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P. Part 1. Chapter 2. The Human Fall. 3-2 WHY GOD SET UP THE COMMANDMENT AS AN OBJECT OF FAITH – 믿음을 위한 계명을 주신 목적

Ⅱ. 믿음을 위한 계명을 주신 목적
2. WHY GOD SET UP THE COMMANDMENT AS AN OBJECT OF FAITH

하나님이 아담과 해와에게 따먹지 말라는 믿음을 위한 계명(誡命)을 주신 목적은 어디에 있었을 것인가?
Why did God nurture the faith of Adam and Eve by giving them the commandment, “Do not eat of the fruit”?

그것은 사랑의 힘이 원리의 힘보다 강하므로, 아직 미완성기에서 하나님의 직접적인 사랑의 주관을 받을 수 없는
아담과 해와가,
In their immature state, Adam and Eve could not be directly governed by God through love. Because the power of love is stronger than the power of the Principle,

만일 천사장의 상대적인 입장에 서게 되면,
God foresaw that if they ever formed a common base with the Archangel,

목적을 달리하는 그 비원리적인 사랑의 힘에 의하여 타락될 가능성이 있었기 때문이다.
there was a possibility that they could succumb to the power of deviant, unprincipled love and fall.

천사장의 비원리적인 사랑의 힘이 아무리 강하다 하더라도, 그들이 하나님의 계명을 따라 천사를 상대하지 않고 하나님과만 상대기준을 조성하여 수수작용을 하였더라면,
To prevent this, God gave Adam and Eve the commandment that forbade them from relating with the Archangel in this way. No matter how powerful the unprincipled love of the Archangel might be, had Adam and Eve adhered to God’s commandment,
forming a common base with God and engaging in give and take with Him and no other,

그 비원리적인 사랑의 힘은 작용할 수 없었기 때문에,
the power of the Archangel’s unprincipled love would not have affected them

그들은 결코 타락되지 않았을 것이었다.
and they would never have fallen.

그러나 그들이 그 계명을 지키지 않고 천사장과 상대기준을 조성하여 그와 수수작용을 하였기 때문에,
Tragically, Adam and Eve did not obey the commandment, but formed a common base with the Archangel and had give and take with him.

그 불륜(不倫)한 사랑의 힘은 그들을 탈선케 하였던 것이다.
Hence, the power of illicit love pushed them off the track.

미완성기(未完成期)에 있었던 인간에게 이러한 계명을 주셨던 것은,단순히 그들로 하여금 타락하지 않도록 하시기 위하여서만은 아니었다.
It was not only to prevent their fall that God gave immature human beings the commandment.

그것은 그밖에 또 인간이 그 자신의 책임분담(責任分擔)으로서, 그 말씀을 믿고 스스로 완성함으로써,
God also wanted them to enjoy dominion over the natural world—including the angels—by inheriting His creative nature.

하나님의 창조성(創造性)을 닮게 하여 만물에 대한 주관성(主管性)을 가지게 하시기 위함이기도 하였다
(전편 제1장 제5절 Ⅱ.2).
In order to inherit this creatorship, human beings should perfect themselves through their faith in the Word as their own portion of responsibility. (cf. Creation 5.2.2 )

그리고 이 계명을 천사장에게 주시지 않고 인간에게 주셨던 것은,
God gave the commandment not to the Archangel but only to the human beings.

하나님의 자녀의 입장에서 천사까지도 주관해야 할 인간의 창조 원리적인 자격과 위신을 세워 주시기 위함이었다.
God wished to exalt the dignity of human beings as bestowed by the Principle of Creation, which entitled them to stand as God’s children and govern even the ange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