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1. Chapter 3. Eschatology and Human History 4-2 SIGNS OF THE RESTORATION OF THE SECOND BLESSING – 제 2 축복 복귀의 현상

2. 제 2 축복 복귀의 현상
2. SIGNS OF THE RESTORATION OF THE SECOND BLESSING

하나님의 제 2 축복(第二祝福)은 아담과 해와가 참 부모로 완성되어, 선의 자녀를 번식함으로써 선주권(善主權)의 가정과 사회와 세계를 이루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God’s second blessing was for Adam and Eve to attain True Parenthood and bear and raise good children, forming a family, society and world where goodness reigns. However, Adam and Eve fell and became evil parents multiplying evil children;

그런데 아담과 해와는 타락되어, 악주권(惡主權)에 구속된 세계를 이루고 말았다.
their descendants (all humanity) formed a world oppressed by evil. Ever since, God has been conducting a twofold providence, internal and external, to restore the sovereignty of goodness.

그러나 하나님은 한편으로 종교를 세워 역사 하심으로써, 내적인 사탄 분립에 의한 심령복귀(心靈復歸)의 섭리를
하시고,
God has founded religions and worked through them to elevate people’s spirituality by internally purifying people of satanic elements.

또 한편으로는 투쟁과 전쟁으로 외적인 사탄 분립을 하심으로써, 내외 양면에 걸친 주권복귀(主權復歸)의 섭리를 해 내려 오셨던 것이다.
At the same time, God has been cutting off Satan’s influence externally through conflicts and wars.

이와 같이 인류역사는 內外양면의 사탄 분립에 의한 복귀섭리(復歸攝理)로써, 장차 참부모 되신 예수님을 모실 수 있는 자녀를 찾아 하나님의 제 2 축복(第二祝福)을 복귀해 온 것이므로,
By separating Satan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has been raising up good children who will one day be able to serve Christ when he comes as the True Parent. In this way, human history has been paving the way for the restoration of God’s second blessing.

종교를 중심한 문화권의 발전 사와 국가흥망사에 의해 나타난 내 외 양면에 걸친 하나님의 주권 복귀의 현상으로 보아, 현세가 바로 말세(末世)임을 알 수 있다.
Accordingly, we can deduce that the present era is the Last Days by examining the signs of the internal and external restoration of God’s sovereignty. These are manifested as trends in the history of the development of cultural spheres and in the history of the rise and fall of nations, both of which are rooted in religion.

먼저 우리는 문화권 발전사가 어떻게 흘러 내려와서, 현세를 말세에로 이끌어 가고 있는가를 알아보자.
First, let us investigate how the history of the development of cultural spheres has progressed to the point when, in the present era, we have arrived at the threshold of the Last Days.

문화권 발전사에 관한 문제는 이미 여려 차례 논술한 바이지만, 하나님은 타락인간에게 성현(聖賢)들을 보내시어, 선을 지향하는 인간의 본심을 따라 종교를 세우게 하심으로써, 그 종교를 중심한 문화권을 일으키셨다.
God sends prophets and saints to fallen humanity to found religions. He works to develop them through the original minds of those who seek the good. In this way, God builds up cultural spheres based upon religions.

그러므로 역사상에는 많은 문화권이 일어났던 것이었으나, 시대가 흘러감에 따라 이것들은 서로 융합 또는 흡수되어,
Although many cultural spheres have emerged in the course of history, with the passage of time most of them either merged with or were absorbed by others.

현세에 이르러는 기독교(基督敎)를 중심한 하나의 세계적인 문화권을 형성해 가는 추세를 보여주고 있다.
In the present age, we see a clear trend toward the formation of one global cultural sphere based on Christian ideals.

이러한 역사적인 추세는 기독교의 중심인 예수님을 중심하고 모든 민족이 같은 형제의 입장에 서게 됨으로써,
As this trend progresses, all races and peoples are increasingly coming to stand side by side as brothers and sisters under the love and guidance of Jesus Christ,

하나님의 제 2 축복(第二祝福)이 복귀되어간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thereby restoring the second blessing of God.

기독교는 다른 종교와 다른 것은, 전인류(全人類)의 참부모를 찾아 세워 가지고,
The main distinction between Christianity and other religions is that its purpose is to receive and honor the True Parents of humanity,

그로 말미암아 모든 인간이 중생(重生)하여 선의 자녀가 됨으로써,
through whom all people can be reborn as good children. In this way,

하나님의 창조본연(創造本然)의 대가족의 세계를 복귀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는 점이다.
Christianity should renew the world as the one global family which God purposed from the time of creation.

