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1. Chapter 4. The Messiah: His Advent and the Purpose of His Second Coming 2-1 THE JEWISH BELIEF IN THE RETURN OF ELIJAH – 엘리야의 재림을 중심한 유대인들의 심적 동향

제 2 절 엘리야의 재림과 세례요한
SECTION 2 THE SECOND COMING OF ELIJAH AND JOHN THE BAPTIST

엘리야가 재림(再臨)하리라는 것은 이미 말라기 선지(先知)가 예언했던 바였고(말라기 4 장 5 절),
The prophet Malachi foretold that Elijah would come again: “Behold, I will send you Elijah the prophet before the great and terrible day of the Lord comes.”( Mal. 4:5 )

세례요한이 바로 재림한 엘리야라고 하는 것은 예수님의 증언이었다(마태복음 17 장 13 절, 마태복음 11 장 14 절).
Jesus testified that the prophesied coming of Elijah was realized in none other than John the Baptist: “I tell you that Elijah has already come, and they did not know him, but did to him whatever they pleased. . . .” Then the disciples understood that he was speaking to them of John the Baptist. —Matt. 17:12-13

그러나 세례요한이 엘리야의 재림자(再臨者)였다는 사실은, 일반 유대인은 물론 세례요한 자신도 알지 못하였기 때문에(요한복음 1 장 21 절),
Nevertheless, John the Baptist did not recognize himself to be the second coming of Elijah, ( John 1:21 )

이로부터 예수님에 대한 세례요한의 의혹(마태복음 11 장 3 절)과,
and neither did the Jewish people. John’s ignorance reinforced his doubts about Jesus.( Matt. 11:3 )

그에 따르는 유대인들의 불신은 날로 더하여지게 되어, 마침내는 예수님이 십자가의 길을 가시지 않을 수 없게 되었던 것이다.
Since many Jewish people esteemed John the Baptist, they respected John’s point of view. This exacerbated their disbelief in Jesus. John’s ignorance was a major factor in compelling Jesus to go the way of the cross.


Ⅰ.엘리야의 재림을 중심한 유대인들의 심적 동향
1. THE JEWISH BELIEF IN THE RETURN OF ELIJAH

통일왕국시대(統一王國時代)에 있어서,
During the period of the united kingdom,

솔로몬의 타락으로 말미암아 그의 성전이상(聖殿理想)은 사탄의 침범을 당하게 되었었다.
God’s ideal for His holy Temple was thwarted by Satan through the transgressions of King Solomon.

그리하여 이루어지지 않았던 성전 이상을 다시 찾아 세워,실체 성전된 메시아를 맞게 하시기 위하여, 하나님은 4 대선지(四大先知)와 12 소선지(十二小先知)를 보내시어 사탄분립의 역사를 하셨다.
( cf Parallels 3 )To restore the Temple and pave the way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who is the incarnation of the Temple—God sent four major and twelve minor prophets to Israel and worked through them to purify Israel of all satanic influences.

또 하나님께서 특별선지(特別先知) 엘리야를 보내시어, 가멜산에서 바알 선지자들과 대결케 하여 바알신을 멸하신 것도, 이러한 이상실현(理想實現)의 뜻을 가로막는 사탄을 멸하시기 위함이었다.
Besides these, God sent the prophet Elijah to confront the prophets of Baal on Mt. Carmel; he defeated them with the power of God and cast down their altars to Baal.

그러나 엘리야는 그의 천적인 사명을 다 이루지 못하고 승천(昇天)하였기 때문에(열왕기하 2 장 11 절),
However, Elijah ascended to heaven in a whirlwind and a fiery chariot (II Kings 2:11)
before he could complete his divine mission.

메시아를 맞기 위하여 사탄을 분립해 가는 노정에 다시 사탄이 횡행하게 되었던 것이다.
Satan’s power revived and continued to plague God’s providence. The way of the Messiah could not be made straight until Satan’s influence was removed.

그러므로 예수님의 실체성전이상이 이루어지기 위하여는,
Hence, before Jesus could realize the ideal of the incarnate Temple,

이에 앞서 엘리야가 지상에 다 이루지 못하고 간 사탄분립의 사명을 계승 완수하게 하는 섭리가 있지 않으면 아니된다.
another prophet should inherit and complete Elijah’s unfinished mission of breaking people’s ties with Satan.

이러한 섭리 적인 필연성에 의하여, 선지자(先知者) 말라기는 엘리야가 재림해야 할 것을 예언했던 것이다(말라기 4 장 5 절).
Due to this providential necessity, the prophet Malachi foretold that Elijah would come again. (Mal. 4:5)

선지자들의 예언을 믿고 있던 유대인들의 간곡한 소망은 물론 메시아의 강림(降臨)이었다.
The Jewish people who believed in the prophecies of Scripture fervently hoped for the advent of the Messiah.

