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 to 1-57: Jesus Is Searching For Us in This Way

Jesus Is Searching For Us in This Way

Sun Myung Moon
May 20, 1956
Seoul, Korea

Jesus Christ is the person who came on the earth as the one for whom God had poured out His heart in preparation for 4,000 years. Jesus Christ came to save humanity representing the will of God and His languishing heart.

Bible Reading: Matthew 18: 1-14 (NIV)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1 At that time the disciples came to Jesus and asked, “Who, then, is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2 He called a little child to him, and placed the child among them. 3 And he said: “Truly I tell you, unless you change and become like little children, you will never enter the kingdom of heaven. 4 Therefore, whoever takes the lowly position of this child is the greatest in the kingdom of heaven. 5 And whoever welcomes one such child in my name welcomes me.

Causing to Stumble
6 “If anyone causes one of these little ones — those who believe in me — to stumble, it would be better for them to have a large millstone hung around their neck and to be drowned in the depths of the sea. 7 Woe to the world because of the things that cause people to stumble! Such things must come, but woe to the person through whom they come! 8 If your hand or your foot causes you to stumble, cut it off and throw it away. It is better for you to enter life maimed or crippled than to have two hands or two feet and be thrown into eternal fire. 9 And if your eye causes you to stumble, gouge it out and throw it away. It is better for you to enter life with one eye than to have two eyes and be thrown into the fire of hell.

The Parable of the Wandering Sheep
10 “See that you do not despise one of these little ones. For I tell you that their angels in heaven always see the face of my Father in heaven. 11* For the Son of Man came to seek and to save the lost.” 12 “What do you think? If a man owns a hundred sheep, and one of them wanders away, will he not leave the ninety-nine on the hills and go to look for the one that wandered off? 13 And if he finds it, truly I tell you, he is happier about that one sheep than about the ninety-nine that did not wander off. 14 In the same way your Father in heaven is not willing that any of these little ones should perish.

* Matthew 18:11 Some manuscripts include here the words of Luke 19:10. The lamb that fell away

[End of Bible reading]

Fallen man is like the lamb that fell away from the herd of sheep. After the fall, humanity does not stand among the 99 lambs, but with the lamb that fell away. The millions of Heavenly soldiers and angels in heaven cannot return joy and praise to God because they have lost Adam and Eve, who are like the lost lamb. God has been working hard until now to claim back fallen men, who have prevented the Heavenly soldiers and angels from returning joy and praise to Him. Jesus was sent to the earth as the one God has been seeking for 4,000 years. Jesus, as the good ancestor of humankind, stood in the position of True Parents and persevered in his toilsome work in order to redeem our lives.

Today we have a simple understanding of Jesus Christ as the only begotten son of God in the 4,000-year history of the dispensation and the central figure who won the victory over Satan. He bore the cross for the sake of saving humanity which had lapsed into sin and evil ways. What did God do to raise up Jesus as the center? He entrusted in Jesus all that He had been doing in His dispensation for the world and humanity. As a result, when Jesus Christ was lifted up as the new center of the providence, he stood in the position to be responsible for the salvation of the whole of humanity. When he was put in such a position, his mind and body must have been overwhelmed with unspeakable sorrow.

Jesus Christ who came looking for us
When Jesus seeks us, what kind of course does he take? To save humankind, during the 4,000-year history, God established the word, and through many prophets and sages, He prophesied to the multitudes that the Messiah would come.

Therefore, the followers of Judaism were prepared to receive the Messiah based on the words and testimonies of the prophets. This is the history recorded in the Old Testament. Jesus Christ, who came on that prepared foundation, was supposed to consummate the 4,000 years of Old Testament history as the history of goodness. Accordingly, the new words of truth that he spoke contained within them the sorrow that had accumulated during the 4,000-year course of the dispensation of restoration. At the same time, they were the truths that revealed the heavenly laws all must follow in their life of faith. How would Jesus have felt looking down upon the unfaithful groups of the countless followers of Judaism? They were supposed to listen and believe in the words that he proclaimed.

You must understand that Jesus was crying out to them with an agonized heart. God has been looking for me, this one man, until today. To claim back all of humanity who are imprisoned in sinfulness, He has been working hard for a long time. Through the prophets, He gave the Israelites the law during the Old Testament era. To end the sorrowful history of 4,000 years, He sent Jesus Christ and proclaimed the new words of truth. Because the Jewish people did not believe in those words, they were not able to comfort the sorrowful heart of God. Instead, they exacerbated the grief in the heart of Heaven. This is what you must understand. For this reason, Jesus went before the crowd who did not know the direction they must head in and who remained within the dominion of Satan and, pointing the way he revealed the path to survival. Nevertheless, the Israelite people did not listen. Consequently humanity lost the direction of life and the altar of 4,000 years of toil that God had built. If the Jewish people had become one on the foundation of God’s words, then they would have substantiated the words of God, and God would have been able to embrace them as children again.

The Jewish people did not believe in the words of Jesus
Because the Jewish people, who were originally supposed to become the examples, did not believe in the new words Jesus gave and could not unite, Jesus had to leave behind words of sorrow. For this reason, the Jewish people, who should have stood in the position of the hundred lambs, found themselves in a position similar to that of the lost lamb. We find ourselves in the same situation. We have to understand the heart of Jesus toward the Jewish people, who were like the lost lamb. In order to elevate the lost Jewish people, Jesus cried out with a sad heart.

What we have to understand today is that God had been carrying on the dispensation with a heart full of pain for 4,000 years so that He could claim me; and after that, Jesus inherited the sorrowful heart of God. He has been calling to us, following us.

In his thirty years of life, what kind of course did Jesus walk? Jesus prepared for thirty years of private life, hoping for God’s dispensation to emerge. When he appeared to spread the new words after that period had passed, he was not speaking the words with joy. He propagated the message with the sorrowful heart of God.

Although Jesus spoke many words such as “Follow me,” or “Believe in me,” those who attentively listened to the voice that cried out from a lamenting heart were extremely small in number.

You must understand that Jesus spent thirty years of his life in such an environment with a sad and bitter heart. The desperate voice of Jesus, spoken aloud in his lifetime, is still pleading with you through the biblical passages. Even in this hour, Jesus Christ is making an earnest request to you from the spirit world.

Therefore, you must now learn the contents of Jesus’ request and find the way that you must walk. You will be greatly mistaken if you do not know the way in which you must head and what position you are in, the position of the lost lamb, and if you hold to the belief that this world will continue as it is. You yourselves might not know this very well, but while walking the 2,000-year course of history since his birth, Jesus is calling out with a sad voice, that calling has become your hope.

God’s heart and the voice of Jesus
Would you ignore this voice, which is so earnestly calling to you? If there is anyone who cannot hear, he or she should at least feel the heart of bitterness. Is there anyone among you with ears to hear who does not long for that calling voice? We must shape up in order to listen to this voice. If you hear the voice calling out to you but cannot move because your body is not strong enough, you should direct your heart and soul toward that place. To claim back this one person who is like the lost lamb, God has been struggling not for one day, not for one year, not for one hundred years, but for 6,000 years. The 6,000 years He suffered to find the lost flock of lambs in heaven and on the earth is Heaven’s history of redemption. Because we men cannot bear the voice of God calling out to us, He revealed it through Jesus, who was the embodiment of God. The words proclaimed by he who unveiled the invisible heart of God are the words of the gospel.