이것은 곧 기독교가 복귀섭리의 목적을 완성할 중심종교라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This makes Christianity the central religion with the mission to fulfill the goal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그런데 현세에 이르러는 세계가 기독교를 중심하고 하나의 문화권으로 형성되어,
In the present era, the world has been coalescing into one cultural sphere based on Christian ideals.

인류의 참 부모 되신 예수와 성신(전편 제 7 장 참조)을 중심하고 모든 인간이 선의 자녀의 입장에 서게 됨으로써,
As the world has been greatly influenced by the teachings of Jesus and the Holy Spirit, who are the True Parents of humankind,75 the way has been opened for all people to become godly children.

하나님의 제 2 축복(第二祝福) 복귀의 현상을 보여주고 있다.
This trend is evidence that God’s second blessing is being restored.

이러한 사실로 보아 우리는 현세가 바로 말세(末世)라는 것을 부인할수 없는 것이다.
Thus, we can conclude with certainty that the present age is the Last Days.

다음으로 국가흥망사는 어떻게 주권복귀(主權復歸)의 목적을 향하여 흘러와서, 현세를 말세로 이끌어 가고 있는가를 알아보자.
Next, let us investigate how the history of the rise and fall of nations has been progressing toward the goal of restoring the sovereignty of good, thereby leading us into the Last Days.

투쟁이나 전쟁을 단순히 어떠한 이해관계나 이념의 상충에서 빚어지는 결과라고 보는 것은, 하나님의 근본섭리(根本攝理)를
모르는 데서 일어나는 잘못이다.
It is an error brought about by ignorance of the fundamental providence of God to regard the cause of struggles and wars as mere conflicts of interests and contests between ideologies.

인류역사는 인간시조의 타락으로 말미암아 사탄을 중심한 악주권(惡主權)으로 출발하여 죄악의 역사를 형성하였다.
Humankind has suffered through a sinful history ever since the first human ancestors fell under the subjugation of Satan.

그러나 하나님의 창조목적(創造目的)이 남아 있는 한, 그 역사의 목적도 어디까지나 사탄을 분립하여 하나님의 선주권(善主權)을 복귀하는 데 있지 않으면 안된다.
However, as long as God’s purpose of creation still stands, the purpose of this history
must be to cut our ties with Satan and restore God’s kingdom.

만일 악주권의 세계에 전쟁도 분열도 없다면,
If there were no wars or divisions in this fallen world,

그 세계는 그대로 영속(永續)할 것이요, 따라서 선주권은 영원히 복귀될 수 없을 것이다.
of evil would continue forever and the world would never be restored. then the sovereignty Therefore, God has worked His providence to restore the heavenly sovereignty by degrees.

그러므로 하나님은 타락인간에게 성현(聖賢)들을 보내시어, 선을 세우고 종교를 일으키심으로써, 보다 선한 주권으로 하여금 보다 악한 주권을 멸하게 하시면서,점차적으로 하늘편 주권을 복귀하시는 섭리를 해 오신 것이다.
He sends prophets and saints to the fallen world to found religions and raise the level of morality.He establishes governments with higher standards of goodness which come to oppose and destroy regimes with lower standards of goodness.

따라서 복귀섭리(復歸攝理)의 목적을 이루기 위하여는 투쟁과 전쟁이라는 과정을 거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To fulfill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therefore, conflicts and wars are unavoidable.

이 문제에 관하여는 후편에서 더욱 상세히 논하겠거니와 인류역사는 탕감복귀(蕩減復歸)의 섭리노정을 밟아 내려오는 것이기 때문에 어느 국한된 시간권내에서만 보면, 악이 승세(勝勢) 한 때도 없지 않았으나,
To summarize some of these issues, many of which will be treated more thoroughly in Part II, human history has progressed through the providential course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Although there have been times when evil seemed to prevail,

결국 그것은 패망하여 보다 선한 판도 내에 흡수되곤 하였다.
in the end the relatively evil social and political forces declined and were absorbed by the more godly forces.

그러므로 전쟁으로 인한 국가의 흥망성쇠(興亡盛衰)는, 선주권을 복귀하기 위한 섭리노정에서 일어나는 불가피한 결과인 것이다.
The wars which have shaped the rise and fall of nations are thus unavoidable during the course of the providence to re-establish the reign of good.

