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 to 1-42: Jesus Christ, The Pride of God

Jesus Christ, The Pride of God
Sun Myung Moon
May 16, 1956
Seoul, Korea

Thanks be to God, who put into the heart of Titus the same concern I have for you. 17 For Titus not only welcomed our appeal, but he is coming to you with much enthusiasm and on his own initiative. 18 And we are sending along with him the brother who is praised by all the churches for his service to the gospel. 19 What is more, he was chosen by the churches to accompany us as we carry the offering, which we administer in order to honor the Lord himself and to show our eagerness to help. 20 We want to avoid any criticism of the way we administer this liberal gift. 21 For we are taking pains to do what is right, not only in the eyes of the Lord but also in the eyes of man. 22 In addition, we are sending with them our brother who has often proved to us in many ways that he is zealous, and now even more so because of his great confidence in you. 23 As for Titus, he is my partner and co-worker among you; as for our brothers, they are representatives of the churches and an honor to Christ. 24 Therefore show these men the proof of your love and the reason for our pride in you, so that the churches can see it.
II Corinthians 8:16-24

Prayer 1
Beloved Father, on this day You have granted the grace of redemption to all men. Please allow us in this hour not to forget Your bloody trail, in which You left the footprints of toil while passing through the course of history. Let us not forget the footprints of martyrdom left by the saints who walked before us.

Let the bows we offer before You this day and in this hour become an occasion for making a sincere offering in the same manner Abel once made the appeal of his blood sacrifice. Please lead us not to become those who gather centering on the body which will rot away. Allow us to become sanctified so that, just as Abel became a fragrant offering before You and all creation, we can represent the thirty million people of this nation and build the Abel-type altar, even though we are an unworthy group, small in number.

What we sincerely wish, my beloved Father, is that You will lead us to not stand in the position of Cain and brag about ourselves while we are watching Abel shed blood. This I wish and desire most sincerely. Please allow us to become overwhelmed by the heart that faces the heart of Heaven and by the heart of the appeal of the blood. Traces of the blood of goodness still remain on this earth, and since it is blood-stained land that has been bruised by thousands upon thousands of years of lamentation, please allow the emergence of many children who can appear before You as the offering of happiness and who can offer bows of gratitude for this land’s sake from among these thirty million people. Please allow many more such children among the 2.4 billion people of humanity.

Beloved Father, I sincerely hope and pray for the appearance of throngs of children everywhere who can demolish the wall of sin and evil that has been built up for countless years and who can create the garden of joy and happiness in order to attend You amid joy and glory. In our lives we have forgotten the fact that there remain traces of Your toilsome efforts made in the attempt to seek me and to raise me up. Please let us not forget that the reason I can live comfortably today and lead our life of faith in peace is not because I am great, but because of the blood-stained, laborious works of numerous saints and sages throughout the course of history leading up to this point and the position I am in today. Father, I wish and pray earnestly that You will raise us up to become children who can bow before You as an offering of humility and docility as one offering to be given, as one offering of happiness.

Father, please wake up this audience which is fast asleep. Please consider with mercy those people who are groping in the darkness without direction. For their sake, please quickly raise up those children whom You are going to raise, and call those children whom You are going to call. Please erect a center who walks toward Heaven and grant that they may quickly become the beloved altar that can represent the whole.

Please let every one of these people reap the victory and lead them to be grateful toward Your holy grace and offer praises while facing the holy light. Beloved Father, I earnestly wish and pray for this. Father, although only a small group of people has gathered here today we plead with You to take charge of us. Please govern us. Please penetrate the center of each individual, and lead us not to be in the position where the center of the heart that we ourselves set, the heart of ego, begins from oneself and ends in oneself. Please lead us not to stand in the position where, based on our own concepts and understanding, we form our own thoughts and are intoxicated with self-satisfaction.

Please lead us to honestly reveal our own concepts and assertions and to become humble and obedient offerings before the parental heart. Beloved Father, from the bottom of my heart, I pray that this can be a moment when we can agree on our own weaknesses in the dignified presence of You, Father, and take out everything that we have and offer it all to You. Father, since You have gathered these people and raised them and have already sounded the alarm bell inside this castle, You must be responsible for the whole. The mission of the whole must be completed and the work of the whole must be taken up, so please allow them to step over and stand above this era. Lead them to become the brave soldiers of Heaven who can stand on the front line and move forward to fight on. Beloved Father, from the bottom of my heart I pray that You will raise them to become the soldiers who can represent the thirty million people. Please raise them to be people who will not appear inadequate even when they stand before thousands of people of faith on this earth or go before the angels in heaven.

During this three-day period, there were many moments when we thought only about ourselves and lived only to love our selves. We have wasted many hours trying to find justification for ourselves. Nonetheless, please forgive us for not having lived in the state that You wish for: forgetting ourselves for the sake of seeking You, for the sake of fulfilling Your wishes, and in order to make manifest Your full value. We feel that we have no other choice but to march forward and make a move.

Do not let those who have been seeking You come with the mentality to just receive blessings and a conceptual attitude of faith here in this hour Do not let them have only the desire to be inspired in their heart. The history of the appeal, “Save me!” has already exceeded 6,000 years, and the time has come when the sound of the tearful prayer, “Please receive me,” is to be heard on the earth and to reach up to Heaven. Let this hour be the time when we can pray “Father, please receive me. I give you all that I have, so please receive me.”

Please lead us to question ourselves as to whether or not we have become sacrificial offerings who meet Your expectations. Every time we stand before the holy body and presence of Father, let us deeply feel how inadequate and sinful we are so that we can lower our heads and bow before You. Please awaken us to the truth and let our heart of repentance be kindled. Please allow this hour to be an opportunity for us to feel our original nature and the substantial manifestation of goodness, and to bow in subjection to the glory of You, Father.

We know that this is what You wish and that heaven is being mobilized for the sake of this one purpose, so please move the Trinity and let the works of the Holy Spirit take place. Please preside over the whole event by placing it all beneath Your hands. Please lead us not to have concepts and understandings that diverge from the will of Father, and lead us to build the temple of the faithful in which the whole is offered to Father. Father, I pray and wish for this earnestly.

Please bless every place where the lonely crowds make impassioned pleas and wishes toward Heaven at this time. Protect those children who, because they have received the command of Heaven which they cannot but follow have stepped forward with the pledge that they will not hesitate to walk even the road of death, the road of conflict, the road of persecution, the road of tribulation, and the hill of Golgotha.

Those who follow the footsteps of those who have walked a difficult course will also face many hardships, and I know that many wounds are inflicted on them while they are walking that path. Father, we cannot but ask You to bear the responsibility Please accept them as sacrificial offerings in Your stead and bestow on them the blessing of the heart and love of You, Father, which is to be granted in the last days.

Let the work of direct dominion be in each of their hearts so they can be immersed in happiness and feel the joy of You, Father. Please be present everywhere they are so that they will not be fettered by the cross of the environment, and comfort and guide them with Your own bands. Since the end of the road of conflict is near, and the remainder of the hill to be climbed is not so high, Father, I most sincerely pray that Your hands will be with them to directly guide them to smoothly climb over it.

We have joined our hearts and came here longing to see the Father in this hour and wish to have a time of offering a deep bow. I pray in the name of the loving Lord that from the first hour to the last, He may govern the whole meeting with the protection and grace of love, and bless us to become the offerings of grace.

Amen.

Prayer 2
The garden of creation is the garden of goodness, the garden of love, the garden of oneness and the garden of harmony. We know that it is our responsibility to become good in accordance with God’s love, and that it is also our responsibility to become one and to be in harmony. Before us remains the children’s course in which our daily life has to be good, and we have to be in harmony in regard to this one will. Father! Please command us in this hour again, and guide us to walk this path that You have granted us to the very end. Grant that we may not become exhausted in the fight.

You must hold onto us so that we will not deviate from the standard You wish. Father, because we are fallen descendants, we are powerless and in mourning, so please bring to light the perfection that You have hidden in Heaven. We wish that You may find the value of the beauty of the harmony that You are trying to find. Please reveal the original beauty of the creation so that all things in all of heaven and earth can be in harmony and raise all creations as the one original body that can return glory to the Father through love. Father, I pray for these things with a most earnest heart. We know that the cause of the grievances of Heaven lies in man, and the cause of the grievances of creation also lies in man. The lamentation of many thousands of people lies in Christianity. Therefore, the responsibility to perfect one’s self and eliminate the sorrow of the universe lies in these people, Father, so please raise them up and cultivate them to become ones who can perfect the original values. Please advise them.

Please bestow on them the whole ideology of love that You want, and through them, please deal with Father’s value of the whole that was lost. Please open the heart You have hidden, and appear before them in order to enable them to consult with You. Loving Father, I earnestly wish and pray for this.

Father! We want to know the whole story about the toilsome work that You have done while gathering this weak group of people. Father! You must appear again and hold tight the wounded hearts, and You must counsel these wounded hearts.

Please allow them to become ones who can take others’ place to bear the grievances of a thousand years. In the course that Satan puts them through, there are tests and he initiates conflicts. As they walk the Heavenly path, lead them to become ones who center only on the one who stands straight before the cause of the whole. Please allow this to be the time in which they can become harmonious, centering on the will that the Father has set. I earnestly pray and wish this.

Have our minds become exhausted now? Have our bodies grown weak? Please bestow God’s fire of love in our hearts, and to our bodies give the fire of zeal, and please allow our minds and bodies to move. Allow the heavenly soldiers and angels in heaven and all spirits and all existing beings on the earth to move.

Through this, lead us so that by reciprocating with all things, we can restore the one center and be fully qualified to appear before all things as Your sons and daughters. I pray beloved Father, from the bottom of my heart that in this way You will allow us to emerge as the pride before the Father who has been toiling for 6,000 years against countless satans. There are those who are mourning because they are trapped in death and those miserable ones cannot escape sorrow so please hold onto them and grant them the heart with a center that can face the universal laws. Please give them wisdom and keen insight.

The time has come when we have to build the altar of Heaven on behalf of the thirty million people, and the time has come when we have to make the offering of a live animal of goodness. The time has come when we have to join hands and become one group, so Father, please dwell in Your children who have gathered here today and govern over their hearts, govern over their minds, and govern over their whole beings. God of love, God of ability, God of omnipotence, if there remain in them undesirable elements of evil, then please appear with eyes burning with fire and take care of their minds and hearts with Heaven’s power of the Holy Spirit and the fire of love. Father, even in this day there are countless children of Yours who do not know the path they should take and wonder because they have not found the path of life. Yet was there anyone who cried out before You for their sake, putting his life on the line and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m? Was there anyone who built an altar of life for their sake and shed tears? If there are such ones, please quickly find them and raise them up, so there will be many children of Yours who would cry out in appeal for others, just as Jesus cried out while looking on the cross of death and as Elijah cried out, “I am the only one that remains.”

I pray from the bottom of my heart, Father, that You would allow many altars of accomplishment that can contain the joyful news. Remain with these people, and please allow many more who exert themselves in ardent devotion, so that these people can overcome the tribulations of darkness and become the light of love shining down on all places in the world, moving forward upholding the revealed will of God. Beloved Father, since today in this hour, we have come forth longing for Your blessings, we should first look at ourselves. Our hearts must not become critical. I pray from the bottom of my heart, Father, that You will lead us to eradicate our concepts which we have held until now and that we may only become the sacrifice offered for the sake of the Father’s will and remain as one being that can be used. I pray that You can appear in our minds and bodies based on the original beauty and our humble and obedient attitudes. I wish that You may allow the appearance of the Father’s works of love in this hour, so that the Father can personally perform the miracle of recreation, centering on us.

Father! These faithful children have come forth up to this hour, persevering through the difficult environment and the path of the cross, so even just for this one hour, please show the Father’s will of love which has remained hidden for 6,000 years, and let this hour that we bow before You become a great joy that cannot be traded even for an enormous sum of money. Please lead us to pioneer our lives with the blessing and inspiration we receive today, so that by revealing the great way of the universe, we can become grateful offerings in God’s dispensation.