Because men cannot understand the mind of God, who exists in invisible form, and cannot hear His voice, Jesus came as the incarnation of God. Moreover, the Jewish people should have listened to the words he preached, and by going before him, they should have understood the true intent of God, which had not been understood for 4,000 years. Feeling the heart of God, they should have repented. Despite this, the Jewish people did not repent, but instead distanced themselves from Jesus. Therefore, from now on, you must make preparations so that you can understand the sorrowful voice of Jesus. What should you do in order to do this? The only way is that just as you listen attentively to words spoken in the worldly context, you should have the determination to believe in Jesus who stands before the multitude representing the heart and will of God. Jesus came as the representative of the invisible God and walked the course of atonement on behalf of ignorant man, who has only caused grief for Heaven for 4,000 years. Likewise, you should be able to fathom the heart of God who put Jesus in such a rueful situation and made him renew his determination.

If the Jewish people had been able to broaden their perspective and discern the voice that cried out on behalf of the internal heart of God, they would not have had any problem understanding the doleful words of Jesus, who came as the substantial body. Yet in what state were the Jewish people? They were content only with the words written in the Old Testament scriptures. They thought that God’s final words were all already written in the Old Testament.

This is not the only sorrow of God. The Jewish people did not realize that if they did not serve Jesus when God lifted him up to reveal and testify to His innermost heart, the sadness of Heaven would become the sadness of the earth. You should understand that Jesus was supposed to liberate God’s sorrow and suffering of the 4,000 years, but because the Jewish people did not recognize him, God’s sorrow could not be liberated. Furthermore, His sorrow continued.

Jesus Christ, who came to the earth representing the will of God and the 4,000-year history had to go back without proclaiming the words of happiness. Consequently 2,000 years of history have passed since Jesus, but when we look back on the 6,000 years of history today we find that even now the sorrow of God and Jesus is still deeply rooted on the earth. We should come to understand the sadness of God and Jesus and be able to consider God’s words of happiness and the words of Jesus. The reason Jesus came seeking us is not only to give words of sadness. In the laborious course of claiming back we who are like the lost lamb, God should not always speak grievous words. Since He spoke sorrowful words for 6,000 years, the moment the lost flock of lambs is found, there must appear words of such happiness that one can completely forget the 6,000 years of sorrow. You might think that such words of happiness will come from Heaven, but that is a great misunderstanding. Now we have to become the flock of lambs who will rush toward the heart of Jesus, who has toiled for 2,000 years, and toward the Lord who is to come seeking us.

We should not hesitate or be unable to find our direction after hearing the crying voice of the wounded Jesus Christ of sorrow. When Jesus Christ comes suddenly and calls you with a doleful voice, you should not flinch. What should you do? Before the sad voice of Jesus can be heard by you, you need to cry out in a sad voice first. You must be the first to shake heaven and earth with the cry “My shepherd! Lord!”

Jesus who comes seeking you will then listen carefully to your cry; when he calls you again, he will not call in a sad but a happy voice. You should stand in such position.

We must testify to the sorrowful heart of Jesus
Today we must testify to the sorrowful heart of Jesus. We should not just lament about having lost the shepherd, but we should also cry for the sake of finding the shepherd.

Likewise, we can only satisfy Jesus when we become people who can take responsibility for the path of suffering Jesus left behind. You must understand that today Jesus is searching for us with a sorrowful voice. In order to find us, he is repeating the pain of his life. Jesus, who represented the 4,000-year dispensation for the sake of saving humanity could not live comfortably. He is coming looking for us today based on the foundation of his life of pain and suffering.

As you know, the thirty-year life of Jesus was a life of anguish. The thirty-year preparation period as the son of Joseph the carpenter was a life of pain and suffering, both internally and externally. He could not live freely in comfort like you. It is a great mistake to assume that he lived like the honored Savior of humanity. He was persecuted by his stepfather Joseph, Mary and even his younger brothers and sisters. He lived a life of agony in which he could not speak freely though he had so much to say. His tribulations were not suffered for his own sake. He knew that if he did not represent the heart of God, there was no one else who could claim back the lost family so he focused all of his heart and soul toward Heaven. Furthermore, when he saw people fighting among themselves in a pathetic environment for the sake of themselves and the surrounding environment, Jesus entered the course of a difficult and grievous life. Representing the living words of God of the 4,000 years, he put his life on the line and fought to build the ideal world.

Jesus did not receive proper treatment from the time of his birth until the time of his death. He led a lonely and difficult life just like the life in the wilderness. Such external tribulations are sufferings, but the internal anguish in his heart, hidden from others, is known only to God.

The Jewish people, who should have believed in and followed Jesus, did not recognize him and recognized someone whom they had little need to recognize. Living amid such people, Jesus longed for his life in the homeland.

His life, the things he ate and clothes he wore were not for his own sake and not for the sake of his own peaceful days. Jesus ate, clothed himself and did everything for others. He stepped beyond it all to live for the sake of God and humanity. The same can be said about each of his footsteps. However, there was not even one person who could understand the situation of the Messiah. There was no one who embraced the lonely heart of Jesus and said, “I understand your heart. I understand your feelings, so I will follow you wherever you go and become a friend who can comfort you.” Without a doubt, his disciples should have comforted him, but they could not comfort the innermost, heart of Jesus hidden from others. For this reason, the thirty years of Jesus’ life became dotted with suffering and pain. From the first day of his three-year public ministry when he preached the gospel, the words he spoke were not private words. They were not words spoken for his own benefit or for boasting about his skills. They were spoken to fulfill the will of God.

However, there was not even one person who tried to represent the people and become a friend to Jesus, who came to him with comforting words and good will. Jesus was mocked by the people in his own town and ridiculed by all the people.

Today you live in an environment in which you can listen to the words of God in comfort. You should never lose this opportunity to relate with God in a free environment.

Jesus of suffering
At that time, even when he was speaking the words of truth, Jesus had to do it secretly and when he was listening to the words of God, he also had to hide. Consequently they went into the wilderness. Even in the midst of that, Jesus tried to lure many people to the wilderness and teach them the words of God. You have to understand the heart of Jesus. He was determined to fulfill the will of God by propagating God’s words even if he had to use those means.

Likewise, during the course of his life, Jesus tried to spread the gospel to many people, but there was not even one person who welcomed it. No matter how desperately in earnest he was in his desire to disseminate the truth, there were many who did not understand. The more Jesus tried to fulfill the mission and responsibility given to him, the more people appeared who tried to obstruct him.