그러기에 하나님은 이스라엘 민족을 세워 가나안 7 족을 멸하셨던 것이고,
For example, in the Bible God ordered the Israelites to destroy the seven tribes of Canaan.

사울은 하나님의 명을 어기고 아멜렉족과 그에 속한 짐승들을 전멸시키지 않았다가 엄벌을 받았던 것이다(사무엘상 15 장 18 – 23 절).
When Saul disobeyed Him, leaving some of the Amalekites alive with their cattle, God severely punished him. (I Sam. 15:18-23)

하나님은 이와 같이 직접 이민족(異民族)들을 멸할 것을 이스라엘에게 명령하셨을 뿐만 아니라, 그의 선민(選民)이었던 북조 이스라엘도 악으로 돌아갈 때, 아낌없이 그들을 앗시리아에 내주시어 멸망케 하셨던 것이다(열왕기하 17 장 23 절).
While on that occasion God commanded the Israelites to destroy the Gentiles, at another time, when the Israelites of the northern kingdom turned to evil, God delivered them into the hands of the Assyrians. (II Kings 17:23)

하나님이 이와 같이하셨던 것은, 오직 악주권(惡主權)을 멸하시고 선주권(善主權)을 복귀하시기 위함이었던 것임을 알아야 한다.
We must understand that God’s only intention by these events was to obliterate the sovereignty of evil and restore the sovereignty of good.

그러므로 같은 하늘편 안에서의 개인적인 투쟁은 선주권 자체를 파괴하는 결과가 되므로 악이 되지만,
Therefore, fights between individuals within the same good sovereignty on the side of God are evil, because they can weaken and even cause the disintegration of the good sovereignty itself.

선주권이 악주권을 멸하는 것은 하나님의 복귀섭리(復歸攝理)의 목적을 이루기 위한 것이므로 이것은 선이 된다.
On the other hand, wars conducted by a good sovereignty to destroy an evil sovereignty are good in that they further the fulfillment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이와 같이 사탄 분립을 위한 투쟁의 역사는, 점차적으로 땅과 재물을 세계적으로 빼앗아 하늘편 주권으로 복귀하는 데 이르렀고,
cutting off Satan’s ties to humankind. History has progressed to the point where God’s side can now reclaim territories and wealth all over the world.

인간에 있어서도 개인으로부터 가정과 사회와 국가에로 하늘편 기대를 넓혀, 오늘날에는 이것을 세계쩍으로 복귀하는 데 이르렀다.
The providence to reclaim people began from lone individuals called by God. God’s foundation progressively expanded to families, societies and nations, and today has reached the world level.

이렇듯 사탄분립을 위한 섭리가 씨족주의시대(氏族主義時代)에서 출발하여,
The providence to separate Satan began with the clan society and continued through stages of political and social development:

봉건주의시대(封建主義時代)와 군주주의시대(君主主義時代)를 거치어 민주주의시대(民主主義時代)로 들어오게 된 오늘날에 와서는,
feudalism, monarchy and, today, democracy. At present, our world is divided into two:

이 인간세계를 하늘편 주권을 세우는 민주주의세계와,
the democratic world, which seeks to create societies on God’s side,

사탄편 주권을 세우는 공산주의세계의 두 세계로 분립하여 놓았다.
and the communist world, which has been establishing regimes on Satan’s side.

이와 같이 사탄을 중심한 악주권(惡主權)으로써 출발한 인류 역사는,
In other words, although fallen human history began under the sovereignty of Satan,

한편으로 종교와 철학과 윤리에 의하여 선을 지향하는 인간의 창조본성(創造本性)이 환기됨에 따라,
God’s providence has brought about a progressive transformation of the hearts of people and has nurtured their original nature,

점차 악주권에서 선주권(善主權)을 위한 세력이 분립되어,
This inner nurturing has inspired groups which seek a just rule to separate from the prevailing evil.

마침내 세계적으로 대립되는 두 주권을 형성하는데 이른 것이다.
This process of separation has culminated in the establishment of two opposing powers on the global level.

그런데 목적이 상반되는 이 두 주권이 결코 공존할 수는 없다.
These two sovereignties, with contrary purposes, can by no means peacefully coexist.

따라서 인류역사의 종말에 이르르면, 이것들은 반드시 한 점에서 교차(交叉)되어, 이념을 중심하고 내적으로 상충하고,
As human history nears its consummation, they will surely arrive at the point of intersection, colliding internally in the realm of ideology.