Even if we are at this place, we are ready to run toward that place whenever You call us, so please allow us to become one with the standard that moves the heart of the Father and the standard of Your love. Through Your mind, let goodness be formed in our hearts, and let that goodness become a seed, so that starting from our body a glorious garden of goodness can be created. Let that goodness expand forming a family a church, a society and a nation.

We know that such a responsibility for the whole lies within us, and we know that we have the responsibility to take on the mission of the Father which still remains unfulfilled, and to fight with Satan. Even if we become exhausted, Father, please give us strength. From the bottom of my heart, I wish and pray that even if we fall into a state of weakness, Father, please urge us on. When we fall down, please raise us up and give us direction so that we may continue until the moment when we penetrate the last barrier and lead a victorious group to go before the Father and return the glory of Hosanna.

Father, today, please let the fire of inspiration and the love of the Father fall on the countless altars we are building on behalf of the thirty million people. Even if they are ignorant and cannot understand the dispensation of 6,000 years, please do not let that cause them to become resentful toward the Heavenly altar.

The time has come when the will is about to be fulfilled which Jesus was crying out in tears for while clutching the Temple of Jerusalem. The divine words, in which even a single stone lying on a stone would not be left untouched, is becoming a reality between the churches and denominations of today. Please hold onto these altars, whose reality makes it impossible for their hearts to become one. Lead them to repentance and link them with the life of Heaven. Until they become an altar that can take on the suffering of Jesus’ cross and sing praise and glory on behalf of the 6,000-year history, Father, please be with them.

Father, I wish that You would preside over all the ceremonies directly, that You would allow us to build the Father’s nation, and that You would raise us to become victorious people of mission whom You can bless. Even in this hour today Satan is committing despicable acts, so Father, please lead us not to become people who collapse because of the adversities. Please stand firmly in the background until the end and lead us to become people who can protect the altar and block the dark arrows of Satan and be grateful even if we become a sacrifice in the process. Father! I pray and wish this from the bottom of my heart.

Father, we will leave in Your hands all that happens in this hour, so please allow us to yearn for You and to yearn for Your love so that we can offer our lives and follow Your path. Please let us not lose the standard that You, Father, expect. Allow the Heavenly will, which penetrates to the end of the sky emerge among men. Please do not castigate our deficiencies, and please appear before us with love like a friend, and as an intimate father and guardian.

We know that because man has lost his original form, in order to raise this one man and find this one man, our Father has struggled and striven for 6,000 years. This being the case, Father, please hold onto our hands and allow us to have a time of inspiration when we can have repentance. Please bestow the blessings that can grab onto us, cling onto our necks, and kiss us on our lips. Please allow us the blessing, for which this unworthy group can thank the Father’s love, to reflect upon ourselves and to repent, to be full in our hearts and minds, and above all, in our heads. Those who are participating right now wish that they can appear before the Father with love, so please lead them away from facing accusations. Please lead those who have bowed down here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fulfillment of Your hopes and not fall before the reproaches and sneers of Satan. Please raise us to be children who will humbly bow before the Father’s love till the last moment and, Father, I earnestly pray and hope that You will hold these people tight.

We are praying that the blessing which You have granted will appear in our minds and hearts. I pray in the name of the beloved Lord. Amen.

Prayer 3
Beloved Father! We have just recited the passage that talks about how to raise up Titus as a pioneer, Paul tried to move his heart for a long time. When we learn about Paul’s deep, earnest heart toward Heaven, we realize that it is God’s work that prevented that heart from fading away and left its traces on the earth to build an altar.

Father! The time has come when we have to look to the new world, jump over all the complex historical barriers, and stand before Heaven for the sake of the new dispensation. Father, please guide us until the day we can eradicate all of our complex past, transcend the complex realities, enter the bosom of love where Heaven can be present, and bow toward the Father in peace.

Whether we live or die, please allow us to become the shield for the 6,000 years of sorrow and restore the glory of the ultimate victory before You. Please allow the joy that comes from that to engulf the whole garden of creation. We pray and wish from the bottom of our hearts that You will allow us to join forces and fulfill the one will with Your help. Today we recognize that the dispensation is our destiny so please allow us to question ourselves and to find an answer within to realize how much we lack. Please allow this hour to be the opportunity when we feel the desire to repent before the Father, and to go near the Father, to rely on You and by exposing ourselves to the Father, receive Your compassion. Please let such a heart be the foundation on which we can be fully recreated based on the holy and flawless image of Jesus. Beloved Father, I pray from the bottom of my heart that You will bless us so that we can entrust everything to Your will, depend on it, and become an obedient sacrifice before You. Please command the children who are sitting here. I know that at such a time there is no need for many words, so please let their hearts be moved by every word. Let them feel it with their bodies, and grant them the blessing of compassion and inspiration that can give them joy. Please have dominion over us with the fire of the Holy Spirit, so that we can feel the Father’s inspirations and can move as one for the sake of the dispensation. We pray from the bottom of our hearts that You will grant us a precious environment of harmony in which we can give and receive, and allow us to stand in the place You permit.

Please govern over the time that remains. I pray in the name of the Lord. Amen.

Adam and Eve should have become God’s pride
II Corinthians 8:24: “Therefore show these men the proof of your love and the reason for our pride in you, so that the churches can see it.,” I am going to speak on the topic “Jesus Christ, the Pride of God.”

God, who created the world, created Adam and Eve as the embodiment of His pride toward all things in heaven and earth. Moreover, He created Adam and Eve to be His pride before the angelic world. When Adam and Eve stood before all the things of the creation, all things were supposed to bow before Adam and Eve.

The garden that was originally created to be like this was destroyed because of the fall of man. In other words, because of the fall, the value of all things could not emerge. Man, who could have emerged as the center of value of the invisible world, lost his qualifications, and man’s position as someone who should have appeared before the creation in God’s place and have been glorified as the center of harmony was destroyed. This being the case, what is the standard God has been seeking until today, 6,000 years after the fall of man? He has been searching for one representative who can represent His heart, represent His hyung sang, represent the nature of God, and represent all the creations of the universe of which God can be proud.

Moreover, until now, Jesus Christ has been working hard for the sake of the One will. What kind of man was this Jesus Christ, who came 4,000 years after the fall of Adam and Eve? He was the substitute for God’s internal heart and external hyung sang. This is the reason God tried to manifest, through Jesus Christ, the “standard of pride” which He has set as the ideal of the creation. This is the original mission Jesus was supposed to carry out. Jesus had a grave responsibility to establish himself as the representative of God’s heart and hyung sang in every aspect of his existence and life. This is the way in which Jesus should have emerged as the substantial body of which God can be proud. First, God should have been able to boast to all things, and then to Satan, and then to the countless saints. Moreover, God should have ushered in the day of the restoration of the joy and glory God had wanted to attain centering on Adam and Eve. This was the will of God, who had set up Jesus as the central being.

God had the Israelites build the nation of Israel and sent Jesus Christ, who was supposed to stand before Him. Had the Israelites become one, praised and received Jesus with a heart of gratitude based on the standard of God’s pride, the historical sorrow would not have been prolonged as it has been for 6,000 years.

Jesus, the king of faith, who stood high as the pride of God
There was a huge gap between what Jesus saw with his eyes as he emerged as the pride of God and of what the Israelites were proud. In other words, the Israelites, who had been upholding the will of God’s dispensation of restoration, were proud of different things than Jesus was in respect to their being the chosen people. Jesus was proud for the sake of the will of God as he championed the will of God’s dispensation of restoration. For this reason, the Israelites faced a situation where they were supposed to forsake what they took pride in as a people before the words and actions of Jesus, who took pride in God’s will.

Had they given up what they took pride in and bowed before Jesus Christ, who appeared with a new source of pride for the sake of God’s will, the difficult path of the cross would not have stood before Jesus Christ. The concept of the way of the cross would not have existed in the history of Christianity. Although salvation would have been based on one’s attendance to the words of Jesus, there would not have been such a thing as salvation due to one’s faith in the cross.

Today in reverence for the death of Jesus, we believe that the power of redemption lies in the cross, but this is not the whole picture. Christians today miss the point. The power of redemption lies in the words Jesus spoke while he was alive. What we have to understand is that while spiritual redemption is, of course, possible through one’s faith in the cross, if people had believed in and lived according to the words Jesus spoke while he was alive, physical and spiritual salvation would have taken place. What must Jesus first take pride in after coming to this earth? Adam and Eve could not substantiate the words of God because of the fall. They failed to believe in His words. Since man fell and the dispensational history was prolonged for 4,000 years because they did not believe in God’s words, Jesus as the one center established faith in front of Satan. In other words, Jesus emerged as the king of faith on this earth.

What manner of man was Jesus? What was the standard upon which Jesus could stand tall as the pride of God? Jesus came as the king of faith before humanity who, in the course of the 4,000 years of history was left without even one person who could be trusted to uphold the will of God. For this reason, God was able to boast about the faith of Jesus Christ.

Many people claim to believe in God, but with that general kind of faith, it is impossible to make the internal connection between the high and the low that is built upon the heart of God. What is more, although countless saints and sages have come and gone, based on what they believed and followed, one cannot understand the principles of love that lie deep within God. Furthermore, Jesus tried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whole process of faith in history which countless saints had walked through, and to single-handedly put an end to the satanic history Jesus, who was the culmination of the 4,000 years of history, came as the center of the universe and the champion of faith.

For the sake of this one standard, God raised Jesus up as the king of faith. Jesus represented the will of God and in God’s place taught His words. The words he proclaimed were not the truth of the Old Testament as it stood. His faith was not built on the faith of the Old Testament era. His belief was not limited to the words and prophecies of the past saints and sages. In other words, he did not have the concept of the Messiah that the Israelites believed in, based on the words of the Old Testament.

To explain the nature of the faith Jesus had, he was the representative of the faith that cannot be found in the Old Testament Bible and which did not exist in history leading up to his time. He had a new type of faith, which had not come into existence until that time in any environment in the world. Consequently, the Old Testament history had to recede before Jesus.

What must we understand, we who believe in Jesus Christ, the king of faith in whom God takes pride? We have to understand that if we look at Jesus with some limitation, then we cannot come to grasp the 4,000 years of history before his coming and his thirty years of life; nor can we grasp the eternal value of his life, which will influence the future eternally. Moreover, we have to come to grips with the fact that even if hundreds of millions of people are ignorant of the will of God and stand against it, we should have the standard of faith to say “I will uphold that holy will alone. I will believe what no one else can believe in.” Only when this is done can Jesus stand as the Savior and the king of faith before humanity. Did Jesus, whom we believe in today give all the words of truth while he was alive? If he did not, we need the words that the returning Lord will give us. Although Jesus was the king of faith whom God had sought and who could stand at last, 4,000 years after the fall of Adam and Eve, as the source of God’s pride before Satan and the world of creation, because of the faithlessness of the Israelites, God had to hand him over to the enemy. Therefore, Jesus Christ is to return with the standard to boast before all the creation and to give new words. As the champion and king of faith, Jesus revealed new words that were not in the Old Testament. Those words have been handed down to us as the words of the New Testament.

Since this era is a new one and a glorious era will come in the near future, we need to have the kind of faith that can be perpetuated in that glorious era. The hope and faith of Jesus Christ were not on the level of the faith man had believed in for 4,000 years. His faith was something that, through his life, reached many generations after him. It reached even to eternity and is the faith that can bring to light the love and goodness that could not emerge then.

Jesus Christ was the king of faith whom history had never seen before and in whom God could take pride. You must also have the same kind of faith as Jesus.

The victorious king Jesus who triumphed over Satan
The reason God could take pride in Jesus was that although countless people had fought with Satan for thousands of years, it was Jesus who was finally able to prevail over him as the victorious king. Accordingly God was proud of Jesus.