Miserable Jesus Christ, who was observing this and crying out to the multitudes in the wilderness all day voluntarily began walking the thorny path leading to Gethsemane in order to appeal to God once more. You should reflect again on the hard-won accomplishments of Jesus, who went before God alone because his disciples all dispersed. Comforting God’s wounded heart, he tried to generate enough strength to fight with Satan again. You must understand that Jesus offered all thirty years of his life to lead the most painful of all lives. But this is not all. It is a great mistake to think that the suffering of Jesus came to an end when the thirty years of tribulations were over. Today even after going to the spirit world, Jesus is still in great anguish.

Jesus is carrying on the dispensational providence centering on the one purpose of realizing the will of God, because the 2,000 years of history has been prolonged. He is leading a life of suffering even in this hour. His life of suffering was connected to the present.

How will this suffering then be resolved? It is not through all the things on the earth today. It is absolutely not through them. The only way for the long standing suffering to be resolved is through your pain and suffering, you who can be responsible for today.

Therefore, Jesus disregarded the historical distance between you and revealed to you the suffering he experienced during the long process of the dispensation. You should realize this, and you should hold onto the painful hands of Jesus and comfort him. The responsibility lies with you today to place the deep-rooted suffering and grievance of Jesus on your own shoulders and give comfort to him. What happens when you have failed to stand in such a position? You should feel the tribulations of Jesus in your own environment. You should be able to analyze the suffering life of Jesus from within your own life.

What kind of sin did Jesus commit that he had to live all of the thirty years of his life in such pain and suffering? If he did commit a sin, it was that he was chosen as the Savior to bring salvation to humanity. You must understand that Jesus was in pain and shouted in desperation for the sake of humanity. We should have a repentful heart before Jesus today. Even within your own life, you can find traces of the suffering of the thirty years of Jesus’ life. You are to reap them, and you are to reap all of his suffering beginning from the time of his birth at the stable to his trials on the hill of Golgotha. You must even reap the traces of his suffering during the 2,000 years after the resurrection. You must understand this will of the whole.

The sorrow of Jesus did not end with just crying out in desperation. It did not come to an end with the tribulations and toils in his life. Many people today misunderstand and think that his sorrow came to an end through the difficult life he led and his death on the cross, but because the dispensation has been prolonged as a result, the sorrow of Jesus remains unresolved. Knowing this, you should put your life on the line and save Jesus from sorrow.

Since Jesus Christ has endured the pain and has walked this path full of grievance and suffering for 6,000 years until now in order to find us, and since he has put his life at stake and walked the road of the cross, you must hold onto Jesus.

Even when he was facing death on the cross, which put an end to the thirty-three years of his life, he earnestly appealed to God, “Oh Father….” The appeal that the countless prophets had made with their blood in the 4,000 years should have been brought to fruition by the Jewish people. It was not, so how could they recompense their ancestors? There is no way they can compensate for it.

The person who requited the historical appeal of blood on behalf of the people and who paid indemnity was Jesus Christ. When the blood of Abel made the appeal through Jesus, there came about the liberation of the conditions laid by the countless prophets and sages who had shed their blood wherein they appealed to the earth, shattered and stained with blood, as well as to the Jewish people. The voices of lament and the cause that the countless sages and prophets had appealed for during the 4,000 years were answered through the death and resurrection of one man, Jesus. Because the grievances of the ancestors who had shed blood on the earth were addressed by the resurrection of Jesus, their will, for which they had reproached the earth and demanded liberation, had been realized. Only after that moment, men were finally able to bow as an offering before Heaven through Jesus who stood before us.

We must liberate Jesus
Jesus consummated the appeal of the blood of the sages and prophets who had been sacrificed because the Jewish people had not remained faithful to Heaven. At the same time, what did he leave behind for the future generations? Jesus left behind the blood of the death of crucifixion for ensuing generations. For this reason, when you stand before Jesus and when you reflect on your life, you will find that even in your own life there have been passes of blood that you had to cross. You must understand that while this is a compensation for the appeal that the sages and prophets made through their blood, it is also a recompense for the appeal of blood made by Jesus. So, when Jesus comes through the path of the cross and tells us to come, we should also go toward him through the path of cross. Now you have to deeply feel the zeal with which Jesus made the desperate appeal with his blood on the cross on the hill of Golgotha. His blood is now actively at work in your veins and arteries.

Jesus came seeking you by the way of the cross, but you have not understood his suffering until now and you did not even take the cross away and reach out to him. Jesus, who walked the path of death and came to look for us while bearing the cross, is even now still crying out and appealing unceasingly for our sake. Even while suffering pain and walking the path of death, he is still working strenuously for our sake.

Now we are facing Jesus with the cross placed in the middle, and someone must resolve the grief and suffering caused by the cross. It is we of today who must do it. Without resolving it, we cannot graft onto Jesus and call him our bridegroom. This is the reason when Mary Magdalene called out, “Oh Lord!” right after the resurrection, Jesus stopped her. For the same reason, although Mary wanted to begin life in Heaven from the day she met the Lord, life in Heaven was prohibited for 2,000 years. We should understand this grief from the background of the cross, and we who have faith must bring the solution.

What did Jesus, who crossed the pass of crucifixion to come seeking us, leave behind? He left the mission of the bride and bridegroom. Accordingly now the Lord will appear as the bridegroom in your prayers. You are the bride and the Lord is the bridegroom, and this is the appearance with which he will come before you. When you meet the Lord who comes as the bridegroom, you have to always think about the recompense of the blood shed on the cross.

What is left and what the Lord must give us is that he must find for us the path through which we can dismantle the cross and wish for the blessing to be given to humanity. He must show us the path through which we can go over the cross. We must cross the pass of the cross so that Jesus can hold onto us freely and we must bring liberation from grief by shaking off the cross. Unless we set the unchanging standard based on which we can dismantle the cross, the altar, heaven and earth, and the works of the Second Coming, will not be complete.

The light, water and oil that Jesus left behind for us
What did Jesus, who came seeking us, leave behind for us of this day? What is that which he has given us, having found us through his doleful life of suffering and death on the cross? Jesus left behind for us the light of life. He risked his life and came looking for us, and the gift that he brought was the light that lit up this dark world. Therefore, when we shed tears of gratitude while reflecting on the death of Jesus, we will come to understand his heart and his situation.

What is the next thing that Jesus left for us? He left behind water and oil. He left behind water and oil with which he can heal our wound as we undergo tremendous ordeals and many wounds are inflicted on us. Accordingly we must use the light Jesus provided for us to discover our wounds and wash them with the water and oil. Knowing our sins and realizing that we are naked we must weave a holy gown and wear it. Such a time has come. Similarly only after you have lit up your heart and mind to wash all the sins away healed the wounds, and worn the gown, can you realize, today the dream of Jesus who passed away 2,000 years ago. Now we must light up the lantern in our hearts, wash our bodies with the water, and apply the oil to our wounds. Finally after wearing the gown granted to us, we should bear the cross so that Jesus does not have to and bow before Jesus. This is the task man on the earth must fulfill. Do not wish for Jesus to bear the cross for you, but bear it yourself. It is not Jesus who should bear it; you must become the people who give out the light of life. Then being equipped with all the power, wear the gown that can represent the light of the eternal and unchanging value. After that go over the cross to become the beloved brides who will hold onto Jesus and bow before him, saying, “Lord, please rest in peace eternally.” God is hoping these kinds of brides will appear.

