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ediction – The Unity of East, West, South and North

Benediction – The Unity of East, West, South and North

Sun Myung Moon
January 3, 2008
In the Eighth Year of Cheon II Guk

At Cheon Jeong Peace Palace on January 3, Father and Mother gave a special blessing declaration, attended by many members.

Holding hands, True Parents first walked down the center aisle of the room. They then walked back and forth together in all four directions of east, west, south and north before returning to the front. There. just in front of the audience, Father and Mother faced each other and held hands to give the benediction. Before he prayed, Father said.

“Within the unity of all four directions, east, west, south and north, all things will be embraced in True Parents’ bosom-a world making a new beginning. Let us pray so that these things can come about.”

Father then offered the prayer of blessing with deep emotion and with tears.

Beloved Parent of Heaven and Earth,

You were supposed to be entirely victorious in the world based on love when the ideal of creation coming from the depth of Your heart was realized. You wanted to stretch Your arms to reach out in all directions.

Yet the mistake of Adam and Eve, the ancestors of humankind, which they committed in just one day, compelled You to undergo the bitter history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Because of that one mistake, heaven and earth were submerged in darkness, plunged into a bottomless pit. Human beings lost their clear destination and have wandered in grief and lamentation.

However, Your heart, Father, could not abandon humankind, so You kept watching over us and holding on to us even when we were at the very bottom. You took responsibility for the realization of the ideal You envisaged at the creation, so You had to shoulder the sorrowful history of re-creation in order to liberate us. We, members of the Unification family, know that You were looking forward to establishing someone in the position of the True Parents, united as true husband and wife, in whom Your corporeal and incorporeal substance would become one and in whom true love would settle;

You wanted such a couple to become like an extension of Your body amid all things of the universe. This was Your ardent wish and hope. People did not recognize the sadness in Your heart, but this son of Yours could not forget, through day and night, that humanity has such a universal Parent, one who is more keenly aware than anyone else of the sadness of the history created by the fallen descendants, and who has paved the road of indemnity, who has been teaching, advising, and comforting me on this road of sorrow, and who has not abandoned me even until this day. Thank You, Father, for Your grace in putting me in this position.

Today is January 3 in the eighth year of Cheon Guk. As we enter the unified jubilee years, the seventh and eighth years of Cheon II Guk, based on the Universal Peace Federation, all beings on earth and in heaven are watching the height of heaven and dark depths of hell, because True Parents have lit a candle, a torch, a beacon lighting all those places. We are approaching the position on the horizontal line corresponding to the original garden of Eden before the Fall; we are entering the unified jubilee years of Cheon Il Guk, so, please, Father, guide humankind that we may pass through every precious day that remains until January 13, 2013, and surmount all eight peaks, starting from the individual and family, and stand unashamed in front of You, God, who have been toiling so hard.

I know how difficult traveling down the path of restoration through indemnity is. Heaven knows it too. So as we come together to praise liberation and complete freedom, please forgive all inadequacies that I reported to You in the name of True Parents.

From the depths of Your heart, You have been wishing this world to reach the era of the firm establishment of noon, when there is no darkness, when all families and the entire unified body of the heavenly kingdom can live eternally in the bosom of boundless love. Please instill more of this heart into us, so that we can build the foundation for liberation.

On our path, we still have rigorous expectations to fulfill, and the mission we are called to accomplish requires from us readiness to risk our lives, so please, Father, guide Your children with Your loving heart, I earnestly implore You.

In this hour, nearing noon on January 3, 2008, let all beings on earth and in heaven be embraced in True Parents’ bosom. We beseech You to please put the seal of liberation upon us.

We know that the unified realm of God and True Parents’ hearts is in fact the realm of liberation and complete freedom, the heavenly kingdom on earth and in heaven, where God can act freely. Please do not abandon us, but protect us so that we may spend each day, month and year of the remaining five years with confidence. I beg You to please urge us and push us, so that we can walk a straight path.