For 4,000 years, countless ancestors before us have come to this earth and have fought against Satan. For the sake of God’s will to send the Messiah, countless saints fought with Satan. However, they could not subjugate him. Although they fought with Satan for 4,000 years, they could not conquer him and bring him to his knees, but when Jesus Christ came to this earth, he finally conquered Satan and made him submit. With what did Jesus bring Satan to his knees? He subjugated him with Heaven’s principle of love. You have to understand this. What we Christians have to understand today is that the only thing that works in subjugating Satan is the principle of love.

What kind of principle is the principle of love? Although many people have passed through the earth, Jesus Christ is the only son whom God deeply loved. Therefore, when we look at the thirty years of Jesus’ life, there is not one minute of it that does not manifest his filial piety. His daily life before God was something that could not be taken away even for a moment, at night or in the day for it pleased God’s heart completely. His life was such an example of filial piety that when God looked down He would say “On the earth, there is no one else but you alone.”

Jesus’ singular determination in his heart was such that even if everything in his life was to perish, he was going to live for the sake of God. He had no other desire than to fulfill to the fullest his mission as the Savior of all humankind, even if that meant that his physical body would be neglected. He had no other desire than that which cried out, “Father! With the destruction of my own being, I will become the son of filial devotion, the embodiment of love whom You have sought for 4,000 years and Your beloved son who can return love to You.”

For this reason, even if hundreds of millions of people insist that Jesus is not God’s son, God cannot agree with that. No one can block the power of the father-son relationship that has come into being as the center of heaven and earth and is linked to the love of God. Even in the lonely place on the hill of Golgotha where Jesus bore the cross. Jesus knew that God’s will dwelt in that place and he understood well the Father’s heart of love, which had been waiting for 4,000 years.

Thus, as long as the Father’s will remains unchanged, Jesus’ pride as the son who can receive the love of the Father is eternal. Before all things in creation, God boasted of Jesus Christ as the incarnation of the Father’s unchanging love. God boasted before the satanic world.

In the 6,000-year history leading up to today there are many people who have displayed filial piety before their parents. There are many sons and daughters of filial devotion in the bosom of Satan. Nonetheless, in order for God to be able to take pride in Jesus and in order for us to receive God’s love as Jesus did, we need to have more value and accomplishment than all the sons and daughters of filial devotion in history within the satanic realm. Only then can God say “This is my beloved son,” and then one can become the son of filial devotion who is the only one in heaven and earth representing the Heavenly truth.

When Jesus looked at the multitude from this standard, he was at a loss. Because Jesus’ heart was such, he felt that there was a huge gap between his own value and what they valued. Of his own accord, Jesus prayed for their sake before Heaven.

Satan can be destroyed with the power that comes from the parent-child relationship based on God’s love. The reason is that the degree to which many people within the satanic sphere follow Satan cannot even approach the standard of Jesus’ love and servitude toward God. Wherever Jesus appeared with the love of God, it became a shield that is like an iron fortification. So, wherever followers gather centering on Jesus, they can subjugate Satan.

Jesus could become the pride of God because he combined all the victories and defeats of the ancestors during the 4,000 years and seized the one standard, which he used as his own foundation. What must we think about today? You have to think about how Jesus Christ was able to achieve more victorious accomplishments than all the victories of the saints in the preceding 4,000 years altogether, while humanity has been in conflict with Satan for 6,000 years. Moreover, we should be thinking about how our ancestors were victorious over Satan. We should also be in their shoes and think about it. What is God’s dearest wish for the saints on this earth now? It should not just be Jesus who subjugates Satan, but also all the saints of these last days who feel God’s love through Jesus’ love.

Jesus Christ led a victorious life for thirty years. He avoided that which would not bring victory. Jesus avoided the words that could lead him to failure and could allow Satan to approach. Although he might appear to some as an ordinary young man in a village, once he took responsibility for the whole, his words, deeds and hope could place the whole on the victorious foundation.

You stand today on the victorious foundation that Jesus laid down with so much hard work. You are receiving such blessings from Jesus. Now the question is how you can stand on the victorious foundation that Jesus built on the earth and how you can rise higher. You should understand that Heaven has come down to the earth for your sake, and until you return to Heaven, you should shed tears for the victory.

We should always fill our hearts with God’s love. We should feel the love of Jesus and the Holy Spirit and experience the love of Heaven. Although Jesus brought victory on the individual level, because he died on the cross, be laid a victorious foundation only spiritually. We who should consummate the 2,000 years of history must stand on the spiritual foundation of Jesus and, substituting for Jesus’ body, lay the victorious physical foundation. What is more, Satan will challenge it when God proclaims to this earth the new words that can complete spiritual salvation and complete the substantial salvation by stepping over the level of the New Testament. We have the responsibility to take charge of this fight and win it.

By what condition was Jesus Christ able to receive the love of God? Jesus could receive God’s love because he had become the prince who takes responsibility. From his early youth, Jesus worked as a carpenter in Joseph’s house, but he was still trying his best to complete his responsibility. Although he helped with carpentry and contributed to making a living for the family in the house of Joseph, in Jesus’ heart, that was only a part of what his life was about. What is more, while he held great dreams in his heart, he simultaneously fulfilled his responsibility even in the small tasks. You should never forget that this is the kind of man Jesus was.

Jesus is the prince who bore the responsibility for the hope of the whole
The whole life of Jesus was spent fulfilling his responsibility and mission. On the earth, he completed the responsibility that will last for eternity. The thirty years of Jesus’ life secured on the earth the eternal and unchanging accomplishment of having completed his responsibility. Therefore, as long as the words of faith of Jesus Christ remain, his life will never be forgotten.

Jesus took responsibility for the historical dimension, not to mention for his own generation. Moreover, he also single-handedly took responsibility for the will of God that God had been working to accomplish for thousands of years. Other than Jesus Christ, there was not even one person on this earth who was willing to take responsibility on behalf of God. You have to understand that he alone completed the responsibility.

While Jesus felt lonely about having to be responsible for the hope of the whole, he also felt a greater sense of responsibility. Jesus’ daily life was a time of foundation-laying in preparation for the completion of the responsibility for the whole. Moreover, in the thirty-year preparation period, the three-year period of action, and the three-day period of completion, the only thing that occupied Jesus’ mind, his only thought, was subjugating Satan and substantiating God’s will on that foundation. He led a life in which he felt this responsibility to his bones. There was not a moment when Jesus forgot this responsibility.

Moreover, when he was carrying the cross and walking toward the hill at Golgotha, even at the last moment when all the people mocked him and Satan ridiculed him, Jesus determination to complete the responsibility given to him remained unchanging. Because Jesus passed through the crisis of the crucifixion with this singular determination, he could resurrect. Also, because he still had the responsibility to organize the disciples who remained on the earth, he came back after he went to the heavenly kingdom and, relying on the power of God, performed the miracle of resurrection.

Even after his death, Jesus was concerned about the disciples who had scattered, and even during the three days in the tomb he was determined to protect them for eternity. Consequently he went to the shores of Galilee after his resurrection and searched for them.

We might wonder, from a humanistic perspective today how he could treat them like that when they had no sense of responsibility. Although they had betrayed him when they faced difficulty right after the resurrection, he went to Galilee and started to fulfill his responsibility. The character of Jesus, who raised them up to be unchanging disciples even when he was going over the hill of death, is an admirable character we should learn from today.

That is not all. We should understand that in addition to his disciples at that time, he was taking responsibility for the countless saints who came after him, and for us, 2,000 years later. The history of restoration is the history of the whole. Because God’s will is saving the whole, Jesus has taken responsibility for the whole of humanity.

What kind of responsibility is Jesus bearing? Jesus is not bearing the responsibility for worldly things or for leading a good life. He is taking responsibility for our lives. Ladies and gentlemen, although there are many difficult things in this world, there is no other task that is more difficult than this, because he is bearing the responsibility for life and death. The believers of today stand at a crossroads that can lead them either to life or to death. Jesus has the responsibility to pull those who stand on the precarious dividing line, which is like the blade of a knife, over to the life side. Similarly throughout the thirty years of his life when he was entering the road of death and at all times, Jesus had the same unchanging heart. Although human beings might not feel this sense of responsibility and mission, Jesus is at work even now to complete this responsibility, mission and the will of God.

We who must take on the responsibility for the whole
What should we do today to attend this Jesus whom we believe in? We should not push all of the responsibility onto Jesus. What kind of people should we become? Jesus took responsibility for the history of 4,000 years, for the people of that time, and for humanity 2,000 years after that, so we should also take on responsibility. We should not place our responsibility on the shoulders of Jesus. What is more, we should be thinking, Father! I finally understand the tribulations Jesus faced as he bore the responsibility for 2,000 years, and feel grief for Jesus who is bearing responsibility for our sake and for the sake of the world.

Who is responsible for such a situation? It is we, we who are unworthy. Therefore, we should reflect on this and bow our heads down before Jesus. As we call out “Lord!” we should feel a heart that is like the melting of our flesh and bones.

Finally, God was able to hold onto Jesus, who was trying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dispensation of 4,000 years, and say “You alone are taking on the responsibility that I have to fulfill.” This is the reason that God could trust Jesus and entrust everything to him. God could address Jesus from the position of bearing all the burdens of responsibility. Just as Jesus stood tall before God, we have to learn to take on the responsibility for the whole. If the task proves to be difficult, then you should appear before God and Jesus with the mindset, Please give that difficult mission to me, and say to them, “Please reveal through me Your heart’s desire; please show it through me.”

These kinds of people are the ones who will remain in the end. If such a group of people does not come forward, how will Jesus, the only begotten son of God, realize the goal he has been striving after for the sake of humanity for 2,000 years? If Jesus, the only son of God, who has been putting his life at stake and has been walking the course of responsibility cannot find people who can take responsibility then the time has come when we have to pray “Please allow us to bear the responsibilities of history of the present and the future that Jesus pledged to carry while he was on the cross.”

There have been many times in our lives so far when we have tried to shift the burden of responsibility to God. However, from now on, people must emerge who pray ‘I will take on the responsibility and fight on behalf of Jesus, who has come to the earth as the king of responsibility representing the aggrieved heart of God over 4,000 years. Even if the enemy Satan and countless people do not welcome it, I will take on the responsibility in his place and fight on.” Jesus can rest in the garden of peace only when such people step forward.

In the last days today what we hear are the words, “Who can listen to my appeal for my life?” Nonetheless, who is the one who can listen to the appeal of life Jesus makes, he who inherited the life of God? God is looking for people who can.

Jesus has been praying for humanity from the right hand of God. The reason Jesus could not rest and had to pray until now is not because Jesus made some mistake. Moreover, it is not because Jesus cannot go before God. It is all because of us. Therefore, for the sake of Jesus, who has been working hard for 2,000 years, you should try your best to fulfill the responsibility of life, even if you have to lose your life. Because Jesus passed away on the cross, the responsibility of life remains on the earth. The time that this remaining responsibility of life must be completed is the time of the Second Coming. The time of the Second Coming begins when someone appears who can take on the responsibility of life. Because he is the one who is carrying the responsibility of life in history and in the future, you should join in the final battle and fight on his side.

The beginning of the time of the Second Advent
God wishes to love men by raising them up through the Jesus of faith, and through the Jesus of truth. He truly wants to love you all. When we are told today that we should follow the example of Jesus, at least in our hearts we should be able to say Yes, that is true. If you cannot become such people, then how can Jesus, who could not rest for even a second until now take a rest?

Therefore, you should take on these conditions that God has put forth as His pride. You should establish the conditions that stand as the pride of Jesus who has gone to the spirit world on the earth. By doing so, you will become the ones God can take pride in.

First, you have to be proud of the fact that you believe in things the world cannot believe in. Then you should be proud of the victory won in the fight with Satan. You should be proud of the responsibility that you bear in a world where people avoid responsibility.

On that account, the pride of God should reach all the way down to us through Jesus in the spirit world, and it should even extend down to the creation on the earth through us. Only when that takes place can God fulfill the ideal of creation in which He willed to raise men up as the central figures before the creation and to take pride in them. Finally man and all things can offer bows of gratitude to God, who takes pride in them. Such responsibility of the whole lies on our shoulders.