그것이 원인이 되어 군사력을 중심하고 외적으로 전쟁을 하여,
This inner conflict may spur them to fight external wars with military forces.

결국 사탄주권은 영원히 파멸되고, 하늘편 주권만이 영원한 하나님의 단일주권(單一主權)으로서 복귀되는 것이다.
At the conclusion of this conflict, Satan’s sovereignty will perish forever and Heaven’s sovereignty will be re-established as the one, eternal sovereignty of God.

그런데 현세는 선주권을 지향하는 하늘편 세계와 사탄을 중심한 악주권의 세계가 대결하여,
Today we are at this very point of intersection, when these two worlds are confronting each other in the final battle.

서로 교차되고 있는 때이므로 또한 말세인 것이다.
This is yet more evidence that the present era is the Last Days.

이와 같이 악주권에서 선주권을 분립하여 나온 인류역사는,
The flow of human history, in which good and evil are gradually separated,

마치 흐르는 흙물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흙은 가라앉고 물은 위에 뜨게 되어,
may be compared to muddy water. When muddy water is flowing slowly, the mud sinks to the bottom while the clear water rises to the top,

나중에는 흙과 물이 완전히 분리되는 것과 같이,
until eventually the mud and water are completely separated.

시대가 흘러감에 따라 악주권은 점차 쇠망(衰亡)의 길로 내려오고, 선주권은 융흥(隆興)의 길로 올라가게 되어, 역사의 종말에
이르러 이 두 주권은 얼마동안 교차되었다가,
Human history is similar: with the passage of time, the evil sovereignty slowly sinks to destruction while the good sovereignty gradually ascends on the path of prosperity. After these two sovereignties intersect near the end of history,

결국 전자는 영원히 멸망하고 후자는 하나님의 주권으로서 영원히 남아지게 되는 것이다.
the good sovereignty will remain as God’s eternal Kingdom, while the evil sovereignty will perish in eternal darkness.

이와 같이 선(善) 악(惡) 두 주권의 역사노정(歷史路程)이 교차되는 때가 말세(末世)인 것이다.
The era when the paths of these good and evil sovereignties intersect is the Last Days.

그리하여 이 때는 아담과 해와가 타락된 장성기 완성급(長成期完成級)의 시기를 탕감복귀(蕩減復歸)하는 때이므로,
This is also the time when Adam and Eve’s fall from the top of the growth stage will be restored through indemnity.

마치 에덴동산의 인간시조가 어디에다 중심을 두어야 할지 모르고 혼돈되었던 것과 같이 모든 인간들도 사상의 혼돈을 일으키어 방황하게 되는 것이다.
All people in this era will suffer through great ideological confusion, much as the first human ancestors at the point of their temptation were utterly confused as to whom they should obey and what should guide their actions.

복귀섭리노정(復歸攝理路程)에 있어 이와 같이 말세가 되어, 선 악의 두 주권이 교차되었던 때는 여러 차례 있었다.
During the course of the providence of restoration, there were several occurrences of the Last Days, when the good and evil sovereignties came to the point of intersection.

위에서 이미 논술한 바와 같이, 노아 때나 예수님 때도 말세여서 이 두 주권은 서로 교차되었었던 것이다.
The times of Noah and Jesus, as mentioned earlier, were also the Last Days. Hence, they too were times when the two sovereignties intersected.

그러나 그 때마다 인간이 그 책임분담(責任分擔)을 다하지 못하여 악주권을 멸하지 못하였기 때문에, 주권분립(主權分立)의
섭리를 다시 하시지 않을 수 없게 되었던 것이다.
Yet because people failed to accomplish their portion of responsibility, God’s efforts to destroy the evil sovereignty were frustrated, and He had to begin once again the providence to separate good from evil.

따라서 예수 재림기(再臨期)에 있어 다시 한번 두 주권의 교차가 있게 되는 것이다.
At the time of Jesus’ return, the two sovereignties will intersect once more.

복귀섭리노정은 이렇듯 주기적으로 상사(相似)의 나선상(螺線狀)을 반복하면서 원형과정(圓形過程)을 거쳐 창조목적(創造目的)을 지향하여 내려왔기 때문에,
The course of the providence progresses in a spiral path, moving forward in pursuit of the purpose of creation while events periodically repeat themselves in a circular fashion.

역사상에는 필연적으로 동시성의 시대가 형성되었던 것이다(후편 제 3 장 제 1 절 참조).
Consequently, history has repeated itself, producing parallel periods. (cf. Period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