Now, this son of Yours, and this daughter of Yours who is heading toward her seventieth birthday, are determined not to taint their path in any shameful way, but rather to undo the mistakes of the false parent within their lifetimes, even if it means True Parents have to extend their lives of struggle beyond ninety and toward a hundred years. In this hour, we report this determination to You, so please accept it.

These people love True Parents and True Parents love God. Based on this tradition, our hearts are the same wherever we are. Therefore I earnestly implore You to bestow Your special grace of liberation and complete freedom upon all blessed families on the individual level, on the levels of the family, tribe, people, nation, world, heaven and earth, so that they can inherit the authority of princes and princesses of light in the era of noon. Enable them to become one in heart and body with True Parents, so that they can settle in the land of equality and be embraced in the bosom of God and True Parents.

May Heaven mobilize our blessed ancestors to help us reach our lives precious final destination. Please guide us that we may enter the shining world of God’s direct dominion, which is blooming with flowers.

I earnestly ask, report and proclaim these things to the universe in the name of True Parents.

Aju. Aju. Aju.

Korean Version

< 천일국8년 1월 3일, 천정궁 특별 훈독회 및 동정>

지난 밤 늦게까지 집회가 있었던 관계로 1월 3일 천정궁 훈독회는 1월 3일 오전 8시에 시작됐다. 훈독회 사회를 맡은 황선조 회장은 “새로운 섭리적 과제가 주어졌기 때문에 우리의 마음도 거기에 맞추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뒤 성가 3장 찬송을 인도했다. 이어 초창기 뜻을 위한 각오를 다지며 불렀던 ‘광야의 사나이’를 반복해 인도하였고 참석자들이 어느 때보다 힘차게 불렀다.
노래가 이어지고 있는데 참부모님께서 강당으로 입장하셨다. 경배를 받으신 참부모님께서는 평화훈경 제10장의 의미와 제11장, 제12장의 의미를 말씀해 주셨다. 그리고 “제일 문제는 이제 함부로 살 수 있는 시대가 지나갔다”고 하셨다. 또 “생식기가 자기의 것이 아니야. 타락했으니 그것이 누더기 판이 됐지.”라며 절대성의 삶을 강조하셨다. 참아버님께서는 이제 영계의 조상들이 내려와 지도를 하게 되는데 그런데도 잘 못 사는 사람들이 있게 되면 영계로 데려가 버리는 것이라고 하시며 다음과 같은 말씀을 하셨다.

[참아버님 말씀 일부분]
왕권 출발을 한다는 축복을 해 줘야 돼. 내가 공인하고 선포해 줘야 돼. 여러분이 갖출 모든 것과 참부모로서 갖추어야 할 모든 것을 갖추어 가지고 이 천성경 평화훈경 가정맹세를 갖추어 비치해 놓고 가족이 읽으면서 서로 가정의 염려되는 사람을 불러 가지고 훈독회 때 아저씨면 아저씨, 이런 모순을 느꼈는데 어떻게 하면 되는지를 기도해 가지고 가정 자체에서 해결해야 돼. 숨기고 감추고 해서는 안 돼.
그렇게 알고 그 위에 절대성 중심삼은 절대 사랑의 왕궁이요 생명의 왕궁이요 핏줄의 왕궁인 이 자리에 태어나 가지고, 아담 해와 자체가 축복받아 가지고 하나님이 이성성상의 중화적 존재로 격에 있어서는 남성격 주체를 중심삼아 가지고 천지부모 무형의 하나님이신데 천지인부모 사람의 체를 입어 가지고 아기를 낳을 수 있는 부모가 있어야 나라가 생기고 번성하는 거야. …