We who are here today are very unworthy. Our faith is also pathetic. From now on, when men have to fight with Satan, we should pray “Dear Father, please give strength to humanity so that they can fight and win over Satan. Please guide all of humanity so that they can bear the responsibility.” Moreover, you should face the enemy of the whole. Fighting alone and prevailing over him, you should be able to say “God, I offer this joy to you.” God’s suffering and grief will be resolved through people who can show before God that they are taking on all the responsibility of the world and who can proudly show the center that is taking on the responsibility before the many saints and the world of creation. It is through such people that God’s will can be realized. You have to understand this clearly. Let us pray.

Prayer
Father! Wherever we look, we find that we are responsible for everything, and when we look at the evil of this world, we realize that the life of Jesus was soaked with unceasing tears. Today we do not feel anything even when we see evil things, and we do not have a heart of grief toward the will of the universe and are unable to feel responsible because we are unrighteous and inferior. We have been people who do not have the desperate and earnest heart to defeat the enemy who could not build achievements in the fight, and could not believe in the almighty God. We have failed to understand Jesus’s loyal heart toward God. Father, on this night I have gathered a small group before me and advised them. We know that Your desire to raise Jesus up as the pride before the world has been linked with us through the apostles and history. We know that You wish for this will to be realized through us. We know that we carry the central responsibility upon our shoulders that the many saints who rejoice in their new life can welcome.

Now please allow us to be offered as the sacrifice to resolve the grief and suffering of Heaven and earth, creation and Jesus. I pray from the bottom of my heart, Father, that You will lead us to be children of filial devotion who will do their utmost.

You have created the concept of the bride and bridegroom through the path of the cross, and we know that the problem is how much we can put the love of Jesus into practice, how much we have been fulfilling our responsibility centering on the love of Jesus, and how much we have realized the value of faith through the love of Christ.

Since the Father has counseled us in this hour, please guide us to understand clearly that the responsibility to liberate Heaven is entrusted to each of us, and that it is through us that the fight to eradicate the suffering and grief of Heaven must be consummated. Since we have come to realize these things, please allow us to have a heart of gratitude toward the Father and the mind-set that we must accomplish more than anyone. Please guide us so that we will be grateful even when we are bearing the cross, and even when we are fighting with millions of satans; please lead us not to be unmanly. Even when we are in a difficult situation in which we have to bear the cross, please lead us to become children who can say “Father! Please do not worry because I am here. I pray from the bottom of my heart that You will guide them to become children who can comfort the Father, who is in deep anguish because He sees His children suffering. Please let the truth become the life and path for them, and please allow them to find the standard on which they can center their lives. Please lead them so that they can go before the Father with unchanging faith and in the center of life. I earnestly desire and request that You will release the miraculous creative power of the word so that such things can be fulfilled. I offer all these words in the name of the Lord. Amen.

하나님의 자랑이 된 예수 그리스도
1956.05.16 (수), 한국 전본부교회

1-20
하나님의 자랑이 된 예수 그리스도
고린도후서 8:16-24

[기 도(Ⅰ)]

사랑하는 아버님. 이날은 만민에게 속죄의 은사를 허락하신 날이옵니다. 전전하는 역사의 과정을 거치시는 가운데 수고의 발자취를 남기시면서 역사하시던 아버님의 피어린 노정과 앞서 간 선열들의 순교의 발자취를 이 시간 망각하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이날, 이 한 시간에 아버지 앞에 경배드리는 것이 아벨이 피의 호소를 했듯이 간절히 제물을 드리는 시간이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썩어질 몸을 중심삼고 모이는 모습들이 되지 말게 인도하여 주시옵고, 성별의 제단이 되어서 아벨이 아버지와 전체의 만물 앞에 향기나는 제물이 된 것과 같이 보잘것 없는 소수의 무리들이나마 삼천만을 대신하여 아벨적인 제단을 쌓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부디 원컨대는 아벨이 피흘리는 것을 보고 가인의 입장에서 자기 자신을 자랑하는 자리에 서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길, 사랑하는 나의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천심을 대한 심정과 피의 호소의 심정이 사무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이 땅에는 아직까지 선의 핏자국이 남아 있사옵고, 피어린 이 땅이요, 억천만년의 탄식의 멍어리를 갖고 있는 이 땅이오니, 이를 위하여 아버님 앞에 기쁨의 제물로 나타나 감사의 경배를 드릴 수 있는 자녀가 삼천만 민중 가운데 많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24억 인류 가운데 많게 허락하여 주시 옵소서 .

억천만년의 쌓여진 죄악의 담을 헐고 환희의 동산을 이루어 아버지를 기쁨과 영광 가운데 모실 수 있는 자녀의 무리가 방방곡곡에 나타나게 허락하여 주시옵기를,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하늘이 나를 찾아오시기 위해, 나를 세우시기 위해 6천년 동안 수고하신 손길이 남아 있음을 저희들은 오늘날까지 망각하고 살아왔사옵니다. 내가 오늘 편안하게 살 수 있고, 편안하게 믿을 수 있는 것이 내가 잘나서 그런 것이 아니라, 내 한 자체가 오늘 이 자리에 있기까지의 역사과정에 어려 있는 수많은 선지선열들의 피어린 수고의 손길 때문임을 망각하는 자리에 서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온유겸손히 엎드리는 하나의 제물로서, 드려지는 하나의 제물로서, 바쳐지는 하나의 기쁨의 제물로서 아버님께 경배드릴 수 있는 자녀들로 세워 주시옵길,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니다.

아버님, 잠들어 있는 이 성중을 깨우쳐 주시옵소서. 어둠 가운데서 방향을 알지 못하고 헤매고 있는 이 민족을 불쌍히 보시옵소서. 이를 위하여 세우실 자녀를 어서 속히 세워 주시옵고, 부르실 자녀를 어서 속히 부르시옵소서. 하늘을 향한 중심을 세워서 전체를 대신할 수 있는 사랑하는 제단으로서 어서 속히 이루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이 민족 전부가 승리하게 해주시고, 성은에 감사하며 성광(聖光)을 대하여 찬양할 수 있게 인도하여 주시옵기를,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아버님이여, 오늘 소수의 무리가 이 자리에 모였사오니, 맡아 주시옵소서. 주관하여 주시옵소서. 각 개인의 중심을 아버지께서 통찰해 주시옵고, 스스로 세운 마음의 중심이, 자아의 심정이 자기로 시작하며 자기로 끝나는 자리에 서지 말게 허락하여 주옵소서. 자기에 대한 인식과 관념을 통해 자기의 이념을 형성하고 자기 만족에 도취되는 자리에 서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자기의 모든 관념이나 주의 주장을 솔직히 내어 놓고 부모의 심정 앞에 온유겸손한 제물이 될 수 있도록 허락하여 주옵소서 존엄하신 아버지 앞에 자신의 부족함을 통감하고. 자신의 모든 것을 아버님께 근본적으로 내어 드릴 수 있는 이 시간되게 허락하여 주시옵기를,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아버님이여, 당신께서 이들을 모으시고 이들을 세우시어서 이미 이 성중에 새로운 경종을 울리셨사오니, 아버지께서 전체적인 책임을 져주셔야 되겠사옵니다. 전체적인 사명을 완수해야 되겠사옵고, 전체적인 일을 맡아야 되겠사오니, 이들이 어서 이 시대를 밟고 올라서게 해 주시고, 아버지, 선봉에 서서 나아가 싸울 수 있는 하늘의 정병들이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

이 삼천만 민중을 대신할 수 있는 정병들로서, 천천만 성도들 앞에 서거나 하늘에 있는 천사들 앞에 서거나 이 땅의 성도들 앞에 서더라도 부족함이 없는 모습들로 세워 주시옵길,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3일간을 지내는 가운데 나 하나만을 생각한 시간이 많았사옵고, 나 하나를 사랑하기 위해 산 시간도 많았으며, 나 하나를 변명하기 위하여 많은 시간을 허비했사옵나이다. 그러나 나를 잊고 아버지를 찾기 위하여, 나를 잊고 아버지의 소원을 이루어 드리기 위하여, 아버지의 전체적인 가치를 나타내기 위하여 내가 아니 갈래야 아니 갈 수 없고, 아니 움직일래야 아니 움직일 수 없는, 아버지가 소망하시는 자리에서 살지 못한 것을 용납하여 주시옵소서.

이 시간 아버지를 찾아 나온 이들, 관념적인 신앙자세로 복 받겠다는 마음만을 가지고 나온 모습들 되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고, 은혜를 받겠다는 마음만을 가진 자들 되지 말게 허락하여 주옵소서. ‘살려 달라’고 하는 호소의 역사가 6천년을 경과하였사오니, ‘나를 받으시옵소서’ 할 수 있는 기도의 울음소리가 땅으로부터 들리고 하늘에 상달될 때가 되었사오니, 아버지여, ‘나를 받으시옵소서’, ‘내 전부를 드리오니 받아 주시옵소서’ 하고 기도할 수 있는 이 시간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저희 자체가 아버지께 합당한 예물이 되었는가 스스로 반문할 수 있게 해 주시고, 현현하신 아버지의 성체 앞에 설 때마다 자신의 부족함을 절실하게 느끼고 스스로 죄인이라는 것을 느끼어, 아버님께 머리 숙여 경배 드릴 수 있게 인도해 주시옵소서. 이 시간 저희를 깨우쳐 주시어서 회개의 마음이 일어나게 해 주시고, 선의 본성을 느끼고 선의 실체를 느끼어서 아버지의 영광을 대신하여 경배할 수 있는 이 시간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이 일이 하늘이 소원하는 일이요, 이 하나의 뜻을 위하여 하늘이 동원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사오니, 삼위신이 움직여 주시고 성령의 역사가 나타나 주셔서, 전체를 손아래 두시옵고 전 행사를 아버지, 맡아 주시옵소서. 아버지의 뜻을 벗어난 관념이나 인식을 갖지 말고 오로지 전체를 아버님께 바쳐 드리는 성도의 제단을 이룰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시옵기를,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이 시간 외로운 무리들이 하늘을 향하여 간곡한 애원의 호소를 드리는 곳곳마다 축복하여 주시옵고, 아니 갈래야 아니 갈 수 없는 하늘의 명령을 받고 나섰사오매, 죽음의 길도, 싸움의 길도, 피난의 길도, 역경의 길도, 골고다의 산정도 개의치 않고 가겠다고 맹세하고 나선 자녀들을 보호하여 주시옵소서.

어려운 길을 가는 자의 뒤를 따르는 자들도 어려울 것이요, 그 길을 따라 나오기에 입은 상처도 많을 줄 아오니, 아버지, 이 책임을 맡아주셔야 되겠사옵니다. 이들을 아버지 대신 제물로 삼아 주셔서 끝날에 허락하실 아버님의 심정과 사랑의 은사를 허락해 주시옵소서.

기쁨 가운데 잠기어 아버지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직접적인 주관의 역사가 그들 각자의 마음 위에 같이하여 주시옵고, 그들이 처하여 있는 곳곳마다 환경의 십자가에 붙들리지 않게 친히 임하셔서 위로해 주시옵고, 친히 권고해 주시옵소서. 싸움의 길이 멀지 않고 남은 고개가 높지 아니 하니, 능히 넘어갈 수 있도록 직접적인 권고의 역사가 그들 위에 같이하여 주옵시길,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이 시간, 아버님을 뵙기 위하여 마음을 묶어 찾아 나왔사옵고, 경배의 시간을 갖고자 원하오니 첫시간부터 끝시간까지 사랑하심의 보호와 사랑 하심의 은사로써 전체의 모임을 통솔하여 주시옵고, 아버님이 바라시는 은사의 제물이 될 수 있도록 축복하여 주시옵기를, 사랑하는 주의 이름으로서 기도하였사옵나이다. 아멘.

