蕩減路程)으로서 그대로 남아져 있기 때문에,
Consequently, this course remains as the indemnity coursewhich we ourselves must walk.

아담가정을 중심한 복귀섭리(復歸攝理)는 오늘 우리들에게까지도 전형적(典型的)인 산 교훈이 되고 있는 것이다.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in Adam’s family thus provides us with many valuable lessons for our own path of fa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