Now you have to unravel the burdens Jesus left behind. You must inherit the light of the heart from Jesus, and receive from Jesus the blessings of water and oil, and then wear the holy gown. This gown is not to remain only with you as individuals. It will not apply only to you, but there must emerge many people who can become the brides by receiving the light, as well as the blessing of water and oil through you.

Prayer
Father of love! Please let us realize the grieving heart and be in awe before that heart by understanding how thorny the 6,000 years of history have been. We did not know what the gravest of all sins was, but when we come to the realization, we find that it was a great sin to consider the light that the Lord has given us only as our own. Although we possess the water and the oil, it was a great sin to hold it only for ourselves. Although we were wearing the holy gown, it was a grave sin not to have caused many people to wear the gown, although we have the responsibility to make people become faithful. It was a great sin on the scale of representing the 6,000 years that we could not make others believe.

Please let your children who have gathered here understand that more than committing sin themselves, it is a greater sin to cause another to commit sin, and it is a greater sin to have failed to give them the light, water, oil and the gown that Jesus left behind through his suffering. Father, please let the children who had scattered receive the hyung-sang of Jesus Christ and listen to his calling through the words I have spoken. Although they should be responsible for the historical difficulties and tribulations, including even the suffering of the cross, because they are inadequate and ignorant of Heaven’s will and the Father’s wishes, please encourage them and reveal Your will to them first; let them hear Your voice directly first. Loving Father, I pray from the bottom of my heart that, since they are trying to lead a life of goodness, You will lead them to live their life as they hope.

Please prepare them as the bride of the Lord and guide them to become children who can prevail over everything and bring glory to Heaven, and please govern over the new historical event. I entrust everything to You, so please govern us as You will and appear in the hearts of these who have gathered here. I pray that You will raise them up as the children who can represent the eternal glory of victory. I pray all these things in the name of the Lord. Amen.

이렇듯 예수는 우리를 찾으신다
1956.05.20 (일), 한국 전본부교회

1-44
이렇듯 예수는 우리를 찾으신다
마태복음 18:1-14

이 시간 말씀드리려는 내용은 ‘이렇듯 예수는 우리를 찾으신다’ 입니다, 이런 제목으로 말씀 드리겠습니다.

하나님께서 4천년 동안 수고하여 준비하신 한 사람으로서 땅 위에 오신 분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이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뜻을 대신 하고, 하나님의 안타까운 심정을 대신하여 땅 위에 남아진 수많은 인류를 살리시기 위해 오셨습니다.

1-44
떨어진 한 마리의 양과 같은 타락 인간
타락한 이후 우리 인류는 하나님 앞에 있어서 어떠한 자리에 섰느냐 하면, 아흔 아홉 마리의 양 가운데 있지 못하고 떨어진 한 마리의 양과 같은 입장에 처하여 있습니다.

하늘에 있는 천천만 천군 천사도 한 마리의 양과 같은 아담 해와를 잃어버림으로 말미암아 하나님 앞에 기쁜 찬송을 드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천군 천사들로 하여금 기쁨의 찬송을 드리지 못하게 한 인간을 다시 찾기 위해서 하나님께서는 지금까지 수고를 거듭해 나오고 계십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께서 4천년 동안 찾으셨던 한 존재로서 땅 위에 보내졌습니다. 그러한 예수는 만민 앞에 선의 조상으로서 사망 가운데 들어간 우리 인간들을 중생시키기 위하여 참부모의 입장에 서서 수고의 역사를 거듭하고 있습니다.

오늘날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의 4천년 섭리역사 과정에 있어서 하나님의 유일한 독생자로 세워진 분이요, 죄악에 빠진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십자가를 짐으로써 사탄 대하여 승리한 중심존재로 세워진 분이라고 간단히 알고 있습니다.

그러면 예수 그리스도를 한 중심으로 세우기 위하여 하나님께서는 어떻게 하셨던가? 세계 인류를 대하여 섭리하시던 그 모든 것을 예수님에게 맡기셨습니다. 그리하여 예수 그리스도는 새로운 한 중심으로 세우심을 받아 온 만민을 책임지고 구원해야 할 입장에 서게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이러한 입장에 서게 될 때에 그의 마음과 몸은 말할 수 없는 서러움에 잠겼을 것입니다.

1-45
우리를 찾아오신 예수 그리스도
그러면 예수 그리스도가 오늘날 우리들을 찾아 주는 데는 어떠한 과정을 거쳐 찾아 주느냐? 하나님께서는 4천년의 역사를 통하여 인간을 구원하기 위한 말씀을 세우셨고 뭇 선지 성현들을 통하여 메시아가 강림하실 것을 수많은 군중 앞에 예고해 나오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유대교 신자들은 뭇 선지자들이 호소하던 증거의 말씀을 통하여 메시아를 맞기 위한 준비를 해 왔습니다. 그것이 구약의 역사입니다. 이렇듯 준비된 터 위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 앞에 구약의 4천년 역사를 선의 역사로 종결지어야 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가 하시는 새로운 말씀은 하나님의 4천년 복귀섭리 노정에 얽힌 서러움이 깃들인 말씀인 동시에 억조창생들이 신앙노정을 가는데 있어서 지니고 가야 할 천륜의 법도를 밝힌 말씀이었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이 발표하시는 이 새로운 말씀을 수많은 유대교 신자들이 귀담아 듣고 믿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믿지 못하는 무리를 바라보시는 예수님의 심정은 어떠했을 것인가? 예수님은 비통한 마음으로 호소하셨다는 것을 여러분이 알아야 하겠습니다.

오늘날까지 하늘은 나 하나를 찾고, 죄중에 빠져 있는 우리 인류를 다시 찾아 세우기 위해 오랜 기간 수고해 나오셨습니다. 구약시대에는 선지자들을 통해서 이스라엘민족에게 구약 율법의 말씀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4천년의 서러운 역사를 해원하기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시어서 새로운 진리의 말씀을 발표하셨습니다. 그러나 그 말씀을 유대민족이 믿어 주지 않음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서러운 심정을 위로해 드리지 못하고 도리어 하늘의 서러운 심정을 자신의 마음에서부터 북돋우는 결과가 되었다는 것을 여러분이 알아야 되겠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님은 가야 할 방향을 알지 못하고 사탄의 수중에 있는 무리 앞에 나타나셔서 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살 수 있는 길을 가르쳐 주셨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들은 그 말씀을 듣지 않았습니다. 그리하여 우리 인류는 삶의 방향도 잃어버리게 되었고, 하나님께서 세우신 4천년 수고의 제단도 붕괴되어 버렸다는 것입니다. 만일 하나님의 말씀의 터 위에서 이스라엘민족이 하나되었다면, 그들은 하나님이 주신 말씀에 의해 결실되었을 것이고,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다시 자녀로 품으셨을 것입니다.