1-23
기 도(Ⅱ)
창조의 동산은 선의 동산이요 사랑의 동산이요 하나의 동산이요 화동의 동산임을 아옵니다. 하나님의 사랑을 따라 선해야 될 것이 저희의 책임이요, 하나 되어야 할 것이 저희의 책임이요, 화동해야 될 것이 저희의 책임임을 아옵니다.

한날의 생활도 선해야 하고, 하나의 이 뜻을 대하여 화동하며 나아가야 할 자녀의 노정을 남기고 있사옵니다. 아버님이여 ! 이 시간 다시 분부하시어서 허락하신 이 길을 다 걸어갈 수 있도록 싸움에서 지치지 말게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아버지의 뜻하신 바의 표준에 어긋나지 말게 붙들어 주셔야 되겠사옵나이다. 아버님, 타락의 후손인지라 저희에게는 힘이 없어 탄식하고 있사오니 하늘에 감추어 두신 완전함을 나타내 주시옵고, 찾으시고자 하시는 화동의 미의 가치를 찾으시옵고, 만물 자체의 본성의 미를 나타내어 온 천지 만물이 화동할 수 있게 허락해 주시옵고, 온 피조물이 사랑을 통하여 아버지 앞에 영광을 돌릴 수 있는 하나의 본연의 자체로 세워 주시옵길,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하늘의 원한이 인간들에게 맺혀 있고, 만물의 원한도 인간들에게 맺혀 있으며, 억천만민의 탄식이 크리스찬에게 맺혀 있음을 아옵니다. 그러므로 이제 자기 한 개체의 가치를 완성하여 천륜의 탄식을 제거해 드려야 할 책임이 이들에게 있사오니, 아버지시여 이들을 세우시어서 본연의 가치를 완성하는 모습들로 세워 주시옵고, 이들을 권고하여 주시옵소서.

이들에게 원하시는 사랑의 전체의 이념을 허락해 주시옵고, 이들로 하여금 잃어버린 아버님의 전체의 가치를 대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감추었던 아버지의 심중을 열어 놓고 이들에게 나타나시어서 의논할 수 있게 하여 주시옵기를,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아버님이시여 ! 연약한 무리를 모아 놓으시기에 수고하신 그 수고하심의 전부를 알기를 원하오니, 아버님이여 ! 다시 나타나시어서 상처받은 마음을 붙들어 주셔야 되겠사옵고, 상처받은 가슴들을 아버지께서 권고해 주셔야 되겠사옵나이다.

억만 사탄이 시험하고 싸움을 걸어오는 과정에서 이들이 천추의 원한을 대신 짊어지는 자들이 되게 허락해 주시옵고, 하늘 길을 걸어감에 있어서 전체의 뜻 앞에 오로지 선 하나를 중심삼고 하나될 수 있게 허락해 주옵시고, 아버님의 세우신 뜻을 중심삼고 화동할 수 있는 이 시간 되게 허락해 주시옵길,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이제, 저희들의 마음이 피곤하여졌사옵니까? 몸이 연약하여 졌사옵나이까? 마음에 하나님의 사랑의 불길을 허락해 주시옵고, 몸에 하나님의 심정의 열기를 가하여 주시어서 저희의 마음 몸이 움직이고, 하늘에 있는 천군천사와 모든 영들이 움직이고, 땅에 있는 전체의 존재가 움직일 수 있게 허락해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만물을 대하여 하나의 중심을 복귀하고, 온 피조 만물 앞에 하나님의 아들 딸로 나타나기에 부족함이 없게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그래서 6천년 동안 수고하신 아버님 앞에, 억천만 사탄들 앞에 자랑의 존재로 나타날 수 있게 허락해 주시옵길,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사망에 사로잡혀 탄식하고 있는 무리와 슬픔의 자리를 빠져나가지 못하는 불쌍한 무리들이 있사오니, 아버님께서 이들을 붙들어 주시옵고, 천륜을 대할 수 있는 중심된 마음을 허락하여 주시옵고, 지혜와 총명을 허락해 주시옵소서.

삼천만 민족을 대신하여 하늘의 제단을 쌓아야 할 때는 되었사옵고, 선한 생축의 제물을 바쳐야 할 때는 되었사옵고, 합동하여 하나의 무리가 되어야 할 때는 되었사오니, 오늘 이 자리에 모인 당신의 아들 딸에게, 아버님, 임해 주시어서 이들의 심정을 주관해 주시옵고, 이들의 마음을 주관해 주시옵고, 이들의 전체를 주관해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합당치 못한 악의 요소가 남아 있다 할진댄 사랑의 하나님이여, 능력의 하나님이여, 전능의 하나님이여, 불꽃같은 눈으로 나타나시어서 뜨거운 하늘의 성령의 힘과 생명의 불로 이들의 마음을 살펴 주시옵소서 .

아버님, 이날도 갈 바를 알지 못하고 생의 길을 찾지 못하여 유리 방황 하는 수많은 당신의 자녀들이 많사온데, 이들을 위해서 생명을 내어놓고 책임지고 호소하는 자가 있었사옵나이까? 이들을 위하여 생명의 제단을 쌓고 눈물을 흘린 자가 있었사옵나이까? 있다 할진댄 어서 속히 그들을 찾아 세워 주시옵고, 최후의 십자가를 바라보시며 호소하시던 예수님과 같이, ‘나만 남았나이다’하고 호소하던 엘리야와 같이 간절히 호소하는 사랑하는 당신의 자녀들이 많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환희의 소식을 붙들고 이 민족 앞에 남아질 수 있는 실천의 제단이 많게 허락해 주시고, 간절한 정성을 쌓는 무리가 많게 허락해 주셔서, 이 민족이 어둠의 고난을 헤치고 세계 만방 앞에 빛이 될 수 있고, 사랑의 빛을 발할 수 있으며, 아버님의 허락하신 뜻을 받들고 나갈 수 있게끔 역사하여 주시옵기를,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사랑하는 아버님, 오늘 이 시간 저희들 아버지의 은사를 바라서 나왔사오니 먼저는 나를 살펴야 되겠사옵고, 저희들의 마음이 비판적으로 되어서는 아니 되겠사옵나이다. 이제까지의 저희의 관념을 제하고 오로지 아버님의 뜻 앞에 바치어진 제물로, 쓰여질 수 있는 하나의 요소로서만 남아 있게 허락하여 주시옵고, 본성의 미의 자체로 온유겸손함으로 말미암아 아버님께서 친히 저희의 몸 마음에 나타나실 수 있고, 아버지께서 친히 저희를 중심삼아 재창조의 역사를 일으킬 수 있도록 아버지의 사랑의 역사가 이 시간 나타나게 허락하여 주시옵길,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아버님이시여 ! 이 민족, 신앙을 갖고 있는 자녀들이 어려운 환경과 십자가의 길을 헤치며 이 시간까지 찾아왔사오니, 이 한 시간만이라도 6천년 동안 감추었던 아버님의 사랑의 뜻을 보여 주시고, 아버님께 경배드리는 이 시간, 억천만금을 주고도 바꿀 수 없는 큰 기쁨이 되게 허락해 주시옵고, 이날의 느끼는 은사로 말미암아 생애를 개척하고 생활을 개척하여, 천륜의 대도를 밝힘으로써 저희들로 하여금 아버지의 뜻 앞에 감사할 수 있는 제물들이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저희들이 이곳에 있다 하더라도 아버지께서 부르신다면 언제라도 그곳을 향하여 달음질칠 수 있는 각오가 되어 있사오니, 아버님의 마음이 움직이는 표준과 당신의 사랑의 표준을 통하게 해 주시고, 다시 당신의 마음을 통하여 저희의 마음에서 선을 이루고 그 선이 씨가 되어 저희의 몸에서부터 영광된 선의 동산을 이루어서 그것이 가정, 교단, 사회, 국가에 까지 이루어 나갈 수 있게 허락해 주시옵소서.

그러한 전체적인 책임이 저희에게 있음을 알고 있사오니, 아버지의 남겨진 사명을 담당하고, 사탄과 싸워야 할 책임이 저희에게 있음을 알고 있사오니, 저희가 지치는 자리에 있을지라도, 아버지여, 힘을 주시옵소서. 연약한 자리에 설지라도 아버지여 ! 권고해 주시고, 쓰러질 때에 일으켜 주시며, 분부해 주셔서 최후의 장벽을 헤치고 나가, 승리의 무리를 이끌고 아버지 앞에 나가 호산나 영광을 돌릴 수 있는 그 시간까지 이끌어 주옵시길, 나의 아버지,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아버지, 이날도 삼천만 민족을 대신하여 쌓고 있는 수많은 제단들 위에 아버지의 사랑과 은혜의 불길을 같이하여 주시옵소서. 그들이 무지하여 6천년의 뜻을 분별하지 못한다 할지라도 그것으로 하늘의 제단을 원망하는 자리에 서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예수가 예루살렘 성전을 붙들고 통곡하던 뜻이 이루어질 때가 되었나이다. 돌 하나도 돌 위에 남기지 아니 하리라 하시던 말씀이 오늘날 교회와 교단 가운데 나타나고 있사오니, 마음을 하나로 묶을 수 없는 현실적인 과정에 처해 있는 제단들을 아버지, 붙들어 주시사, 다시 회개시키시어 하늘의 생명으로 연결시켜 주시옵소서. 6천년 역사를 대신하여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고난을 대신 짊어지고 영광을 노래할 수 있는 제단이 되기까지 아버지, 함께하여 주시옵소서.

아버지, 원컨대 모든 행사를 직접적으로 주관하시고 저희들로 하여금 아버지의 나라를 일으킬 수 있고 아버지가 축복하실 수 있는 승리의 사명 자로 세워 주시옵소서. 오늘 이 시간까지도 사탄이 준동해 나오고 있사오니, 아버님이며 ! 곤고하여 쓰러지는 자들이 되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끝까지 배후에 서시어서 제단을 지키고 어두운 사탄의 화살을 막아 내기에 제물이 되어 사라지게 될지라도 감사할 수 있는 무리들 되게 허락 하여 주시옵소서. 아버지 !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아버지, 이 시간 전부를 맡기었사오니 저희가 아버지를 흠모하고, 아버지의 사랑을 흠모하여 생애를 바쳐 아버지의 길을 따르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아버지의 뜻하신 기준을 잃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고 하늘 끝까지 사무칠 수 있는 천륜의 뜻이 인간 가운데 나타나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부족함을 부족하다 마시옵고, 친구와 같이 사랑으로 나타나시옵고, 친근한 아버지로 나타나시옵고, 보호자의 모습으로 나타나시 옵소서.

인간이 본연의 모습을 잃어버린 연고로 아버님은 6천년 동안 허덕이며 나 하나를 세우기 위하여, 내 한 자체를 찾기 위하여 수고해 나오셨음을 저희들은 아옵나이다. 그러하오니, 아버님 ! 저희의 손을 붙들어 주시어서 저희들이 회개할 수 있는 은사의 시간을 가지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아버지께서 저희를 붙들고 목을 안고 입맞출 수 있는 은사를 허락하시옵소서. 부족한 자체들이 아버지의 사랑에 감사하면서 눈물로써 반성하고 회개할 수 있는 은사가 이 시간 각자의 마음과 몸과 전체의 머리 위에 충만하게 하여 주시옵소서.

이 시간 참석한 전체의 무리들은 아버님 앞에 사랑으로 나타나기를 원하오니 참소의 조건에 걸리는 모습이 되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여기에 엎드린 무리들이 당신의 소망을 대신 담당하게 허락하셔서 사탄의 비난과 비소에 낙오되는 자들이 되지 말게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끝까지 아버지의 사랑 앞에 겸손히 경배드릴 수 있는 자녀들로 이 시간 세워 주시옵고. 아버님, 붙들어 주시옵길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허락하신 은사가 전체의 마음 몸 위에 나타나게 허락하여 주시옵길 바라면서, 사랑하는 주의 이름으로 기도하였사옵나이다. 아멘.