그러나 그에 못지 않게 유대인들이 갈망해 왔던 것은, 엘리야의 재림(再臨)이었음을 알아야 한다.
Yet we should know that they longed just as eagerly for the return of Elijah.

왜냐하면 위에서도 말한 바와 같이, 하나님이 말라기선지를 통하여,
This was because God had clearly promised through the prophet Malachi that

메시아의 강림에 앞서 그의 앞길을 예비하게 하시기 위하여, 선지자 엘리야를 보내마고 분명히 약속하셨었기 때문이다
(말라기 4 장 5 절).
He would send the prophet Elijah prior to the advent of the Messiah to prepare the way of the Lord.

그런데 엘리야는 이미 예수님이 탄생하시기 900 여년 전에 승천한 선지자로서(열왕기하 2 장 11 절),
Elijah had ascended to heaven about 850 years before the birth of Jesus; since then he has abided in the spirit world.

그는 분명히 영계(靈界)에 있다가 예수님의 제자들에게 나타나 보인 사실이 있다(누가복음 9 장 31 절).
We are familiar with the story of the Transfiguration, when Elijah and Moses spiritually appeared before the disciples of Jesus. (Luke 9:28-36 )

이와 같이되어 유대민족은 하늘에 머물고 있는 엘리야가 다시 올 때에는, 전에 승천하던 모양으로 반드시 하늘로부터 내려오리라고 믿고 있었던 것이다.
Many Jews believed that when Elijah came again he would descend from heaven in the same manner as he had ascended to heaven.

그러므로 마치 오늘날의 기독교 신도들이, 예수께서 구름을 타고 재림하시리라고 하늘을 우러러보고 있듯이,
Just as there are Christians today who are resolutely looking to the sky with the expectation that Jesus will come in the clouds,

당시의 유대인들도 하늘을 우러러보면서 엘리야가 다시 오기를 고대하고 있었던 것이다.
Jews of Jesus’ day were looking up at the sky, anxiously awaiting the coming of Elijah.

그런데 선지자 말라기의 예언대로, 엘리야가 다시 왔다는 소식은 없고 예수님께서 느닷없이 메시야를 자처하고 나섰을 때,
Nevertheless, before any news was heard about Elijah having come again to fulfill Malachi’s prophecy, Jesus suddenly appeared and claimed to be the Messiah.

예루살렘에는 일대 혼란이 일어나지 않을 수 없었다.
It is no wonder that Jesus’ appearance and proclamation stirred up all of Jerusalem in great confusion.

그러므로 마태복음 17 장 10 절을 보면, 제자들은 가는 곳마다 만일 예수님이 메시아라면 그보다 먼저 오기로 약속되어 있는(말라기 4 장 5 절) 엘리야는 어디 와 있는가 하는 공박(攻駁)을 받게 되었다.
Wherever Jesus’ disciples went, they were bombarded with the question about Elijah, who was supposed to come first. Lacking an adequate answer themselves, the disciples turned to Jesus asking,

제자들은 그 답변에 궁하여 예수님께 직접 문의한 결과(마태복음 17 장 10 절),
“Then why do the scribes say that first Elijah must come?” (Matt. 17:10 )

예수님은 바로 세례요한이 그들이 고대하고 있는 엘리야라고 대답해 주셨다
(마태복음 11 장 14 절, 마태복음 17 장 13 절).
Jesus replied that John the Baptist was the very Elijah whom the people were awaiting. (Matt. 17:12-13)

제자들은 예수님을 메시아로 믿고 있었기 때문에, 세례요한이 바로 엘리야라고 하신 예수님의 증언을 그대로 믿을 수 있었겠지만,
Since the disciples already believed that Jesus was the Messiah, they willingly accepted his testimony that John the Baptist was Elijah.

아직도 예수님이 누구인지도 모르고 있는 다른 유대인들이야 어떻게 예수님의 이러한 증언을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었을 것인가?
Yet how could others who did not know Jesus accept this controversial claim?

예수님 자신도 유대인들이 자기의 증언을 즐겨 받지 않을 것을 아셨기 때문에, 만일 너희가 즐겨 받을진대 오리라 한 엘리야가 곧 이 사람이니라}(마태복음 11 장 14 절)고 말씀하셨던 것이다.
Jesus himself expected that they would not readily believe it, and hence he said, “If you are willing to accept it, he is Elijah who is to come.” (Matt. 11:14 )

유대인들이 세례 요한이 엘리야라고 하신 예수님의 증언을 더욱 믿을 수 없었던 것은,
What made it even more difficult for the Jewish people to believe in Jesus’
proclamation was the earlier denial by John the Baptist.

요한복음 1 장 21 절의 기록이 보이는 바, 이미 세례 요한 자신이 자기는 엘리야가 아니라고 명백히 부인한 뒤의 일이었기 때문이다.
John had insisted he was not Elijah: “And they asked him, ‘What then? Are you Elijah?’ He said, ‘I am not.’” (John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