양창식 회장이 평화훈경 제10장, 11장, 12장을 훈독했다.
9시 28분, 훈독이 끝나자 참아버님께서 “하나님이 이 땅에서 같이 살 수 있는 환경을 개척해야 할 시대로 들어가요.”라며 하나님이 자주장할 수 있는 전체 전반 전권 전능의 이상적 내 세계를 찾아 나서겠다고 결의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이제 “제5 심정부활 시대로 넘어갈 것이다 아주!”라는 말씀도 하셨다. 결심한 사람들은 일어서라고 하신 뒤 평화훈경 10장은 절대성이며, 11장은 평화대사 천사장권 세계의 내용이고 천사세계는 상대권을 허락하지 않았다는 말씀을 하셨다.
그리고 참부모님 양위분께서는 손을 잡고 강당 중앙을 천천히 걸어서 동서남북으로 강당 로비를 한 바퀴 도신 다음 다시 단상으로 오셨다. 그리고 양위분께서 마주보고 서서 손을 맞잡은 채 “죽 돌아 가지고 동서남북 전부다 하나 돼 가지고 하늘땅의 모든 만물의 존재가 참부모의 품에 품겨 가지고 새로이 출발하는 새 세계가 되기 위한 축도인 것을 알고 기도를 해야 돼.”라고 하신 뒤 참아버님께서 축도를 시작하셨다.
축도가 끝난 다음 황선조 회장의 인도로 훈독회를 마치는 경배를 특별히 세 번하고 참아버님 선창의 억만세가 있은 뒤 특별 훈독집회를 마쳤다.

2008년 1월 3일 천정궁박물관에서 기관장 및 공직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린 훈독회에서 참부모님께서 중요한 지시와 결의를 하신 후에 한해를 다짐하는 축도를 해주셨습니다.

만물을 참부모님이 품어 해방과 새출발을 해주신다는 중요한 내용이 있습니다. (어머님을 보시며) 쭉 한번 사방을 돌아봐주라고. 동서남북, 전부다 하나되어가지고 그 가운데 하늘땅의 모든 만유의 존재가 참부모의 품에 품겨가지고 새로이 출발하는 세상이 다 되기 위한 축도인 것을 마음에 기도해야 되요. 사랑하옵는 천지부모 실체권을 창조이상 가운데서 깊고 깊은 마음터 위에 사방에 팔벌리고 몸이 느낄 수 있는 환경의 세계가 하나의 사랑의 획을 중심삼고 전승하신 당신의 모습이 이제 한스러운 탕감의 복귀역사라는 있어서는 안되는 한의 역사를 거쳐오게 하였던 인류의 조상되는 아담, 해와의 실수의 한날로 말미암아 하늘땅은 광명한 천지를 잃어버리고 흑암가운데 무한히 무한히 무저갱으로 향하여 떨어져 나가는 정처없는 탄식의 원한가운데서 존속할 수 없었던 이 인류를 아버지께서 지상밑창의 한 거점을 지켜보면서 이 인류를 붙들고 더 이상 포기할 수 없는 마음의 터전을 닦아 재창조의 한의 역사를 치워가지고 이것을 해방시켜야 할 창조이상의 실체권을 책임지운 당신의 실체, 무형, 유형의 실체가 하나가 되어 참사랑의 획과 참사랑의 정착할 수 있는 획의 기준에 하나의 모습으로 참다운 부부를 만나가지고 천지의 만유의 존재가 하나님의 몸의 연장과 같은 실체권에 자활할 수 있는 부모의 자리를 그렸던 당신의 소망의 일념을 알고있는 통일의 무리들이, 타락한 후손의 역사를 남긴 슬픈 역사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있는 실체를 가져가지고 탕감의 길을 개척해오는 하나님의 슬픔의 마음을 알지도 못하는 모든 한의 고개를 가르치고 권고하고 위로하시면서 오늘까지 버리지 않고 지켜온 이 자리까지 인류가 천지부모가 있다는 사실을 이 자식은 밤이나 낮이나 잊을 수 없는 자리까지 세워주신 은사를 아버지 감사합니다.