1-46
예수님이 주신 말씀을 믿지 않은 유대민족
애초에 본이 되어야 할 이스라엘민족이 예수님이 주신 새로운 말씀을 믿지 않고 하나되지 못한 연고로 예수 그리스도는 슬픔의 말씀을 남기고 가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백마리 양과 같은 입장에 서야 할 이스라엘 민족들이 어떠한 입장에 섰느냐 하면, 떨어진 한 마리의 양과 같은 입장에 세워져 있고 우리 역시 마찬가지의 처지에 놓여 있습니다.

우리는 한 마리의 잃어진 양과 같은 입장에 있는 이스라엘민족을 대했던 예수의 심정을 알아야 되겠습니다. 잃어진 이스라엘 민족을 찾아 세우기 위하여 예수는 슬픈 심정을 가지고 부르짖었습니다.

오늘날 우리들이 알아야 할 것은, 하늘이 나 하나를 찾기 위하여 4천년 동안 서러운 심정을 품고 섭리해 나오셨고, 그 후에는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서러운 심정을 계승하여 우리들의 뒤를 따라오면서 부르고 계시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면 예수는 30여 평생 동안 어떤 과정을 거쳤는가? 예수님은 하나님의 뜻이 나타나기를 바라면서 30년간의 사생애 기간 동안 준비해 오셨습니다. 그 기간이 지난 뒤 새로운 말씀을 가지고 나타나 전하게 될 때, 예수님은 기쁨을 느끼는 가운데서 말씀을 전한 것이 아니라 하늘의 서러움을 품고 말씀을 전했습니다.

‘나를 따르라’ 하는 말씀, ‘나를 믿으라’ 하는 말씀 등 많은 말씀을 하였으나 그 슬픈 마음에서 호소하는 음성을 귀담아 듣고 따라 나가는 무리는 지극히 적었습니다.

그런 환경에서 예수님은 비통한 심정을 품고 30평생을 지내셨고, 예수님이 살아계실 때 부르짖던 간절한 음성이 지금도 성경 말씀을 통하여 여러분에게 호소하고 있으며. 오늘 이 시간에도 예수님은 영계에서 여러분을 향하여 간구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되겠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제 여러분은 예수님이 호소하시던 말씀의 내용이 무엇인가 하는 것을 알아서 자신이 가야 할 방향을 찾아야 되겠습니다.

여러분 자신이 하늘 앞에 잃어버린 한 마리의 양과 같은 입장에 있는 데도 불구하고. 자기가 가야 할 방향도 모르고, 자기가 어떤 자리에 있는지도 모른 채 세상이 그냥 이대로 계속되는 줄 알고 있다면 여러분은 큰 오해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 자신들은 잘 모르겠지만 예수님은 태어나신 이후 지금까지의 2천년 역사과정을 거쳐 오면서 슬픈 음성으로 부르시고 있고, 그 부르심의 소리는 여러분의 소망이 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1-47
하나님의 심정과 예수님의 음성
간절하게 부르시는 이 음성을 여러분은 외면하겠습니까? 듣지 못하는 자가 있다 하면 같은 원한의 마음이라도 가지고 있어야 되겠습니다. 여러분 가운데 부르시는 음성을 그리워 할 줄 모르는 귀가 있습니까. 이 음성을 분별하기 위해서 분발해야 되겠습니다. 혹은 부르시는 음성을 여러분이 들었을지라도 몸이 튼튼하지 못하여 움직이지 못할 때에는 그 곳을 향하여 마음 모을 수 있는 내 한 자체가 돼야 하겠습니다.

하나님은 잃어버린 양과 같은 입장에 있는 오늘의 내 한 개체를 찾기 위하여 허덕이며 찾아 오신 걸음이 하루도 아니요, 일년도 아니요, 백년도 아니요, 6천년을 걸려서 찾아 오셨습니다.

하늘 땅 위의 잃어버린 양떼를 찾기 위하여 애써오신 6천년의 역사는 하늘의 대속사(代贖史)였습니다.

우리 인간들이 하나님의 부르시는 음성을 듣지 못하는 연고로 실체의 하나님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보여 주고, 실체되시는 예수로 하여금 하나님의 무형의 심정을 나타내게 하여 선포하신 말씀이 곧 복음의 말씀이었습니다.

인간이 무형으로 계시는 하나님의 마음을 알지 못하고 하나님의 음성을 듣지 못하기 때문에 이것을 해소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실체로 나타나신 예수였습니다. 또 그가 전하는 말씀과 음성을 듣고 이스라엘민족이 예수께로 와서 4천년 동안 몰라보았던 하나님의 진정한 뜻을 알고 하나님의 심정을 느끼어 회개해야 할 입장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스라엘민족은 회개하지 않고 도리어 예수님을 멀리하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제 여러분은 들려오는 예수의 슬픈 음성을 알아듣기 위하여 준비하지 않으면 안 되겠습니다. 그렇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되느냐? 여러분이 세상적인 모든 말들을 잘 듣듯이 진정 하나님의 마음을 대신하여, 하나님의 뜻을 대신하여 만민 앞에 나타난 예수를 ‘믿습니다’할 수 있는 마음을 갖지 않으면 안 될 것입니다.

예수는 무형의 하나님을 대신하여 와서 4천년 동안 하늘 앞에 서러움만을 안겨 준 무지한 인간들을 대신하여 속죄의 노정을 걸으셨습니다. 이렇듯 예수 그리스도를 슬픈 자리에 세워 재결심하게 하셨던 하나님의 심정을 여러분은 헤아릴 줄 알아야 되겠습니다.

이스라엘민족이 마음을 넓히어 안타까운 하나님의 내적 심정을 대신하여 부르짖던 음성을 분별할 줄 알았더라면, 실체로 나타난 예수 그리스도의 서러움에 사무쳐 부르짖던 말씀을 문제없이 알아 들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스라엘민족은 어떠했습니까? 구약성경에 나타난 말씀만으로 만족하려 했습니다. 하나님의 최후의 말씀이 구약에 다 기록되어 있는 줄 알았던 것입니다.

하나님의 서러움은 이것뿐만이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세워 하나님의 내적 심정을 실체로 보이고 증거할 때에 이를 모시지 못하면 하늘의 서러움이 땅 위의 서러움으로 연결되는 것을 이스라엘민족은 깨닫지 못하였습니다.

무형의 하나님께서 4천년 동안 수고하셨던 그 서러움을 지상에서 기쁨으로 해원해 드려야 할 예수 그리스도였는데, 이러한 예수를 알지 못한 이스라엘민족 때문에 하나님의 서러움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해원되지 못하고 또다시 서러움으로 남아지게 되었다는 것을 여러분은 알아야 되겠습니다.

하나님의 뜻을 대신하여, 4천년의 역사를 대신하여 땅 위에 왔던 예수 그리스도는 기쁨의 말씀을 발표하지 못하고 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 이후 2천년 역사가 경과하였지만, 오늘날 6천년의 역사를 통하여 보게될 때 아직도 하나님의 서러움과 예수 그리스도의 서러움은 땅 위에 사무치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들은 이러한 하나님의 서러움과 예수 그리스도의 서러움을 알고, 이제 하나님의 기쁨의 말씀과 예수그리스도의 말씀을 헤아릴 줄 알아야 되겠습니다.