1-28
기 도(Ⅲ)
사랑하는 아버님이여 ! 바울이 디도를 하나의 개혁자로 세우기 위하여 일구윌심으로 호소하며 그의 마음을 감동시켰던 간절한 내용의 말씀을 봉독하였나이다. 이 바울의 하늘을 향한 간절한 아뢰옴을 알게 될 때 그 마음이 없어진 것이 아니라 땅 위에 흔적으로 남아져 제단을 쌓는 것이 배후에 비춰진 하나님의 역사라는 것을 이 시간 저희들은 느끼옵나이다.

아버님이여 ! 새로운 뜻을 위하여 새로운 세계를 바라보고 역사적인 복잡한 모든 장벽을 넘고 천륜 앞에 서야 할 때는 되었사옵나이다. 우리 자체들이 복잡한 과거를 청산하고, 복잡한 현실을 초월하여 하늘이 취할 수 있는 사랑의 품 속에서 안심하고 아버지를 대하여 경배할 수 있는 마음으로 정착할 때까지, 아버지, 이끌어 주시옵소서.

죽으나 사나 남겨진 6천년의 원한의 방패로서 최후의 승리의 영광을 아버지 앞에 회복하여 그로 인한 환희가 온 피조동산에 사무칠 수 있게 허락 하여 주시옵소서. 아버지께서 협조하시는 가운데 저희들이 힘을 모아 이 한 뜻을 이루게 허락하여 주시옵길, 아버지,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오늘 저희들이 뜻을 대한 자체들인 것을 인정한다 할진대, 자문자답하여 자체의 부족함을 깨달을 수 있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아버님 앞에 회개할 수 있고, 아버님 앞에 가까이 서 의뢰할 수 있으며, 아버님 앞에 더 가까이 자기 자체를 폭로시켜 긍휼을 받을 수 있는 마음이라도 가질 수 있게, 아버지, 이 시간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이러한 마음이 있음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의 성상 앞에서 흠 없는 모습을 본받아 다시 빚어질 수 있는 재창조의 형상을 갖추기에 부족함이 없게 하여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모든 것을 아버지의 뜻 앞에 맡기고, 의지하고, 아버지 앞에 순응의 재물이 될 수 있도록 축복하여 주시옵길, 사랑하는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이 시간 둘러 앉은 자녀들에게 분부하시옵소서. 이 때는 많은 말씀이 필요치 않다는 것을 알고 있사오니, 한 마디 말에도 마음이 동하게 하여 주시옵고, 몸으로 감촉하게 허락하사 환희할 수 있는 긍휼의 은사와 감동의 역사를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성령의 불길로써 저희들을 주관하시사 아버님의 은사의 역사를 저희 개체들이 느끼어 하나의 뜻 앞에 움직일 수 있고, 주고 받을 수 있는 귀한 화동의 분위기를 아버님 허락하여 주시옵고, 아버님이 허락하실 수 있는 처소에 세워 주시옵길,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남겨진 이 시간 주관하여 주시옵소서. 주의 이름으로 기도하였사옵나이다. 아멘.

1-29
말 씀
“그러므로 너희는 여러 교회 앞에서 너희의 사랑과 너희를 대한 우리 자랑의 증거를 저희에게 보이라.(고후 8:24)”는 말씀을 중심삼고, 오늘은 ‘하나님의 자랑이 된 예수 그리스도’라는 제목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1-29
하나님의 자랑이 되었어야 했던 아담 해와
천지 만물을 지으신 하나님은 아담 해와를 천지 만물에 대한 하나님의 자랑의 실체로 지으셨습니다. 또, 아담 해와를 천사세계에 대한 하나님의 자랑의 실체로 지으셨습니다. 그리고 아담 해와가 만물 앞에 서면 만물은 아담 해와에게 경배해야 했습니다.

이렇게 지어 놓으신 피조의 동산이 인간의 타락으로 말미암아 깨어졌던 것입니다. 즉, 인간의 타락으로 인간 앞에 자랑이 되어야 했던 만물의 가치가 제대로 나타날 수 없었고, 무형세계의 가치의 중심으로 나타날 수 있었던 인간이 그 자격을 상실하게 되었으며, 하나님의 자랑의 뜻으로서 하나님 대신 만물 앞에 나타나 화동의 중심으로서의 영광을 받아야 할 인간의 위치가 근본적으로 깨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간 타락 이후 6천년이 경과한 오늘날까지 하나님이 찾아오신 표준은 무엇이었던고? 하나님의 마음을 대신하고, 형상을 대신하고, 하나님의 성품을 대신하고, 천륜의 행사를 대신한 전체의 대표자, 하나님이 자랑하실 수 있는 하나의 대표자를 찾아오셨습니다.

또, 지금까지 이 하나의 뜻을 위하여 예수 그리스도도 수고해 나왔습니다. 그러면, 아담 해와의 타락 이후 4천년 만에 이 땅에 오신 예수 그리스도는 어떠한 분이었던가. 그는 하나님의 내적 심정을 대신하고, 외적 형상을 대신한 분이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당신의 창조의 이념으로 세웠던 ‘자랑의 기준’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나타내려고 하였던 것입니다. 이것이 예수 그리스도가 수행해야 했던 본래의 사명이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는 그의 일대에서 그의 생활을 통하여, 어느 부분 부분 또는 어느 한 부분이라도 하나님의 심정과 형상을 대신한 자녀로서 나타나지 않으면 안 될 중대한 책임자의 자리에 서 있었음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이와 같이 예수님은 하나님이 자랑할 수 있는 실체로 나타났어야 했습니다. 먼저 만물 앞에 자랑할 수 있어야 했고, 그 다음에는 사탄 앞에 자랑할 수 있어야 했으며, 천천만 성도들 앞에 자랑할 수 있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아담 해와를 중심삼고 기뻐하며 영광을 누리려던 것을 복귀하는 한날을 맞이해야 했습니다. 이것이 중심존재인 예수를 세워놓고 역사하며 섭리하신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민족으로 하여금 이스라엘 나라를 건설하게 하셨고, 그 가운데에 당신 앞에 세워질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셨던 것입니다. 그래서 이스라엘민족이 하나되어 예수 그리스도를 칭송하고, 하나님이 자랑하고자 하셨던 그 기준에서 감사의 심정으로 예수 그리스도를 대했던들 이렇듯 역사적인 서러움이 6천년까지 연장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1-31
하나님의 자랑으로 세워진 믿음의 왕 예수
하나님의 자랑으로 나타났던 예수 그리스도의 눈에 보여지는 것과 이스라엘민족이 자랑하고 있던 것과는 판이하였다는 것입니다. 즉, 하나님의 복귀섭리의 뜻을 대해 나온 이스라엘민족이 스스로 하나님의 선민임을 자랑했던 형과 하나님의 복귀섭리의 뜻을 받들면서 싸우시던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뜻을 위하여 자랑했던 형이 달랐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민족은 하나님을 대신하여 자랑할 수 있었던 예수님의 말씀 앞에서, 예수님의 생애 앞에서 자기들이 그때까지 세워나오던 민족적인 자랑을 포기하는 자리에 처해야 했던 것입니다.

자기들의 자랑을 포기하고 하나님의 뜻을 대신하여 자랑하기 위한 새로운 자랑을 가지고 나타난 예수 그리스도 앞에 온유겸손히 엎드렸던들 십자가의 어려운 관문이 예수 그리스도 앞에 남아지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기독교 역사에 십자가의 도라는 것은 없었을 것입니다. 예수의 말씀을 경청함으로 말미암아 구원되었다는 말은 있었어도 십자가를 믿음으로 구원 되었다는 이런 말은 없었을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을 축복하여 십자가에 속죄의 권한이 있음을 믿고 있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살아 생전에 하신 말씀에 속죄의 권한이 있었다는 것을 오늘날 기독교인들은 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들이 알아야 할 것은, 물론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믿음으로써 영적인 속죄가 가능하지만, 예수님이 살아 생전에 하신 말씀을 믿고 말씀대로 실천하였더라면 영육 아울러 구속이 이루어졌을 것입니다.

그러면, 예수 그리스도는 이 땅에 와서 먼저 무엇을 자랑해야 했던가. 아담 해와는 타락함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말씀을 세우지 못했습니다. 말씀을 믿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인간이 하나님의 말씀을 믿지 못하여 타락했고 4천년 동안 섭리역사가 연장되었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연장된 4천년 역사를 가로막기 위해 사탄 앞에 세운 하나의 중심이 뭐냐 하면 믿음이었습니다. 즉, 예수님은 믿음의 왕으로 이 땅에 나타나신 것입니다.

예수는 어떤 분이냐, 또 예수님은 하나님의 자랑으로 설 수 있는 하나의 가치의 기준을 어디에서 세웠느냐? 4천년 역사가 흘러오는 과정에서 어느 누구도 믿을 수 없고 하나님의 뜻을 대할 수 없었던 온 만민들 앞에 예수님은 믿음의 왕으로 나타나신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의 믿음을 자랑하실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노라 하였지만, 그러한 믿음으로써는 하나님의 천륜의 심정을 통한 상하의 내적인 관계를 맺어 놓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또 수많은 선지선열들이 왔다 갔지만 그들이 믿고 그들이 따라가던 것을 통해서는 하나님 속에 사무쳐 있는 사랑의 원칙을 알 수 없습니다. 더 나아가 예수 그리스도는 수많은 성도들이 걸어 나오던 그 역사적인 믿음의 과정 전체를 도맡아서 혈혈단신으로 모든 사탄의 역사를 끊어놓으려 했습니다. 4천년의 믿음을 총 결실하는 입장의 예수 그리스도는 우주의 중심형으로, 믿음의 주인공으로 왔다 가셨습니다.

이 하나의 기준 때문에 하나님은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의 왕으로 세우셨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뜻을 대신했고, 하나님의 말씀을 대신 전했는데. 선포하신 말씀은 구약 말씀 그대로가 아니었습니다. 구약 신앙을 가지고 믿은 것이 아닙니다. 선지선열들이 말씀하고 예언했던 그 한계권 내에서 믿은 것이 아닙니다. 다시 말하면, 예수님은 이스라엘민족이 믿고 나온 구약성경의 말씀권 내에서의 메시아의 사상을 갖고 있지 않았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어떠한 믿음을 가졌느냐 하면, 구약성경에 없는, 그때까지의 역사상에 없었던 믿음, 그때까지 나타나지 아니 한 새로운 믿음, 세계의 어떤 환경, 어디에도 나타나지 않았던 믿음을 가졌던 믿음의 대표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구약역사가 예수 그리스도 앞에서 달려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하나님의 자랑으로 세워졌던 믿음의 왕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있는 우리는 무엇을 알아야 할 것인가. 우리는 우리가 어떤 한계 내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면, 예수 그리스도가 강림하시기 전의 4천년 역사와 예수님의 30여 생애와 영원한 미래에까지 미치는 그의 가치를 알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또, 우리는 억조창생이 하나님의 뜻을 몰라서 반대하는 자리에 서 있더라도 ‘나는 그 뜻 하나만을 붙들겠나이다. 어느 누구도 믿지 못하는 것을 나는 믿겠나이다’라고 할 수 있는 믿음의 기준이 세워져야 예수님이 만민의 구세주, 믿음의 왕으로 설 수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야 되겠습니다.

그러면, 오늘날 우리들이 믿고 있는 예수 그리스도는 살아 생전에 말씀을 다 해주고 가셨던가. 만일 말씀을 다 해주고 가시지 않았다면, 우리에게는 다시 오시는 주님이 해 주시는 말씀이 필요한 것입니다. 예수님은 아담 해와의 타락 이후 4천년만에 사탄 앞에서나 모든 피조세계 앞에서 자랑할 수 있었던 믿음의 왕이요, 하나님이 찾으시려던 믿음의 왕이었는데, 유대민족이 불신함으로 말미암아 그를 원수에게 내어줄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가 이땅에 다시 온 피조물 앞에 자랑할 수 있는 기준을 갖고 오셔서 여러분에게 새로운 말씀을 해 주시게 되어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믿음의 대표자, 믿음의 왕으로서 구약성경에 없었던 새로운 말씀을 발표했습니다. 그 말씀은 신약의 말씀으로서 오늘날 우리에게 전해 오고 있습니다.

