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1. Chapter 6. Predestination – 예 정 론

제 6 장 예 정 론
Chapter 6 Predestination

고래(古來)로 예정설(豫定說)에 대한 신학적 논쟁은 성도(聖徒)들의 신앙생활의 실제에 적지 않은 혼란을 일으켜 온 것이 사실이다.
Theological controversy over predestination has caused great confusion in the religious lives of many people.

그러면 어찌하여 그러한 결과를 가져왔는가 하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 하겠다.
Let us begin by examining the source of this controversy.

성서에는 인생의 영고성쇠(榮枯盛衰)와 행-불행은 물론 타락인간의 구원(救援) 여부와 국가의 흥망성쇠(興亡盛衰)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것이, 하나님의 예정에 의하여 되어지는 것으로 해석되는 성구가 많이 있다.
In the Bible, we find many passages which are often interpreted to mean that everything in an individual’s life—prosperity and decline, happiness and misery, salvation and damnation, as well as the rise and fall of nations—comes to pass exactly as predestined by God.

그 예를 들면 로마서 8 장 29 절 이하에 하나님은 미리 정하신 이를 부르시고, 부르신 이를 또한 의롭다 하시고, 의롭다 하심을 받은 이를 또한 영화롭게 하신다고 하셨다.
For example, St. Paul wrote: Those whom He predestined He also called; and those whom He called He also justified; and those whom He justified He also glorified. —Rom. 8:30

또 로마서 9 장 15 절 이하에는 이르시되 내가 긍휼히 여길 자를 긍휼히 여기고 불쌍히 여길 자를 불쌍히 여기리라 하셨으니 그런즉 원하는 자로 말미암음도 아니요 달음박질하는 자로 말미암음도 아니요 오직 긍휼히 여기시는 하나님으로 말미암음이니라고 하였으며,
“I will have mercy on whom I have mercy, and I will have compassion on whom I have compassion.” So it depends not upon man’s will or exertion, but upon God’s mercy.—Rom. 9:15-16

로마서 9 장 21 절에는 토기장이가 진흙 한 덩이로 하나는 귀히 쓸 그릇을 하나는 천히 쓸 그릇을 만드는 권이 없느냐고 하였다.
Has the potter no right over the clay, to make out of the same lump one vessel for beauty and another for menial use? —Rom. 9:21

그뿐 아니라 로마서 9 장 11 절 이하에는, 하나님은 복중(腹中)에서부터 야곱은 사랑하시고 에서는 미워하시어, 장자(長子)된 에서는 차자(次子) 야곱을 섬기리라고 한 말씀도 있것이다.
It is also written that, even while they were still in their mother’s womb, God loved Jacob and hated Esau and announced their destiny, saying, “the elder will serve the younger.” (Rom. 9:11-13 )

이와 같이 완전예정설(完全豫定說)을 세워줄 수 있는 성서적인 근거는 많이 있다.
Thus, there are ample biblical grounds to justify the doctrine of God’s absolute and complete predestination.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예정설을 부정할 수 있는 또 다른 성서적인 근거도 많이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되는 것이다.
Yet we can also find sufficient evidence in the Bible to refute the doctrine of absolute predestination.

예를 들면, 창세기 2 장 17 절에 인간조상의 타락(墮落)을 막으시기 위하여 ‘따먹지 말라’고 권고하신 것을 보면,
For example, God warned the first human ancestors not to eat of the fruit in order to prevent their Fall. (Gen. 2:17)

인간의 타락은 어디까지나 하나님의 예정에서 되어진 것이 아니고, 인간 자신이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치 않은 결과였다는 사실이 분명해진다.
We can deduce from this that the human Fall was not the outcome of God’s predestination, but rather the result of man’s disobedience to God’s commandment.

한편 또 창세기 6 장 6 절에는, 인간 시조(始祖)가 타락한 후에 하나님이 인간을 창조(創造)하신 것을 한탄하신 기록이 있는데,
Again we read, “the Lord was sorry that he had made man on the earth and it grieved him to his heart.” (Gen. 6:6 )

만일 인간이 하나님의 예정에 의하여 타락되었다면, 하나님 자신의 예정대로 타락된 인간을 두시고 한탄하셨을 리가 없는 것이다.
If the human Fall were predestined by God, there would be no reason for Him to grieve over fallen human beings, who were acting in accordance with His predestination.

또 요한복음 3 장 16 절에는, 예수를 믿으면 누구든지 구원(救援)을 얻으리라고 말씀하셨는데, 이 말씀은 바로 멸망으로 예정된 사람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Moreover, it is written in the Gospel of John that whoever believes in Christ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implying that no one is predestined to damnation.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성구인 마태복음 7 장 7 절에 구하는 자에게 주시고, 찾는 자에게 만나게 하시며, 문을 두드리는 자에게 열어 주시겠다고 하신 말씀을 보면, 모든 성사(成事) 하나님의 예정으로만 되어지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노력으로 좌우된다는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다.
The doctrine that the outcome of human undertakings is determined not by God’s predestination, but instead by human effort, is supported by the well-known biblical verse, “Ask, and it will be given you; seek, and you will find; knock, and it will be opened to you.”(Matt. 7:7)

만일 모든 일이 하나님의 예정으로만 되어진다면, 무엇 때문에 인간의 노력을 강조하실 필요가 있겠는가?
If every human undertaking were to turn out as God had predestined, why did Jesus
emphasize the need for human effort?

또 야고보서 5 장 14 절에 환중(患中)에 있는 형제를 위하여 기도하라고 하신 말씀이 있는 것을 보면, 병이 나거나 낫거나 하게 되는 것도 역시 모두 하나님의 예정에서만 되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The Bible instructs us to pray for our sick brothers,( James 5:14-15 ) suggesting that illness and health do not depend solely on God’s predestination.

만일 모든 것이 하나님의 예정 가운데서 불가피한 운명으로 결정지어지는 것이라면, 인간이 애써 기도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If everything were determined by inevitable fate, as predestined by God, our tearful supplications would be to no avail.

종래의 예정설(豫定說)을 그대로 인정한다면, 기도나 전도나 자선행위등 인간의 모든 노력은, 하나님의 복귀섭리(復歸攝理)에 아무 도움도 될 수 없고, 전혀 무의미한 것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는 것이다.
We would expect that since God is absolute, when He has predestined something, it is fixed absolutely and cannot be altered by human effort. Therefore, if we accept the traditional doctrine that all things are absolutely predestined by God, then we have to conclude that no human endeavor, including prayer, evangelism or charity,can add anything more to God’s providence of restoration.

왜냐하면 절대자 하나님이 예정하신 것이라면 그것도 역시 절대적일 것이므로, 인간의 노력으로 변경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Any extra effort beyond the natural course of events would be completely useless.

이와 같이 예정설을 둘러싸고 찬 반 양론이 모두 세워질 수 있는 성서의 문자적인 근거가 불충분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교리의 논쟁은 피할 길이 없는 것이다.
Since there are ample grounds in the Bible to justify either of these two contrasting doctrines, controversy over the issue of predestination has been inevitable.

그러면 이러한 문제가 원리(原理)로써는 어떻게 해결될 것인가?
How can the Principle solve this problem?

예정론에 대한 문제를 우리는 다음과 같이 나누어서 생각해 보기로 하자.
We will consider the question of predestination by analyzing it under several top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