예수가 우리를 찾은 목적이 언제나 슬픔의 말씀만을 전하려 함은 아니었습니다. 잃어버린 양떼와 같은 우리들을 찾기 위해서 수고하는 과정에서는 언제나 비애의 말씀만을 해서는 안 됩니다. 6천년 동안 비애의 말씀을 하셨으니 잃어버린 양떼가 찾아지는 그 순간에는 6천년의 서러움을 송두리째 잊어버릴 수 있는 기쁨의 말씀이 나타나야 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그 기쁨의 말씀이 하늘로부터 나타날 줄 알고 있는데 그것은 큰 오해입니다.

이제 우리들은 2천년 동안 수고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심정 앞에, 우리들을 찾아오시는 주 앞에 달음질쳐 나갈 수 있는 양떼가 되어야겠습니다.

서러움의 예수 그리스도, 상처 입은 예수 그리스도가 부르짖는 음성을 듣고도 꾸물거리며 방향을 잡아 달음질치지 못하는 자들이 되어서는 안되겠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홀연히 찾아오셔서 비애의 음성으로 여러분을 부르실 때 여러분이 그 자리에서 몸을 움추려서는 안 되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될 것인가. 예수 그리스도의 비애의 음성이 들리기 전에 여러분이 먼저 비애의 음성으로 부르짖어야 되겠습니다.

내가 먼저, ‘나의 목자시여 ! 주여 !’ 하는 음성이 천지에 사무치게 부르짖어야 되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여러분을 찾아오시는 예수께서 여러분이 부르짖는 음성을 귀 기울여 들으시고 다시 부르짖으실 때 슬픈 음성으로 부르짖으시지 앉고 기쁜 음성으로 부르짖으실 것입니다. 여러분은 그러한 입장에 서야 되겠습니다.

1-50
예수님의 비애의 심정을 증거해야 할 우리
오늘날 우리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비애의 심정을 증거해야 되겠습니다. 목자를 잃어버린 것을 슬퍼만 할 것이 아니라 잃어버린 목자를 찾기 위하여 부르짖을 줄 알아야 되겠습니다.

이렇듯 부르짖던 예수가 남기신 수고의 걸음이라도 책임질 수 있는 존재가 되어야만 이 예수 앞에 만족을 드릴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날 예수는 비애의 음성으로 우리들을 찾고 있으며 또 우리를 찾기 위하여 고통의 생활을 거듭하고 있다는 사실을 여러분은 알아야 되겠습니다.

인류를 구하기 위하여 4천년 역사를 대신했던 예수는 전체 인류의 구원 섭리로 인하여 편안한 생활을 못했습니다. 고통의 생애를 거쳐 오늘 우리를 찾아오고 있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알다시피 예수의 30여 평생은 고통의 생활이었습니다. 목수인 요셉의 아들로서의 30년 준비기간에 있어서의 그의 생활은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고통의 생활이었다는 것입니다.

여러분과 같이 편안한 자리에서 마음대로 생활하지 못했습니다. 만민의 구주답게 산 줄 알고 있는 것은 큰 오해입니다. 의붓아버지 요셉과 마리아, 그리고 동생들에게까지도 비난받는 자리에서 예수는 할 말이 많아도 다 하지 못하는 고통의 생활을 보냈다는 것입니다.

예수의 고통은 예수 일신을 위한 고통이 아니었습니다. 4천년 동안 수고하신 하나님의 심정을 대신하여 내가 아니면 잃었던 가정을 다시 찾을 자가 없다는 것을 아시고 일구월심 하늘을 대한 마음만으로 간절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그 주위의 환경과 자신을 중심삼고 처참한 환경에서 투쟁하는 뭇 무리들을 보고 예수는 어려움과 비통의 생활 과정에 들어가서 4천년 동안 하나님의 산 말씀을 대신하여 이상세계를 이루기 위하여 생명을 바쳐서 싸웠던 것입니다.

낳을 때부터 제대로 대접받지 못한 예수는 죽을 때까지 광야의 생활과 같은 외롭고 힘든 생활을 했습니다. 이런 예수의 외적인 고통도 고통이지만 외적으로 나타나지 않은 내적 심정 가운데 숨은 고통이란 것은 오직 하나님만이 아십니다.

예수를 믿고 따라야 할 이스라엘민족은 알아야 할 사람을 몰라보고 몰라도 될 사람은 알아 주었습니다. 이러한 이스라엘민족 가운데서 예수는 본향의 생활을 그리워했던 것입니다.

그가 먹고 입고 마시던 생활은 자신을 위한 생활이 아니요 일신의 안일을 위한 생활이 아니었습니다. 그의 먹고 입고 마시는 모든 일은 예수 자신을 넘어 하나님을 위하고 세계 인류를 위하고 민족을 위한 것이었으며, 옮겨 놓는 발자취 또한 그러한 발자취였습니다.

그런데 그러한 메시아의 사정을 알아 준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외로운 예수 그리스도의 심정을 품고 ‘당신의 마음을 제가 아오니, 당신 심정을 제가 아오니, 가시는 곳곳마다 따라가 당신의 마음을 위로하는 친구가 되겠나이다’하는 사람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마땅히 위로해 드려야 할 제자들까지도 예수의 숨은 내적 심정을 위로해 드리지 못했던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의 30여년의 생애는 고통의 생활로 점철되었습니다. 복음을 전파한 3년 공생애 노정이 시작된 날부터 그가 전한 말씀은 사적인 말씀이 아니었습니다. 자기의 이익을 위한 말씀이 아니었고, 자신의 어떠한 능력을 세우기 위한 말씀도 아니었습니다. 하나님의 뜻을 이루려 하신 말씀이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말씀과 뜻을 가지고 오셨던 예수를, 민족 전체를 대신하여 알아 주고 친구되고자 한 사람이 없었던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는 마을에서의 천대거리였고 민족 전체의 천대거리였던 것입니다.

오늘날 여러분은 편안한 자리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수 있는 환경에 있습니다. 여러분은 이렇듯 자유로운 환경에서 하나님을 대할 수 있는 이때를 놓쳐서는 안 되겠습니다.

1-52
고통의 예수
예수님 당시에는 말씀을 전하는데도 남 몰래 전해야 했고, 말씀을 듣는 데도 숨어서 들어야 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이 가는 곳이 광야였던 것입니다. 그런 가운데서도 예수는 수많은 군중을 광야로 끌고 나와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려 했습니다. 그렇게라도 하나님의 말씀을 전파해서 하나님의 뜻을 이루려 했던 예수 그리스도의 심정을 여러분은 알아야 되겠습니다.

이렇듯이 예수가 생활과정에서 뭇 무리에게 복음을 전파했으나 그것을 환영하는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복음을 전하는 마음이 아무리 간절해도 알지 못하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예수가 부여받은 사명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수고하면 할수록 그것에 대하여 파괴적인 행동을 하는 자가 많았다는 거예요.