이제 우리들이 갖추어야 할 것은, 오늘 이 시대는 새로운 시대요, 앞으로 영광의 시대가 올 것인데 그 영광의 시대에 남아질 수 있는 믿음을 가질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소망과 믿음은 인간들이 4천년 동안 믿어온 차원의 믿음이 아니었습니다. 그의 일대를 거쳐 먼 후대, 즉 영원까지 미치는 믿음, 하나님이 생각지 못했고 그 당시에 나타나지 못했던 사랑과 선을 나타낼 수 있는 믿음이었습니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는 역사상에 없었던 믿음의 왕이었고, 하나님이 자랑하실 수 있는 분이었습니다. 예수님과 마찬가지로 여러분도 이러한 믿음을 가져야 되겠습니다.

1-34
사탄을 이긴 승리의 왕 예수
그 다음 두번째로,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이 자랑하실 수 있었던 것은, 많은 사람이 수천년 동안 사탄과 싸워 나왔지만 예수 그리스도가 비로소 승리의 왕으로 설 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이 자랑하신 것입니다.

4천년 동안 수많은 선조들이 이 땅에 와서 사탄과 싸웠습니다. 메시아를 보내시려는 하나님의 뜻을 위해 수많은 선지자들이 와서 사탄과 싸웠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사탄을 굴복시키지 못했습니다. 4천년 동안 사탄과 싸웠지만 사탄을 점령하지 못했고, 사탄을 굴복시킬 수 없었으나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에 오심으로 말미암아 비로소 사탄을 점령하고 굴복시켰습니다.

예수님은 무엇을 가지고 사탄을 굴복시켰느냐? 하늘의 사랑의 원칙을 가지고 굴복시켰습니다. 여러분은 그걸 알아야 돼요. 오늘날 우리 기독교인들이 알아야 할 것은, 사탄을 굴복시키는 데는 사랑의 원칙이 아니면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사랑의 원칙은 어떤 원칙일 것인가. 예수 그리스도는 만민 앞에서 돌아 가셨습니다. 또, 이 땅 위에 수많은 사람들이 왔다 갔지만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 지극히 사랑하신 외아들이라는 거예요. 그렇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의 30여 평생의 생활을 보면 어느 한 부분 효자의 생활이 아닌 부분이 없습니다. 하나님 앞에 있어서의 한날의 생활은 밤이건 낮이건 어떤 시간도 떼어버릴 수 없는, 하나님의 마음에 알맞는 생활이었습니다. 하나님이 보실 때, ‘이 땅 위에 너 하나밖에 없구나’하는 말씀을 하실 정도로 효자의 생활을 했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자기의 일생의 모든 것이 사라질지라도 오로지 하나님을 위하는 마음뿐이었습니다. 자기의 육신은 무시되더라도 만민의 구주로서의 사명을 다하겠다는 마음밖에는 없었다는 것입니다. 오로지 ‘아버지여 ! 나 하나가 사라져서 당신이 4천년 동안 찾아오신 사랑의 대신 존재, 당신의 사랑을 받는 아들로서 그 사랑의 대가를 돌려 드릴 수 있는 효자가 되겠습니다’ 하는 이 하나의 마음밖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억천만민이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라 하더라도 하나님은 그럴래야 그럴 수 없었다는 것입니다. 천지의 중심으로 맺어진, 하나님의 사랑에 인연된 부자관계의 천륜의 힘은 아무도 막을 수 없습니다. 예수님은 어떠한 어려움 속에서도 환경에 굴하지 않았습니다. 골고다 산상의 외로운 자리에서도 십자가를 지셨습니다. 예수님은 그 자리에 하나님의 뜻이 있는 것을 아셨고, 4천년 동안 고대하신 아버지의 사랑의 심정을 잘 아셨던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버지의 뜻이 변치 않는 이상 아버지의 사랑을 받을 수있는 아들로서의 자랑은 영원한 것입니다. 하나님은 예수 그리스도를 독생자로, 하나님의 변치 않는 사랑의 화신체로 온 피조만물 앞에 자랑했습니다. 사탄세계 앞에 자랑했습니다.

오늘날까지의 6천년 역사상에는 자기를 낳아 준 부모에게 효성을 다한 사람이 많습니다. 사탄 품안에서의 효자 효녀는 많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예수 그리스도를 자랑할 수 있고, 예수님처럼 하나님의 사랑을 받을 수 있으려면 역사상의 모든 사탄권내의 효자 효녀들을 합한 이상의 가치와 실적이 있어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야만 하나님이 ‘이는 내 사랑 하는 아들’ 이라고 할 수 있고, 천상천하에 유일하게 천륜을 대신한 효자가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기준을 가지고 예수님이 수많은 군중을 바라보게 될 때 어이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그러한 예수의 심정이었기 때문에 자신의 가치와 그들의 가치 사이에는 천지의 차이가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예수님은 스스로 늠름하게 하늘 앞에 그들을 위하여 기도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또, 하나님과 사랑으로 맺어진 부자의 관계에서 나오는 힘에 의해 사탄까지 망하게 할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사탄권내의 많은 사람들이 사탄에게 동조하는 것과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을 섬기고 사랑하는 기준과는 비교가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사랑을 갖고 나타나는 거기에는 원수들 앞에 있어서 철옹성과 같은 방패가 되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을 중심삼고 모이는 곳곳마다 사탄을 굴복 시킬 수 있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4천년 동안 선조들이 승리한 것과 패한 것 모두를 합하여 자신의 발판으로 삼을 수 있는 하나의 기준을 쟁취했기 때문에 하나님이 자랑할 수 있었습니다.

오늘날 우리들이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은 무엇이뇨? 지금까지 인류가 6천년 동안 사탄과 투쟁해 나왔는데, 어찌해서 예수 그리스도가 4천년 동안 많은 선지자들이 승리한 것을 전부 합한 가치 이상의 승리의 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가 하는 것을 여러분은 생각해 보아야 하겠습니다. 또, 우리의 선조들이 어떻게 사탄 대해 승리할 수 있었던가 하는 것을 생각해 볼 줄 알아야 하며, 여러분 자신이 그분들의 입장에 서서 생각해 볼 줄도 알아야 되겠습니다.

하늘이 이제 이 땅 위의 성도들에게 염원하는 것이 무엇일 것이냐. 예수 그리스도만 사탄을 굴복시킬 것이 아니라 오늘날 끝날의 전체의 성도들이 모두 사탄을 굴복시켜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을 느끼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30여 평생 승리의 생활을 하였습니다. 예수님은 승리 하지 못할 말은 피했다는 것입니다. 승리할 수 없는 말은 피했습니다. 예수님이 패할 수 있고, 사탄이 접근해올 수 있는 말은 피했다는 것입니다. 남 보기에는 한 사람의 동네 총각이었지만 일단 전체를 책임지고 나서면, 그의 말이나 행동이나 소망은 전체를 승리의 기대 위에 올려 놓을 수 있는 말과 행동과 소망이었습니다.

오늘날 여러분은 예수님이 이렇게 수고하시며 다져 놓으신 승리의 발판 위에 서 있습니다. 여러분은 예수님으로부터 이런 은사를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제는 여러분들이 예수 그리스도가 이 땅 위에서 승리하여 이뤄 놓으신 승리의 발판 위에 서서 어떻게 하면 더 높이 올라가겠느냐 하는 것이 문제입니다. 여러분은 하늘이 여러분을 위해 이 땅에 내려오셨음을 알고 하늘에 올라갈 때까지 승리의 땀을 흘려야 하겠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마음에 하나님의 사랑을 채워야 하겠습니다. 예수와 성신의 사랑을 느껴서 하늘의 사랑을 체험해야 하겠습니다.

예수님은 개인적으로 승리하셨지만 십자가에 돌아가신 연고로 영적으로만 승리의 기대를 닦으셨습니다. 그래서 2천년의 역사를 종결해야 하는 우리는 예수의 영적인 기대 위에 서서 예수의 몸을 대신하여 승리의 터전을 이루어 놓지 않으면 안 되는 것입니다. 또, 우리에게는, 영적인 구원을 완성시켜 주는 신약성경의 차원을 넘어서 실체적인 구원을 완성시켜 주는 새로운 말씀을 하늘이 이 땅에 선포하게 될 때에 사탄이 이를 반박할 것인데, 이것까지 책임지고 싸워 이겨야 할 책임이 있다는 것입니다.

또, 그 다음에 예수그리스도는 어떤 조건으로 인해 하나님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가. 예수님은 ‘책임을 지는 왕자’가 되었기에 하나님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태어날 적부터 요셉의 집에서 목수의 일을 했지만 책임을 완수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것입니다. 요셉의 가정에서 목수의 일을 도우면서 부모가 떠맡고 있는 가족의 생계를 도와주는 이런 생활을 했지만, 예수님의 마음에는 그것만이 생활의 전부가 아니었다는 것입니다. 또, 큰 뜻을 마음에 품은 동시에 작은 일에까지도 책임을 다하신 예수였습니다. 이런 예수님이었음을 여러분은 망각해서는 안되겠습니다.

1-37
예수님은 전체의 뜻을 책임진 왕자
예수님의 생활은 전부 자신의 책임과 사명을 완수하는 생활이었습니다. 그는 영원히 남아질 수 있는 책임을 땅 위에 완수해 놓았다는 것입니다. 예수의 30여 평생의 생애는 영원 불변의 실적, 책임을 다한 실적을 이 땅위에 이루어 놓은 생애였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이, 그리스도의 믿음의 복음이 남아 있는 이상 그의 생애도 남아질 것입니다.

예수님은 자기 일대에 있어서는 말할 것도 없고, 역사적인 면에서도 책임을 졌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4천년 동안 역사해 오신 뜻에 대해서도 홀로 책임을 졌다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 이외에 하나님의 책임을 대신하여 나서는 이가 이 땅 위에는 한 사람도 없었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혈혈단신으로 책임을 했다는 것을 여러분은 알아야 하겠습니다.

예수님은 자신이 홀로 전체의 뜻을 책임지는 것에 대해 외로워한 반면 더 큰 책임을 느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의 하루하루의 생활은 전체적인 책임을 완수하기 위한 발판을 놓는 생활이었습니다. 그리고 30년 준비시대와 3년 실천시대, 3일간의 완성시대까지 예수님의 시선 앞에는 사탄을 굴복시키는 것과 그 토대 위에 하나님의 뜻을 성취시켜 드리는 것밖에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이 책임을 절감하며 산 생애였습니다. 예수님은 어느 한 순간에도 이 책임을 잊어버린 일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또, 십자가를 지고 골고다의 산정에 나갈 때에도, 온 만민이 비방하고 사탄이 조롱하는 그런 최후의 순간에도 예수님은 맡은 바의 천륜의 책임을 홀로 감당하겠다는 마음이 변하지 않았습니다. 예수님이 책임완수의 일념을 갖고 십자가의 고비를 넘었기 때문에 부활의 역사를 일으킬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상에 남아있는 제자들을 재 수습해야 할 책임이 있었으므로 예수님은 하늘 나라에 가셨다가 다시 내려오셔서 하나님의 힘을 의지하여 부활의 역사를 일으킬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은 죽어서도 흩어진 제자들을 염려했고, 무덤의 3일간에도 이 제자들을 영원히 지키겠다는 마음을 가졌기 때문에 부활하신 후에 갈릴리 해변가로 제자들을 찾아다니셨던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가 인간적으로 생각해 보면, 책임감이 없었던 그들을 대하여 예수님이 어떻게 그럴 수 있었겠느냐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어려운 자리에서 배척한 제자들이지만, 예수님은 부활 후에 먼저 갈릴리로 찾아가셔서 자신의 책임을 수행하기 시작하셨습니다. 이와 같이 죽음의 고개를 넘을때 변하지 않는 제자들로 세워 준 예수 그리스도의 인격이야말로 오늘날 우리들이 본받아야 할 인격입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그 당시의 제자들과 그 이후의 수많은 성도들, 2천년이 경과한 오늘날 우리들까지 책임지셨음을 알아야 하겠습니다. 구원의 역사가 전체의 역사였습니다. 하늘의 뜻은 전체를 구원하는 것이므로 예수님은 전인류까지 책임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예수님은 어떠한 책임을 지고 계신가. 예수님은 세상적인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계신 것이 아니고, 잘 사는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계신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생명을 책임지고 계시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이세상에 어려운 일이 많지만 이 이상 어려운 일이 없다는 것입니다. 생사의 문제를 책임졌기에…….