오늘은 천일국 8년 1월 3일을 중심삼고 이제 천주평화연합 천일국쌍합칠팔희년을 맞아가지고 온 하늘과 땅의 존재들이 하늘높이 우러러보면서 땅위에 있는 깊은 지옥의 골짜기의 어두움을 바라보면서 한시든 모든 전부를 어두운 지옥에서부터 참부모가 이것을 등불을 밝히고 촛대를 밝혀, 등대를 밝혀 여기에 수평선상에 타락하지 않았던 에덴의 본연의 자리까지 찾아들어올 수 있는 이 자리를 맞이해서 오늘 여기에 칠팔쌍합희년을 맞이해서 2013년 1월 13일까지 인류를 하루하루를 아껴가면서 개인의 고개를 넘는데 가정의 고개, 8단계의 고개를 넘는데에 하늘이 수고한 앞에 부끄러움을 느끼지 않을 수 있는 그런 모습으로 인도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아버지. 탕감복귀의 길이 얼마나 어렵다는 것은 이 자식도 잘 알고 하늘도 다 알고 있사오니 이제 이 해방과 석방을 찬양할 수 있는 이 자리를 맞이하여 참부모의 이름을 가지고 아버지 앞에 직고하는 모든 사실들을 용서하시옵소서. 당신의 마음깊이 이 세계가 어둠이 없는 정오정착의 달해가지고 무한한 사랑의 품에서 영원히 영원히 사랑할 수 있는 가정과 천국의 일체권을 바라신 해방의 터전을 저희들에게 세워주기위한 그 마음을 더 가하시옵소서. 저희들이 가는 길에 명령이 남았거든 더 두려우신 명령, 소명적 책임이 있거든 생사권을 아끼지 않고 하늘이 내몰아치는 자녀들의 사랑하는 마음가져가지고 품어 지도하여주옵기를 아버지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니다.

이 시간 이후에 참부모는 이 하나의 2008년 3일 정오 가까운 이 시간에 여기 서가지고 하늘과 땅에 있는 모든 존재들을 참부모의 품에 품기시옵소서. ‘해방’이라는 낙인을 찍어주시옵기를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니다. 하나님과 참부모가 일체권의 참부모의 심정권을 가진 것이 해방석방의 해방적 하나님이 자주장 할 수 있는 자발적인 지상천상천국 해방석방권인 것을 알고있는 우리들 앞에 자신을 가져가지고 하루와 한 달을 한 달과 이 일년, 나머지 5년간을 버리지말고 지키시옵소서. 직단거리를 통할 수 있는 직행의 발걸음을 재촉해 달려갈 수 있게끔 몰아주시옵기를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니다.

이제 참부모의 이름을 가진 이 자식도, 이 딸도 70대를 향하여 넘어갈 수 있는 고개를 바라보고 가는 노정에 또 90세를 넘어서 100세를 향하여 가는 노정위에 아버지 남겨, 하늘앞에 부끄러운 오점을 남기지 않고 1대에 거짓부모가 이룬 1대의 모든 것을 억천만세의 한의 연수를 연장했더라도 참부모님이 1대에 모든 것을 청산 지을 수 있는 것을 이 시간 직고하는 마음으로 아뢰오니 받아주시옵기를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니다.

이제 이들이 참부모를 사랑하고 참부모가 하나님을 사랑하는 전통위의 마음을 어디에 있더라도 같은 마음을 가져가지고 개인과 가정과 종족, 민족, 세계, 지상에 있는 축복받은 가정과 천상의 가정들이 해방석방의 은사들을 받아가지고 광명한 정오정착의 왕자왕녀의 권위를 상속받을 수 있는 특혜를 베풀어주시옵기를 간절히 바라오면서 참부모의 소명과 더불어 이들과 더불어 같이 일심, 일체, 일획이 되어가지고 나아가는 이들까지도 같은 가치의 나라에 정착할 수 있는 하나님과 참부모의 품에 품길수 있게끔 맡겨주시옵기를 간절히 바라오면서 이 해 모든 전부, 저희 생애의 나머지 귀한 종착점까지 가는데 있어서의 오늘의 요구하는 그 내용들을 하늘이 천군천사 축복받은 선조들 동원하여 한 자체가 전부가 하나님이 마음가운데 새로이 피어난 꽃과 같이 광명한 천지를 생명으로 지도할 수 있는 하나님의 직접주관세계로 전진하시기를 참부모의 이름으로 간절히 간절히 간절히 보고하며 대우주에 선포하나이다. 아주~ 아주~ 아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