이런 것을 바라보면서 하루 종일 뭇 무리를 대하여 광야에서 외치시던 애처로운 예수 그리스도는 또 다시 하늘 앞에 호소하기 위하여 감람산의 험한 길을 찾아들어 갔습니다. 따르는 제자들은 흩어지고 홀로 하나님 앞에 나아가 자신의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받고 다시 제 2차로 사탄과 싸울 수 있는 힘을 보충하기 위한 예수의 수고를 여러분은 생각해야 되겠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30여년의 평생을 불태워서 고통 중의 고통스런 생활을 했다는 것을 알아야 되겠습니다. 비단 그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예수의 고통이 30여년의 생애의 고통에서 끝난 것으로 아는 것은 큰 오해입니다. 오늘 저 나라 영계에 가서까지도 예수 그리스도는 고통 속에 있는 것입니다.

2천년 역사가 연장되어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야 할 하나의 목적을 두고 섭리의 뜻을 대행하는 예수 그리스도는 오늘 이 시간까지도 고통의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그 고통의 생활이 연결되어 오늘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면 이 하나의 고통을 어디 가서 해결할 것인가. 오늘날 이 땅 만상이 아닙니다. 이 땅의 만상은 절대 아닙니다. 오늘을 책임질 수 있는 여러분을 통하여 그 고통과 수고 속에서 맺힌 한을 풀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는 영생섭리노정에서의 고통을 여러분 앞에 역사적인 거리를 개의치 않고 나타내신 것입니다. 여러분이 이런 사실을 알진대 여러분 자체들은 예수의 고통스런 손을 붙들고 위로할 줄 알아야 되겠습니다. 그리하여 증오받고 욕을 먹던 예수 그리스도의 사무친 원한을 대신 짊어지고 위로해야 할 책임이 오늘 여러분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여러분이 그런 자리에 서지 못했을 진대는 어떻게 해야 될 것인가. 여러분의 환경에서 예수의 고난을 느낄 줄 알아야 되겠습니다. 여러분의 생활 속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의 생활을 분석할 줄 아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예수는 무슨 죄가 있었기에 30여 평생의 고난의 생활, 고통의 생활을 해야만 했었는가. 죄가 있었다면 하나님 앞에 만민을 구원해야 하는 구주로 세움을 받은 죄밖에는 없습니다. 이런 예수가 만민을 위하여 괴로워하고. 만민을 위하여 애타게 부르짖었던 사연을 알아야 되겠습니다. 그런 예수를 대하여 오늘 우리들은 회개의 마음이라도 가져야겠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의 생활 가운데도 예수 그리스도의 30여년 생애의 고난의 자국이 남아 있습니다. 여러분이 이것을 거두어야 할진대, 마굿간에서 태어날 때의 고난에서부터 골고다 산상까지의 고난, 그리고 부활 이후 2천년의 고난의 자국까지도 몽땅 거두어야 합니다. 이러한 전체적인 뜻을 여러분은 알아야 되겠습니다.

예수의 슬픔은 애타게 부르짖는 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고난과 수고의 생애를 거쳐서도 끝나지 않았어요. 오늘날 사람들은 예수가 고난의 생애를 거쳐 십자가에 죽음으로 말미암아 그의 슬픔이 끝난 줄 알고 있지만 그로 말미암아 오히려 뜻이 연장되어 예수의 슬픔은 풀래야 풀 수 없는 한으로 남아지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사실을 알고 여러분은 죽음을 각오하고 예수를 슬픔에서 구해야 되겠습니다.

이렇듯이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를 찾기 위하여 6천년 역사가 지난 오늘 날까지 수고하고 원한에 사무친 길을 갔으니, 생명을 내어 놓고 십자가의 길을 갔으니, 여러분은 그러한 예수를 붙들어야 되겠습니다.

예수는 30여년의 평생을 종결짓는 십자가의 죽음의 길로 나아가 죽게 될때 죽으면서도 “아바 아버지여…….”라고 애타게 호소하였습니다. 4천년 동안 수고한 수많은 선지선열들이 부르짖던 피의 호소가 이스라엘민족으로 인하여 해원되어야 할 것이었는데, 이스라엘민족이 해원하지 못했으니 그 선조들의 피의 호소를 무엇으로 보답해야 할 것인가. 보답할 도리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민족을 대신하여 역사적인 피의 호소의 대가를 치르고 탕감하신 분이 예수 그리스도였습니다. 아벨의 피가 호소할 때에 보혈을 흘리신 수많은 선지선열들이, 찢기고 피묻은 땅을 대하여, 이스라엘민족을 대하여 호소하던 조건이 예수로 인하여 해원된 것입니다. 4천년 동안 호소하던 울음 소리가, 4천년 동안 수많은 선지선열들의 피어린 호소의 목적이 예수 일신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또 죽은 후 부활함으로 말미암아 이루어 졌다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로 말미암아 이 땅 위에 피를 뿌리고 간 선조들의 원한이 거두어진 연고로 그들이 땅을 대하여 원망하고, 해원을 요구하던 뜻이 이루어지게 된 것입니다. 그리하여 그 때에야 비로소 예수를 앞장 세워 하늘 앞에 경배할 수 있었습니다.

1-54
예수님을 해원해 드려야 할 우리
이스라엘민족이 하늘을 믿고 받들지 못하여 희생됐던 선지선열들의 피의 호소를 완결하였던 예수는 동시에 후대에 무엇을 남겼는가. 예수님은 후대에 십자가의 죽음의 피를 남겼습니다. 그래서 오늘날 여러분의 마음에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의 피가 남아 있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러분이 예수 앞에 서게 될 때에, 또 여러분의 일생을 보면 여러분의 인생에도 피의 고개가 있었다는 것을 느낄 것입니다. 이것은 선지선열의 피의 호소에 대한 보답인 동시에 예수 그리스도의 피의 호소에 대한 보답인 것을 여러분이 알아야 하겠습니다. 그래서 십자가의 걸음을 통해 찾아 오신 예수께서 우리를 오라고 하실 때에도 우리는 십자가의 걸음을 통해 예수님을 찾아가야 하는 것입니다.

이제 여러분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골고다 산정 십자가 상에서 피로 호소하던 정열이 여러분의 맥박에서 뛰고 있음을 체휼해야 되겠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를 걸어 놓고 여러분을 찾아 주셨는데도 여러분은 지금까지 그렇게 찾아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수고를 몰랐고, 십자가를 걸어놓고 예수님을 부르지도 않았습니다. 죽음 길을 걸으신 예수 그리스도는, 십자가를 지시며 나를 찾아오신 예수 그리스도는 지금도 나를 위하여 부르짖고 계시고, 나를 위하여 무한히 호소하고 있으며, 고통을 당하시며, 죽음길을 걸으시며 나를 위해 수고하고 계십니다.