오늘날 신앙자들은 까딱하면, 까딱하기만 하면 생사가 왔다갔다하는 기로에 서 있습니다. 칼날과 같은 아슬아슬한 선상에 서 있는 사람들을 모두 오른편으로 끌어내는 책임을 예수님은 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렇듯 예수 그리스도는 옛날에 30여 평생을 지낼 때도 그랬고, 죽음의 길에 들어 섰을 때에도 그랬으며, 어느 때 어느 시기에도 같은 마음이었습니다. 인간들은 이런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끼지 못할지라도 예수 그리스도는 이 책임과 사명, 이 한 뜻을 이루기 위해 지금도 역사하고 계시다는 것입니다.

1-39
전체의 책임을 감당해야 할 우리
그러면 이러한 예수님, 오늘날 우리들이 믿고 있는 예수님을 모시려면 우리들은 어떻게 해야 되겠느냐? 언제나 예수님에게 책임을 지우는 자가 되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어떠한 사람이 되어야 하겠느냐. 예수님은 4천년 역사를 책임지셨었고, 당대의 인류를 책임지셨었고, 돌아가신 이후 2천년 동안 인류를 책임져 나오셨는데, 우리 자신들도 책임을 지는 사람들이 되어야 하겠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제 예수님께 책임을 지우는 생활을 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스스로 ‘아바 아버지여 2천년 동안 책임져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어려움을 알겠나이다’라고 하면서 오늘도 우리를 위하여, 세계를 위하여 책임을 지고 계신 예수님을 원통하게 생각할 줄 알아야 하겠습니다.

이 일들이 누구때문이었던고! 보잘것없는 우리들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이것을 생각하여 예수 앞에 머리를 숙일 줄 아는 사람들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주여!’ 라고 부르면서도 뼈가 녹는 듯한 심정, 살이 녹는 듯한 심정을 느껴 보아야 하겠습니다.

하나님은 비로소 4천년의 뜻을 책임지려는 예수 그리스도를 붙들고 ‘너 하나만이 내가 해야 할 책임을 지고 있구나’라고 하실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모든 것을 믿고 모든 것을 맡길 수 있었습니다. 모든 책임의 보따리를 뒤집어 쓸 수 있는 자리에서 하나님은 예수님을 대하실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와 마찬가지로, 하나님 앞에 세워진 예수님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전체의 책임을 감당할 줄 알아야 하겠습니다. 책임하는 그 일이 어렵다면 ‘어려운 그 일을 나에게 지워 주시옵소서’라고 할 수 있는 심정으로 하나님과 예수님 앞에 나타나 ‘염원하시는 그 심정을 나를 통하여 나타내시옵소서’ ‘나를 통하여 보여 주시옵소서’라고 할 줄 알아야 하겠습니다.

이런 사람들이 끝날에 남아질 무리라는 것입니다. 이런 무리가 나오지 않는다면, 하나님의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가 2천년 동안 인류를 위해 책임을 져 나오시던 그 목적을 어디에서 이룰 것인가? 하나님의 독생자로서 생명을 걸고 책임의 노정을 걸으신 예수께서 책임질 줄 아는 사람들을 못찾으신다면…….

그러므로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가 십자가 상에서 역사에 대한 책임과 현실에 대한 책임과 미래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고 하나님 앞에 맹세하던 그 책임을 우리에게 지워 주시옵소서’라고 기도해야 할 때가 왔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날까지 살아오면서 하늘 앞에 책임을 돌릴 때가 많았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4천년 동안 안타까와하신 하나님의 심정을 대신하여 땅 위에서 책임의 왕으로서 역사적인 모든 책임을 감당해 나오시던 예수 그리스도 대신 그 책임을 지고 싸우겠나이다. 원수 사탄과 수천만 인간들이 환영하지 않더라도 제가 대신 책임지고 싸우겠나이다.’라고 기도할 줄 아는 사람들이 나와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이 나와야만 예수님께서 안식의 동산에서 쉬실 수 있는 것입니다.

오늘날 끝날, 이때에 들려오는 것은, ‘내 생명의 호소를 들을 자가 누군고?’라고 하는 말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생명을 물려받은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의 호소를 들어줄 사람은 누구인가! 하늘은 이런 사람을 찾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예수님은 만민을 위해서 하나님 우편에서 기도해 오셨습니다. 그런데 예수님이 쉬지 못하시고 아직까지 기도하고 계신 것은 예수님에게 무슨 잘못이 있어서 그런 것이 아닙니다. 또 예수님이 아버지 앞에 서시지 못할 자리에 서 계시기 때문이 아닙니다. 이 모든 것은 우리들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2천년 동안 수고하고 계신 예수님을 위해서 여러분은 무엇보다도 생명을 끊어서라도 생명의 책임을 완수하려고 해야 하겠습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 상에서 돌아가심으로 말미암아 생명의 책임이 이 땅위에 남아 있다는 것입니다. 이 남아진 생명의 책임을 완수해야 하는 때가 재림시대라는 것입니다. 이 생명의 책임을 감당하는 사람이 나타남으로써 재림시대는 시작되는 것입니다. 그는 역사적인 생명의 책임과 미래적인 생명의 책임을 감당하는 사람이기에 여러분은 최후의 싸움에서 그와 더불어 싸워야 하는 것입니다.

1-41
재림시대의 시작
하나님은 사랑하시는 예수님을 세우셔서, 믿음의 예수님을 통하여, 혹은 진리의 예수님을 통하여. 인간들을 사랑하기를 바라고 계십니다. 여러분을 사랑하시기를 바라고 계십니다.

오늘날 우리들은 마음으로라도 믿음의 예수를 본받으라 할 때, ‘예, 그렇소이다’라고 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승리하신 예수를 본받으라 할 때 ‘그렇소이다’, 책임지고 계신 예수님을 본받으라 할 때, ‘예, 그렇소이다’라고 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여러분이 이런 사람이 되지 못한다면 지금까지 어느 한 때, 어느 한 시간도 쉬시지 못한 예수 그리스도께서 어떻게 쉬실 수 있겠습니까?

그러므로 하나님이 자랑으로 세우셨던 이런 조건들을 여러분들이 대신 맡아야 되겠습니다. 그리고 영계에 가신 예수님의 자랑의 조건을 이 땅 위에서 이루는 여러분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자랑할 수 있는 여러분이 되어야 하겠습니다.

먼저는 믿지 못하는 세상에서 믿는 것을 자랑해야 되겠습니다. 그리고 사탄과의 싸움에서 승리한 것을 자랑해야 되겠습니다. 책임지지 못하는 이런 세상에서 책임지는 것을 자랑해야 되겠습니다.

이럼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자랑이 영계의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땅위의 우리에게 미쳐지고, 땅 위의 우리를 통하여 만물세계도 그 자랑이 미쳐져야 되겠습니다. 그래야만 하나님이 창조의 이념, 인간을 만물의 주인공으로 세워 만물 앞에 자랑하시려고 했던 뜻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그러면 비로소 인간과 만물이 자랑하시는 하나님께 감사 경배를 드릴 수 있는 것입니다. 이런 전체적인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들은 너무나 형편없습니다. 우리가 갖고 있는 신앙도 보잘 것 없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앞으로 인간들이 사탄과 싸워야 할 때, ‘아바 아버지여, 이 세계 만인간이 사탄과 싸워 이길 수 있게 힘을 주시옵소서. 온 인류가 책임을 감당할 수 있게 해 주시옵소서’라고 기도해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전체의 적을 맞아 혼자 싸워서 승리해 가지고 ‘아버지여 기뻐하시옵소서’ 라고 할 수 있어야 하겠습니다.

세계의 모든 책임을 지고 나가는 모습을 하나님께 보여 드리고. 억천만 인간, 혹은 천천만 성도들과 피조세계 앞에 책임지고 나가는 중심을 자랑할 수 있는 사람을 통하여 땅을 대한 하나님의 원한을 해원할 수 있으며 그런 사람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을 여러분은 확실히 알아야 하겠습니다. 기도합시다.

1-42
기 도
아버님 ! 이리 봐도 내 책임이요, 저리 봐도 내 책임이요, 세상의 악한 것을 볼 때, 눈물이 그치지 않은 것이 예수 그리스도의 생애 였음을 아옵니다.

오늘날 저희들은 악한 것을 보고도 감각이 없고, 불의하고 미급하여 천륜의 뜻을 대한 고통어린 심정을 안고 책임을 느끼지 못하고 있나이다. 원수를 무찌르려는 마음과 한에 사무치는 애달픔이 없었던 나, 또 싸움의 실적을 갖지 못한 나, 전능의 하나님을 믿지 못한 나였나이다. 하늘 대한 예수 그리스도의 충성을 알지 못했나이다.

아버지, 이 저녁 소수의 무리를 앞에 놓고 권고했사옵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세워 자랑하시려던 당신의 뜻이 사도들을 통하여, 역사를 거쳐서 오늘의 저희에게 연결되었고, 그 뜻이 저희에게서 결실되기를 바라고 있다는 것을 알았사오며, 생명을 얻었다는 환희에 가하여 천천만 성도들이 환영할 수 있는 중심적인 책임이 오늘날 저희들에게 맡겨져 있다는 것을 알았사옵나이다.

이제 저희들, 하늘 땅과 만물, 예수 그리스도의 원한을 풀기 위한 제물이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고, 성심 성의를 다하는 효심있는 자녀들이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기를, 아버님,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십자가의 길을 통하여 신랑 신부의 이념을 세우셨사온데, 이제 우리가 그리스도의 사랑을 어느 정도까지 실천할 수 있으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중심한 책임을 어느 정도까지 했으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통한 믿음의 가치성을 어느 정도까지 찾을 수 있느냐 하는 것이 문제임을 아옵니다.

아버지께서 이 시간 권고해 주셨사오니, 오늘 내 한 자체와, 우리들에게 하늘의 해원을 위한 책임이 맡겨져 있고. 하늘의 원한을 풀어드리기 위한 싸움이 우리들로 말미암아 종결지어져야 할 사정이 있다는 것을 알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이런 것을 알았사오매 누구보다 실천하겠다는 마음, 아버님께 감사할 수 있는 마음만 갖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십자가를 메고도 감사하게 해주시고, 억천만 사탄들과 싸울지라도 아버지 앞에 비굴한 자들이 되지 말게 허락하여 주시옵소서. 십자가를 지고 어려운 자리에 설지라도 ‘아버지 ! 내가 있사오니 염려마시옵소서 ‘할 수있는 자녀들 되게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어려운 자리에 놓여 있는 자녀들을 보고 서러워하시는 아버지를 위로해 드릴 수 있는 자녀들 되게 허락하여 주시옵길 간절히 바라옵고 원하옵나이다.

말씀이 이들의 생명과 길이 될 수 있게 역사해 주옵시고, 이들의 생활 중심에 호소하여 살아갈 중심과 표준을 찾을 수 있게 허락해 주시오며, 불변의 믿음과 생명의 중심을 갖고 아버지 앞에 나아갈 수 있게 이끌어 주시옵소서. 그럴 수 있도록 말씀의 창조의 역사를 허락하여 주시옵기를 간절히 부탁드리고 원하옵나이다. 모든 말씀 주의 이름으로 기도하였사옵나이다. 아멘.