이제 우리는 십자가를 사이에 두고 예수님을 대하고 있는데, 누가 이 십자가의 원한을 해원할 것인고. 오늘날 우리들이 해원해야 하겠습니다. 이것을 해원하기 전에는 예수 그리스도를 붙들고 나의 신랑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부활 직후에 막달라 마리아가 “오 주여!……”라고 했을때 예수께서 막으신 이유가 여기에 있었다는 것입니다. 또, 그렇기 때문에 막달라 마리아가 부활의 주를 만난 그 날부터 천국생활을 하고 싶었지만 천국생활이 2천년 동안 가로막혔었다는 것입니다. 이런 남아진 십자가의 원한을 알고 이제 이 남아진 십자가의 원한을 우리 믿는 사람들이 해원해야 되겠습니다.

이렇게 십자가의 고개를 넘고 넘어서 우리를 찾아 주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남기신 것은 무엇인가?

예수님은 이 땅에 신랑 신부라는 명사를 남기셨습니다. 그래서 이제 여러분의 기도 가운데 주님은 신랑으로 나타나실 것입니다. 여러분은 신부요 주님은 신랑으로서, 그런 모습으로 여러분에게 나타나신다는 것입니다. 신랑으로 나타나시는 주님을 뵈올 때, 여러분은 언제나 십자가의 피의 대가를 생각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제 남은 것이 무엇이냐 하면, 우리에게 주님이 또 하나 찾아 주셔야할 것이 무엇이냐 하면, 십자가를 폐하고 만대에 복을 빌어 줄 수 있는 길, 십자가를 넘어설 수 있는 길을 찾아 주셔야 하는 것입니다. 십자가의 고개를 넘어가지고 예수님이 마음대로 우리를 붙들 수 있지 않으면, 십자가를 떼어 버리는 이 하나의 원한을 풀어 놓지 않으면 안 되는 것입니다. 내 일신을 통하여, 제단을 통하여, 하늘 땅을 통하여 십자가를 폐할 수 있는 하나의 불변의 기준을 세우기 전에는 재림역사는 완성되지 않는 것입니다.

1-56
예수님이 남겨 주신 빛과 물과 기름
이렇게 찾아 주신 예수님은 오늘날 우리에게 무엇을 남기고 갔습니까? 슬픈 생활을 통하여, 고난의 생활을 통하여, 십자가의 죽음을 통하여 나를 찾아주신 후에 우리에게 남겨준 것은 무엇인고. 예수님은 우리에게 생명의 빛을 남겨 주셨습니다. 예수가 목숨을 걸고 우리를 찾아 오셨는데, 무슨 선물을 갖고 오셨느냐 하면, 어둔 세상을 밝힐 수 있는 빛을 갖고 오셨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에 대하여 감사의 눈물을 흘리게 될 때.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심정을 알게 되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정을 알게 됩니다.

또, 그 다음에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에게 무엇을 남겨 주셨던가. 물과 기름을 남겨 주셨습니다. 시달릴 대로 시달리고 상처입을 대로 상처를 입은 우리를 고쳐 주기 위해서 예수님은 우리에게 무엇을 남겨 주셨느냐 하면 물과 기름을 남겨 주셨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께서 남겨 주신 빛을 밝혀서 자기의 상처를 알아내어 물과 기름으로 그것을 씻어야 하고, 자기가 죄인인 것과 벌거벗은 몸인 것을 알고 예복을 갖추어 입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럴 때가 되었다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여러분이 자기의 심정에, 마음에 등불을 밝히어서 자기의 죄를 깨끗이 씻고, 상처를 치료하고, 예복을 입고 난 후에라야 2천년 전에 돌아가신 예수의 소원을 오늘날 여러분이 이루어 드릴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제 우리들은 마음의 등불을 밝히고, 물로 몸을 깨끗이 씻고, 상처에 기름을 바른 후에 허락하신 예복을 입고서,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넘어 오실 필요없이 우리 자신들이 십자가를 넘어가지고 예수님께 경배를 드려야 하겠습니다. 이것이 땅 위에서 인간들이 해야 할 일이라는 것입니다.

예수께서 십자가를 넘어 오시기를 바라지 말고 여러분이 넘어가려고 해야 합니다. 예수께서 넘어오실 것이 아니라, 여러분이 생명의 빛을 발하는 존재들이 되고, 그 다음에 모든 힘을 갖추어서 영원 불변한 가치의 빛을 대신할 수 있는 예복을 입고 십자가를 넘어가서 예수님을 붙들고 ‘주님은 영원히 안식하시옵소서’ 하며 경배드릴 수 있는 사랑하는 신부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하나님은 이러한 신부들이 나오기를 바라고 계시다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이제 예수님께서 남기신 짐을 풀어야 하겠습니다. 예수님으로부터 마음의 빛을 상속받고, 예수님으로부터 물과 기름의 은사를 받고, 그 다음에는 예복을 입고……. 이 예복은 여러분 일개인에 머물 예복이 아닙니다. 여러분에게서 고착될 것이 아니라 여러분으로 말미암아 생명의 빛을 받고, 물과 기름의 은사를 받고, 예복을 입음으로써 주 앞에 신부가 될 수 있는 사람이 많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1-57
기 도
사랑의 아버님이여! 6천년 역사가 이렇듯 험한 줄 느끼면서, 사무친 그 심정, 사무친 그 마음 앞에 두려움을 느끼는 자들이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죄 중에서 무슨 죄가 제일 큰가 하는 것을 몰랐었는데, 알고 보니 주님이 주신 빛을 나의 것으로만 여긴 것이 큰 죄요, 물과 기름을 갖고 있는데 그것들을 나만 갖고 있는 것이 큰 죄요, 나는 예복을 입고 있으면서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예복을 입게 하지 못한 것이 큰 죄요, 믿게 해야 할 책임이 있는데 믿게 하지 못한 이것이 6천년을 대신한 큰 죄임을 알았나이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당신의 자녀들, 자신이 직접 죄를 짓는 것보다도 한 생명에게 범죄하게 하는 것, 예수 그리스도의 수고로 남겨진 빛과 물과 기름과 예복을 남겨 주지 못한 이것이 더 큰 죄라는 것을 깨닫게 허락 하여 주시옵소서.

아버님. 이제 전한 바의 말씀을 통해 흩어졌던 자녀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형상을 받게 해주시고, 부르심의 음성을 듣게 해 주시옵소서. 역사적인 수고와 고난, 십자가의 고난까지 책임져야 하겠사온데, 이들이 부족한 자리에 있고, 하늘의 뜻을 모르고 있고, 아버지께서 원하시는 뜻을 알지 못하는 자리에 있사오니, 아버님, 격려해 주시어서 먼저 이들에게 뜻을 밝혀 주시오며, 아버지의 직접적인 음성을 들을 수 있게 허락해 주시옵소서. 선의 생활을 하고자 하오니 이들이 품은 대로 살아갈 수 있게 인도해 주시옵길,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주님의 신부로 단장하여 모든 것을 넘고 하늘의 영광을 드러낼 수 있는 자녀들로 인도해 주시고, 새로운 역사적인 일을 담당하게 해주시길, 사랑 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모든 것을 맡기오니 뜻 대로 주관해 주시옵고, 모인 이들의 마음 위에 나타나 주시옵고, 영원하신 승리의 영광을 대신할 수 있는 자녀들로 세워 주시옵길 간절히 바라면서, 주의 이름으로써 아뢰었사옵니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